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예전에도 말씀드렸지만...요즘들어 또다시 많이 생각하게 된 사실이어서...삼가 이렇게 다시 말씀을 드리게 됩니다...전 사실 친밀한 친구가 거의 없습니다..중고등학교때 친했던 동료들이야 있지만 대학들을 졸업하고 혹은 세월이 가면서 자연스럽게 끊어지더군요..아주 가끔씩 안부는 묻고 하지만 괜히 엮이기가 싫습니다..그리고 사실 제가 흔히 한국식으로 표현하는 젊은 사람들답지 않게 세상 돌아가는 사안에 관심이 많고 생각해보고 평론하는거 이런쪽을 굉장히 좋아하고 종교적인 부분 싫어하는 분들도 많으시겠지만 다시한번 말씀드리면 전 가톨릭 신자입니다...따라서 교황님 관련 뉴스라던지 세계 가톨릭교회가 어떻게 돌아간다 이런 사안에도 관심이 많지요..좋은 신앙 카페 회원들 정도 제외하면 이해해주는 사람을 만나기가 참 어렵더군요...

?

또 전 돌아다니고 이런걸 좋아하진 않습니다..종종 친한 사람들 만나는건 좋아해도..뉴스나 이슈같은거 이런것을 찾아보는거 좋아하고 나름 평가해보고 이런걸 굉장히 좋아하는데 그저 이상한 인간으로 취급당하고..젊은사람답지 않다고요..젊은사람다운게 뭔가 싶더군요..한번뿐인 인생..다 다르게 사는건데..정말 매번 말씀드렸듯 극악무도한 흉악범죄나 경우에 없이 무례한 경우,타인에게 혐오감을 줄 정도로 이상한게 아니면 사람마다 차이가 있고 그런건데...그래도 저 너무 많이 부족하지만 조금이나마 누군가에게 도움이되고싶어 소소한것이라도 도와드릴수있으면 도와주려고 하고 그럽니다..

?

친한 사람들에겐...말씀드렸듯 어학연수 외국을 다녀왔는데..잠깐이지만..정말 거기서 알게 된 분들이 그래도 절 존중해주고 더 인정해주고 오히려 더 많은 인정을 느꼈던거 같아요...그리고 어떻게보면 연수생활 때문에 한국에서 더 친한 사람만나기가 어렵고 짜증나는거같단 생각 많이 듭니다...많이 말씀드렸는데 정말 나이 차이에 따라서 서로 상하관계가 갈리고..1,2살 차이가 나도..심지어 하루 차이가 나도 형,누나,언니,오빠 이런 호칭을 붙이고 이게 굉장히 싫어졌습니다..그리고 사람마다 다 가는 길이 다르고 그런데도 오지랖이나 이런거 부려대고 너 어디 다니냐,취직안했냐? 돈 얼마나 버냐 이따위것이나 주제로 삼고...이건 죽을때까지 끝나지가 않지요..노인이 되서도...얼마나 짜증납니까..연수다녀오기 전에도 이런걸 싫어했는데 더욱 싫어하게 된 측면이 강한거 같네요...

?

한국에선 정말 이제 친한 사람들도 거의 없습니다..다른 답답한 부분들이라던지 그런 부분들은 여러분들하고 일치하기 때문에 더이상 말씀은 안드리고요..좋은 신앙 카페분들을 제외하면 가톨릭 신자라해도 똑같이 한국인적인 특징 보이는 사람도 너무 많습니다..성당을 그저 밴드 공연장으로나 생각하고..여러 소식들에 관심도 갖지않고 오히려 뭐하러 그런것에 관심갖냐고나하고..실망을 많이 아주 크게 했지요..외국 성당에서도 신앙생활해봤는데...너무 비교되더군요..비교하기 싫으면서도 비교가 됩니다..하지만 그렇다고 제가 답이 없는 미친놈 소리를 듣는건 또 아닙니다..자화자찬같아서 정말 부끄럽지만..있는 그대로 제 심정을 말씀드리는 것이니 드릴게요..

?

