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200972926_99_20160824135205.jpg?type=w54
기업 신입사원으로 당당히 합격한 A양.

힘든 취업 준비 기간을 거쳤기에 성취감이 큽니다. 부모님의 걱정도 덜어드린 것 같아 뿌듯한 마음도 들었죠.

신입사원 연수 일정 안내 이메일을 받은 A양은 사회인으로서 첫 발걸음을 내 딛는다는 생각에 가슴이 두근거립니다.

200972927_700_99_20160824135205.jpg?type신입사원 연수 장소에 도착하자, 연수 활동복을 지급받습니다. 매일 아침 5시에 기상해서 입사 동기들과 함께 운동에 나서죠. 식사 시간을 제외하고는 눈 코 뜰 새 없이 바쁩니다.

모든 단체 활동은 점수로 평가됩니다. 개별 활동을 하면, 팀 전체에 벌점이 주어지기 때문에 A양은 잠시 숨돌릴 틈도 없습니다.

끊임 없이 주어지는 과제와 체력 단련 활동들. A양은 이런 활동이 회사 생활에 어떤 도움이 될지 의문입니다.

● 회사에 ‘주인정신’을 가져라?

지난 2014년, 모 은행은 신입사원 연수 동영상이 공개돼 큰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신입행원들이 '기마자세'를 한 채 도산 안창호 선생의 '주인정신' 글귀를 복창해야 했습니다. 3시간 동안 기마자세를 버텨야 하는 이 교육은 지금은 사라졌습니다.

'얼차려' 같은 교육은 사라졌지만, 여전히 다수 기업의 신입사원 연수 과정에는 체력 단련 일정이 남아있습니다. 무박 2일동안 30km를 행군하거나 험한 산을 등반하고, 해병대 캠프에서 연수를 진행한 기업도 있죠. 이런 과정에서 낙오되면, 능력 없는 신입사원으로 여겨지기도 합니다.

200972928_700_99_20160824135205.jpg?type[ ○○기업 신입사원 연수 중도 퇴소자 ]

“제가 연수했던 곳은 체력 단련 일정이 많았어요. 새벽에 일어나서 등반도 해야 하고, 행군도 했죠. 몸이 약한 편이라 체력 단련을 할 때면 뒤처졌어요. 저 때문에 팀원들이 오리걸음으로 얼차려를 받기도 하고, 벌점이 쌓였죠. 다른 과제를 아무리 잘해도 팀원들한테 폐를 끼치게 되니까 눈치도 보이더라고요.

영어점수랑 각종 자격증 따서 힘들게 합격했는데, 체력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능력 없는 사람이 되니까 견디기 힘들었어요. 결국 부모님께 전화 드려 펑펑 울며 그만두겠다고 말씀 드렸죠. 다른 기업 지원도 생각했는데, 이 정도 체력 단련은 다 한다고 해서… 지금은 대학원 진학을 준비 중이에요.”

● 춤, 노래, 음주…만능 신입 사원

신입사원 연수 일정을 살펴보면, 다재 다능한 사람들의 집합소로 보입니다. ‘기업에서 추구하는 정신’이라는 주제로 안무를 구상해 춤을 추고, 노래까지 가미한 장기자랑이 이어집니다. 기업 창업자의 삶을 그린 뮤지컬과 연극도 선보이죠. 기업 회장의 어록과 업적을 모아 암기한 뒤, 시험을 치르기도 합니다.

‘비즈니스 매너’를 배우는 시간도 있습니다. 한 기업은 ‘회식은 업무의 연장’이라고 강조하며, ‘술자리에서 갖춰야 할 태도’를 교육합니다. 상사 술잔 닦는 법, 좌식 술집에서 상사의 신발을 기억하는 법 등을 교육하죠. 밤새 술을 마시며, 선배 직원들이 직접 음주 교육에 나서는 기업도 있습니다.

200972929_700_99_20160824135205.jpg?type● 어떻게 얻은 기회인데…

최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중견ㆍ대기업에 취직한 신입사원 43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응답자의 34%가 연수원 교육 후 입사 포기를 고려하거나 퇴사했다’고 답했습니다. 신입사원들이 연수 중 힘들었던 항목은 ‘빡빡한 일정(18%)’이 가장 많았고, ‘지나친 단체 생활 강조(12%)’ ‘극기훈련ㆍ리크리에이션 참여 강제(9%)’ 등이 뒤를 이었죠.

강압적인 신입사원 연수 문화는 대규모 공채 위주의 한국 기업문화가 낳은 악습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개인의 역량에 중점을 두는 것이 아니라, 말 잘 듣는 기업의 ‘구성원’을 만들어내고자 ‘상명하복’식 교육을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개인의 잠재력을 중시하는 스펙 타파 채용이 활발해진 만큼, 연수 문화도 변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200972930_700_99_20160824135205.jpg?type취업 준비생들은 기업의 신입사원 연수에 대한 논의가 현실적이지 못하다고 말합니다. 연수 과정이 공개적으로 비난 받지 않는 이상 기업에서 바꿀 의지가 없는데다, 참여하는 신입사원들도 크게 문제 삼지 않기 때문이죠. 심각한 취업난 속에서 연수 문화에 불만을 가질 수 있지만, 입사 포기까지 가는 일은 드문 일입니다...출처:SBS 뉴스 네이버뉴스 인터넷판....

