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아침부터 이런 글 쓰긴 싫었는데.........

아버지가 매번 나 볼 때마다 차 키 빌려달라는 게 빡쳐서 좀 싸질러 봅니다

?

어릴 적엔?한때 아버지가 현대자동차 근무했었다는 부심쩔어 살았었는데.........

아버지가 재테크하다 죄다 말아먹고 빚쟁이들한테 시달리다가 이런저런 일 터진 이후로.........

사고방식이 많이 바뀌었습니다.

?

사람은 잘 나갈 때 조심해야 된다

돈은 함부로 여기저기 빌려 쓰면 안된다

가장이 좆같이 하면 집안 사람들 모두 개고생한다 등등........

?

?

?

동생은 딸내미 딸린 채로 부모와 같이 살고

전 독립해서 바로 옆집에 살고 있습니다.

?

예전부터 아버지가 밖으로 나갈 일 있으면 차 키를 빌려달라고 합니다.

아무것도 가진 게 없을 땐 거들떠보도 안하더만

차를 가진 이후로 가끔 차 빌려 달라 합니다

?

문제는 차를 빌려 놓고 기름을 조오온나게 쓴 후에는 기름을 아예 채우지도 않는 겁니다.

참고로 지금 차는 매그너스인데, 이 차가 기름을 조오온나게 잡아먹는 차로 유명합니다 ㅋㅋㅋ

요즘 휘발유 2만원 넣으면 약 14리터 이내로 채워집니다. 시내주행으로 약 110키로 정도 운행이 가능합니다.

?

처음에 차 빌려줬을 때 4만원 넣었었는데.......... 이걸 한방에 다 써버리고 차 키를 주더군요............

미안하단 말 한마디도 없습니다. 자식꺼는 내꺼니까 상관없다 라고 대놓고 말하던데..........

그 뒤부터 차 키 빌려달란 소리 나올 때마다 '안됩니다' 라고 딱 잘라 말했습니다.

그 이후로 동생 차를 멋대로 타고 나가버리더군요 ㅋㅋㅋㅋ

?

동생도 짜증났는지 아버지한테 죽어도 차 키 안 빌려줍니다 ㅋㅋㅋㅋ

결국엔 또 저한테 와서 'xx야 차 키 빌려도' 라고 하는데

일부러 기름 앵꼬 만들어놓고 차 키 빌려줍니다. 빌려 줄 땐 '기름은 알아서 하세요' 라고 딱 잘라 말합니다.

?

그러다가 아버지가 기름 채운 이후에 생색내듯이 'xx야 인간적으로 기름 만원어치는 좀 넣어라' 라고 말했는데

'싫으면 쓰지 마십쇼. 아쉬운 건 아버지잖습니까?' 라고 딱 잘라 말하니까 암말도 못하더군요 ㅋㅋㅋㅋ

?

참고로 아버지는 재테크하다가 이돈저돈 다 꾼거 못갚아서 신불자 되었었는데

최근에 풀렸습니다.

그러기까지 참 많이도 싸웠죠. 온갖 저질스런 욕설도 듣고요 ㅋㅋㅋㅋㅋ

?

?

?

갑자기 퇴사하기 이틀전 일이 떠오르네요

사장이 나보고 강력본드 있냐고 물어봤는데, 제가 없다고 했죠.

그거도 니가 산거냐? 라고 묻길래, '예. 제 돈 주고 산건 싹 다 치웠습니다.' 라고 답하니까

'그래?' 하고는 가버리더군요.

?

?

암튼, 아버지의 경우는 공매사이트를 눈팅하는지.....

거기 나오는 갤로퍼 같은 짚차 사달라고 졸라댑니다

그럼 전 '제발 주제 파악 좀 하십쇼. 다시 신용불량자 되고 싶어서 환장했습니까?' 하고 갈굽니다.

속 좁고 꼰대기질 농후해서 그런 거 당하면 집안에서 개꼬장 부리죠.

요즘은 나이들어 힘 없어 지니 꼬장은 덜 부리더군요 ㅋㅋㅋㅋ

그래서 어릴적에 당했던 지금에 와서 실컷 분풀이하고 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

?

?

?

어머니의 경우는 '내가 널 키우는 데 얼마나 공을 들였는데' 라는 식으로 생색을 냅니다.

키워준 건 좋다 이거죠.

근데 생색내기 위해서 날 키워왔다는 게 좀 화가 납니다 ㅋㅋㅋㅋ

동생 딸내미 키우면서부터 그 기질은 더해지는 거 같았습니다

?

같이 사는 동안은 제가 전기세 내고 자잘한 생필품도 사다 드렸고

용돈 차원에서 20만원도 드립니다. 적다면 적은 금액이긴 한데.........

돈을 더 달라는 듯이 이야기하면서도, 저보고 독립하라는 이중적인 태도가 점점 거슬리더군요.

?

같이 살던 집 보증금 500만원을 내 돈으로 넣은 건데 말이죠.

본래 500만원을 다른 용도로 쓰려고 빌린 건데, 이걸 어머니가 새로 갈 집에 보증금 쓰자고 하더군요.

