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메가맨
15.08.28
조회 수 12335
추천 수 14
댓글 18








안녕하세요.


헬조선에 받은 도움 만큼?도움이 되고자 저의 경험을 올립니다.


2년간 헬조선 기업에서 일하며 겪고 느낀 것을 정리 합니다. 기술영업직이기에 일주일에도 3회 이상의 전국 출장을 다닙니다.

여러 헬조선 기업들의 실무자들을 보고 느낀 내용, 제가 다녔던 내용을 주관적으로 적어보겠습니다.



1. 가좆같은 기업


경영진 라인을 보면 답이 나옵니다. 같은 성씨로된 라인 업이 차지하고 있다면 99% 로열 패밀리입니다.


회사에 떠도는 소문을 취합하면 중간에 계속 가족, 친척이 들어옵니다.


그리고 그 때마다 사업부 구조가 개편됩니다. 척 봐도 알 수 있는 수준이죠.


같은 성씨며 라인으로 추정되지만 정체를 밝히지 않고 회사를 찬양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 사람들도 캐모플라쥬를 하고 있는 로열 패밀리입니다.


회사 내를 정찰하는 정찰병이죠. 계속 사람한테 이것 저것 다닐만 하냐며 캐뭅습니다. 이러면서 슬쩍 회사를 까기도 하며 부정적 답변을 유도합니다.


경솔하게 넘어가면 안됩니다.


성씨 가족만이 아니라 외가 친척으로 추정되는 친척들도 다수 포진 하고 있습니다. 회사의 가쉽이나 각종 정보망을 가동하면 이들의 상황을 어느정도 파악할 수 있습니다.


이런 기업들은 정상적인 인사 시스템이 안되어 있는 경우가 태반이고 한 명 나갈 때마다 계속 그 자리로 가족라인을 찔러 넣습니다.



2. 야근 수당이 기본급에 포함



대부분의 좆소기업이 이 방식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실제 연봉이 2000 이라고 실수령이 155만 이라고 한다면(세후), 30~35만원은 항상 야근 수당으로 기본 포함입니다.


즉 헬노예들은 당연히 야근을 해야하며 우리는 야근 수당을 포함하여 지급하겠다 ^^ 는 의지 입니다. 이렇게 되면 실제 연봉과는 큰 차이가 있게 됩니다.


기본급은 당연히 저 야근 수당을 뺀 만큼 계산되며, 야근 수당이 포함되지 않은 기본급만 따지게 되면 실제 연봉은 1700 이하로 추락합니다.


물론 정규 근무 시간보다 일찍 나오고 늦게 퇴근하게끔 업무 시간이 잡혀 있는 것도 저 수당으로 모두 퉁칩니다.


인사과 왈 "너희 세금 부담을 줄여주기 위한 회사의 배려다"


라고 합니다.



3. 노인정 + 경로당 / 근속연수는 실질 2년 이하


여기저기 떨어져서 온 낙하산 꼰대들은 기본이고


대부분 부장 이상 급부터 올라가게 되면, 경로당을 방불케하는 무능형 오지라퍼들이 온 회사에 가득합니다.


과장급들은 윗 사람들 X구멍 핡기에 모든 전력을 집중합니다. 그리고 부서원들의 업무 부하 등은 싸그리 무시하고 계속 일거리를 다 받아와서 폭탄 투하.


당연히 일은 하루종일 거의 안하며 앉아서 결재나 좀 하다가 온 회사를 방황하다가 시간되면 칼퇴하거나 윗사람 있으면 야근하는 척 합니다.


차라리 가만히라도 있는 유형은 나은 편입니다.


대부분의 사업 부서 단위는 인원이 적은 편이고, 3명이 있다면 2명은 앉아서 시간 죽이는 꼰대나 팀장형 어르신이고 1명이 모든 일을 다합니다.

대부분 신입이나 1년 이상된 주임 급.


TO로 짜여진 인원에 비해 실질 노동 인력이 너무 적다보니 업무가 몰리게 되고, 대부분의 신입은 1년 이내에 80% 정도가 퇴사 2년 내로 90% 퇴사합니다.


실제 전국을 돌아다니며, 2년 동안 동일 사업장에 2번 이상 방문한 곳들은 담당자가 1년에 1번이상 바뀝니다.


