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국뽕충박멸
16.01.24
조회 수 1508
추천 수 48
댓글 15








출처:세계일보

'기부왕 경비원' 결국 해고…"할일 없는 아침 괴로워"

신문에 게재되었으며 A0면의 1단기사입니다.A0면1단|?기사입력?2016-01-24 09:12?|?최종수정?2016-01-24 10:29?

“매일 새벽 5시면 눈이 저절로 떠져요. 잠깐이지만 그때 이불 속에 있는 시간이 너무 힘들어요. ‘이제 제가 필요한 곳도, 어디 갈 데도 없구나’ 하는 생각이 머릿 속을 꽉 채우거든요.”
?

20160123001396_0_99_20160124102904.jpg?t
'

새해가 밝자, ‘기부왕 경비원’ 김방락(69)씨의 아침은 달라졌다. 눈 뜨자마자 분주하게 출근을 준비하던 일상이, 뭘 할지 몰라 이불 속을 벗어나지 못하는 시간으로 바뀌었다. 김씨는 10년 넘게 경비원으로 일한 한성대를 지난해 12월31일 떠났다. 해고 통보를 받은 지 2개월여 만이다.?

22일 서울 성북구 종암동의 자택에서 만난 김씨는 “이제 아무렇지 않다”고 거듭 손을 휘저으면서도 학교에 대한 섭섭함을 끝내 감추지 못했다.

“해고 통보를 받았다는 보도(작년 12월)가 나간 뒤에도 연락 한 통 안 하더라고요. 내가 한성대 총무처에 두 번 전화를 했어요. 그런데 담당자랑 통화도 못했고 다시 전화를 걸어 오지도 않았어요. 내가 속이 너무 좁은 건가요?”
?

20160123001397_0_99_20160124102904.jpg?t
22일 오후 서울 성북구 종암동의 한 공원에서 ‘기부왕 경비원’ 김방락씨가 벤치에 앉아 생각에 잠겨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2014년 말, 김씨는 현직 경비원 최초로 ‘아너 소사이어티’(1억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 회원이 돼 큰 화제를 모았다. 한성대에서 일하면서 받는 월급 120만원을 아껴 11년6개월여 동안 기부한 결과였다. 지난해 7월에는 이 학교에 장학금으로 1000만원을 내놓기도 했다.

김씨는 당시를 떠올리며 “언론을 통해 알려진 뒤 학생들이 찾아와 ‘감동 받았다’며 음료를 건네주고 학교 측도 감사패를 주고 그랬는데, 참 모든 게 금방 변하더라”며 긴 한숨을 뱉었다.

김씨의 경비원 생활 마지막은 특별할 게 없었다. 2015년이 저무는 마지막 날 오후 6시쯤 다음 근무자와 교대를 한 뒤 그간 사용한 이불, 전기밥솥 등 세간을 배낭에 차곡차곡 담았다. 10년 넘는 세월을 함께한 김씨의 흔적은 30분이 안 돼 사라졌다.
?

20160124000102_0_99_20160124102904.jpg?t
10년간 박봉을 아껴 마련한 1억원을 기부해 화제가 됐던 한성대 경비원 김방락(69)씨가 지난 12월 서울 성북구 한성대에서 청소를 하고 있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해고 소식을 접한 가족들은 “잘됐다. 이참에 편하게 지내라”고 김씨를 격려했다. 갑작스레 직장을 잃은 김씨에게 마지막 버팀목이자 쉼터는 가족이었다. 김씨는 아내와 함께 용산구 이촌동의 아들네를 찾아 손주 보는 즐거움을 맛보기 시작했다.

하지만 구직에 대한 열정은 아직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해고 직후 성북구청, 성북노인복지관 등을 찾아 구직 신청을 했다. 최근에는 첫 월급의 10%를 중개수수료로 떼는 직업소개소도 찾았다. 그러나 김씨에게 돌아온 건 “연세도 있으신데 이 추운 날에 잘못되기라도 하면 누가 책임지냐”는 힐난 섞인 반응 뿐이었다.

