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장애 학생들을 위한 특수학교 설립이, 주민들의 반발에 부딪혀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서울에서는 지난 15년동안 특수학교를 한 곳도 짓지 못할 정도인데요.

사정이 이렇다 보니, 한 시간 이상 먼 거리를 차를 타고 통학을 해야 하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윤 진 기자가 심층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발달 장애가 있는 19살 안지현 양은 아침 7시에 집을 나섭니다.

집에서 그나마 가깝다는 특수학교가 차로 한 시간 반 가량이나 떨어진 곳에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이은자(안지현 양 어머니) : "보통 평균 세 시간 정도의 통학 거리를 생각한다면 굉장히 긴 시간이라고 생각해요. 가까운 곳에서 교육을 받아서 아이들이 편안하게..."

<녹취> "양천구에 하나도 없는 특수학교가 왜 강서구에 또 들어와야 됩니까?"

특수학교 설립을 논의하기 위해 교육청이 마련한 주민 토론회가 아수라장으로 끝났습니다.

<인터뷰> 특수학교 예정지 인근 주민(음성변조) : "국립한방병원이 들어온다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이바지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특수학교가 들어온다고 하니까."

특수학교 설립이 추진되고 있는 또 다른 곳입니다.

이곳에 들어설 특수학교는 2019년 3월 개교 목표이지만, 주민 반발이 심해 아직 변변한 설명회 한 번 열지 못 했습니다.

<인터뷰> 특수학교 예정지 인근 주민(음성변조) : "그냥 이 자체로 조용히 (살고 싶어요.) 더군다나 그런 거(특수학교) 반대하실 거 같은데요."

서울의 특수학교는 모두 29곳, 재학생은 4천6백여 명입니다.

추가로 3곳의 특수학교가 필요하지만, 지난 15년 동안 한 곳도 더 짓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수학교를 설립해도 주변 부동산 가격에 부정적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지만, 주민 설득엔 역부족입니다.

<인터뷰> 최성목(서울시교육청 학교설립담당) : "복합 문화 공간인 '지혜의 숲'을 유치한다든지 유아교육진흥원 분원을 설립한다든지 , 지역 발전 시설을 함께 유치하겠습니다."

특수학교 설립이 늦어지는 사이, 서울의 장애학생 절반 가량은 하루 1시간 이상을 통학 시간으로 허비하고 있습니다..출처:http://news.naver.com/main/scrap/read.nhn?oid=056&aid=0010482243&scrapGroupId=6077&scrapItemId=248067&sortType=scrapDate

 

 

장애를 가진 학생들을 위한 특수학교 설립이 무조건적인 님비현상으로 좌절되어간다는 참담한 소식을 접해 올리게 됩니다...좀 된 기사긴 하지만요...비단 특수학교뿐만 아니라 너무나도 힘든 이들을 위한 무료급식소라던지 양로원등도 그놈의 땅값이 떨어진다 님비현상이 심하다 들었습니다!! 이게 하루이틀의 일이 아니고 너무 익히 잘 알려진 사실이지만..장애인들을 비롯해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편의시설이나 이런것들이 굉장히 부족한게 헬조선의 현실입니다...물론 과거에 비해선 개선이 되고있고 앞으로도 더 좋아질것으로 예상은 됩니다만...여전히 부족한게 너무너무 많죠..제가 몇번 강조하고 말씀드렸지만 장애인들의 대부분인 무려 90% 가까이가 후천적 장애인으로 질병이나 사고등으로 누구나 장애인이 될수있는데..

 

.지나치게 동정하는 것은 안되지만 장애인도 우리의 이웃이고 많은 도움은 아닐지라도 배려가 필요한 분들이란 인식..이걸 가져야 진짜 선진국이란 생각이 드는데 장애인들에 대한 인식도 잘해야 동정이고 오히려 무시하고 업신여기는 경우도 많으니 정말 이것도 분노가 많이 치밀어 오릅니다! 이건 답없는 극단성향 국가들이나 입에 담을 가치조차없는 막장국가들을 제외하면 개발도상국들보다 못하단 생각도 들어 참담햇습니다..입에 담을 가치조차 없는 극단주의 국가들을 제외하면 개발도상국이라해도 사람들이 좀 순박하고 이런 맛이라도 있는데 헬조선은..아우...

 

국민소득이 한 3만불에 가까워지면 뭐하나 싶었습니다..시민의식이 형편없는데요!! 오히려 장애인들이나 이런 약자들에 대한 시선은 조선시대보다 더 후퇴했습니다..조선 말기로 가면 개판이되고 이런게 있지만 그래도 기본적인 국가틀이 있을때는 장애인들이 벼슬도하고 생계를 유지할수있게도 해주고 그랬다는데..말기엔 개판이 되고 그렇긴 하지만 그래도 조선시대만해도 장애인을 그냥 우리의 평범한 이웃으로 느꼈단것을 명확하게 보여주는거지요! 근데 지금은 그때보다 더 후퇴한게 말이 되는겁니까! 부끄러운일이 아니겠습니까! 부끄러워서 얼굴을 들수가없습니다..

 

저런거 볼때마다..국민이 일류고 정치가 삼류다..헛소리라 생각합니다! 저렇게 우리의 도움이 필요하고 가장 소외받은,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외면하고 오히려 업신여기고 이러는 국민이 무슨 일류인가요! 개돼지 소리가 괜히 나오는게 아니지요!! 촛불집회로 국민들이 성숙했었다는데 그런 측면이 일부 있을수는 있지만 저는 헬센징들은 답이 없단 생각이 듭니다! 중국인보다 못하단 생각이 들때도있고...<중국은 인구가 많으니 괜찮은 인구도 헬센징보다는 많다봅니다..병X도 훨씬 많고요>입에 담을 가치도 없는 극단주의자들을 제외하면개발도상국들보다 헬조선이 못하단 생각도 듭니다!  정말..참담하지만 알려드리고싶어 올리고..그래도 다들 화이팅하십시오...후우...






