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헬조선식 연애(사랑)에 대해서 고민이 많으신거 같아서 개인적인 생각을 조금 적습니다.

제가 느낀 헬조선의 사랑은 감정과 보여지는 형태만이 중요하다고 윽박지르는 것 같습니다.

서로가 감정의 범벅 속에서 허우적대는게 사랑이라고 할 수 있는건지, (특히 영화와 드라마를 현실과 착각하는 사람들)

주변의 시선에 좌우되는 것이 사랑이라고 할 수 있는건지...

 

제가 생각하는 진정한 연애(사랑)에 이르는 길은 두 방향이 있습니다.

 

먼저 영화, 드라마에 나오는 궁극적인 사랑. 최고로 감동적이고 아름다운 사랑입니다.

'양쪽'이 '같은 순간'에 감정이 절정에 다다른 결과 자신보다 '타인을 더 사랑'하게 됩니다.

감정의 궁극은 이타성(희생)으로 나타납니다. 흔히 말하는 운명적 사랑, 천생연분과 같겠지요.

 

즉, 진정한 사랑의 요소는 [1.타이밍, 2.쌍방향성, 3.이타성(희생)]입니다.

감정만으로 도달하기에는 매우 까다로운 조건이라 충족하기 어려워 극히 드문 케이스지만, 분명 존재합니다.

극히 어려운만큼 아름답고 희소하기 때문에 이를 자극하는 영화, 드라마가 끊임없이 생산되고 인기리에 소비되고 있다고 봅니다.

 

한편, 평범한 대부분의 사랑은 궁극에 다다르지 못합니다.

[한 쪽만 감정의 절정에 이르러 일방적인 희생. 둘의 절정 타이밍이 다름 또는 그 기간이 짧음. 

아주 높은 수준까지 감정의 절정에 이르지못하고 상대보다는 나를 더 사랑하는 감정이 우세함. 

낮은 수준의 애정갈구, 질투.]

이런 것들이 주변의 흔한 사랑의 모습들입니다. 

 

두번째는 이성과 감정이 조화로운 사랑입니다.

감정이 극에달한 사랑에서는 상대방을 너무도 사랑한 나머지 이타성과 희생이 나타나지만,

이성과 감정이 조화로운 사랑에서는 타이밍과 쌍방향성, 이타성(희생)의 결핍을 이성이 보완합니다.

감정이 필요한 순간과 이성이 필요한 순간을 구분하여

'상대가 싫어하는 것은 하지 말아야지',

'상대의 카카오톡 내용은 프라이버시니까 보지말아야지',

'오늘은 내가 기분이 안 좋지만 짜증내면 서로 힘들테니 좋게 표현해야지',

'00한 점은 내가 잘못한게 많네. 먼저 사과해야지' 와 같은 식의 보완이 이루어 질 수 있습니다.

보완이 이루어지는 동안 서로의 타이밍이 맞는 순간이 많아지게 되고, 쌍방향성이 충족되고, 이타성(희생)이 나타납니다. (물론 이성의 개입이 필요없는 감정에 근거한 순간들도 존재해야됩니다.)

 

저는 궁극적인 사랑은 복권과 같은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복권에 당첨되면 분명 행복하겠지만, 꼭 복권에 당첨되야만 행복하진 않습니다.

다른 방법으로도 행복을 추구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아름다움의 절정이면서 high risk -high return의 궁극적 사랑뿐 아니라

이성과 감정이 조화로운 사랑도 꽤나 아름다운 사랑이라고,

어쩌면 그저그런 평범한 사랑을 겪을 대다수의 사람들에게 더욱 필요한 사랑이라고 말씀드립니다.






