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글쎄다... 입니다..

내가 학생운동에 푹?발담근 사람은 아니지만..

그당시 대다수가 그랬듯...

이리저리 언저리에는 있었고.. 수배받는 친구한명쯤은 가지고 있던 시대라서...

?

암튼...

학생운동에서 SKY 특히 서울대의 스탠스가 중요하긴했다..

근데 중요한점은 서울대는 한번도 한총련 계열이 총학을 장악한적이 없다는거....

PD계열이 좀 쎘지...

?

96년 연대사태를 기점으로 학생회라는게 좀 무너지게된다..

뭐 누가 말하는것처럼 프락치, 수배, 탄압 그런것보다는 스스로 무너지게되는거야..

애들스스로 아놔.. 무섭... 이렇게 하다간 안되는구나.. 라는 생각도 하게되었고..

당시 IMF전이라 물질적 풍요를 누리던 애들이 많아서..

좀 서울.. 특히 서울대에서 시들해지지...

--------------------------------------------------------------------------

당시 1996년도 가을학기에 서울대에 헬기가 뜬적이 있어...

최루액뿌리고 난리가 아니었는데...

당시 선배들 말에 의하면 처음이라네.. 공권력으로 학내에 그런게...

뭐 전설로는 도서관에서 사시준비하던 학생들이 빡쳐서 자발적 시위조직이 조직되고.. 대자보붙고 그랬다는데..(대자보는 많았지)

암튼 며칠 중도앞에 모여서 규탄함하자.. 시국선언 하자 그랬어..

학생들 다 빡쳤고... 선배들은 후배들 모으고...

기사엔가? 말로는 3000명 모였다고 하는데.. 나도 그자리에 있었거든... 3000명 안돼...

현실상 중도앞.. 학생회관앞까지 다 차도 1500명 되려나?? 다차지도 않은거 같던데.. 기억에..

몇개월만에.. 그정도로 시들해진거야...

--------------------------------------------------------------------------------------------

?

근데 그럼에도 남쪽 어디애들...(특히 NL애들) 서울일부애들은

치열하게 해댔어... 내친구가 남쪽 어디 애들이었는데..

계네들도 똑같은 문제에 봉착했던거지..

애들의 참여부족... 데모하고 그런거 싫다고 하는 애들이 많아지고...

먹고살기도 바쁜데 무슨... 이러는 애들이 많아졌다는거야...

?

그래서 97년 총학선거에 21세기 선본이라는 애들이 등장해...

얘네들이 주장한게 제3의 대안이라는거야...

좀 대학생활의 현실을 좀 생각해보자.. 뭐 그런거?

데모 시위도 좋은데 좀 우리 미래를 좀 해보자.. 이런거...

결국 얘네들이 돼..(기억이 맞다면...)

?

이후 DJ가 당선되고... 더 데모할 일이 적어져...

IMF까지 쳐 맞아서 먹고살기도 힘들어져 데모는 꿈도 못꾸게 되지..

애들이 현실정치를 외면한거야...

급기야 1999년에는 허민이가 총학생회장이 돼...

소위말하는 비운동권.. (내생각엔 97년부터 거의 비운동권이었어....)

이제는 현실정치에서 더 멀어져...

2000년이후는 소규모 단과대학에서는 아예 학생회가 사라지는 곳도 있었고...

투표 이딴거 거의 안하게 되고...(원래도 적었다만..)

학생회장이 생겨도 그냥 뭐 뜻이 있어서라기보단 경력을 위해 생기는 애들도 있었단말...

결국 등록금이 뭐 천정부지로 오르게되지...

한 단과대에서는 단대학생회입후보자가 없어서 1달 유예되었는데(학생회장은 군대행)

학장이 내려와서 등록금 문제가 있으니 학생대표 올라오라고 직접 말했는데도 아무도 없어서...

4학년 과대가 가서 그냥 말만 듣고 온.... 촌극이...)

?

즉 요약하면...

학생운동이 개판된건 SKY를 와해시키고.. 각 대학들이 총력전으로 학생회를 와해시킬라고

공작한게 아니라... 정부, 학교가 의도적으로 프락치에 뭐에 다 심고 그런게 아니라..

그냥 시대가 그렇게 되버린게 아닌가 생각되는거야...

첫쨰로 물질적 풍요, 다음에 닥쳐온 IMF와, 취업전쟁... 이상황에서 무슨... 학생운동이겠어..

?






  • ㅇㅀㅇㅀ
    15.10.07
    그렇지 정작 순수한맘으로 운동권참가하고 빵살이하고 인생망한사람들은 주류로 들어가지도못했어.

    그들이용한 대가리새끼들이나 출세길오르고 후엔 거들떠도안봤겠지. 뭐든 스스로무너진다 한두명의 욕심이 그런 몰락을 유발시키지.
  • 도시락
    15.10.07
    ㅋㅋ 정형근이 봐..
    서울대 법대회장, 서울대 총학회장...
    하고.. 고문에..뭐에...
  • 도시락
    15.10.07
    아이러니컬하게도... 학생운동이 격할수록 등록금은 덜오른게 맞긴해...
    3월개학 3월-4월초 등투.. 4월말 -5월초 메이데이 춘투.. 6월 기말전 한번더.. 7-8월 농활 혹은 학생대회 9월 다시 등투, 10월 가을 데모, 11월 각종 반대 데모, 12월 학생회선거... 1-2월 방학중 학습... 그야말로 데모의 시기...이중 사회적이슈가 있음 그때그때..
    대게 등록금이 많이 오르면 등투부터 쭉 데모가 이어지는 경우가 흔해서... 등록금이 상당히 억제된듯.. 내생각임...
    등투라는게 신입생들이 많이 참여하는 집회에.. 그냥 온건한 집회라.. 여기서 발을 들이면 그냥 쭉 가는경우...
    (정확히 내때는 등투긴한데 기성회비 투쟁이랄까.. ㅋㅋㅋ )
  • ㅇㅀㅇㅀ
    15.10.07
    운동권씹새끼들이 나라거덜냈는데 여기서또 운동권세대만들면 소말리아되는거지 미친조센징새끼들
  • 도시락
    15.10.07
    뭐.. 틀린말도 아니야...
    그런데 정확한건...
    소위 운동권내에서도 기존 정치판에 껴들라고 변절하는 애들이 많았다는거...
    그애들이 수구보수를 짝먹고 나라를 아작냈다는거...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