“그런 얘기 들으면 ‘나는 이제 여기까지인가, 내 욕심이 너무 큰가’ 하는 자책감에 빠지게 돼요. 제가 나이는 이래도 아직까지 건강한데, 다른 사람들 생각은 저랑 참 다르더라고요.”

김씨는 베트남전쟁에 참전한 퇴역 군인이다. 그의 집 거실에는 젊은 시절 군복을 빼입은 모습이 담긴 흑백 사진이 걸려 있다. 그 아래 장식장에는 기부 활동을 하면서 받은 표창과 상패가 가득했다. 하나하나 가리키며 설명하던 김씨의 목소리에는 흐뭇함이 가득했지만, 앞줄 한 감사패에 이르자 말이 끊겼다. 패에는 이런 내용이 적혀 있었다.
?

20160124000103_0_99_20160124102904.jpg?t
2014년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 된 김방락씨가 한성대로부터 받은 감사패.

‘귀하께서는 한성대학교 대학로 에듀센터에 근무하면서 맡은 바 책임과 소임을 충실히 이행하고 사랑의열매 공동모금회에 성금 1억원을 기부하여 사회의 귀감이 되는 나눔을 실천하였기에 감사의 뜻으로 이 패를 드립니다. 2014. 12. 12 한성대학교 총장’

패에 새긴 ‘감사’가 전화 한 통 없는 ‘해고’로 변하는 데에는 1년여 밖에 걸리지 않았다. 김씨는 패를 물끄러미 쳐다본 뒤 뒷줄로 옮겼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추천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85 new 헬조선 18306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7165 1 2015.07.31
4065 외신까지 통제하려드는 정부 25 new 국뽕충박멸 2933 75 2015.12.17
4064 헬조선 관련 책(?)을 써보려 합니다. 62 new 씹센비 2993 71 2015.12.28
4063 한국인이 자주 내세우는 논리가 당한놈이 병신이다잖아? 28 new sddsadsa 3755 68 2015.12.18
4062 헬조센이 헬조센인 이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50 new 개방서 5153 59 2016.01.03
4061 hellkorea.com 유저들한테 하는 설문 조사 31 new 민족주의진짜싫다 1462 51 2016.01.27
4060 이 사회에 정의란 존재하지 않는다. 41 new blazing 3636 50 2015.09.20
기부왕 경비원 결국 해고 15 new 국뽕충박멸 1508 48 2016.01.24
4058 헬반도 군대 클래스 24 new 국뽕충박멸 3376 48 2015.12.13
4057 뉴질랜드 이민 4년차 솔직히 느낀점 31 new aucklander 15985 48 2015.12.04
4056  GDP 10위라고 조작까지 하면서 국뽕 맞는 것 보니 애쓰럽습니다. 26 newfile 코리안 2148 48 2015.11.19
4055 미국사는 일본인이 본 한국인.JPG 18 newfile sddsadsa 3747 47 2015.12.20
4054 헬조선 국민성 사진한장으로 압축. 25 newfile 오쇼젠 4369 47 2015.10.09
4053 미군 들어오고 국방부에서 연락온 썰을 풀어볼까 합니다.. 45 new 탈조선한미군 16842 46 2015.12.10
4052 드라마 송곳 명장면 26 newfile 김무성 3734 46 2015.11.10
4051 뭐? 임신을 했다고?.jpg 36 newfile 새장수 4476 45 2016.01.08
4050 외국살던 나한텐 너무 기형적으로 보인 한국 17 new 헤을 3667 45 2015.11.15
4049 이 씨발같은 나라 노예들은 종북이 뭔지 알고나 있는건지 모르겠다 38 new 싸다코 2443 45 2015.11.06
4048 일베만 뽑는 회사 32 newfile 헬노비 4088 45 2015.11.01
4047 '정' 이없는 일본............jpg 24 newfile 탈좃센 2910 44 2015.12.15
4046 국뽕들 부들부들하는 짤.jpg 28 newfile 새장수 4182 44 2015.11.09
1 - 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