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난 정치혐오론자라 새누리당이고 민주당 등등 관심없다..

 

투표도 해본적 없다..

 

정시퇴근, 주말휴식, 연차보장 기타 등등

 

군대식, 유교식 조직문화 기타 등등

 

기업중심의 사회문화,건물주 등등

 

이런 것에 대해 별 생각없이 살았던 놈인데..

 

ㅎ헬조선사이트 들어와서 난 알아버렸다..

 

내가 잘못된게 아니고, 세상이 잘못되었다는 것을..

 

아무 생각없이

 

술자리가면 감정노동 열심히 하고

 

업무중엔 내 생각따위는 버리고 잘 순종하여 꼰대들과 나름 해피하고 살고 있던 나였는데..

 

ㅇ이런걸 알고 나서, 회사 꼰대들한테 반항하기 시작해서 회사생활도 꼬여버리고...

 

다른 회사 가기도 무서워지고..(어차피 거기 가도 꼰대들 있을테니)

 

나 말고 다른 젊은 직원들한테 설득좀 하려해도 소용없다.. 나만 잘못된 거란다.. 니처럼 회사생활하면 안되는거란다..

 

그렇다.. 나 처럼 회사생활하면 안된다..

 

혹시라도 헬조선사이트 들어온 새내기분들 있으면 다신 여기 오지 말길 바란다..

 

아 ㅅㅂ     권고사직 당하고 싶다..

 






  • dd
    16.03.15
    남경대학살 반자이!!! 짱꼴라 2000만명 학살한 마오쩌둥은 대영웅이다!
    짱꼴라는 미국에 의해 분열되고 수천년간 이민족에게 점령당했던 육변기 노예시절로 돌아갈 날이 머지 않았다 w w w w w w w
  • 레가투스
    16.03.16

    글 어투가 천박하고 깜찍한게 ナカハラタカシ의 느낌난다

  • 님 객관적으로 판단하셔야 합니다. 이럴 때 일수록 너무 많은 것을 받아들이다 보면,
    자기가 비정상인데도 정상적인 것을 헬조선, 헬조선인 등등의 이유로 자기합리화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객관적인 판단을 할려고 노력해야지만 실수하지 않고 현실을 똑바로 바라볼 수 있어요.
  • 헬조센노예사육장
    16.03.15
    자기 합리화를 할수있다는건 공감하지만...예를 들어 성인이 되면 자기가 스스로 자립해 돈을 벌어야한단건 어느 나라든 같단걸 알고있습니다. 그게 정상이겠지요. 하지만 저는 어학연수를 하는 사람도 있는데 왜 집에서 영어를 일안하고 하루종일 하면 안되는가 그게 합리화고 비정상인가란 고민을 합니다. 하루 빨리 이 나라를 뜨기 위해선 매일매일 하루 대부분을 영어에 몰두해야 시간을 단축할수있습니다.<br>그 결과 아직 부족하지만 어느정도 영어실력에 성과가 있었죠.<br>그리고 이 나라 자체가 대부분이 장시간의 노동시간이 만연하고 일한 대가도 얼마되지않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하루 대부분의 시간을 착취당하고 약간의 돈과 바꾸는거보다 그영어를 익히는게 훨씬 나은거같습니다.<br>제가 현재 의식주는 부모에게 의지해서 그렇지만, 대부분의 시간을 빼앗기고 얻는 한줌 돈에 의미를 찾을 수없습니다.<br>일을 하고 돈을 버는게 정상적인 선택이겠죠. 하지만 이 나라에서 일을 한다는건 인간적인 삶을 못살수밖에 없습니다. <br>저는 도저히 이 나라에서 일을 해서 돈을 번다는 그 정상적인 선택을 할수가 없습니다. 이 나라가 비정상이라 그 정상적인 선택을 한다면 노예처럼 비인간적인 삶을 살아야하죠.<br>일을 해서 돈을 벌어야한단 정상적인 선택으로 인간처럼 못사는 비정상적인 삶을 살수밖에 없는 이유로, 전 이 나라에서 일하고싶지않습니다.<br>이나란 정상적인 선택을 해도 결과는 정상적이지않은 삶을 살수밖에 없습니다. <br>비인간적인 정상적이지않은 삶을 살수밖에 없는 선택이 정말 정상인가 하는 생각도 합니다.<br>남들도 그렇게 괴롭게 살고싶은건 아니지만, 이 나라에선 그렇게 살수밖에 없는데 일해서 돈을 번다는 정상적인 선택을 못하겠습니다.<br>어쩔수없이 이 나라에선 저 자신이 비정상일수밖에 없습니다. 제 스스로 자립하고싶지만, 이 나라에서의 그런 삶은 살고싶지않습니다. 제 자신을 타협을 못하겠습니다. 탈조센을 해서(선진국이 낙원이나 천국은 아니지만, 적어도 인간사는 세상이라 생각함) 적어도 인간적인 삶을 살며 자립해 떳떳하게 살고싶을 뿐입니다.<div>하여간 님이 하는 말을 보고 제 자신에게도 빗대서 말할수도 있지않나 생각해 댓글을 써봅니다.</div>
  • hos456
    16.03.15
    그럴수있음
    살고 싶어 더럽고 치사한 세상이라도
    함께하고싶고 들어가고 싶어할 수있음