  • 루디스Best
    16.07.17
    나는 연애 그냥 안할래.
    내성격이 지랄같은것도 있지만 
    굳이 아내를 가지고 아이를 가져야한다면,
    아이는 입양을 할것이며,아내는 외국분과 결혼하고 싶어.
  • 열심히발버둥Best
    16.07.17
    저도 한때는 플라토닉 러브를 추구했었고 서로가 서로에게 어떠한 일이 있어도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을 생각했었는데요 ㅋㅋ 이 미개한 사람들은 잠자리에서의 테크닉과 양질의  재화(주로 돈)를 많이 제공해 주는 사람만을 순수한 사랑이라고 생각하더라구요   물론 현실적인 조건도 상당히 중요한 부분입니다. 그러나 제가 정말 경멸하는 부류는 겉으로는 나는 오직 사람만을 본다고 말하면서 속으로는 누구보다도 가장 조건을 따지는 이중적인 사람들이죠
    차라리 창녀라 할지언정 가식없고 솔직한 사람이 백배 나아요 최소한 사람을 뒤통수 치지는 않으니까요
    창녀가 비난받아야 할 이유는 불법인 것 외에는 없습니다. 덧붙여서 AV배우를 욕하는 유교탈레반에 폭격당한 사람들도 마찬가지죠. 애초에 빈도의 차이만 존재할 뿐이지 av를 보지 않은 남자는 있지만 한번만 본 남자는 없다고 하지 않습니까? 적당한 자위행위는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 의학적으로 입증되었고, 공들여 만든 엄연한 저작물을 무료로 보고 즐기면서 더럽다고 욕을 하는 것은 참 이해가 되지 않네요
  • 저도 한때는 플라토닉 러브를 추구했었고 서로가 서로에게 어떠한 일이 있어도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을 생각했었는데요 ㅋㅋ 이 미개한 사람들은 잠자리에서의 테크닉과 양질의  재화(주로 돈)를 많이 제공해 주는 사람만을 순수한 사랑이라고 생각하더라구요   물론 현실적인 조건도 상당히 중요한 부분입니다. 그러나 제가 정말 경멸하는 부류는 겉으로는 나는 오직 사람만을 본다고 말하면서 속으로는 누구보다도 가장 조건을 따지는 이중적인 사람들이죠
    차라리 창녀라 할지언정 가식없고 솔직한 사람이 백배 나아요 최소한 사람을 뒤통수 치지는 않으니까요
    창녀가 비난받아야 할 이유는 불법인 것 외에는 없습니다. 덧붙여서 AV배우를 욕하는 유교탈레반에 폭격당한 사람들도 마찬가지죠. 애초에 빈도의 차이만 존재할 뿐이지 av를 보지 않은 남자는 있지만 한번만 본 남자는 없다고 하지 않습니까? 적당한 자위행위는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 의학적으로 입증되었고, 공들여 만든 엄연한 저작물을 무료로 보고 즐기면서 더럽다고 욕을 하는 것은 참 이해가 되지 않네요
  • 국밥천국
    16.07.17
    현실적인 조건을 초월하는 사랑이 그래서 더 아름답고 귀한가 봅니다. 말씀해주신 이율배반적인 사랑은 사랑이 아니라 '거래'겠지요. 저는 판타지를 현실로 착각하는 사람들에게 일갈을, 발버둥님께서는 이중적인 사람들에게 일갈을 날려주신듯 합니다. 가장 역겨운 형태의 거래를 대신 까주셔서 감사합니다.
  • 존경을 주진 않고 받으려고만 하는 꼰대들 심리와 비슷하게 한국여자들도 사랑을 받으려고만 하는게 있는거 같다

    여자가 먼저 선물주고 이벤트 준비하는거 봤나 난 못봤다 성격 좋고 마음씨 좋은 남자들만 항상 손해를 본다

    그래서 꽃뱀들이 설치고 다니는건가 

  • 국밥천국
    16.07.17
    저도 그 점이 참 어렵습니다. 사람이라면 응당 사랑받고싶은 마음이 있겠지만, 여성의 경우 생물학적으로 사랑받고싶은 마음이 강한 것인지. 아니면 후천적인 영향에 의한 것인지...
    대개 수컷의 경우 양적인 번식을 추구하지만, 암컷의 경우 자신의 새끼를 보듬는 것을 최우선으로 하는 모습을 볼때, 새끼를 기르기에 안정적인 환경을 만들고자 수컷의 사랑을 원하는 정도가 더 크지 않을까 추측만 해볼 뿐입니다.
  • 생물학적으로는 여자또한 선천적일 것입니다.
    애초에 남녀간의 두뇌 구조는 큰 차이가 없구, 남성과 여성의 생식기관은 상동기관이기 때문에 근본적으로는 같은 매커니즘이거든요.

  • 루디스
    16.07.17
    나는 연애 그냥 안할래.
    내성격이 지랄같은것도 있지만 
    굳이 아내를 가지고 아이를 가져야한다면,
    아이는 입양을 할것이며,아내는 외국분과 결혼하고 싶어.
  • ...........