이거는 제가 기술직이다보니 신뢰할 수 있는 방문 데이터 및 담당자 연락처를 가지고 있기에 객관적으로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1년에 한 번은 담당자 바뀌고 없습니다. ( 대부분 연락해보면 퇴사 )


그리고 젊은 사람은 거의 없고 다 어르신이 가득합니다. 이런 곳은 대부분 사장 인성도 거지같습니다.

말 몇 마디 섞어보면 본성 파악됩니다.



4. 열심히 일하면 일할 수록 밀려오는 자괴감


열심히 일하고 인정 받으면 더 힘들어지는 헬조선에서는 당연한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나마 큰 기업들은 평가 받고 돈이라도 더 주는데 그런거 없고 헬노예라는 소문이 나서 오만 잡일을 떠안고 자폭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제 이 시점에서 자괴감을 느끼고 퇴사하게 됩니다.



5. 개같은 업무 시스템(슈퍼 멀티 플레이)?/ 팀 간 파워싸움


대부분의 업무가 체계적으로 메뉴얼화나 정형화 되어 있지 않고 개판입니다. (혼자 다하는 시스템)


그냥 그 때마다 다르며 사람마다 다르고 주먹구구 식으로 진행됩니다. 아무리 협력 부서라고해도 조금이라도 손해가 간다 싶으면, 단체로 몰려와서 파워싸움을 벌입니다.


일이 조금이라도 늘어나는 것을 원치않고 여기서 팀장이 패배하면 그 똥은 다 팀원이 뒤집어 씁니다.


팀장의 파워로 업무량이 결정되는 시스템이라 각 부서별로 명확한 업무 영역도 선도 없습니다.


가장 말단에서 최적의 시스템을 개발해야 하며 위에서 도와줘야하는 내용이 발생한다면 도움을 기대할 수 없이 혼자 땜빵 ㄱㄱ



6. 개같은 연봉


뭐.. 이건 말씀 안드려도 아실 겁니다. 헬노예 수준



7. 사람을 쉽게 버림


당연히 그만둔다고 할 때, 흔한 카운터오퍼 조차 없습니다. 그냥 나가라는 식, 너 나가면 너?수준의 사람을 헬노예 임금수준으로 뽑는게? 힘드니 더 있다가 나가라는 식으로 말합니다. 그리고 시간 넉넉하게 줘도 사람 안들어옵니다.


인수 인계 따윈 없고 후임자는 들어오면?전임자는 이미 없고?그냥 그 자리 들어와서 그 날부터 일합니다.

당연히 아무도 가르쳐주는 사람 따윈 없으며, 모른다고 욕쳐먹으며 멋진 좆소기업 라이프를 시작하는 것이죠.


100명 규모의 사업장이 기준이라면, 1년에 20~30명 가까운 인원이 이런 식으로 교체 됩니다.



적고자 하면 밤도 샐 수 있을 것 같지만 지겨우실까봐 여기까지 적습니다.

적고보니 다 아시는 내용이네요.


혹시라도 헬조선 좆소기업에 근무하실 생각이시라면, 잘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

가보시지 않은 분들에게 도움 되셨으면 좋겠네요.






  • auslaender
    15.08.28
    헬조선 좃소기업 경험담이라기 보다는

    헬조선 헬노예들과의 경험담이 더 맞는듯

    좃소기업뿐 아니라 헬조선엔 뼈속까지 유전적으로 헬노예들이 드글 드글해서 대기업 소기업 공기업 어딜 가나 헬이기 때문임.

