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글쎄다... 입니다..

내가 학생운동에 푹?발담근 사람은 아니지만..

그당시 대다수가 그랬듯...

이리저리 언저리에는 있었고.. 수배받는 친구한명쯤은 가지고 있던 시대라서...

?

암튼...

학생운동에서 SKY 특히 서울대의 스탠스가 중요하긴했다..

근데 중요한점은 서울대는 한번도 한총련 계열이 총학을 장악한적이 없다는거....

PD계열이 좀 쎘지...

?

96년 연대사태를 기점으로 학생회라는게 좀 무너지게된다..

뭐 누가 말하는것처럼 프락치, 수배, 탄압 그런것보다는 스스로 무너지게되는거야..

애들스스로 아놔.. 무섭... 이렇게 하다간 안되는구나.. 라는 생각도 하게되었고..

당시 IMF전이라 물질적 풍요를 누리던 애들이 많아서..

좀 서울.. 특히 서울대에서 시들해지지...

--------------------------------------------------------------------------

당시 1996년도 가을학기에 서울대에 헬기가 뜬적이 있어...

최루액뿌리고 난리가 아니었는데...

당시 선배들 말에 의하면 처음이라네.. 공권력으로 학내에 그런게...

뭐 전설로는 도서관에서 사시준비하던 학생들이 빡쳐서 자발적 시위조직이 조직되고.. 대자보붙고 그랬다는데..(대자보는 많았지)

암튼 며칠 중도앞에 모여서 규탄함하자.. 시국선언 하자 그랬어..

학생들 다 빡쳤고... 선배들은 후배들 모으고...

기사엔가? 말로는 3000명 모였다고 하는데.. 나도 그자리에 있었거든... 3000명 안돼...

현실상 중도앞.. 학생회관앞까지 다 차도 1500명 되려나?? 다차지도 않은거 같던데.. 기억에..

몇개월만에.. 그정도로 시들해진거야...

--------------------------------------------------------------------------------------------

?

근데 그럼에도 남쪽 어디애들...(특히 NL애들) 서울일부애들은

치열하게 해댔어... 내친구가 남쪽 어디 애들이었는데..

계네들도 똑같은 문제에 봉착했던거지..

애들의 참여부족... 데모하고 그런거 싫다고 하는 애들이 많아지고...

먹고살기도 바쁜데 무슨... 이러는 애들이 많아졌다는거야...

?

그래서 97년 총학선거에 21세기 선본이라는 애들이 등장해...

얘네들이 주장한게 제3의 대안이라는거야...

좀 대학생활의 현실을 좀 생각해보자.. 뭐 그런거?

데모 시위도 좋은데 좀 우리 미래를 좀 해보자.. 이런거...

결국 얘네들이 돼..(기억이 맞다면...)

?

이후 DJ가 당선되고... 더 데모할 일이 적어져...

IMF까지 쳐 맞아서 먹고살기도 힘들어져 데모는 꿈도 못꾸게 되지..

애들이 현실정치를 외면한거야...

급기야 1999년에는 허민이가 총학생회장이 돼...

소위말하는 비운동권.. (내생각엔 97년부터 거의 비운동권이었어....)

이제는 현실정치에서 더 멀어져...

2000년이후는 소규모 단과대학에서는 아예 학생회가 사라지는 곳도 있었고...

투표 이딴거 거의 안하게 되고...(원래도 적었다만..)

학생회장이 생겨도 그냥 뭐 뜻이 있어서라기보단 경력을 위해 생기는 애들도 있었단말...

결국 등록금이 뭐 천정부지로 오르게되지...

한 단과대에서는 단대학생회입후보자가 없어서 1달 유예되었는데(학생회장은 군대행)

학장이 내려와서 등록금 문제가 있으니 학생대표 올라오라고 직접 말했는데도 아무도 없어서...

4학년 과대가 가서 그냥 말만 듣고 온.... 촌극이...)

?

즉 요약하면...

학생운동이 개판된건 SKY를 와해시키고.. 각 대학들이 총력전으로 학생회를 와해시킬라고

공작한게 아니라... 정부, 학교가 의도적으로 프락치에 뭐에 다 심고 그런게 아니라..

그냥 시대가 그렇게 되버린게 아닌가 생각되는거야...

첫쨰로 물질적 풍요, 다음에 닥쳐온 IMF와, 취업전쟁... 이상황에서 무슨... 학생운동이겠어..