  • 국밥천국
    16.07.17
    무성애자 역시 이상할게 없습니다. 이성애 동성애 양성애와 같이 그냥 사랑을 대하는 한 갈래입니다. 저는 무성애까진 아니라서 어떤 감정인지 섣불리 판단하지 못하겠습니다. 그러나 무성애를 느끼는 리아님이나, 이성이 개입하는 사랑은 진짜 사랑이 아니라고 격하당하는 제 경우나.. 헬조선식 연애(사랑)관에서 괴롭기는 마찬가지인거 같습니다..
  • 역쉬.. 잘 배웠습니다 
  • Nootropic
    16.07.17
    한국인들 대부분은 수준낮은 로맨스를 갖고있어요
  • 국밥천국
    16.07.19
    공감합니다.. 정말 괜찮은 연애상대 만나보고 싶네요. 물론 저부터 괜찮은 사람이 되어야겠지만
  • 반헬센
    16.07.17
    이 사이트의 장점중 하나가 이런 다양한 부류의 글들이 간혹 올라 오기에 괜찮지 않는가 여겨지기도 한다.
    진지하게 다 훑어보지는 않았지만,
    추천한방 때립니다.
  • 국밥천국
    16.07.19
    감사합니다 헬센님
  • joy
    16.07.19
    어느 글에서 본게 하나있어요.

    결혼을 할 때 서로가가 내 마음에 들어 나와 뜻과 맹세가 같으면 재산과 학력과 스펙같은건 필요없는 진정한 결혼식을 치른다는 것을요.

    헬조선에서 결혼은 자살행위나 다름없습니다. 그들은 당신을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당신을 이용하기 위해 계약하는 것"과 다를바 없다는 것을...
  • 국밥천국
    16.07.19
    남들 눈치보느라, 나이가 되서, 외로워서 하는 결혼은 정말 최악이 아닐까 싶습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103 new 헬조선 20069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4 new 헬조선 8204 1 2015.07.31
8811 윤서인 근황... 4 newfile 잭잭 348 7 2016.06.24
8810 현실과 가상 1 new 해탈일부직전 142 7 2016.06.29
8809 조센땅에는 인본주의가 없다. 6 new 이거레알 272 7 2016.06.30
8808 헬조선의 본모습 3 new 노오력 338 7 2016.06.30
8807 2 new Aliceinwonderland 190 7 2016.06.30
8806 日 "불법체류자 20% 한국인"… 韓대사관에 자진출국 협조요청 1 new 아캄나이트 197 7 2016.06.30
8805 세상에 노동부에 신고를해도 씨알이 안먹히는 곳도 있네요...ㄷㄷ 10 new 김밥 232 7 2016.08.21
8804 [헬조선] 연비왕.jpg 3 newfile 허경영 237 7 2016.07.04
8803 무기민주화가 그리도 무섭나요? new 블레이징 184 7 2016.07.05
8802 조센교과서의 쌀수탈론 왜곡 반론합니다 7 newfile 탈민족 233 7 2016.07.05
8801 불쌍한 노동자들을 노예화 시키는 것도 다 돈만 있으면 가능한 거임. 1 new 기무라준이치로 169 7 2016.07.19
8800 고뇌 4 new 지옥을노래하는시인 116 7 2016.07.06
8799 주요언론사들이 탈조선을 다루는 이유 2 new 갈로우 280 7 2016.08.29
8798 한국인들은 굉장히 오만하다. 1 new 박세진 308 7 2016.07.07
8797 갓중국이 헬조선 물건 불매운동 시작했다 3 new 헬반도ㅎ 227 7 2016.07.19
8796 헬조선 군대 식단 2 new 아캄나이트 413 7 2016.07.07
8795 회사노예 1 new fck123 373 7 2016.07.07
8794 독도 문제로 전 국민을 거짓으로 세뇌하고 있는 한국 정부 2 newfile 탈민족 161 7 2016.07.08
8793 근데 한국에 가게 너무너무너무너무 많지 않음??????? 8 newfile 플라즈마스타 327 7 2016.07.08
헬조선식 연애(사랑)에 대해서 고민이 많으신거 같아서 개인적인 생각을 조금 적습니다. 15 new 국밥천국 448 7 2016.0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