비록 소수이긴 하지만...저하고 교류가있는 사람들은 제가 비록 단점도 굉장히 많고 너무 너무 부족한 점도 많고 그렇지만 제가 이상한 사람이 아니며...그래도 나름대로 괜찮은 사람이라 평가를 해주고 저하고 대화를 나눠본 사람들도..그래도 제가 선한 사람이라고들 합니다...신념도 있는 사람이라?해주고요..그리고 제가 정말로 이상한 인간이었으면 연수에서도 그렇게 친한 분들하고 잘 지내지 못했을겁니다...그렇게 막나가는 인간도 아니고..사고방식 차이 때문에 한국에선 더 친구를 만나기가 어렵고 그렇단 생각을 개인적으로 할때도 참 많습니다..어떻게 글로 말씀을 다 드리겠습니까만....정말 요즘 힘들게 사시는 분들이 굉장히 많은데..제가 가지고있는 이런 고민은 아주 소소하고 별것도 아닌것이라 생각되기도 합니다..하지만 인간인지라..그래도 절 이해해주는 사람 단 1명이라도 좋으니 그런 누나같은 분을 여기서도 단 1분 정도라도 만나고싶단 소망은 하는데...제가 세상을 떠나기전까진 힘들것이란것도 잘 알고있고 그걸 알면서도 뜬 구름,하늘의 별을 따는거같은 이런 소망을 그래도 항상 하는 인간이기도 합니다..안생기면..안생기는데로 그렇게 떠날것이지만요..그래야하고...당연히..

?

이때문에 요즘들어선 제가 만 26년<3월에 생일이여서>에 가까운?인생을 잘못살았나..이런 생각도 사실 굉장히 많이 듭니다..들지만 전 그래도 저대로 나름대로 부족한점 많지만 살려했고 지금도 살고있다 생각합니다..오히려 얼굴 한번 뵙지도 못했지만 이곳에서도 많은 힘과 용기를 얻으니 감사드릴뿐이에요..정말 친구도 없는 인간인거같고 그렇지만..정말 그게 어떻게보면 다 무의미하단 생각도 들었습니다..비록 뵙지는 못하지만 외국에 친한 분들 계시는것만으로도 감사해요..종종 연락이야 드리지만..요즘이 2년전 제가 처음 어학연수를 떠났던 날이어서 더욱 그 분들이 그리워지기도 하더군요..적어도 사람으로 대접은 해주는...

?

정말 나이에 상관없이 편하게 서로 이름부르고 대화하던 그런 문화가...요즘은 외국 영화나 드라마를 봐도 영어 여전히 잘 못하고 그렇더라도 굉장히 부럽습니다..거기 있을때 정말 누나,이모같은 분들하고도 편하게 대화하면서 지냈고..저보다 어린 친구들이 제 이름부르고 그래도 전혀 기분이 안나쁘고 너무 행복한 추억을 많이 만들었습니다...존대,반말이 있다는 이웃 일본조차도 한국처럼 상하관계를 따지고 그러진 않다 들었는데...흐음...사실 근데 너무나도 많이 드린 고백인데 한국에선 저부터도 나이 어린 사람들하고 거기처럼 친구를 한다?? 이건 굉장히 어렵네요...수직적이고 상하적인 관계 이런거 혐오하고 없애고싶고 하지만...

?

하지만..제 혼자 힘으론 어쩔수가 없고..저도 헬센징 종특을 갖고있는건가 항상..항상 반성을 하지만..너무 괴로운 사안이기도 합니다...이 부분도..외국사람들하고 친해지고싶은데 한국에선 그런 여건도 쉽지는 않고...그렇다고 막 다가갔다간 부담느끼고 이미지만 나빠질수있고..딜레마지요..딜레마에요.말씀 한번 드렸는데 이젠 정말 친한 몇몇 사람이 아니면 길거리나 이런데서 아는 사람이 인사를 해도 귀찮아집니다...취직했냐,어디 들어갔냔 식으로 오지랖을 사전해대면..중고등학교 동창이던<얼굴도 거의 기억들 안납니다>,부모님의 지인이건 진짜 짜증이 나요..대답해주기도 싫고요....

?

