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공원인지 쓰레기장인지..."

바다와 휴식공간이 결합한 국내 최초의 수변공원인 부산 수영구 민락수변공원이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더위를 피해 찾아온 관광객과 시민이 음식을 먹거나 술을 마신 뒤에 뒤처리하지 않고 그냥 떠나기 때문이다.

4일 부산 수영구에 따르면 최근 민락수변공원에서 발생하는 하루 평균 쓰레기의 양은 1천ℓ 용량 마대 40장 규모다. 주말에는 최소 2배 이상 늘어난다.

지난 4월 초만 하더라도 평일 하루 쓰레기 발생량은 1천ℓ 용량 마대 4장에 불과했다

 

R658x0.jpg

[부산 수영구청 제공=연합뉴스]

현장에서 수거되는 쓰레기는 먹다 남은 음식물은 물론 돗자리, 술병, 플라스틱 물통, 나무젓가락 등 다양하다.

매일밤 북적이는 민락수변공원은 다음 날 아침이면 널브러진 쓰레기와 비틀거리는 취객만 남은 부끄러운 민낯을 드러낸다.

축구장 4개 정도의 면적인 공원을 뒤덮은 쓰레기를 치우는 건 기간제 근로자와 환경미화원의 몫이다.

기간제 근로자들은 매일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전 2시까지 공원 곳곳을 다니며 쓰레기를 분리수거한다.

환경미화원들은 다음날 오전 4시부터 투입된다. 쓰레기의 양이 워낙 많아 작업을 마치는 데에 평일 기준으로 4시간 넘게 걸린다.

민락수변공원에서는 매년 이맘때부터 8월 말까지 이런 상황이 반복되지만 관할 수영구는 뾰족한 대책이 없다.

명칭은 공원이지만 법적으로 호안시설로 분류돼 음식물을 먹는 것을 막을 수가 없다.

쓰레기 무단 투기로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지만 사법권이 없는 공무원이 상대의 신분증을 확인하고 행정처분을 내리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한 데다 잠시 자리를 비우는 것이라고 변명하면 사실 관계를 확인할 길이 없다.

게다가 상대가 민원 게시판에 불만 제기 등 항의를 하면 그 책임의 대부분은 담당 공무원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

간혹 기간제 근로자나 환경미화원이 취객에게 쓰레기 정리를 당부하다 멱살을 잡히는 일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영구는 고육지책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현장에서 민락수변공원 전용 쓰레기봉투를 무료로 배포한다.

주황색인 이 쓰레기봉투(10ℓ 용량)는 가로 33㎝, 세로 56㎝ 크기로 쓰레기를 담아주기만 하면 수영구가 알아서 처리한다.

수영구청 관계자는 "모두가 사용하는 공간을 쾌적하게 사용하려는 시민 의식이 없이는 매년 반복될 수밖에 없는 일"이라며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최신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8033 1 2015.07.31
7054 군인을 노예취급 하는 증거 15 newfile Hell고려 328 7 2017.06.07
7053 야.! 내가 일본 사이트에 들어가서 한국의 반일교육은 날조 되어있다고 까발렸거든. 23 new 기무라준이치로 205 7 2017.06.06
7052 조센왕조는 개혁의지 따위는 없었다. 5 newfile 혐한 144 7 2017.06.06
7051 100년전 잭런던 센세의 선견지명.jpg 3 newfile 혐한 313 8 2017.06.06
7050 고연봉 직장에 취직 안된다고 징징거리는 청년들은 개새끼들 입니다 24 new 탈죠센선봉장 418 10 2017.06.05
7049 fact 15 newfile 万歳 1171 20 2017.06.05
(아프리카 수준의 미개한 시민의식)밤새 먹고 마시고 쓰레기는 뒷전..민락수변공원 몸살 13 newfile 썩어빠진조선에천벌을내려 236 7 2017.06.04
7047 한국군대만 빠져도 0.1% 한국인 4 new 감옥안의사회 221 8 2017.06.04
7046 문죄인은 북한하고 통일할려고 하는거 같은데 21 new 혐한 293 7 2017.06.04
7045 좋은나라와 안좋은 나라의 차이는 정부의 문제가 아니라 사는 인종의 문제 아닌가? 9 new 安倍晴明 137 7 2017.06.03
7044 amazon 에서 판매되는 2만원짜리 "kimchi juice" .. 10 new 安倍晴明 272 11 2017.06.02
7043 코스피, 사상최고 또 경신…소득 '3만 달러' 기대 7 new 공기정화 186 8 2017.06.02
7042 헬조선 익스트림 영어 교제.jpg 12 newfile 김무성 2134 15 2017.06.02
7041 결혼, 장례식 문화에 대한 고찰 9 new 샹그리라 266 9 2017.06.02
7040 제발 쵸셴징들은 일본가서 헌팅 하지마라 19 newfile 모두탈조선하세 775 10 2017.06.01
7039 한국인 남자로 태어난 손해를 경제적으로 생각해봄. 21 new 베스트프렌드 432 8 2017.06.01
7038 헬조선 복지제도와 복지관은 헬중의 헬이다. 16 new 헬조선붕괴협회 739 7 2017.05.30
7037 이 중에서 과연 누가 정신병자 일까요? 11 newfile Hell고려 277 10 2017.05.30
7036 한국이 일본 따라잡았다는건 개소리 of 개소리 txt. 14 new 탈죠센선봉장 281 9 2017.05.30
7035 한국 특유의 군대 문화 "무조건 하라면 해" 18 new 직장인 260 7 2017.05.30
1 - 43 - 3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