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휠체어를 탄 게 무슨 문제가 되는지는 모르겠지만 식당에서 무조건 나가라는 겁니다.” 전동 휠체어를 타고 다니는 김모(55·여·지체장애 1급)씨는 지난 1월 서울 강동구의 한 돈가스 음식점에 식사를 하러 들어가려다 문전박대를 당했다.

SSI_20160531001552_99_20160531100203.jpg
“가게 주인이 휠체어는 공간을 많이 차지해 통행에 방해가 된다더군요. 휠체어가 탁자 하나 정도 크기라고 따졌더니 가게 주인도 목소리를 높였어요. 결국 장애인들이 식당에 있으면 일반 손님들이 안 들어온다고 소리를 지르더군요.”

김씨가 혐오 발언을 들은 것은 이때만이 아니다. 지난해 12월 지하철 왕십리역 복도를 지날 때는 한 시민에게서 ‘왜 걸리적거리게 돌아다니냐. 집구석에나 있지’라는 말을 들었고, 한 노인은 그를 보고 ‘요즘엔 안락사도 있던데…’라며 혀를 찼다.

지난 17일 강남역 인근 화장실에서 벌어진 살인 사건을 계기로 우리 사회에 내재됐던 혐오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전문가들은 사회적 양극화가 심해지면서 약자가 강자에게 분노를 표출하지 못하고 오히려 약자끼리 혐오하는 현상이 사회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여성, 장애인, 이주 노동자, 난민, 성소수자 등 사회적 약자를 차별이 없어야 하는 대등한 관계가 아니라 ‘위협의 대상’으로 여긴다는 것이다.

김형완 인권정책연구소장은 30일 “혐오는 개인의 기호 또는 주관적 감정이 아니라 사회적 맥락 속에서 생기는 사회적 현상”이라며 “계층 이동이 힘들어지고 미래에 대한 희망을 상실하면서 생긴 피해의식이 위협적 표현, 조롱 등의 형태로 사회적 약자에게 표출되는 것이 ‘혐오’”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장애인인권침해예방센터에 접수된 장애인의 ‘정서적 학대’ 상담 건수 389건 가운데는 ‘비하 발언 등 언어폭력’과 관련한 것이 138건(35.5%)으로 가장 많았다. ‘모욕’ 관련 상담이 46건(11.8%), ‘사이버상의 언어폭력’과 ‘불친절 및 무시’ 관련 상담이 각각 42건(10.8%)이었다. 지난해 일부 인터넷 방송 진행자(BJ)들은 ‘장애인에게 사람 대접을 해 줘야 합니까’, ‘한국 기업에 찾아가 민폐네(민폐를 끼치는) 이런 애들 있잖아. (중략) 자폐아들이 많은 것 같아’ 등의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다.

외국인 혐오증(제노포비아) 문제도 심각하다. 동남아시아 출신 외국인 노동자들을 ‘똥남아’라고 비하하거나 파키스탄 출신의 외국인 노동자들을 ‘파퀴’(파키스탄+바퀴벌레)라는 표현으로 부르기도 한다. 중국인은 ‘짱깨’ ‘짱꼴라’라고 낮잡아 부른다. 네팔 출신인 우다야 라이 이주노조 위원장은 “슈퍼마켓에 가면 가게 주인이 처음에는 한국 사람인 줄 알고 존댓말을 하다가 외국인인 걸 알면 반말을 한다”며 “직장에서 당연한 권리를 요구해도 ‘한국에서 나가라’는 식의 얘기를 듣는다”고 전했다.

국가인권위원회가 지난해 발표한 ‘성적 지향·성별 정체성에 따른 차별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성소수자도 혐오 발언으로 고통받는다. 13~18세 성소수자 200명 중 80%(160명)가 학교 교사에게서 “(성소수자는) 더럽다”, “역겹다”, “징그럽다” 등의 혐오 발언을 들었다고 답했다.

혐오 발언이 온·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확산되자 이를 규제할 법적 근거를 마련하자는 의견도 나온다. 독일은 특정 민족, 인종, 종교적 집단을 모욕하고 악의적으로 비방할 경우 최대 징역 3년에 처한다. 영국, 프랑스 등도 혐오 발언을 범죄로 규정하고 있다.

박기령 한국법제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인종, 성별, 민족, 연령, 지역, 장애 등을 이유로 차별받지 않아야 한다는 차별금지법령을 제정하고, 혐오 발언도 차별 사유로 명시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한상희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혐오 발언은 상대방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폭력과 다름없기 때문에 증오 범죄를 유발할 수 있다”며 “우선 차별금지법을 제정해 혐오 발언을 차별 행위로 간주한 뒤 무엇을 혐오 발언으로 정의할 것인지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출처:네이버뉴스 서울신문 인터넷판..

