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DireK
18.04.16
조회 수 209
추천 수 2
댓글 6








걍 직관적인 것인데, 왜 말을 많이 하는가 모르겄다. 나 자신으로 인한 오류를 빼야 된다고 생각해서 다시 적는다.

 

걍 직관적인 거다 서울이 어찌 남한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냐? 말도 안 되는 것이다. 중심이 아닌 편향이 중심이라고 우기고 있다.

 

그 것은 존재 자체로 불균형이고, 다른 곳의 기회를 빼앗아서 군림하는 지역이다.

 

 

말도 안 되는 것이 어째서 용납되어야 하냐? 그 개새끼덜이 말하는 것은 단 하나도 하늘아래의 이치가 아니고 모두 인간말종새끼덜의 아전인수와 같은 것이다.

 

지방도 하늘 아래 땅이고, 서울도 곧 그러하다. 새누리새끼덜이 경상도인 것처럼 하지만 모두 그 개새끼덜은 모두 바빌론의 사단의 무리새끼덜이다. 차라리 참경상도당이면 수도를 2개를 만들고, 우리가 이기면 부산, 점마가 이기면 서울이 되게 해서는 로테이션제를 주장하는 것이 참경상도지 어찌 서울아래 모두 복속시키자는 무리가 이땅의 올바른 자들이겠냐?

 

 

나는 그 개새끼덜을 아주 미워한다. 그 개새끼덜은 자격이 없는 새끼덜이다. 추가 있는데 동쪽에는 아무 것도 없고, 서쪽에만 치우치게 하는 것이 정의인가?

 

같은 서쪽에서도 서남에는 아무 것도 없고, 서북에만 있게 함은 어떠하며 서북은 이미 서남의 끝인 제주에서 패악을 저질렀지 않는가?

 

서북청년단이 평양이라고 하지만 한성-개성-평양이 본디 한통속이었던 것이 이조의 법도인데, 그 서남끝의 섬 제주에서 동남으로 우리가 쫓겨났는데, 다시 동남에서 받는 대우도 합당하지 않은데 모두 서북새끼덜로 인함이다.

 

 

너희의 패악으로 인한 응보가 없지 않을 지어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4 new 헬조선 6008 0 2015.09.21
16180 헬조선은 헬조선 2 new 캔디라테 138 1 2018.01.27
16179 대마 빨면 공익 보내준다 ㅋㅋㅋㅋㅋㅋ 1 newfile CARCASS 136 3 2018.01.27
16178 빡시게 달렸으니 newfile leakygut 56 0 2018.01.27
16177 오늘의 지혜 new leakygut 42 0 2018.01.27
16176 조선인을 계몽해야한다 new leakygut 58 1 2018.01.27
16175 교수가 을이다. 2 new 충만하게 84 0 2018.01.27
16174 김성태, 밀양 화재에 "文대통령 사과하고 靑·내각 총사퇴해야" 5 new 민족주의진짜싫다 104 1 2018.01.26
16173 이 불반도 에서는 아무리 독설을 퍼부어도 꿈쩍도 않는다. new 기무라준이치로 83 0 2018.01.26
16172 여혐 남혐에 관해서 한마디.. newfile 기름찌꺼기등불 100 0 2018.01.26
16171 Future is comming 2 new leakygut 145 2 2018.01.25
16170 뉴욕 타임스퀘어에 MC무현 데뷔 2 new 일뽕극혐 164 0 2018.01.25
16169 손님은 왕은 옛말?? 4 new 희망없는헬조센 171 0 2018.01.25
16168 국문과생이 바라보는 시각 new lovely 121 0 2018.01.25
16167 무인 버스와 아마존 고 2 newfile 기름찌꺼기등불 102 0 2018.01.24
16166 남한 검사판사 될 애들 군검찰 군법원 일 시키는게.txt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81 0 2018.01.24
16165 [셀프디벨럽10] 바로 그것! 센징의 기준을 초월하는 것 new 기름찌꺼기등불 113 2 2018.01.23
16164 여성징병에 관해 누가 쓴 글 new 노인 156 1 2018.01.23
16163 모든 구조는 가장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형태를 자동으로 찾아간다. 1 new 박멸장인세스코 88 2 2018.01.23
16162 이 사이트 망했네 ㅋㅋㅋㅋㅋㅋㅋ 3 new 장미 307 1 2018.01.23
16161 우리는 너무나 오랫동안 빈틈없는 이성의 틀에 사로잡혀 숨죽이고 살아왔다-박정자 교수 new 감성팔이. 86 0 2018.0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