그렇기에 제가 너무 많이 부족하고 보잘것없지만,누구보다 사랑하는 어무이하고 헤어지는게 어렵고 여러 여건들도 어렵지만 이민도 생각하는게 아닌가 싶네요..이곳이 위로나 해주는 곳이 아니고...힐링해주는 곳이 아닌 것도 잘 압니다..다들 얼굴 한번 뵌 적이 없고 글로만 제가 어떤 사람인지 대충 파악들을 하셨겠지요..직접 대화를 나눠보지 못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하기가 어려운 것도 잘 압니다..그저 이렇게 글로만 제 자신을 말씀드릴수밖에 없지만..그래도 단 1분이라도..비록 뵙지 못하고 만나서 대화를 나눌순 없어도요...그래도...전부 다는 아니더라도...서구권처럼 그런 친구는 되지 못해도,..이해를 해주시는 분들이 계신다 이걸 바라고 이렇게 다시 글을 남기게 된 측면이 큽니다...이 정도는 다들 이해해주시리라 믿습니다...

?

요즘 사이트같은데 고민을 올리고 위로받고싶다는 분들이 많다고도 봤는데..이곳이 그런곳은 아니지만 단 1분에게라도 그런 말씀을 듣고싶은 소망에 올린것도 있는거같네요..머리숙여서 그래도 이 정도는 이해해주시길 애원드립니다...이 심정을 어찌 말로 다 표현할까요..말로는 표현이 안되서 횡설수설 적습니다..정말 여러분들같은 분들이라도 계셔서 너무 감사드리고 그래도 다들 화이팅하시길...횡설수설 답답한 마음에 말씀을 다시 드렸고 부족하지만 그래도 제 신념대로 흉악한 범죄,경우에 없이 무례함,개념없는 짓 이런 짓하지말고 나름대로 신념을 갖고 살자는 그 마음은 유지하면서 살고자 합니다..설사 결혼이 어려워 못하고 저도 나이를 먹고 늙어 독거노인이 되서?떠나는 순간이 혼자일지라도 그렇게 하고자 합니다...말씀으로만 제 자신을 어떻게 드러내긴 어렵고 횡설수설이지만..그래도 삼가 다시 말씀으로 드렸고..다들 화이팅하시길..

?

?

?





  • 저도 친한사람 10명 이하에요
  • 삐에로는 너를 보고 웃지
    16.01.13
    저랑 비슷 하시네요, 님의 주관이 남에게 피해를 주는 것도아니고 자존감이 있으신 분 같은대<br>자존감 지키면서 탈조선 하세요 힘내세요!
  • AndyDufresne
    16.01.13
    탈조선해서

    좋은 인연 많이 만드세요 ^^
  • ㅇㅇ
    16.01.13
    저도 진짜 친한친구는 거의 없습니다.
  • AndyDufresne
    16.01.13
    님한테

