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난 정치혐오론자라 새누리당이고 민주당 등등 관심없다..

 

투표도 해본적 없다..

 

정시퇴근, 주말휴식, 연차보장 기타 등등

 

군대식, 유교식 조직문화 기타 등등

 

기업중심의 사회문화,건물주 등등

 

이런 것에 대해 별 생각없이 살았던 놈인데..

 

ㅎ헬조선사이트 들어와서 난 알아버렸다..

 

내가 잘못된게 아니고, 세상이 잘못되었다는 것을..

 

아무 생각없이

 

술자리가면 감정노동 열심히 하고

 

업무중엔 내 생각따위는 버리고 잘 순종하여 꼰대들과 나름 해피하고 살고 있던 나였는데..

 

ㅇ이런걸 알고 나서, 회사 꼰대들한테 반항하기 시작해서 회사생활도 꼬여버리고...

 

다른 회사 가기도 무서워지고..(어차피 거기 가도 꼰대들 있을테니)

 

나 말고 다른 젊은 직원들한테 설득좀 하려해도 소용없다.. 나만 잘못된 거란다.. 니처럼 회사생활하면 안되는거란다..

 

그렇다.. 나 처럼 회사생활하면 안된다..

 

혹시라도 헬조선사이트 들어온 새내기분들 있으면 다신 여기 오지 말길 바란다..

 

아 ㅅㅂ     권고사직 당하고 싶다..

 






  • dd
    16.03.15
    남경대학살 반자이!!! 짱꼴라 2000만명 학살한 마오쩌둥은 대영웅이다!
    짱꼴라는 미국에 의해 분열되고 수천년간 이민족에게 점령당했던 육변기 노예시절로 돌아갈 날이 머지 않았다 w w w w w w w
  • 레가투스
    16.03.16

    글 어투가 천박하고 깜찍한게 ナカハラタカシ의 느낌난다

  • 님 객관적으로 판단하셔야 합니다. 이럴 때 일수록 너무 많은 것을 받아들이다 보면,
    자기가 비정상인데도 정상적인 것을 헬조선, 헬조선인 등등의 이유로 자기합리화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객관적인 판단을 할려고 노력해야지만 실수하지 않고 현실을 똑바로 바라볼 수 있어요.
  • 헬조센노예사육장
    16.03.15
    자기 합리화를 할수있다는건 공감하지만...예를 들어 성인이 되면 자기가 스스로 자립해 돈을 벌어야한단건 어느 나라든 같단걸 알고있습니다. 그게 정상이겠지요. 하지만 저는 어학연수를 하는 사람도 있는데 왜 집에서 영어를 일안하고 하루종일 하면 안되는가 그게 합리화고 비정상인가란 고민을 합니다. 하루 빨리 이 나라를 뜨기 위해선 매일매일 하루 대부분을 영어에 몰두해야 시간을 단축할수있습니다.<br>그 결과 아직 부족하지만 어느정도 영어실력에 성과가 있었죠.<br>그리고 이 나라 자체가 대부분이 장시간의 노동시간이 만연하고 일한 대가도 얼마되지않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하루 대부분의 시간을 착취당하고 약간의 돈과 바꾸는거보다 그영어를 익히는게 훨씬 나은거같습니다.<br>제가 현재 의식주는 부모에게 의지해서 그렇지만, 대부분의 시간을 빼앗기고 얻는 한줌 돈에 의미를 찾을 수없습니다.<br>일을 하고 돈을 버는게 정상적인 선택이겠죠. 하지만 이 나라에서 일을 한다는건 인간적인 삶을 못살수밖에 없습니다. <br>저는 도저히 이 나라에서 일을 해서 돈을 번다는 그 정상적인 선택을 할수가 없습니다. 이 나라가 비정상이라 그 정상적인 선택을 한다면 노예처럼 비인간적인 삶을 살아야하죠.<br>일을 해서 돈을 벌어야한단 정상적인 선택으로 인간처럼 못사는 비정상적인 삶을 살수밖에 없는 이유로, 전 이 나라에서 일하고싶지않습니다.<br>이나란 정상적인 선택을 해도 결과는 정상적이지않은 삶을 살수밖에 없습니다. <br>비인간적인 정상적이지않은 삶을 살수밖에 없는 선택이 정말 정상인가 하는 생각도 합니다.<br>남들도 그렇게 괴롭게 살고싶은건 아니지만, 이 나라에선 그렇게 살수밖에 없는데 일해서 돈을 번다는 정상적인 선택을 못하겠습니다.<br>어쩔수없이 이 나라에선 저 자신이 비정상일수밖에 없습니다. 제 스스로 자립하고싶지만, 이 나라에서의 그런 삶은 살고싶지않습니다. 제 자신을 타협을 못하겠습니다. 탈조센을 해서(선진국이 낙원이나 천국은 아니지만, 적어도 인간사는 세상이라 생각함) 적어도 인간적인 삶을 살며 자립해 떳떳하게 살고싶을 뿐입니다.<div>하여간 님이 하는 말을 보고 제 자신에게도 빗대서 말할수도 있지않나 생각해 댓글을 써봅니다.</div>
  • hos456
    16.03.15
    그럴수있음
    살고 싶어 더럽고 치사한 세상이라도
    함께하고싶고 들어가고 싶어할 수있음

