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문송이자살각
15.10.09
조회 수 734
추천 수 7
댓글 5








해당 학생에게 허락 맡고 전문 올린다.

?

무단 복제, 전재 일절 금지다. 단 나한테 댓글이나 쪽지로 비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하겠다는 것을 밝히면

?

그 친구한테 허락 맡아서 사용하게 해줌

?

?

<망명-욕망의 독안개로부터>

지난해 4월에 일어난 세월호 사고에 대해 한병철 교수는 신자유주의가 이 사건을 일으켰다고 주장한다.신자유주의적 사고방식에 입각한 경제인들과 정치인들이 효율적인 운항을 위해 공식적으로 규제를 완화하고 비공식적으로 부정한 방법을 이용하여 지켜야할 규제를 어긴 것이 이 사건을 일으켰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그의 분석이 옳고 그르다를 떠나서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그의 지적은 많은 의의와 고민을 제공한다.인간의 자율,인간의 가능성을 최대화시키는 시스템이라고 소개된 신자유주의로 인해 인간의 존엄성을 해치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 자체만으로도 우리는 신자유주의의 메시지를 맹신하기 어렵다는 생각을 강화한다.

철학사적으로 보면,인간의 관심사는 규제,간섭,통제에서 자유,해방,자율로 이동하고 있다.욕망을 억제하고 모든 행위에 대해 주체적으로 통제하는 그런 모범 시민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 현대 이전의 철학이었다면 현대의 철학은 인간의 욕망과 자유를 긍정하고 그 안에서 어떻게 윤리적,존재적 의의를 찾는지를 규명하는 것이다.

한병철은 그런 철학자들의 믿음이 잘못되었음을 철저하게 밝혀낸다.통제가 없고 자유가 보장되면 인간이 진정한 행복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은 성과사회라는 새로운,더욱 교묘한 착취 사회로써 공격받게 되었다.

학교에서 <피로사회>를 가지고 토론을 한 적이 있다.여러 학년의 토론자가 모여서 토론을 하던 중,3학년 전교 1등 학생이 이런 말을 던졌다.“신자유주의,자본주의가 왜 잘못되었다는 것인지 모르겠다.결국 할 수 있다.하면 된다.’라는 희망의 메시지를 주는 것인데 왜 굳이 문제라고 하는지 모르겠다.”라는 말을 했다.

나는 이 친구의 말이 솔직하다고 생각한다.우수한 재능과 그 재능을 받쳐줄 노력을 한 학생으로써는 현 체제에 불만을 가지고 있을 리가 없다.바로 여기에서 우리는 성과사회를 구성하는 신자유주의,자본주의의 무서움을 엿볼 수 있는 것이다.

성과사회는 투쟁 상대를 소멸시킨다.명시적인 타자가 우리를 억압한다면 우리는 그것을 향해 투쟁하고 연대하며 변혁할 수 있다.하지만 성과사회는 각자의 욕망을 용인하고 자유를 극대화시키는 방법으로 인간을 통제하기 때문에 명시적인 투쟁을 어렵게 만든다.현대 사회에 연대와 투쟁은 허공에다 주먹질을 날리는 것과 똑같은 모습이 되는 것이다.

성과사회는 마치 독안개같다.분명한 형태는 없지만 사람들을 죽인다.그리고 더욱 교묘하게 아름다운 색깔과 냄새로 치장하여 그것이 독인지도 모르게 만든다.뒤늦게 그것을 깨달은 사람들이 안개를 향해 팔을 휘저어도,아무도 관심갖지 않는다.

앞에서 얘기한 세월호로 돌아가보자.세월호는 우리 욕망이 만들어낸 독안개가 죽인 생명들이다.잘살기 위해 남을 짓밟는 것이 당연하다고 여긴 욕망들이 하나 둘 모여 그런 사고를 만들어낸 것이다.

우리는 현실의 벽에 대해 투쟁하고 주먹질을 하는 것을 중요하게 여겨야 한다.하지만,더욱 중요한 것은 그 벽을 만들어내는 독안개를 걷어내고 새로운 안개,세상을 풍족하게 할 새로운 깨끗한 안개를 만들어내야 한다.

우리는 근대에 자행되었던 타인에 대한 착취를 하지 않으면서 우리의 무한한 욕망을 올바른 방향으로 이끌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신자유주의,자본주의가 제시하는 긍정성으로는 진정한 행복을 이끌어낼 수 없다.이미 현대 사회의 심각한 양극화와 비인간성이 이를 증명하였다.

각자가 추구하는 새로운 안개가 있겠지만,나는 변혁,개혁된 기독교적 가치의 안개를 제시하고자 한다.약자의 편에 서서,이웃과 신을 향한 욕망 외의 욕망을 강하게 비판한 예수의 가르침을 되새길 필요가 있다고 본다.세상의 아픔을 끌어안고 무한한 초월의 지평으로 나아가고자 하였던 그의 삶은 현대인들에게 분명 새로운 의의를 줄 수 있을 것이다.