?






  • ㅇㅀㅇㅀ
    15.10.07
    그렇지 정작 순수한맘으로 운동권참가하고 빵살이하고 인생망한사람들은 주류로 들어가지도못했어.

    그들이용한 대가리새끼들이나 출세길오르고 후엔 거들떠도안봤겠지. 뭐든 스스로무너진다 한두명의 욕심이 그런 몰락을 유발시키지.
  • 도시락
    15.10.07
    ㅋㅋ 정형근이 봐..
    서울대 법대회장, 서울대 총학회장...
    하고.. 고문에..뭐에...
  • 도시락
    15.10.07
    아이러니컬하게도... 학생운동이 격할수록 등록금은 덜오른게 맞긴해...
    3월개학 3월-4월초 등투.. 4월말 -5월초 메이데이 춘투.. 6월 기말전 한번더.. 7-8월 농활 혹은 학생대회 9월 다시 등투, 10월 가을 데모, 11월 각종 반대 데모, 12월 학생회선거... 1-2월 방학중 학습... 그야말로 데모의 시기...이중 사회적이슈가 있음 그때그때..
    대게 등록금이 많이 오르면 등투부터 쭉 데모가 이어지는 경우가 흔해서... 등록금이 상당히 억제된듯.. 내생각임...
    등투라는게 신입생들이 많이 참여하는 집회에.. 그냥 온건한 집회라.. 여기서 발을 들이면 그냥 쭉 가는경우...
    (정확히 내때는 등투긴한데 기성회비 투쟁이랄까.. ㅋㅋㅋ )
  • ㅇㅀㅇㅀ
    15.10.07
    운동권씹새끼들이 나라거덜냈는데 여기서또 운동권세대만들면 소말리아되는거지 미친조센징새끼들
  • 도시락
    15.10.07
    뭐.. 틀린말도 아니야...
    그런데 정확한건...
    소위 운동권내에서도 기존 정치판에 껴들라고 변절하는 애들이 많았다는거...
    그애들이 수구보수를 짝먹고 나라를 아작냈다는거...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4 new 헬조선 6099 0 2015.09.21
2161 지금 꼰대들이 20~30대 였을 때 일상 9 new 헬조선탈조선 767 6 2015.10.06
2160 진정한 정이란?? 1 new 진정한애국이란 319 2 2015.10.06
2159 정 이라는 말에 속으면 안된다.. 1 new 도시락 303 6 2015.10.06
2158 책임없는 나라.. 헬조선 5 newfile 허경영 385 8 2015.10.06
2157 헬조선 국군 장구류가 노답인 이유? 13 newfile blazing 513 5 2015.10.06
2156 헬조선에서 흔히 착각하는 한가지.(총포관련) 9 new blazing 529 4 2015.10.06
2155 헬조선의 선지자.JPG 16 newfile 정대만 599 6 2015.10.06
2154 서울대학교 중어중문학과 교수의 강연 녹취록 4 new 열심히발버둥 535 1 2015.10.06
2153 노동 개혁을 외치는 한국의 현실..........jpg 3 newfile 엉우엉어 315 1 2015.10.06
2152 남헬조선 vs 북헬조선 전쟁하면 8 new 뻐킹김치 347 2 2015.10.05
2151 헬조센의 정이라 하려면 이 정도는 돼야지^^ 3 new 1번깎는노인 278 4 2015.10.05
2150 헬조선에서 성인물과 성매매를 통제하는 이유 5 newfile 헬조선노답 620 4 2015.10.05
2149 中과학분야 첫 노벨상 85세 여성학자에 '환호'…'굴기' 자신감 8 new 나는미개한조선놈이다 291 3 2015.10.05
2148 궁금한게있음 4 new 코리아 99 1 2015.10.05
2147 민방위 통지나왔다. 5 new John 428 6 2015.10.05
2146 헬조선 연봉은 웃기다. new 사회정의 446 4 2015.10.05
2145 헬좆선 교회 클라스 ㅋㅋㅋㅋ 10 new 너무뜨거워 571 7 2015.10.05
2144 부동산으로 보는 선거.. 12 new 도시락 320 5 2015.10.05
2143 헬조선의 창립 기념일 식사 3 new 산트 398 3 2015.10.05
2142 정치란 이런것.. 20 new 도시락 396 6 2015.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