    문제는 항상 뼈속까지 노예 유전자 헬노예들임.
  • 하이
    16.02.15
    근데 머 가쫌 이상한개 있는데요 환 (환인은) 한국 예기인데요 다른홈피에보면 환(환인) 이 야훼 하느님 이라고 하는데
    머가 어덯개 됀거져 이거 맛는말인가 틀리는말인가요 ?? 궁금헤요 환(환인) 개실적에는 이렇치도 안했는데 요줌 이거 먼 현실인지
    정치는 정치대로 -.- 군대는 군대 대로 -.- 직장은 직장대로 거이 광주 사태 처럼 머가 있는것 같고 독재 정권도 아니고 이건 머지요 ??
    여 기 한국인들 모순 60-70대도 아니고 -.-;; 거이 원시인 시대 같음 현재 2016년인데 다시 옛날로 돼돌아가는 이 느낌은 머져
    노예라는제도까지 돼어있고 어디서 만들어져서 이련것까지 돼어 있고 아구야 져는 스트레스 싸이면 안돼니간 글쓸개요
    중졸까지 나왔는데 글쓰기도 심드내 오타글 나오면 많이많이 이해해 좋세요
  • 강꼬꾸데쓰
    15.08.28
    코리안 크리스찬표 공동체와 그 회사도 변태스럽습니다.
  • 죽창한방
    15.08.28
    ㄹㅇ 헬조선시스템은 기술력 따위 인정 안 함
    오래 걸리는 것도 무조건 빨리빨리 마치라는 갑질 횡포에 꼰대들은 머리통도 든 게 없는데 기술직들 갈구기에 바쁘지
    무리하게 짧게 잡은 갑쪽하고 꼰대들의 잘못은 인정 안 하고 못 하면 꼰대들이 기술직들만 엄청 갈군 다음에 부당해고시키기 일상^^
    아프면 아프다고 얘기하는데도 꼰대들은 엄살부린다고 씨부리고 이것도 해고 대상이지

    사스가 헬조선^^
  • 갈로우
    15.08.28
    진짜 헬공감이다
    좆소기업 가면 인간망가지는건 순식간이다

    어차피 똑같이 망가지는거면
    대기업가서 망가지는게 경력관리라도 되지
  • 죽창한방
    15.08.28
    참고로 사원 수 5명?? 이 정도 소기업 회사는 쳐다보지도 않는 게 좋다.
    왜냐??
    실제로는 1명이서 혼자서 일 다 하고 있거든(한 명은 대표이사 또 한 명은 경리쪽 여사원 그리고 나머지가 진짜로 일하는 기술직들)
    괜히 그런 데 들어갔다간 얼마 안 있어서 기술직들 다 나가게 되고 자기 혼자 남아서 인수인계도 하나도 받지 못하는 상태에서 일해야함(배운 것도 없어서 월화수목금금금 아예 회사에서 살아야 하는 끔찍한 상황을 맞이하게 됨)
    그러다가 수 년동안 노예생활로 인생만 파괴됨
  • 염락제
    15.08.29
    못버티면 나가는거고 그 자리엔 다른 사람이 들어와있지.
  • hell프미
    15.08.28
    좆소 다녔었음. 이제 그쪽으론 오줌도 안눔. 물론 경우에따라 다르겠지만, 나는 출근시간만 알았지 퇴근시간이 언제인지 햇깔릴정도 였음. (헬잔업, 헬특근) 참고로 나는 기술직. 헬중헬 xx공단!!
  • 염락제
    15.08.29
    나는 월급날자만 알았지 월급을 언제받았는지 헷갈릴정도로 통장 잔고는 텅텅비어있다.
  • 염락제
    15.08.29
    우리 회사는 이래서 좇다

    1. 과장 이상은 특근비 엄다! 봉사해 색꺄!
    2. 직책 빨리 올려준다. 대신에 빨리 나가야한다.
    3. 징검다리라는 인식이 강하다.
    4. 인간 안 뽑아준다.

    좋은점.
    팀장이 늦게 출근한다. 일찍퇴근한다. 이건 ㄳ


    옆동네..

