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빈손 이민은 성공 확률 낮은 도박…그 용기면 무엇을 못 하나}

[신현만 커리어케어 회장] “대한민국에 지쳤다. 더 이상 희망이 없다. 이 나라에서 취업과 결혼이라는 소박한 꿈을 이룰 수 있을까. 어찌어찌 직장을 얻고 결혼한다고 하더라도 원하는 삶을 살 수 없을 것 같다. 다른 사람들과 격차가 이미 너무 벌어져 있고 좁힐 방법이 보이지 않는다. 차라리 외국에서 새로 시작하고 싶다.”

“한국의 각박함이 너무 싫습니다. 벌써 4년째 직장 생활을 하고 있지만 미래가 보이지 않습니다. 쉬어본 지가 언제인지조차 가물가물할 정도로 야근과 주말 특근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휴가, 제게는 너무도 먼 얘기입니다. 그렇다고 월급이 많은 것도 아닙니다. 꿈이나 희망 같은 단어는 그저 남의 얘기로만 들립니다.”

“대학을 졸업한 뒤 10년이 넘도록 전쟁 같은 하루하루를 살아왔습니다. 그간 결혼도 했고 아이들도 생겼지만 앞으로의 삶이 더 나아질 것 같지 않습니다. 어쩌면 내 자식들은 더 어려운 삶을 살아야 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경쟁은 갈수록 심해질 뿐 도무지 완화할 가능성이 없어 보입니다. 이민 가서 잠시라도 여유로운 삶을 살고 싶습니다.”

해외 이민을 꿈꾸는 사람들이 인터넷에 올려놓은 글들이다.

이들은 경쟁에서 뒤처져 있는 지금의 상황을 뒤집는 게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 또 시간이 지난다고 해서 치열한 경쟁 양상이 바뀔 것 같지도 않다고 믿는다.

이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한국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 새로 시작하고 싶어 한다. 조금이라도 여유로운 삶을 살고자 하는 소박하고도 간절한 꿈이다.

◆‘헬조선’ 이민 권하는 대한민국

해외 이민을 꿈꾸는 사람은 과거에도 지금 못지않게 많았다. 1960~1970년대 가난하고 헐벗은 경제 상황에서 벗어나고 싶어, 1970년~1980년대 군부독재의 정치 상황이 만들어 내는 절망적 사회 분위기가 싫어 떠나고 싶어 했다.

정치·경제적으로의 안정되고 인간다운 삶이 보장된 선진 공업국으로의 이민을 생각하는 사람들을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었다,

하지만 최근 이민을 생각하는 이유는 예전과 많이 다르다. 예전에는 경제적 궁핍이나 정치적 강압처럼 모든 사람에게 동일한 영향을 미치는 것들이 이민을 자극했다. 반면 최근 이민을 생각하게 만드는 요인은 한국 사회 내부에서 심화하고 있는 경쟁과 격차다.

즉 과거의 요인이 절대적 빈곤과 강압적 사회 분위기였다면 지금은 상대적 박탈감과 격화하는 경쟁이 더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트렌드모니터가 2016년 3월 전국 19~59세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26.5%만이 다시 태어나도 대한민국에서 태어나고 싶어 할 뿐 61.1%는 이 땅에서 다시 태어나고 싶은 생각이 없다고 답했다. 삶의 여유가 없고 복지제도가 부족하며 지나치게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이었다.

76.9%는 이민을 고려해 본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민에 대한 바람은 젊을수록 강했다. 사람들은 이민을 통해 잘 갖춰진 복지와 팍팍하지 않은 여유로운 삶을 꿈꿨다.

또 갈수록 심해지는 빈부 격차나 소득 불평등, 지나치게 과열된 한국 사회의 경쟁 구조에서 벗어나고 싶어 했다. 국가가 국민을 보호하지 않는 것에 절망했고 먹고살기 힘들고 취업하기 어려운, 그래서 미래가 없는 한국을 떠나려고 했다.

