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나도 어렸을적부터 초중고 전교 10위권안에 항상 들었었고 고등학교때는 3년내내 학교기숙사에 소속되었고 명문대 졸업했다. 대기업도 들어갔다. 근데 회사 가보니 시발 라인에서는 생산직이 왕이네? 신삥 쏘가리 취급이나 당하고 돈도 호봉제때문에 생산직이 훨 받고 라인업무 끝나고 사무실로 올라오면 개씨발 개발팀새끼들이 지네들이 테스트 안하고?엔지니어인 나한테 우르르 몰려와서 자기네 테스트 언제 할꺼냐고. 부탁조도 아니고 존나 명령조로 언제까지 할거냐고 지랄거리고 ㅋㅋㅋ 아래서는 생산직에 치이고 위에서는 개발팀에 치이고 어느날 라인에서 일하다가 레알 개빡쳐서 생산직이랑 싸움. + 그해 겨울 회사적자로 그룹 모든 계열사 구조조정 들어감. 이제 막 초등학생 된 애들있는 과,차장들이 잘려나감. 남얘기가 아니라 나의 10년뒤 미래임. 대규모 구조조정 후에도 알게모르게 인사팀에서 한명씩 불러서 면담하고 사람들 하나둘 없어짐. 일은 존나게 많은데 일할 사람은 줄어들고 남은 사람만 뒤져나감.
딱 이 시점에서 인생에 회의를 느낌. 회사 돌아가는 꼬라지 보니까 앞으로 몇년간도 업황이 나아질거 같지않음. 회사를 때려치고 나와서 걍 9급 준비중.
그러나 회사다니는 3년동안 별의별 꼬라지를 다보고 살아서 노동 및 공부에 대한 아무런 의욕도 없음. 나는 대체 왜 공부만 하고 살은건지. 왜 인문계를 간건지 차라리 지역에 역사가 오래된 실업계 갔으면 거기서 계속 전교1등이나 하다가 현기차나 기름집 생산직으로 갔을걸. 이런 생각만 남 ㅋㅋㅋ| (출처) http://hellkorea.com/xe/147534






  • 제 글을본건가요? ㅎㅎ
    저랑 같은 테크트리를 타시는군요.
    물론 님이 저보다 훠어어어얼씬 노력했지만말이에요
    저도 9급충입니다.. ㅋ
    술한잔하고싶네요
  • 저 역시 괴롭네요. 대학동기 중 하나가 서울시직 일반행정 9급 올해 초에 되었는데 눈 내린 일요일 새벽 12시에 호출와서 새벽 4시까지 제설작업하고 7시까지 집에서 잠시 눈붙이고 출근했다고 하더라구요 ㅋㅋㅋ 저는 이때까지 미화원 아저씨들이 제설작업도 하는줄 알았는데...일반행정이.. -_- 그리고 뭔 선거있을때마다 선관위는 뭐하는지 매일 밤 11시까지 야근에 주말도 없이 일하는거보니 왠지 참...내가 공무원 준비를 하는게 맞는가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취업 준비할때부터 계속 느낀거지만 인생이란 참으로 복불복 같습니다.
  • 저도 사실 공무원은 칼퇴가 아니란거알고있어요. 비오고 눈오고 태풍치면 야근하고 돈은 좆같이주고
    연금도 짤리고..
    근데 그냥 세뇌시키고있어요 제자신을
    그래도 사기업보다는 낫자나
    아니야 케이스바이케이스지 내가 가는 부서는 칼퇴일거야.
    뭐 이러면서요.
    명문대나오셨으면 정말 노력하셨을텐데 9급준비한다니 너무 안타깝네요.
    노력만큼 보상받는 사회, 스카이분들은 최소 공기업 신의직장같은곳 들어가서
    떵떵거리면서 인간적인 삶으로 사는게 맞다고생각하는데..
    사실 저는 공부한다고 말만하지 정말 1분도 안합니다.
    그냥 다 지첬어요.
    도서관에와서 하루종일 공부안하고 집에가면서 한심해서 내자신한테 아구창을 날리고싶을정도로
    자괴감빠지면서 내일부터는 열심히해야지 이러면서 집에 들어갑니다,
    괴롭네요
  • 저도 사실 똑같습니다. 회원가입해서 글쓴것도 님글보고 저랑 너무 똑같은거 같아서 신세한탄이나 해보면 기분이 나아질까싶어서 쓴거구요 ㅋㅋ
    헬조선 생활 참 힘드네요 ㅋㅋ 내가 타워팰리스나 외제차를 원한것도 아니고 평범한 삶을 살기를 원한건데 ㅋㅋ 아 저 회사근무할때는 교대근무 했습니다 ㅋㅋㅋ 시발 4년제나오고 교대근무 ㅋㅋ
    저도 공무원하면 뭐 최소한 주5일 근무라도 할 수 있지 않을까하고 계속 세뇌하고 있어요. '사기업에서의 절벽 끝에 서있는 느낌까지는 안들겠지' 하면서요 ㅋㅋㅋ
  • 그냥 요즘엔 인생도피만 생각하고있어요.
    호주워킹을 가서 1년동안만 아무생각없이 살고싶다
    어차피 노력해봤자 돌아오는것은 괴로움뿐인데 왜 노력을 해야되는지
    결혼하면 지금보다 훨씬 괴로울텐데..
    부모님은 손자보고싶어하시지
    저는 불효자인것같아서 괴롭지
    어디서부터 잘못됬는지
    아무목적없이 남들하라는대로 따라간게 잘못된건지
    남들처럼 놀면서 이것저것 경험하면서 내가 정말 좋아하는일을 못찾아서 잘못된건지
    그냥 괴롭습니다..
    인생 뭐 있습니까.. 살다갑시다..
  • 크으...이분 말씀하시는게 정말 저랑 완전히 똑같으시네요. 소름돋을 정도로;
    네...뭐...이번 생은 진흙뻘밭에서 뒹굴고...님의 닉네임처럼 다음생은북유럽으로...
    흙수저라 결혼할 생각은 없구요.(근데 장남입니다.) 그냥 제가 살아있는 연금이되면 적어도 부모님 봉양이라도 하면서 살 수 있지 않나 싶네요.
  • 그래도 저랑 같은 길을 가고있다는 사실하나만으면 온라인상으로나마 의지가되네요.
    개좆같은개한민국에서 어떻게든 살아남아요.
    그냥 저는 아 내가 노오오오오력이 부족했나보구나하면서 내탓하면서 살아요 ㅋ
    항상 행복하시고 내년 시험 잘보시길 기도드립니다
  • 님도 좋은 소식있으시길 바랍니다. 행복하게 살려고 사는 삶인데...건강하시구요. 진짜 헬조선은 각개전투해서 각자 알아서 살아남아야되요 ㅋㅋㅋ
  • 공노비할래사노비할래
    15.09.11
    공밀레 시전하셨군. 괜히 공대 졸업 과로사라는 말이 나온게 아님. 그냥 따로 공부 좀 해서 좀 덜 받더라도 메이저공기업 준비하시는게 어떰? 국민연금 받아야하고 기술직이라서 진급도 느리지만 정년보장되고 대부분 칼퇴근하고 9급보다는 훨씬 많이 받으실텐데요. 연금생각하면 공무원 쪽이 낫긴하지만 결국 사노비보다는 공노비가 그나마 나은건가...ㅜㅜ
  • 요즘 공기업 돌아가는 꼴보면 답이 나와서요. 걸핏하면 민영화 시전해대고...KT꼴 나는건 순식간이죠. 뭔가 안좋은걸 적용할때 공무원 사회보다 먼저 적용되는 모르모트가 공기업임..
  • 씨발 20대이지만 30대 부터 시작해서 20대 10대까지 노력해도