  • 행인1234
    15.10.09
    안개라는 표현으로 쓴 것이 참 인상적입니다. 그 표현에 너무 집착해 마지막 문단에 흐름이 좀 끊어지지만 요즘 고3 답지 않게 생각의 깊이가 있네요 . 특히나 저 또한 피로사회를 읽어봐 공감 가는 내용들이 많습니다. 성공사회 즉 할 수 있다, 할 수 있어야 하지만 할 수 없게된 상황 속에서 무수한 개인들이 스스로를 착취하는 기이한 현상이 발생하죠 하지만 학생의 말 처럼 기독교적 가치로 이 현상을 이겨낼 수 있는지 의문이 듭니다. 연대와 참여 도덕적 판단과 실천적 행위가 비난받고 질타받는 기이한 시대에 개인적 피해를 감소하면서 까지 이어갈 사람이 있을 지 모르겠습니다. 결론적으로 저는 종교적 신념보다는 교육에 한표를 던지겠습니다. 충분한 토론 , 개인 스스로에대한 깊은 성찰, 참 된 교육의 밑거름에서 개인들은 스스로가 학생이 말한 각자의 안개 아니 안개보다는 절대적 가치를 자연스럽게 찾을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 로만
    15.10.09
    와.. 진짜 잘썼다. 소름돋네. 이런 애들이 사회를 이끌어야 하는데..
  • blazing
    15.10.09
    일단 필자분은 던X엔 파X터의 유저인듯 하네요 ㅋㅋ 여튼 독안개...정말 인상적인 표현입니다, 성과주의와 투쟁, 약육강식이라는 정글에서나 볼법한 법칙들이 마치 독가스, 화학작용제처럼 사회 전반적으로 서서히 퍼져나갑니다. 이 화학작용제는 육체적인 반응을 일으키는 것이 아닌 정신을 공격하며 침식해 들어가는 매우 위험한 화학작용제입니다.

    우리는 이 오염지대를 떠나는 방법(탈조선)과 이 오염지대를 전부 제독하는 방법(엎조선) 그리고 마지막으로 가장 소극적인 방독면을 쓰고 정화통을 갈아끼워가며, 국지적으로 제독을 하여 살아가는 방법(헬조선 내에서 탈조선)이 있겠지요.

    어떤 방법을 해도 고통스럽고 힘들지만, 그렇다고 화학작용제에 자신을 노출시키면 결국 죽음 뿐입니다. 노력해야 한다는 점은 변하지 않지만, 그 노력의 방향을 어떻게 바꾸느냐에 따라 여러분의 운명또한 정해질 것 입니다.
  • 탈조선중
    15.10.09
    피로사회 시간의향기 투명사회 심리정치 에로스의 종말
    쭉읽어보시길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103 new 헬조선 20818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4 new 헬조선 8914 1 2015.07.31
7671 지금 꼰대들이 20~30대 였을 때 일상 9 new 헬조선탈조선 787 7 2015.10.06
7670 프랑스 노조의 위엄! 6 newfile 영의정 362 7 2015.10.07
7669 근데 왜 이중국적 안되는거냐? 4 new abraxas 350 7 2015.10.07
7668 국정교과서 탄생기념 이 것이 헬조센역사다. 11 new John 740 7 2015.10.07
7667 한국하고 일본의 문화 수준을 비교해 보자 25 new Delingsvald 701 7 2015.10.07
7666 美 대선 주자 피오리나, “한국 요정 가봤다” 5 new 영의정 446 7 2015.10.07
7665 엎조센보다 탈조센이 맞다. 인정한다. 엎조센은 환상이다. 재난속에 스스로 기어가는 꼴이다. 20 new John 625 7 2015.10.08
7664 [헬센징 남자] 꼰대와 김치 사이 12 new 육노삼 628 7 2015.10.08
7663 내가 도날드 트럼프 보면서... 5 newfile rob 445 7 2015.10.08
7662 헬조센의 국토는 쥐좆만함.. 6 new 죽창을베개삼아 487 7 2015.10.08
7661 길가다가 현수막을 봤는데 파월장병등 기념공원? 같은거 세우자고 주장 6 new 탈죠센선봉장 273 7 2015.10.08
헬조선 고3의 독후감-<피로사회>를 읽고 5 new 문송이자살각 734 7 2015.10.09
7659 이제 헬조선 경찰들은 믿지 말아야겟지??? 3 new 파크라슈 202 7 2015.10.09
7658 건보료 연체됐다고..군 복무 아들 월급 압류 5 new 영의정 319 7 2015.10.10
7657 이거 한번 봐보세요.. 헬조선에서는 절대 아이 가지지 맙시다. 남자는 땅개노예 여자는 성노예입니다. 11 new ghjjbv 956 7 2015.10.16
7656 글들 쭉 읽어보니 여기 회원들의 최대의 불만은 이런 것인듯, 5 new 헬탈출하고싶다 290 7 2015.10.12
7655 헬조선을 예측한 게임.. 1 newfile 허경영 292 7 2015.10.12
7654 강제입대 당하는 처자.. 3 newfile 허경영 365 7 2015.10.12
7653 어메이징 헬조선 newfile 허경영 200 7 2015.10.12
7652 헬조선에서 열화된 스카우트 1 newfile 허경영 281 7 2015.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