  • 교착상태
    17.07.31

    언제나 때법이 승리하는 위대한 민주주의 국가.

     - 대 한 민 국. -

  • 국회의원: 헌법, 법률은 장식입NIDA. 높으신(?) 국민분들은 그걸 모릅NIDA,
  • 당연한거 아니냐
    일반인들도 먹고살기힘든데
    장애인은 오죽하냐

  • 그러면서 무슨 복지를 하겠다는 건지. 복지 하자면서 장애인 학교니 뭐니 짓자고는 하는데 우리 집 쪽에는 짓지 말란다. 님비 현상 같은 거 생각하면. 그렴서 복지 관련 증세는 개거품 물고 반대하고. 뭐 애초에 센징이들에게 자발적ㅇ니 선행을 기대하는 거 자체가 불가능이겠지만 이건 좀 아닌 거 같다.
  • 노인
    17.07.31
    장애인에게 교육할 권리를 뺏는 헬조선 
  • 반헬센
    17.07.31

    저래놓고, 좀 후에 결혼해서 막상 지 자식이 장애인이면? 태도가 돌변함..

    이런 퉤퉤 ㅆㅃ 가루로 만들어 뿌려도 가치없을 짐승만도 못한 색희들임.
  • 검은달
    17.07.31

    사범대 출신이니까 잘 알지   

     
    특수학교가 문제가 아니다  
     
    애초에 특수교육 전공하는 시발련놈들이 문제다 
     
    뭐 안그래도 사범대에서는 특수교육이 가장 임용 합격 잘된다
     
    많이 뽑거든 ㅇㅇ  근데 왜 많이 뽑냐면  그만큼 인력이 필요한 직업이고
     
    합격을 많이 해도  상담교사로 빠져버리거나 적성 때문에 그만 둬버리기 때문이다
     
    그럼 누가 합격하느냐  대부분 여자들이다  특수교육같은 경우는 
     
    임용 과목 중에서도 이례적으로 한 1년 잡고 진짜 미친듯이 하면 
     
    합격할 수 있는 과목이다  7급 기술직 공무원 중에서는 되기가 가장 쉬운 것이다
     
    근데 그 여자들이라는 게 보면  화장 존나 이쁘게 하고 
    여리여리한 평범한 애들이다  
     
    특수교육 환경이 어떤 곳인데  시각장애나 청각장애는 그렇다고 쳐도 
     
    시발 정신지체나  불구 애들   특히 자폐 쪽 이런 쪽을 
    그런 년들이  커버할 수 있다고 생각하냐  
     
    교실에 있다가 밖으로 도망가버리고  기저귀 돌리고 있고 
    침흘리는 거 닦아주고   남자애들은 덩치도 산만하다 
     
    딱봐도 손에 물 한번 쳐 안묻혀본 년들이  어떻게 덩치큰 정신병자들을 상대하냐    애초에 이게 잘못된 것이다 
     
    심지어 특수교육쪽은  좀 은폐된 쪽이라  출장비나 그런 거 돌리는 것도 가장 심하고   애새끼들 수업도  안 해버리고  심한 경우에는 영화 틀어주고 나가버리는 데도 있다더라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추천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4 new 헬조선 6162 0 2015.09.21
13060 개와 주인의 성격이 똑같다 4 new 헬조선탈출 93 3 2017.08.02
13059 악성민원 10분에 한번꼴… "지원금 왜 끊어" 멱살잡이도.... 7 new 진정한애국이란 146 3 2017.08.02
13058 한국취업 비자를 가지고 있는 코스타리카 사람의 푸념 12 new 허리케인조 193 3 2017.08.02
13057 이제 혁명의 기미가 보이고있다 2 new 생각하고살자 111 3 2017.08.02
13056 헬조선 악질 문화 한의학 8 new 헬조선탈출하기 130 3 2017.08.02
13055 한국군이 보유한 미사일 . 4 new 유신 96 3 2017.08.01
13054 내가 여기서 나가나 공감이 나가나 두고보자 7 new Mihel 89 3 2017.07.31
13053 역대 박근혜퇴진촛불시위 . (2016.10 - ) 9 new 유신 90 3 2017.07.31
13052 공감인가 뭔가 누군지는 모르겠는데 한번 제대로 논의해보자. 5 new Mihel 64 3 2017.07.31
13051 헬조선 인구수 22 newfile 노인 1403 3 2017.07.31
13050 헬조선 음식 2 new 서호 163 3 2017.08.01
13049 공감이의 상황 3 newfile 노인 66 3 2017.07.31
“무조건 반대”…특수학교 설립 난항.... 8 new 진정한애국이란 86 3 2017.07.31
13047 카카오뱅크 '핵폭풍', 은행권 강타… 8 new 공기정화 140 3 2017.07.31
13046 공감이에대해 . 12 new 유신 61 3 2017.07.31
13045 센징이에게 커피란 21 newfile 노인 149 3 2017.07.31
13044 한국에 대한 감사와 존경 고마움의 작용에 대해서 7 new 헬조선탈출하기 127 3 2017.07.30
13043 한국인들이 착각하는 노력이란 개념 new 참궁금하다 191 3 2017.10.11
13042 지방의회의 클라스 6 new 국뽕충박멸 89 3 2017.07.30
13041 인구절벽 가속화 START 43 new 국뽕충박멸 303 3 2017.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