방 하나 내가 쓰는 조건으로요. 근데 막상 이사 와보니 곰팡이가 조오오온나게 피는 집이었다 이겁니다 ㅋㅋㅋㅋ

제가 쓰던 방은 곰팡이가 끊이질 않는 방이었고요.

비가 한번 내렸다가 그쳤다 하면 곰팡이가 바로 번식합니다. 그 방 쓰면서 허구헌 날 감기 걸리고 감기몸살에 시달렸죠 ㅋㅋㅋㅋ

?

그래서 독립하게 보증금 500만원 내놔라고 했는데 돈 없다면서 뻐기는 거였습니다.

곗돈 50만원 집어넣는건 동생 딸내미 키워준답시고 동생 월급에서 빼내갑니다.

한동안 그 보증금 500 때문에 많이도 싸웠습니다. 그러면서도 나보고 돈내놔라, 빨리 독립이나 해라 라는 이중성으로 갈궈댔죠.

?

?

?

9월 경에 우여곡절로 보증금 500만원 받아내서 바로 옆집으로 이사가게 됩니다.

사실 부산 지역에서 보증금 500에 월세 15만원의 방2칸 + 부엌 + 내부 화장실 구조의 집을 찾기가 정말 힘듭니다.

저 정도 금액 조건이면 저거보다 더 후졌지, 좋지는 않거든요. 원룸이 아니라 일반 주택입니다.

원룸에 저 정도면 못해도 30만원 넘습니다.

?

이사간 이후로도 아버지는 차 키 빌려달라, 어머니는 돈 달라 하는데

같이 살 때보단 훨 나아서 그런대로 만족하고 삽니다.

하기사, 예전부터 돈 때문에 가족도 칼빵하는 헬조센인데....... 제 경우는 그나마 나은 거죠 ㅋㅋㅋㅋ

?

식사하러 오라고 해도 죽어도 안 갑니다.

문 두들겨도 절대 응대 안합니다.

문고리를 완전히 걸어잠그니 이후부터는 잠잠합니다 ㅋㅋㅋㅋ

?

여튼, 여러분들이 부모 레벨이 흙수저라면 완전히 연을 끊고 사는 게 좋습니다.

그래야 서로가 편합니다. 왜 제가 이런 말 하는지 궁금하신다면 '마루야마 겐지' 저자의 '인생따위 엿이나 먹어라' 책에서

'부모' 에 대한 항목을 참고하세요. 그러면 이해하실 겁니다.






조회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 너도한방 나도한방...즐거운 헬조선의 자유게시판 입니다. ↓ 35 new 헬조선 6488 0 2015.07.03
5495 원나잇 채팅어플 후기 19 new 토르샤 237816 0 2017.04.01
5494 공떡에 유용한 어플모음 17 new 토르샤 60137 0 2017.01.21
5493 요즘에 홈런 자주 쳤던 어플 추천ㅋㅋ new 그냥수박 52445 0 2016.08.12
5492 일본여자 결혼하기 또는 일본여자 환상을 가진분들께 23 new 아진짜돌겟구나 42045 5 2016.10.08
5491 베트남 신부공장 경험 썰 푼다(펌) new 헬탈출하고싶다 31856 5 2015.11.14
5490 (주갤문학) 결혼후 2달뒤에 사귀던 여자친구에게 카톡이 왔다. 1 new 허경영 20662 2 2015.12.18
흙수저 부모 만나면 독립해도 시달립니다 (내가 독립한 이유) 16 new 헬조선탈주자 9200 12 2015.11.02
5488 여동창이랑 한썰 2 new 프르츳 8338 0 2015.12.11
5487 직접 겪은 자영업 현실을 알려 줌. 11 new 린르와르 6505 14 2015.08.20
5486 몇일전에 홈런친 원나잇공떡채팅 어플 후기~~~! 7 new 이차반 6376 0 2018.01.26
5485 내부자들 보고 지금 들어왔다. 1 new 리셋코리아 6332 5 2015.11.18
5484 같은동네사는 와이프 친구 발 빨은썰 황홀 1 new 김샹쥰 6160 0 2016.10.11
5483 어플만남 속는셈치고 해봤는데 성공함ㅋㅋ 3 new 동수 5072 0 2017.04.03
5482 여혐에 일뽕에 이사이트 어케돌아가는건가요 10 new 100529 4389 7 2016.06.16
5481 평범남의 꽁,떡 어플 두가지 추천 후기 1 new 경붕싱 4177 0 2016.10.06
5480 어플만남 속는셈치고 해봤는데 성공함ㅋㅋ 2 new 동수 4165 0 2017.04.02
5479 외로워서 어제 꽁떢친 후기ㅎㅎ new 김철희 4111 0 2017.04.07
5478 청학동 서당 두번이나 다녀온 썰. 7 new 불반도시민 3801 13 2016.09.04
5477 너도 나도 죽창 한방이면... 5 newfile 헬조선 3099 4 2015.05.28
1 - 2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