    이해함
  • 갈로우
    16.03.15
    갑자기 송곳에 주옥같은 대사가 생각나네
    (나는 그때가 사실 어른이 될 기회였다)
    그러고서
    송곳 주인공은 사회에서 이야기 하는 이른바 어른이 되기를 포기했음
    선택은 본인의몫일뿐
  • sgdsdg
    16.03.15
    쉽고빠른 만남 23살여대생이랑 만날오빠 카톡 SEE3

    쉽고빠른 만남 23살여대생이랑 만날오빠 카톡 SEE3

    쉽고빠른 만남 23살여대생이랑 만날오빠 카톡 SEE3
  • 깨달음의 다른말은 고통이라고 생각합니다
  • 그런데 대부분은 그런 잘못된 현실을 깨달으면 바꿀줄 알아야하는데 자기합리화하기 바쁘지.

    도망간다고 세상은 변하지 않는다.


  • 사람은 문제를 인지하고나서부터 변화가 있는겁니다.
  • 헬조선 베스트으로 이동되었습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85 new 헬조선 19536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7929 1 2015.07.31
3239 헬조선 사고방식 알고리즘.. 7 newfile 허경영 1327 18 2015.10.20
3238 헬조선 뺑소니의 무죄이유 12 newfile 잭잭 1411 23 2016.01.29
3237 헬조선 빙상연맹... 18 new 잭잭 1191 9 2015.08.13
3236 헬조선 빙상연맹 근황 ㅋㅋ 16 newfile 잭잭 1637 25 2015.10.05
3235 헬조선 비행법... 2 new 헬조선뉴스 759 3 2015.07.30
3234 헬조선 비행법... 3 new 헬조선뉴스 749 3 2015.07.30
3233 헬조선 비판하면 센징이들이 거품무는 이유 13 new 베레 1726 22 2017.06.20
3232 헬조선 비정규직을 2년에서 4년으로 늘리는 이유 14 new 잭잭 1393 11 2015.09.01
3231 헬조선 비영리 단체 LG 1 new 허경영 895 11 2015.08.15
3230 헬조선 비선실세의 힘(feat. 차은택) 6 newfile 허경영 935 22 2016.10.28
3229 헬조선 블랙컨슈머가 또... 2 new 헬조선 824 0 2015.07.15
3228 헬조선 불평등의 핵심... 1 new 헬조선뉴스 1404 4 2015.08.06
3227 헬조선 분노조절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 10 newfile 잭잭 2601 22 2015.12.10
3226 헬조선 부천 근황.news 1 newfile 헬조선뉴스 740 7 2018.12.10
3225 헬조선 부모는 95%이상이 인생고문관이다 8 new oldanda 2057 10 2017.08.21
3224 헬조선 복지제도와 복지관은 헬중의 헬이다. 16 new 헬조선붕괴협회 726 7 2017.05.30
3223 헬조선 보혐 메카니즘 1 new 헬조선 1113 0 2015.06.11
3222 헬조선 보드게임 등장 13 newfile 갈로우 1470 17 2017.06.22
3221 헬조선 병영의 새바람 24 new 허경영 2331 21 2015.09.16
3220 헬조선 병신같은 대중문화,, 티비프로그램만 봐도 얼마나 병신같은 나라인지,, 16 new 미개한헬조선 3102 26 2015.12.18
1 - 47 - 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