한국인들, 특히 20~30대 젊은이들은 최근 들어 ‘경쟁 피로증’과 ‘격차 혐오증’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지나친 경쟁과 그 경쟁의 부산물인 격차는 젊은이들에게 한국을 떠나고 싶게 만드는 이른바 ‘헬조선’과 ‘탈한국’의 강력한 동기로 작용하고 있다.

많은 젊은이들이 현실의 치열한 경쟁에서 밀려난 것에 절망하고 있다. 이들은 주변 사람들의 눈치를 봐야 하는 자신이 싫다. 앞서 있는 사람들을 따라잡고 싶지만 그렇다고 치열한 경쟁에 뛰어들기는 부담스럽다.

또 고심 끝에 경쟁에 뛰어들기로 마음먹어도 방법을 찾지 못해 힘들어 한다. 그래서 남들 눈에서 자유롭고 기회가 많을 것 같은 외국으로 가려는 것이다. 새로운 곳에서 새롭게 시작하고 싶은 셈이다. 삶의 절반도 채 살지 않은 젊은이들의 상당수가 인생을 다시 시작하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으니 안타깝고 답답하다.

그런데 정말 우리 사회에서는 젊은이들이 원하는 이런 삶이 불가능한 것일까. 앞서 있는 사람들을 따라잡기는커녕 평균 수준의 소박한 꿈도 실현하기 어려운 상황일까. 선진국에서는 경쟁을 하지 않아도 되는 걸까. 선진국에 가면 여유롭고 풍요로운 삶이 보장되는 것일까. 그리고 인생의 새로운 시작은 꼭 이민을 가서 해야 하는 것일까.

◆녹록지 않은 이민자의 삶

내가 아는 30대 중반의 어떤 남성은 꽤 오랫동안 이민을 꿈꿔 왔다. 평생은 아니더라도 외국에서 살아보고 싶은 꿈이 있었다.

중견기업에 다니고 있는 그는 여자 친구와 함께 외국에서 공부를 더 한 뒤 아예 눌러앉는 방안을 찾아 왔다. “멀쩡한 직장을 놔두고 미쳤느냐”는 질책을 들었지만 그렇게라도 해야 여유로운 삶을 살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랬던 그가 지난해 이민 박람회에 다녀온 뒤 이민 계획을 접고 말았다. 박람회에서 직원이 얘기해 준 방법을 듣고 ‘그렇게까지 하면서 이민을 가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이민 회사의 직원은 그에게 취업 이민을 권했다. 문제는 1년간 호텔에서 청소하거나 식당에서 일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1985년 최인호 소설을 원작으로 개봉된 영화 ‘깊고 푸른 밤’은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는 한 남자의 얘기를 다루고 있다. 불법 체류자 신세의 남자 주인공은 영주권을 받기 위해 한국계 미국인 이혼녀인 여자 주인공과 위장 결혼한다.

그는 미국 이민국 직원의 까다로운 심사를 통과하고 영주권을 얻는 데 성공한다. 이 과정에서 여자 주인공은 남자 주인공을 좋아하게 되는데 남자 주인공의 머릿속은 오로지 한국에 있는 부인과 아이로 꽉 차 있다. 하지만 한국의 부인에겐 이미 다른 남자가 생겼다.

당시 비극으로 끝나는 이 영화를 보면서 나는 ‘저렇게까지 하면서 영주권을 얻을 만큼 미국에서 사는 게 좋은가’라는 생각을 했던 기억이 있다. 저런 비참한 생활을 감수할 정도의 마음가짐이라면 한국에서도 새로운 삶을 도모해 성공할 수 있지 않을까.

굳이 저런 상황까지 견디면서 미국 영주권을 얻으려는 것을 보면 한국에서 길이 전혀 안 보이는 모양인데 영화에서 보여주는 남자 주인공의 상황은 그 정도는 아닌 것 같았다.

이민을 간다는 것은 다른 나라를 한 번 경험하는 수준의 얘기가 아니다. 지금까지 경험하고 익히고 관계를 맺어 온 모든 것을 포기하고 전혀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것이다. 모든 것이 새롭기 때문에 안착 가능성을 장담하기 어렵다. 매우 확률이 낮은 도박이요, 극단적 선택이다.

