헬조선










새내기가 되어 대학교에 간 첫날. 학교에서 '부모님의 재산'을 물어본다면 어떨 것 같나요? 설마 그런 곳이 있을까 싶지만 정말 일어난 일입니다. 지난 3월 4일, 전주의 모 대학 한 학과 신입생이 모인 자리에서 학생들은 '학생지도종합카드'란 제목의 종이 한 장을 받았습니다.

학생 가족의 말에 따르면 "최대한 써서 내라"고 했다고 합니다. 그 종이에는 동산과 부동산으로 나뉜 보호자의 재산 정도를 적는 칸, 가족 구성원의 학력, 종교, 직업을 적는 칸 등 '학생 지도'와 전혀 무관해 보이는 질문들이 있었습니다. 해당 학과는 "이미 10년 전에 폐기한 양식이다. 사용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스브스뉴스의 취재가 시작된 후 총학생회에서 학생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는 학교가 사용한 사실을 짐작할 수 있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학생 부모에 대한 과도한 개인정보 수집은 오랜 관행이었지만, 학생을 배경으로 줄 세운다는 비판이 커 이제는 교육부에서도 금지하고 있는 행위입니다. 사라진 줄만 알았던 이런 구시대적인 행정. 방관해도 괜찮은 걸까요?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168153&oaid=N1005168795&plink=REL5&cooper=DAUM&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사회생활의 양식을 모르는 학생들 이라고 벼룩이 간을 빼먹는군. 국회의원들 이나 사법부 판새들이나 학교나 선생이나 대기업, 공무원들 모두 다 마찬가지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