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헬조선탈조선
16.03.29
조회 수 935
추천 수 11
댓글 5








집행 유예 없애고 실형 주던지 좃대가리를 세로로 갈라버려라

 

 

[동아일보]

“나 쟤 맘에 드는데 꼬셔도 괜챦냐?” “꼬실 수 있으면 그렇게 하세요.”

대기업 직원은 함께 술을 마시다 만취한 하청업체 여자 인턴을 강제로 추행했다. 인턴을 보호해줘야 할 상사인 하청업체 직원은 눈앞에서 벌어지는 성범죄를 가만히 지켜보기만 했다. ‘갑(甲)질’ 범죄의 피해자는 입사한 지 2주일 밖에 되지 않은 21살 사회초년생이었다.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박남천)는 술에 취해 의식이 없는 하청업체 인턴 A 씨(21)를 추행하고 강간한 혐의로 기소된 국내 유명 대기업 의류계열사 직원 최모 씨(42)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최 씨의 범행을 방조한 혐의로 기소된 하청업체 직원 권모 씨(35)에게는 징역 1년6개월과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법원은 최 씨와 권 씨에게 각각 성폭력치료강의 80시간과 40시간 수강을 명령했다.

20160329182848267njso.jpg
출처=pixabay 자료사진

최 씨는 지난해 9월 서울 성북구 한 식당으로 권 씨와 피해자 A 씨를 불렀다. 앞서 최 씨는 권 씨에게 피해자를 술자리에 데려오라고 했다. 권 씨에게 회사 매출의 25%를 차지하는 주요 거래처 실무자이자 회사 사장과도 친분이 있는 최 씨의 부탁은 ‘명령’과 다름없었다. 권 씨는 A 씨에게 술자리에 참석할 것을 종용했다. A 씨는 전날 과로로 몸이 안 좋은 상태인데도 불구하고 어쩔 수 없이 권 씨를 따라 술자리에 참석했다.

A 씨는 이날 술자리에서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최 씨와 권 씨가 주는 대로 술을 받아 마셨다. 2시간가량 흐르자 A 씨는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로 만취했다. 최 씨는 앉아있는 것조차 힘들어 식당 의자에 누워있는 A 씨를 껴안고 신체를 더듬었다. 이후 의식이 없는 A 씨를 인근 모텔로 데려갔다.

권 씨는 당시 술자리에서 최 씨의 범행을 지켜보면서도 단 한번도 말리지 않았다. 피해자를 보호해야 한다는 생각보다 최 씨의 비위를 거스르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이 더 컸다. 그는 오히려 최 씨가 A 씨를 모텔로 데려가겠다는 뜻을 내비치자 “그렇게 하라”고 답했다. 대기업 과장의 지저분한 하청업체 ‘갑질’은 이렇게 이뤄졌다.

재판부는 “죄질이 좋지 않고 피해자가 큰 성적 수치심과 정신적 충격을 받았고 직장 생활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도 “최 씨와 권 씨가 잘못을 반성하고 있고 성폭력 전과가 없는 점과 최 씨가 상당한 금액의 합의금을 지급했고 피해자가 최 씨의 처벌을 원하지 않고 있는 점을 참작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 잭잭
    16.03.29
    ㄷㄷ 하네요
  • 불량중년
    16.03.30

    네이버 댓글. "꽃뱀 아냐?" 이런 미친...

  • 댓글을 머라쓸지 5분을 고민하게 만드네. 욕을 하려다가도 워낙 일상화된것이라 욕하기도 지치고 당연히 아닌것을 아니라고 말하기도 그렇고. 
  • 헬조선판사
    16.03.30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고 있으며
    가해자가 꼰대이고 거래처 '갑'임을 감안하여
    유교 탈레반 율법에 따라 징역 2개월 집행유예 4개월을 선고한다. 
  • 노땅
    16.03.30

    조선에선   상위로  갈수록    정신 이상자들이  전부인  모양이야  !   강간 사건인데도   집행 유예  !    어떤  판사 새끼들인지  뻔하다 !

    누구   말처럼   그  새끼  딸년두    똑같은   상황을  당하라구   빌어본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추천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4 new 헬조선 6918 0 2015.09.21
20780 헬센징이 불평등한건 자본주의 때문이 아니다. 10 new 달마시안 379 11 2017.01.28
20779 3개월 알바후기 18 new 호프리스 1765 11 2016.10.31
20778 헬조선, 그리고 우리가 취해야 할 스탠스 14 new 블레이징 558 11 2016.10.05
20777 부모중에 제일 최악의 부모 7 new 레임드 673 11 2016.09.08
20776 리우 올림픽을 맞이하여 국뽕의 끝판왕 스포츠에 대해 알아보자. 13 new 국밥천국 383 11 2016.08.06
20775 홍콩만큼 소득불균형해도 좋다. 복지 열악해도 좋다. 그러나.... 24 new 이반카 328 11 2016.08.04
20774 헬조선은 성격이 악하고 삐뚤어지거나 발암종자들은 많은데 진짜 강한애들은 없습니다. 7 new Slave 460 11 2016.06.29
20773 소소한 일상의 행복이 불안한 사회 시스템을 커버할 수 있을까 2 new 살려주세요 225 11 2016.06.06
20772 나는 왜 쓰레기처럼 술처먹고. 눈물콧물 짐승처럼 질질 흘리며 이밤에 울고있나 6 new 육노삼 423 11 2016.06.01
20771 구의역 청년 너무 불쌍하다 18 new 너무뜨거워 425 11 2016.05.30
20770 헬조선놈들은 무의식적인 열등감을 가지고 있다 5 new 벙어리 605 11 2016.05.27
20769 절망한 청춘들, ‘이민’이 답일까 ..<빡침 주의> 3 new 진정한애국이란 728 11 2016.05.24
20768 임진왜란 그것은 우리 (조선) 가 이긴 전쟁이었다 txt. 8 new 탈죠센선봉장 517 11 2016.05.10
20767 비루한 삶 3 new 지옥을노래하는시인 413 11 2016.04.28
나 니네 인턴 따먹어도 되냐? 5 new 헬조선탈조선 935 11 2016.03.29
20765 ㅋㅋㅋ 내가 내 맘대로 적는 천안함의 진실. 3 newfile john 540 11 2016.03.26
20764 아프리카 헬조선 3 new 또옹옹송 381 11 2016.03.02
20763 일본, 한국 2013년 부패지수 를 보면서 느낀점. 5 newfile 교착상태 465 11 2016.02.21
20762 센징빠순이 때문에 고통받는 아이돌 5 newfile 새장수 369 11 2016.02.18
20761 헬조선 '명절문화' '제사,차례문화' 사라져야한다. 7 new 명성황후 452 11 2016.02.01
1 - 10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