이런 도박을 한다는 것은 그만큼 현재 처해 있는 상황이 어렵고 돌파할 방안을 찾지 못하고 있다는 뜻이다. 그래서 마지막 방법으로 불구덩이에라도 뛰어드는 심정으로 위험을 무릅쓰고 탈출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민을 꿈꾸는 사람들은 정말 이렇게 절망적 상황에 처해 있는 걸까. 국내에서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다 동원해 본 것일까. 하고 싶은 일들은 외국이 아닌 국내에서는 성과를 거두기 어려운 것일까.

이민을 꿈꾼다는 것은 지금까지 자신의 이야기를 다 지우고 새로 쓰고 싶고 컴퓨터를 포맷해 완전히 새 컴퓨터로 만들고 싶다는 뜻이다. 단순히 외국 생활을 선호하는 게 아니라 지금까지의 삶이나 현재의 모습이 싫어 새롭게 바꾸고 싶다는 의미다. 그만큼 새 삶을 간절히 동경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민을 간다고 해서 새로운 삶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과거가 지워지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이민을 가서 풍요롭고 여유 있는 삶을 사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다. 그런 상황에 이르기까지 넘어야 할 수많은 난관을 생각하면 쉽게 결정하기 어렵다. 만약 타지에서 그런 난관을 넘을 수 있는 용기와 인내를 가지고 있다면 한국에서도 새로운 삶이 가능하다.

한국에서의 삶이 퍽퍽하다면 퍽퍽하게 만드는 핵심 요인이 있다. 그 요인을 해소하지 못한다면 외국에 가서도 마찬가지일 가능성이 높다. 경제적 궁핍 때문에 한국 생활이 힘들다면 외국에선 더 감당하기 어려울 수 있다.

외국에서 살아본 사람들은 한결같이 “경제적 능력만 있다면 한국만큼 살기 좋은 나라가 없다”고 말한다. 문제는 경제력이지 한국이라는 지역이 아니다.

몇 년 전 미국 뉴욕에 간 적이 있다. 그곳에서 우리 일행을 안내하던 50대 남성과 한참 이야기했다. 그는 2000년대 초 이민 와 한국인을 상대로 관광 가이드를 하면서 살고 있었다. 이민 오기 전 그는 한국의 대기업의 중간 간부였다.

“한국 생활이 남부럽지 않았을 텐데 왜 이민을 오게 됐느냐”고 묻자 그는 자식들 교육 때문이라고 말했다. 아이에게 일찍 영어를 가르치고 싶다며 부인이 먼저 아이 둘을 데리고 미국으로 왔는데, 결국 돌아오지 못하고 자신마저 합류하게 됐다는 것이었다. 당시 그와 나눈 이야기 가운데 이런 말이 기억에 남았다. “가진 자산이 없다면 이민 와서 자신의 삶을 포기해야 합니다.”

◆정말 한국이라는 지역이 문제일까

가끔씩 외국에서 정착한 사람들의 눈물겨운 정착 과정을 듣게 된다. 그들이 안착하는 과정에서 얼마나 많은 눈물과 한숨을 쏟아냈을까 생각하면 참 대단하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한편으로 저 정도의 노력을 한국에서 했다면 훨씬 더 크고 훨씬 더 빠른 성공을 거두지 않았을까 생각하기도 한다. 이들의 성공은 이들의 땀과 한숨과 눈물 덕분이지 결코 외국이라는 지역 덕분이 아니기 때문이다.

새로운 것을 시작하기 전에 왜 내가 이것을 그만두려고 하는지, 새로운 것을 하면 현재 안고 있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지 냉정하게 따져봐야 한다. 같은 정도의 노력이라면 현재 상황에서 시도하는 게 훨씬 성공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이민 갈 정도의 용기가 있다면 먼저 이곳에서 문제를 해결하려고 시도해 보라고 권하고 싶다...출처:한경비즈니스 인터넷뉴스판..