    팟캐스트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추천해드립다

    종교를 떠나서

    삶의 지혜를 다른 분들의

    고민을 통해서 얻을 수 있는데

    큰 도움이 되리라 생각하네요.
  • blazing
    16.01.14
    저도 마땅한 친구는 없어요 ㅎㅎ 단 한명만 제가 힘들때 도와줬지, 어느 누구도 저를 돕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 친구는 더 이상 찾을수가 없고 말이죠. 그래서 전 더더욱 무력에 열을 올렸죠. 원 맨 아미 아닙니까 ㅋㅋㅋ 아무리 외롭고 힘들어도, 옳은 일, 마땅히 해야하는 일을 하는거라면, 저도 홀로 살아갈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 boricha
    16.01.14
    인간의 존엄함을 지키는것이 이나라에서는 너무 힘든일 입니다. 저는 불의와 싸우는 순교를 택했습니다.내게 주어진 영광스러운 명예(자유)를 목숨보다 소중하게 생각하고 지킬겁니다. 적응하여 한무리가 된 자들이 주는 죽음의 멍에를 메지 않으려구요. 외롭고 힘들지만 정신은 자유로워요
  • 위천하계
    16.01.14
    만류귀종, 동류상동.
    결국 비슷한 친구 만나서 잘 지낼겁니다.
    본질을 잃지 말고, 확실하게 옳다고 생각되면 끝까지 밀고 나가세요.
    단지 시간문제에 불과합니다. 좀 오래걸릴 뿐.
  • squidonwave
    16.01.14
    이 나라에서 인간대 인간으로 교류가 가능하나요?
    갑이되거나 을이되거나 둘중 하나가 되야하는데 ㅋㅋㅋ
    만약 내가 나이가 많은데 평등하게 편하게 하라고한다, 그러면 호구로보고 밟으려 들죠.
  • 탈지구
    16.01.14
    혼자살다 탈지구 합니다
  • 낙원은없다
    16.01.14
    누군가는.. .아니 이싸이트에들어온사람들은 분명공감하는사람들이 있습니다. 아주 격하게요~!! 헬조선에서는 선한것 자체가 ㅄ 쪼다 찌질이 모질이입니다. 대부분 누군가에게 또는 제일 친한 친구나 지인한테 이용당하고 상처받고 ........... 이런싸이트로 내몰려 .....결국은 이민~ 이라는 극단적인선택을 하게되지요 ~ 거의 이게 헬조선에선 90프로이상일겁니다. 슬픈현실이지만 국가보다는 인간이 먼저 이고 인간답게 살수있는곳으로 떠납시다. 그곳은 낙원이아닙니다. 최소한의 인본주의적인 것이 지켜지는곳이지요
  • 친구도 학창 시절에만 좀같이놀고 헸지..나이먹고 성인되면 다 자연스레 멀어지더라구요..다들 자기할일하고 먹고살기 바쁩니다. 저도 원룸살면서 저를 도와주는 친구들 한명도 없었습니다. 지금도 스스로 이악물고 헤엄쳐 가고있어요. 친구는 친구일뿐이지 그들이 내인생을 대신 살아주지 않습니다. 여기 헬조선 회원님들이 그나마 저에게 많은 위로가 되는군요.
  • 혼란
    16.01.15
    단순히 글만 읽었을 뿐인데 친구로서 사귀고 싶다는 생각이 무럭무럭 나는건 처음인듯 굉장히 배울점 많은 좋으신 분인것 같습니다
  • 헬센징들에게 유대 친함 신뢰는 상대에게 내가 이용가치가 있을때임. 그 이용가치가 폐기되는 순간(내가 역으로 부탁한다던지, 거절한다던지) 그 관계는 끝이남. 보통사람들이 사는곳이 다들 그렇겟지만 유독 이땅은 .....부모에게서 어릴때부터 듣던말 " 너에게 도움이 될만한 친구를 사겨라" 아마도 바닥에 이런것들이 깔려잇는듯..솔직히 8살 9살 10살이 사람 사귈때 도움될만한 친구를 어찌 가리남?

  • 이건 님만의 고민은 아닙니다. 애당초 불반도는 전체주의 파시즘 국가라 문화가 획일화 되어 있고 다양성을 존중할 줄 모릅니다.

    어린 여자들이 반쯤 벗고 획일화된 사랑 주제로 부르는 K-POP에 열광하거나, 쓰레기같은 막장 드라마들로 어제 누가 어떤 드라마에서 뭐 하더라 이딴 대화만 하는 것 빼고는 어울릴 방법이 없는 놈들이 바로 헬센징들입니다.

    헬센징 뿐만 아니라 획일화된 헬조선에서는 애당초 밖에서 혼자 즐길 만한 것들이 아예 전무합니다.

    교육과 사상으로도 모자라 패션, 관심사, 취미같은 문화적인 부분들까지 죄다 획일화 시키는 파시즘 국가에서는 님이 처한 교착상태를 타개할 방법이 없습니다.

    하지만, 방법이 아예 없지는 않습니다.
    헬조센에서 안되면 헬조선 밖으로 시야를 돌리면 됩니다. 당장 탈조선이 무리라면 각종 SNS와 E펜팔, 해외여행 등을 통해 외국인 친구를 만드는 것도 괜찮습니다. 특히 나중에 탈조선 해서 갈 나라의 친구를 미리 만들어 대화 하고, 정보도 얻고, 그들의 사고방식에 대해 미리 파악하기도 하면 더 좋습니다.

    어차피 기존 헬센징들과의 인간관계따윈 님이 탈조선 하면 전부 끊어집니다.

    예전에 제가 쓴 글에서도 언급했지만, 헬조선은 뭘 해도 소용없지만 제일 무의미한게 바로 헬센징과의 인간관계에 투자하는 것입니다.

    님이 아무리 잘해줘봐야 평범한 흙수저라면 이 짐승새끼들은 님이 조금만 어려운 상황에 처해도 바로 다 떨어져 나갈 것이고, 님이 만약 성공하거나 이미 금/은수저라면 님이 다소 막 대해도 어떻게든 빌붙을 것입니다.

    '남한테 어떻게 하느냐'같은게 중요한게 아니라 철저히 배경에 의해 님의 인간관계가 결정된다는 것입니다.