    계층 사다리를 막아버리니 노력해도 허무하지 존나

    그리고 모두 획일화된 공부와 획일화된 생산컨베이퍼벨트의 레일처럼

    똑같은 인형을 찎어내니 나중에는 허무하지...

    씨발 개같은 나라 ....

    사람들 인생을 존나 망쳐놓네...

    부자로 태어날 노력을 안한게 죄냐??

    씨발
  • Alice__
    15.09.11
    저도 비슷한 경우로 비슷한 생각 오랫동안 했습니다. 회사를 그만두고 뭘할까..
    그런데 정말 웃기는게 그렇게 수십년동안 시험공부만 하면서 살아왔는데
    결국 회사를 그만두면 할 수 있는게 또 시험공부만 하게 될 것 같더라구요
    더 웃기는건 시험을 붙어도
    계속 비슷한 인생을 살데 될것만 같더라는 겁니다
    그래서 일단 홀드 했는데
    홀드상태로
    세월이 벌써...
    무서운인생..
추천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 너도한방 나도한방...즐거운 헬조선의 자유게시판 입니다. ↓ 33 new 헬조선 5472 0 2015.07.03
5044 헬조선으로는 분이 안 풀린다. 씹조선, 개조선이라고 불러야지. 1 new 난동 307 8 2015.09.22
5043 헬조센 겔러리를 보고 11 new 짱재혁이 218 8 2015.09.22
5042 자살방지 스티커 제작중... 7 new blazing 291 8 2015.09.21
5041 여기에 정부 인턴이 있는 것 맞네 5 new Delingsvald 191 8 2015.09.21
5040 ㅅㅂ헬조선에 태어난게 지금생각해봐도 끔찍 그 자체다. 소름끼치고 토할거 같다. 5 new 헬조선붕괴협회 380 8 2015.09.20
5039 흔한 헬조선의 맘충 9 newfile 트리플횡령 435 8 2015.09.19
5038 레고판으로보는 헬조선의 현실 newfile 절망의헬조선 479 8 2015.09.18
5037 한국인들이 애국하는 이유 18 new Delingsvald 320 8 2015.09.16
5036 통일되면 헬조선이 연옥이 된다고? 8 new 헬냥이 426 8 2015.09.14
5035 토론 게시판을 만들었으면 좋겠습니다. 7 new 쿠폰매니아 109 8 2016.01.19
5034 장미라는 애 글 보면 대가리 굳어버린 수구꼴통 늙은이 냄새가 많이 나던데 6 new 헬조선탈출성공했음 282 8 2015.09.13
5033 장미의 국까에 대한 설득은 19 new 헬조센노예사육장 267 8 2015.09.12
5032 디시위키에서 발견한 신종 기생충 5 new 잉여인생 273 8 2015.09.12
나도 역시 한때는 노오오오오오오려어억충이었다 12 new 의치약삼시패스미만잡노예 402 8 2015.09.11
5030 공익됨 16 new 심영의짜씩 211 8 2015.09.10
5029 캬 오늘자 헬조선 기사! 9 new 노예탈출시켜줘 342 8 2015.09.09
5028 헬조선의 야유회 4 new 지옥대원수 290 8 2015.09.08
5027 정신 똑바로 차려라 우리의 목표는 헬조선을 살기 좋은 나라로 바꾸는 게 아니다. 4 new 카를슈바르츠실트 266 8 2015.09.18
5026 [ ♨ 헬조선 지옥불반도 ♨ 개망민국에 희망은 있는가. ] (금,은수저 출입금지) 2 new . 431 8 2015.09.05
5025 우리는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 2 new blazing 627 8 2015.09.04
1 - 15 - 2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