 

커리어케어 회장 신현만이라는 자가 이민을 간다고 풍요롭게 살수있는건 아니며 이민을 갈 용기가 있다면 먼저 이 곳에서 문제를 해결하라 시도를 해보라고 이런 말도 안되는 헛소리를 일삼은 기사를 발견해 올리게 됩니다...아니 어이가 없어서..누가 천국을 원하고 갑니까?? 외국으로 가면 문제가 없는걸 누가 모르나요?? 경제적 문제뿐만 아니라 천박하고 한심한 시민의식,무례함,무질서등 이런 저질적 국민성에 실망하고 거기에 염증을 느끼고 어느 나라건 완벽한 국가는 없지만 그래도 정신적 여유라도 얻고싶어서 이민을 가는 경우도 대다수인데..

 

사실 누가 에전처럼 대박을 노리고 가겠습니까..물론 그런 사람도 있을수 있지만 저성장 시대인데. 세계적으로요..그런 사람들은 적다봅니다...이민갈 용기로 국내에서 더 노력을 하면 성공한다고? 전형적인 노오오오오오오오력을 외치는 꼰대란 생각도 많이듭니다..아니 단순히 경제적 이유만으로 이민을 생각하는게 아닌데..이제 그놈의 아프리카,개발도상국 드립은 역겹고 구역질이 나서 언급할 가치도 못느끼겠고요...저런 인간들이 여전히 많으니 헬조선이 앞으로도 영원할거같단 절망이 몰려오네요...화이팅들 하시고..수고들 하시길...

 

신현






  • 오메가제로Best
    16.05.24
    노오오오오오오력은 헬조선 뉴스에서 언제든 단골로 나오는군요 하아...
  • 노오오오오오오력은 헬조선 뉴스에서 언제든 단골로 나오는군요 하아...
  • 교착상태
    16.05.24
    뭐 벌래새께들이 더 많이 꿈들 거리기 시작하는거죠.

    이런건 더 많이 나올수록 좋은 겁니다.

    아런 기사는 그 만큼 이딴 개소리라도 하지 않으면 사람들의 인식 과 탈출을 막 기가 어려워 진다는 것이거든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보려고 열심히 허공에 좆 질하고 있는거죠.

    하지만 도리어 이런 기사로 인해서 더 많은 젊은이들이 헬조선을 외치고 탈조손을 하고 있으니

    그야말로 행동이라고 할수있겠죠
  • 역시 애국님 글입니다 잘 읽었습니다

    제 시각에선 이 기사는 

    바라보는 지점이 낮습니다.
     
    헬센징 종특을 싹다 뿌리뽑고 
    한국에서 새로운 삶을 가질수 있으면
    미국에선 펄펄 날아다니는겁니다. 
     
    적당히 헬스럽지만 돌파를해서 살고 해도
    뜯어내보면 아무리 큰성공을 했어도 한국은
    한계 투성이인 나라입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한국에서 성공한 기득권들 
    국뽕 외치면서 자녀 유학보내고 다른나라 보내잖습니까?
     
    저 회장 말대로 근본적으로 정신적 탈조선 안하고
    탈조선, 헬조선 남아서 분투하기라고 가정했을때
    몆몆 적응 잘하는 체질 제외하고 
    외국에서도 눈치살피고있고 자존감 낮아서 짜져있고 
    영어못한다고 움츠러들고(헬조선에서 형성된거임 문법지적, 발음지적,영어못한다고 까기) 
    마냥 탈조선이 성공적이지만은 않을겁니다.
     
    그런데, 정신적 탈조선이 기반이 되었을 시,
    탈조선 하면 펄펄 날아다니고 
    헬조선에 온갖 발암종자들 맞대하면서 
    소비하는 에너지의 총량과 효율은 상상을 초월할겁니다. 
     