    헬조선에서는 뭘 해도 무쓸모이지만, 헬센징과의 인간관계에 노오오오력과 시간을 투자하고 고민하는 것이 제일 쓸모 없는 일입니다
  • 굳이 헬센징들과 친해지고 싶다고요?

    성공하셔요... 알아서 와서 깁니다
    '갑'이 되시면 됩니다
  • 탈조선중
    16.05.08
    ㅇㄱㄹㅇ ㅋㅋ성공하면 알아서꼬임 
  • 우마이
    16.05.27
    혼놀이 요새 유행이래요 저도 혼놀족.. 친구라고 있어봐야 아파트자랑 새차봅은거 자랑질이나 하러 댕기는 꼴 보기 시러 친구 다 없애버렸습니다 ㅋㅋㅋ
  • 정말 순수하고 좋은 생각을 가지신 분입니다. 저도 살면서 이런 분 한명 만났으면 좋았을텐데 말이지요. 저도 사실 헬조센에 평생 살다보니 저도 모르게 친구가 많지 않고 살면서 깊은 인간관계를 가지지 못한 것에 아쉽고 쓸쓸하고 외롭다 싶을 때가 많은데요. 한때 친구도 많이 사귀어보고 어울려 다니고 그랬었지만 헬조센징 대부분이 서로 평등하고 존중해주는 바람직한 인간관계를 가지지 못합니다. 겉으로 친구라 부를 수 있는 사람 많아봐야 허세만 부리지 통수만 당하고 스트레스만 더 받아요. 저도 그것 때문에 스트레스를 너무 받아서, 오히려 맘 진짜 통하는 한두명만 있는게 차라리 적절한 것 같습니다.
  • AndyDufresne
    16.01.13
    저도 거의 교류가 없지만

    정말 깊은 관계 유지하는 사람은 2명 정도 있네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85 new 헬조선 19536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7929 1 2015.07.31
1199 헬조선 청년들의 미래 7 new 사회정의 2354 22 2015.10.06
1198 ㅋㅋㅋㅋㅋㅋ 패배주의를 조장하는 개새끼들. 엎조선 확율은 니가 생각하는 것보다는 높다. 36 new John 1265 16 2015.10.06
1197 미친 회사 개박살 낸 후기[스압, 강탄산주의] 오유 펌 22 new 즤미 3683 34 2015.10.06
1196 헬조선의 위엄ㄷㄷㄷㄷㄷㄷ.JPG 19 newfile 정대만 3192 24 2015.10.06
1195 헬조선 꼰대들의 진짜 실수 9 new 육노삼 2981 23 2015.10.06
1194 헬조선 인권의 최후의 보루라는 헌법재판소 나으리들 클라스 11 new 참다랑어 1637 25 2015.10.04
1193 오... 시발~ 지옥불반도 이제 좀 망합시다. 망할년 아웃하시고 6 new 맬더스인구절벽론 1830 11 2015.10.06
1192 이게 헬조선 학문의 현실이다 12 newfile 문송이자살각 2655 28 2015.10.06
1191 헬조선 국적포기자... 19 newfile 잭잭 2778 33 2015.10.06
1190 헬조선 인터뷰 열정페이 ㅋㅋ 10 newfile 잭잭 2102 17 2015.10.06
1189 젊은이들이 눈이 높아서? 17 new dreaming 2225 26 2015.10.06
1188 이재명 vs 조선일보 14 newfile 허경영 1660 18 2015.10.06
1187 헬조선 잔혹동화 5 new 우리의소원은탈조선 1821 17 2015.10.05
1186 헬조센 20대의 정치 의식 17 new 헬조헬조 2356 23 2015.10.04
1185 헬조선의 진짜 문제는 11 new 미친거같아 1254 22 2015.10.05
1184 서양에선 합법인데(심지어 일본에서도) 한국에선 불법인 2가지 35 newfile qusekq 5863 26 2015.10.06
1183 암걸릴것 같은 헬조선 레전드 실화... 21 newfile 허경영 2989 24 2015.10.06
1182 헬조선 역대 선거 아젠다 27 newfile 잭잭 2040 19 2015.10.05
1181 오늘자 헬조선 미친놈 ㄷㄷ 16 newfile 잭잭 2469 23 2015.10.05
1180 노동계혁 외치는 헬조선 현실.. 18 newfile 잭잭 2202 22 2015.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