 

 

헬조선 사회의 약자 멸시,장애인 차별등이 얼마나 심한지를 보여주는 살아있는 증거여서 대단히 참담하고 분노가 확 치밀어 오르대요...아니 장애인이 들어오면 식당에 사람이 안온다고 쫓아냈다?? 이게 말이나 됩니까!! 막말로 장애인 휠체어로 잠깐 불편할수는있어도 다른 사람들이 그들에겐 잠깐이지만 저 분에겐 평생 고통인데...그리고 장애인이 들어왔다고 불편하다고 지껄이는 놈들은 사람 대접을 받을 자격이 없지요..그리고 늙은이 정말 진짜 제대로 된 어르신이 아닌 명백한 노인충 저 XX가 지껄인 망언 보세요..안락사도 있다고? 그렇게따지면 지부터 안락사를 당해야 하는거 아닙니까!! 장애인들의 무려 90% 가까이가 후천적으로 우리 모두가 장애인이 될수도 있는데..

 

장애인들을 혐오하고 차별하고 정말 헬조선의 현실입니다..헬조선이 절대 선진국이 될수없단 생각도 들어 더욱 절망이더군요..뿐만아니라 외국인들이나 이런 다른 약자들에 대한 태도 역시...민폐를 끼쳐대는 이슬람 극단세력같은 입에 담을 가치조차 없는 세력들을 제외하면 외국인들에게 저따위 태도를 취하면 안되는거지요!! 어이가 없어서...g헬센징들은 정말 측은지심이 없나봅니다..약자들에 대해서..물론 좋은 사람들이 더 많다고 믿고싶고 그렇지만 헬조선 요즘 꼬라지를 보면...이래저래 참담하고 분노만 치미네요..참담하지만 말씀드리고 저부터라도 절대 저런 사회적 광기에 흽쓸리지 말자는 다짐을 하게됩니다..휴우!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4 new 헬조선 6751 0 2015.09.21
19675 특종 new 히익여기가헬조선이라고 33 0 2019.01.25
19674 지속되는 자유주의를 향한 위협, 좌빨공작 new 히익여기가헬조선이라고 29 0 2019.01.25
19673 이래서 결혼이 무슨 의미가 있냐? new 노인 66 0 2019.01.25
19672 지금 최악의 구인구직난이라고? new 미네르바 128 3 2019.01.24
19671 페미니즘이 남탓만 하는 것으로 보이는 근거 new 쿠소춍 48 0 2019.01.23
19670 90년대생 김지훈에 대한 나의 의견(펌) new 노인 60 0 2019.01.23
19669 2차대전은 추축국이 이겼어야한다 2 new 히익여기가헬조선이라고 98 1 2019.01.22
19668 가부장제 원인을 남성 탓으로 돌리는 최태섭 의견에 대한 반박 1 new 노인 59 0 2019.01.21
19667 페미니즘이 대부분의 남자들에게 반발되는게 이유가 뻔한건데 페미니스트들 본인만 모른다 1 new 쿠소춍 41 0 2019.01.21
19666 환경보호주의의 모순점 new 쿠소춍 32 0 2019.01.21
19665 헬조선의 이색면접 new 노인 70 0 2019.01.21
19664 헬조선 기업 속 만연한 성차별 new 노인 57 0 2019.01.21
19663 제발 이 마귀의 나라에서 떠나서 살았으면 좋겠네요. new 좆센징마귀박멸 73 0 2019.01.21
19662 천성부터가 꼰대인 유교국가 newfile 히익여기가헬조선이라고 85 0 2019.01.21
19661 현재 임금으론 취재 전념 불가 new 헬조선극혐 41 1 2019.01.20
19660 중증외상환자들 치료해야되는데 치료시설이 부족하다며 . 2 new 헬조선은언제나아질까? 45 0 2019.01.20
19659 근데 왜 응급실은 전문의가 별로없냐 .. new 헬조선은언제나아질까? 16 0 2019.01.20
19658 탈원전? 푸하하하하 웃기고있네 new 히익여기가헬조선이라고 48 0 2019.01.20
19657 이민제도는 수정해야한다 new 히익여기가헬조선이라고 49 0 2019.01.20
19656 사람새끼면 사람새끼공부를 해 새끼들아 new 미네르바 118 1 2019.01.19
1 - 36 - 1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