    전체적인 기사를 보니 헬센징 시야로 본 외국을 묘사했고,
    가진 자산이 없다면 이민 힘들다는부분은 수정해야죠.
    가진 자산이 없는(한국인이라면) 이민 힘들다로.
    왜냐면 종특땜에 경쟁력 없는건 사실이거든요. 
    그리고 이 기사가 바로 그 종특을 조장하고있구요
    (불안조장,부정적사고,노오력) 
    저 회장도 헬센 구성성분으로 이뤄진 인간인데 별수 있을까요 일단 나이든 중년이상은 진골 헬센에 뇌도 굳어서
    조언 귀담아 들을것 없어요 ㅋㅋ 
     
    미국사는 독일인 미국사는 유태인 미국사는 이태리인 보십쇼 
    빈손으로 와서 내세상이다 판치고 이뤄냅니다. 
    이런 불안조장 헬센소리에 시간 투자할 시간으로 
    종특 뿌리뽑고 자기만의 돌파구를 준비하는게 
    낫지 않을까요. 
     
    다들 뭐 아시겠지만 회장의 발언들은 제가 글들 적으면서 깨부수려고 노력하는 노력, 헬조선식 좁은시야, 사고방식으로 이루어진 사람입니다. 바로 저 사고방식 때문에 
    헬조선이 추락하게 생겼고 외국에서 경쟁력 없는거에요 한인들이. 그러나 회장 잘못이라기엔 저 회장도 
    한국 환경과 상호작용하면서 얻게된 사고 방식이지 
    우리 열받게 하고 헛소리로 약올리려고 말한건 아니니깐 ㅋㅋㅋ
    다들 아실텐데 코웃음 정도 쳐주고 
    넘어가면 되지 않을까 싶어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추천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85 new 헬조선 19743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8048 1 2015.07.31
4215 외신까지 통제하려드는 정부 25 new 국뽕충박멸 2975 75 2015.12.17
4214 헬조선 관련 책(?)을 써보려 합니다. 62 new 씹센비 3081 72 2015.12.28
4213 한국인이 자주 내세우는 논리가 당한놈이 병신이다잖아? 28 new sddsadsa 3885 68 2015.12.18
4212 헬조센이 헬조센인 이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50 new 개방서 5275 59 2016.01.03
4211 hellkorea.com 유저들한테 하는 설문 조사 31 new 민족주의진짜싫다 1490 51 2016.01.27
4210 이 사회에 정의란 존재하지 않는다. 41 new blazing 3717 50 2015.09.20
4209 기부왕 경비원 결국 해고 15 new 국뽕충박멸 1534 48 2016.01.24
4208 헬반도 군대 클래스 24 new 국뽕충박멸 3456 48 2015.12.13
4207 뉴질랜드 이민 4년차 솔직히 느낀점 31 new aucklander 16635 48 2015.12.04
4206  GDP 10위라고 조작까지 하면서 국뽕 맞는 것 보니 애쓰럽습니다. 26 newfile 코리안 2198 48 2015.11.19
4205 미국사는 일본인이 본 한국인.JPG 18 newfile sddsadsa 3805 47 2015.12.20
4204 헬조선 국민성 사진한장으로 압축. 25 newfile 오쇼젠 4484 47 2015.10.09
4203 미군 들어오고 국방부에서 연락온 썰을 풀어볼까 합니다.. 45 new 탈조선한미군 17351 46 2015.12.10
4202 드라마 송곳 명장면 26 newfile 김무성 3838 46 2015.11.10
4201 뭐? 임신을 했다고?.jpg 36 newfile 새장수 4592 45 2016.01.08
4200 외국살던 나한텐 너무 기형적으로 보인 한국 17 new 헤을 3720 45 2015.11.15
4199 이 씨발같은 나라 노예들은 종북이 뭔지 알고나 있는건지 모르겠다 38 new 싸다코 2484 45 2015.11.06
4198 일베만 뽑는 회사 32 newfile 헬노비 4178 45 2015.11.01
4197 '정' 이없는 일본............jpg 24 newfile 탈좃센 2961 44 2015.12.15
4196 국뽕들 부들부들하는 짤.jpg 28 newfile 새장수 4315 44 2015.11.09
1 - 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