 

 

신입 사원 연수도 헬이라는 기사를 발견해 올리게 됩니다....그래도 연수원 정도 있으면 대기업이란건데...소위 대기업이나 이런데 들어간 사람들도 행복하지가 않으니..이 얼마나 웃기는 일입니까..신입사원 연수에 해병대 캠프다..아주 웃기지도 않대요..무슨 회사가 군대도 아니고..그리고 갑질이다 뭐다,기본적인 인격조차 보장되지 않고 이러니 직장인들도 사표를 생각하고 이러는 경우가 많단 생각도 들었습니다....이러한 문제점들을 발견하면 고치고 개선하려 해야하는데 그냥 이걸 견디지 못하면 나약하다느니 이러니까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계속 악화된다는 생각도 들더군요...

 

완벽하진 않더라도,전부 똑같이는 못해도 사회적 지탄을 받아야 마땅한 인륜에 어긋나는 범죄자나 이런게 아니면 국민들 다수,사회 구성원의 다수가 행복하게 살수있도록 하는게 국가의 역할인데...그놈의 아프리카나 개발도상국,북한에 비하면 천국이다,예전엔 더 어려웠는데도 참고 견뎌 발전이 이뤄졌다 참고 견뎌라,도전해라 이따위 소리들만 있으니 문제가 해결이 되겠습니까!! 참 답답할 따름입니다....헬조선 현상이 언제까지 계속될런지.....수고들 하시고 아직도 날씨 더운데 건강들도 유의하십시오...후우.. 
 






  • 아프리카나 개발도상국도 극기훈련하거나 기합주지는
    않어  북한 예외 얘네들은 차라리 외계바이러스에라도
    걸려서 변이생명체라도 됫으면좋겠음 그래야 학살할
    명분이 생기니
  • 씹센비
    16.08.27
    전부 좀비가 되어버렸으면.
  • 들어가는 것도 문젠데 들어가도 병림픽 벌이니 참... 공무원 합격하면 연수원 간다는데 거기도 헬일까봐 무섭다.
  • 그냥 헬의 반복일 뿐이죠... 헬에서 헬로...
  • 샹그리라
    16.08.27
    저것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머지않아 헬조선 기업이 줄도산 할 것이 분명하기 때문에 점점 채용인원을 줄이고 있는데다가 나라가 망해가는 상황에서 소위 대기업꼰대들이 신입을 뽑겠습니까. 그때가 되면 "저런 지옥연수라도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할 거에요. 나라가 망하고 있어서 저깟 연수 따위에 사람들은 아무 관심도 없답니다.
  • 뿌뿌뿡
    16.08.27
    주인의식이라면서 벌을서라고 하다니. 
    주인에겐 책임과 권리가 있는데 너희들은 책임만지고 권리를 박탈하는구나. 항상 한국은 이런식이야 네가 책임지고 내가 권리를 누리겠다는. 
  • 비적뤼팽
    16.08.28
    완전 씹헬이네.. 탈조센이 답이다.
  • oldberry1800
    16.08.30

    기계네요. 헬조센의 기업들에겐 신입사원이 기계인가 봅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최신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85 new 헬조선 19743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8046 1 2015.07.31
3255 남북한 국방비 차이.jpg 17 newfile 허경영 2124 22 2016.09.02
3254 헬조선의 흔한 영양사 18 newfile 잭잭 2187 25 2016.09.02
3253 현재 헬조선 상황정리.jpg 9 newfile 잭잭 3288 23 2016.09.02
3252 시대가 제일 뒤떨어진곳 헬조센 군대 22 new 이거레알 1739 18 2016.09.01
3251 남자의사 사라진 헬조선 산부인과 14 newfile 김무성 2020 24 2016.09.01
3250 홍석천 커밍아웃으로 알아보는 헬조선종특 9 newfile 잭잭 1120 26 2016.09.01
3249 최고의 인종주의자는 사실 한국인이었던듯 6 new outshine 1146 17 2016.08.31
3248 노트7에 선탑재된 정부3.0 앱.. 예산 18억 앱개발비 500만원 13 newfile 허경영 1120 21 2016.08.31
3247 헬조선 평창..불협화음.jpg 1 newfile 김무성 793 18 2016.08.30
3246 노무현이 본 박근혜 대통령.jpg 16 newfile 김무성 3505 26 2016.08.30
3245 헬조센의 프로그래머 신입채용 15 newfile 죽창한방 2717 12 2016.08.29
3244 경술국치니 이딴거 왜하는지 모르겠군요. 11 new 이거레알 757 20 2016.08.29
3243 한국인의 정 진실 22 newfile 잭잭 2981 32 2016.08.29
3242 헬조선 감기약 수준...jpg 14 newfile 잭잭 2511 29 2016.08.29
3241 헬조선 평창경찰서 근황.jpg 22 newfile 잭잭 2434 21 2016.08.29
3240 헬조선 반박.jpg 22 newfile 허경영 2011 21 2016.08.29
3239 그들은 그저 우리가 돈만 벌며 힘없이 살기를 바란다. 7 new KBS6시내고환 800 15 2016.08.29
3238 왕당파개새끼들을 쓸어버려야 비로소 현대국가가 됨. 3 new john 608 14 2016.08.28
3237 오랜만에 헬조선 체험하고 다시 천조국으로. 23 new hellokori 2704 27 2016.08.28
3236 엥 요즘애들 살만한거 아니냐? 50 newfile 너무뜨거워 4106 26 2016.08.28
1 - 49 - 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