    1. 존나 일찍출근해
    2. 팀장이 존나 늦게 퇴근해
  • 죽창러
    15.08.29
    비슷한 좃소기업 이미 다니고 있고 퇴사를 준비중입니다.
    완전격공
  • 글 잘 읽었다, 혹시 괜찮다면 2편 올려주면 안되나? 취준인데 너무 심란하다
  • 뱀에게피어스
    15.08.29
    좆소기업은 아니고 코스피 상장되 있는 중견 기업다니는데 80% 일치한다. 좆소기업이나 중견기업이나 똑같아. 중견기업은 걍 돈 좀더 많이주는 중소기업.
  • 뱀에게피어스
    15.08.29
    그리고 여담으로 우리회사 여자 디자이너들 겁나많아. 사장의 마리오네트들 이라고 하지 타부서 에서 말야. 암튼 나보다 3달 늦게 들어온 이쁜 디자이너가 있었는데 뭐 술마실때 구실삼아 게 꼭 참석 시키더라. 같이 참석한 다른 사람들이 게 사장 옆으로 항상않게끔 유도하고 가끔 우리 입장에서 바이어 초청할때가 있는데 그때도 똑같아. 게는 항상 그 바이어 옆에 앉히지..낙하산으로 들어온 디자이너 (은수저급) 들은 놀면서 돈버는거고 그게 아닌애들중에 이쁜애들은 나가서 술 시중들고 이게 사람인에서 히든챔프, 강소기업, 올해의 기업에 선정된 회사 내부에서 당연시 되는 일이다.
  • WCC
    15.08.29
    이 나라는 국민을위한 나라는없고 나라를 위해 국민이 존재한다
  • CH.SD
    15.08.29
    대부분 중소기업실정이라는 거네요
  • 그나마 괜찮은 정보 받았는데 채용공고 보지말고 직접 찾으러 가봐야된다더라. 자동화된 공장이 그나마 편하다고 들었음.

    특히 베충이들도 학을때는게 구미쪽 공단을 피하라고 했음 구미에서 일하던 베충이가 울산오니까 헤븐이라고 할정도니
  • 전 공돌이 전문이어서 여러군대 다녀봤는데 진짜 공감해요.
    한공장에 사장에 아들들 친척 다 있더라구요.
    또 한곳은 진짜 멀티플레이 요구하는곳 근무시간 꺽기도 장난아니고
    한국인보다 외국인을 더 챙겨주는 이상한곳도 있엇죠.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조회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7979 1 2015.07.31
7887 헬조선 직장인들의 평균 연봉과 분포 9 new 헬조선뉴스 35677 19 2015.07.29
7886 갓한민국 상위 20% 대기업 직장인 모습 16 new 잭잭 30524 24 2015.09.22
7885 헬조선에서 기술직으로 산다는 것? (공작기계 A/S 기사) 18 new 헬조선탈주자 25800 13 2015.10.18
7884 헬조선녀 vs 스시녀 vs 프랑스녀 50 new 누나믿고세워 22957 19 2015.08.26
7883 자아살 시도하다가 살아남았다 32 new 생각하고살자 20359 15 2017.06.15
7882 헬조선 CF 제작 85 new 헬조선 19424 12 2015.08.21
7881 헬조선에서 MCT 기술자로 살아가기 좆같은 썰.txt 33 new 잭잭 19091 23 2015.09.29
7880 미군 들어오고 국방부에서 연락온 썰을 풀어볼까 합니다.. 45 new 탈조선한미군 17319 46 2015.12.10
7879 뉴질랜드 이민 4년차 솔직히 느낀점 31 new aucklander 16677 48 2015.12.04
7878 한국에서 성매매가 불법인 이유 txt. 21 new 탈죠센선봉장 12496 17 2015.09.22
헬조선 좆소기업 100% 경험담 18 new 메가맨 12335 14 2015.08.28
7876 오사카 헌팅 일본 반응 ....;;; 8 newfile 레임드 12250 7 2016.10.11
7875 좆같은 헬조선의 흙수저보다 못한 모래수저 인생사 12 new 추하고더러운세상 11590 12 2016.01.31
7874 싱가폴의 실체를 알려주마 (그리스에 이어 2탄) ㅋ 23 new hellrider 11352 18 2015.09.23
7873 헬조선이력서vs외국 이력서 전격비교 23 newfile John_F_Kennedy 11294 27 2016.02.12
7872 좋은글 추천) 남자와 여자의 세계관 차이점 27 newfile 214124 11115 23 2016.03.21
7871 이쯤에서 나도 회사 썰 풀어본다 13 new 너무뜨거워 11084 8 2015.11.26
7870 [오르비펌] 지방의치한 학생들의 굴욕 썰 모음 14 new 펭귄의평영 10962 5 2015.08.08
7869 개좆같은 부모한테 욕했다. 45 newfile 우울반항극단적절대주의 10024 26 2017.04.27
7868 중소기업 개발직 인턴 끝나고 추노 했습니다. 62 new 무간도 8888 35 2015.10.22
1 - 3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