    이해함
  • 갈로우
    16.03.15
    갑자기 송곳에 주옥같은 대사가 생각나네
    (나는 그때가 사실 어른이 될 기회였다)
    그러고서
    송곳 주인공은 사회에서 이야기 하는 이른바 어른이 되기를 포기했음
    선택은 본인의몫일뿐
  • sgdsdg
    16.03.15
    쉽고빠른 만남 23살여대생이랑 만날오빠 카톡 SEE3

    쉽고빠른 만남 23살여대생이랑 만날오빠 카톡 SEE3

    쉽고빠른 만남 23살여대생이랑 만날오빠 카톡 SEE3
  • 깨달음의 다른말은 고통이라고 생각합니다
  • 그런데 대부분은 그런 잘못된 현실을 깨달으면 바꿀줄 알아야하는데 자기합리화하기 바쁘지.

    도망간다고 세상은 변하지 않는다.


  • 사람은 문제를 인지하고나서부터 변화가 있는겁니다.
  • 헬조선 베스트으로 이동되었습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87 new 헬조선 19938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3 new 헬조선 8131 1 2015.07.31
11731 헬조선의 매드맥스 1 new 헬조선 1054 1 2015.05.29
11730 헬조선의 막장부모 2 new 국뽕충박멸 1962 25 2015.12.20
11729 헬조선의 롤모델 헬시코(혐짤 주의) 10 new 헬리헬성 1588 9 2015.11.21
11728 헬조선의 라이벌은 인도네시아,칠레다 7 new 살려주세요 278 7 2015.11.01
11727 헬조선의 또다른 꼰대 8 new 하이템플러 301 7 2015.11.19
11726 헬조선의 따뜻한 정 느끼고가라.jpg 13 newfile 김무성 1501 26 2016.10.13
11725 헬조선의 따뜻한 배려.. 13 newfile 잭잭 1995 27 2015.12.08
11724 헬조선의 동파육 엄마 35 new 헬조선탈조선 1601 22 2016.02.18
11723 헬조선의 독서실.. 17 newfile 허경영 3366 27 2015.11.25
11722 헬조선의 데스티네이션.. 2 newfile 잭잭 238 7 2016.09.07
11721 헬조선의 더러운 악법 - 모욕죄, 사실적시 명예훼손죄 7 new 퍽킹코리아 481 7 2016.10.03
11720 헬조선의 대형 영화관에서 일부 영화들을 밀어주는 이유. 5 new 28살에탈조선-현재13년차 214 9 2016.07.31
11719 헬조선의 대학 축제 8 new 범고래 403 7 2015.09.24
11718 헬조선의 대학 입시는 일본이 아니라 서양 따라해서 병신된 거임. 3 new aircraftcarrier 263 7 2016.05.18
11717 헬조선의 누나들..여성시대 고소미 파티 ㅋㅋ 3 new 헬조선뉴스 2180 2 2015.08.05
11716 헬조선의 노후 1 new 헬조선 1375 1 2015.05.29
11715 헬조선의 노예관리 newfile 유이 333 7 2016.04.28
11714 헬조선의 노블레스 오블리주 3 newfile 말기암조선 515 7 2015.10.16
11713 헬조선의 노래들은 왜 옛부터 지금까지 사랑 타령에 후회에 꽥꽥이 소리들로 가득 찼을까요? 12 new 슬레이브 299 7 2017.03.04
11712 헬조선의 노동법 넝마되는 꼬라지를 보고있자니 숨통이 막힌다 5 newfile 갈로우 312 7 2015.11.12
1 - 47 - 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