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yeema
15.10.30
조회 수 1935
추천 수 8
댓글 10








우리누나는 예전부터 적이 많았어.

우리누나 얘기를 하자면 예전부터 자유분방 했어. 부모님은 방임주의여서 타고난 성격이라고 봐야겠지.?


어릴 때부터 적이 있는 상황이 익숙해서 그런가 멘탈이 강하더라구.

누나의 적들은 누나한테 너 그렇게 살다간 어디가서 아무것도 못 한다고 충고를 했었지.
여기서 웃긴 점은 누나의 적들 중에 어른들은 단 한명도 없었어. 다 또래들이라는 거야..

누나의 삶은 만화로 낼 정도로 잡음이 끊이질 않았어.
대학에 들어간 후 절정에 달했지.
학교 똥군기 부리는 선배한테 자기가 총대를 매고 뜻 같이하는 애 모와서 대대적으로 저항했지.
고딩 때는 유학 후 나이부심 부리는 복학생이랑 싸웠대.

누나의 외모는 동생인 내가 말하기 뭣하지만 길거리 캐스팅 들어올 정도로 예쁘고 키가 169야.
근데 남자들한테 원망의 대상이였고 김치녀 된장녀라는 타이틀을 4년간 지녀야 했어.
티타늄 철벽이서 그랬나봐. 남친을 안 사겼는데도 저런 말이 나왔데. 근데 "찌질이들 뒷담화는 신경 안 쓴다. 다만 앞에서 지랄하면 가만 안 놔둔다"
멘탈이 상남자더라구 ㅋㅋ
누나는 어딜가나 눈엣가시였지. 누나는 참 어이없어 했고. 내가 피해를 준 적도 없는데 왜 저럴까 하면서.

그 후에 누나는 어떤 공기업에 인턴으로 들어가게 돼.
?인턴 때도 적이 많았데. 인턴 3년차 2년차 이런 사람들도 있었는데 거기도 여가없이 군문화가 있다 하더라고..?
당연히 누나가 가만히 있을리가 전무했지. 누나는 여전히 눈엣가시였고 외모에 관심가서 접근한 남자들은 대부분 적으로 돌변했지.

정직원 전환 시험이 다가왔어. 헬조선 구성원들은 알 거야. 시험 개잘치고 스펙 개좋아도 면접 떨어지면 죷된다는 걸.
인턴들은 누나가 싸가지 없다고 당연히 떨어질거라 했었는데 1회차에 합격을 했어.
그곳은 인서울은 물론 스카이를 나와도 들어가기 힘든 3손가락 안으로 들어가는 공기업이야. 정년보장은 물론 자식학자금 기타 짤짤이 비용 노르웨이식 복지를 주는 곳이였지. 부모님은 기절 직전까지 가셨고 난 더 비참해짐 ㅜㅜ

우리나라가 이렇게 룰처럼 돌아갈리가 없잖아? 그래서 자세히 물어봤지.?
어른들한테 처세를 잘했다 하더라구. 회식 때도 업무적인 얘기가 나오면 대화에 자연스레 끼어들기도 잘하고 억지로 온 거 얼굴에 티를 절대로 안 냈데.

아......그제야 알겠더라. 누나는 유럽식 사고방식이라기 보다는 썩은 동앗줄 구별을 엉청나게 잘했던 거였어. 무섭더라..
난 누나가 진보성향인 줄 알았는데 색이 짙은 보수성향이더라.(새누리당 식 아님)
자기가 살아오면서 진짜 인격적인 또래가 별로 없다 하더라구. 쓰레기들이 대부분이레. 뭐하면 되도 안되는 직위로 갑질 하려고 하구.?
우리나라는 젊은 층이 썩어서 적어도 우리세대는 변할 수가 없다는 거야.

많은 말이 오갔지만 누나한테 말싸움 졌어. 하긴 그렇긴 해. 나도 방산 회사생활 하면서 젊은꼰대를 많이 봐왔거든.?

하지만 난 제도에 따라서 사람이 만들어진다고 생각하는 놈이야. 군사정권 때 부터 저비용으로 부리기 위해서는 폭력과 구속이 필수였고 그게 지금까지 내려 온 거잖아. 그래서 난 누나의 적들도 피해자라고 주장했지.
죷까지 말레. 그렇게 생각하면 나부터 고치려는 생각을 가져야지 계속 피해자가 되서 잘도 바뀌겠다 하더라. 아 슈밤 머리 좋아서 말싸움 졸라 잘함.

이 나라는 답이 진짜 없는듯








  • 갈로우
    15.10.30
    제껴버리는 재미붙이면 그것도 피곤한데 ㅋㅋㅋ
  • yeema
    15.10.31
    더 놀라운 점은 지금은 적이 없다는 점임.
    누나의 사상은 평등,합리 보다는 도움도 안 되는 놈이 나한테 상전 노릇을 하는 것은 합당하지 않다는 마인드.
  • 거참
    15.10.30
    신념 강하고 안굽히면 욕듣기 좋지
    청춘을 아프게 하는 나라
  • 어짜피 공기업도 수류탄 맞기 직전임
  • TT
    15.10.31
    동생이 모를정도 였으면 그냥 어느순간 깨달은거 같은데 누나가? 아 내 능력만으론 인정 못 받는다는걸.
  • 저랑 많이 비슷한거같아요.. 헬조선의 유구한 여러 문화들을 거부하고, 개인주의적으로 살려고 하면 원래 적이 많아지는지라....
    대부분 이해가 가네요...
    거기에 맘에 안드는 온갖 헬조선 악습앞에서 웃어줘야하니... 그것도 스트레스 쌓이는 일이지요.

    인격적인 또래(20대)가 거의 없다는 말은 정말 사실이에요. 사실 오히려 10대, 20대들이 되도않는 꼰대들이 더 많은지라....

    저같은 경우에는 특히 대학과제 하면서 많이 싸웠구...저같은경우에는 학기 팀과제 쪼개고 혼자서 3인분량해서 낸 적도 많이 있네요.....
    물론 그짓거리를 할 때마다 못된년이라는 소리를 더 많이 듣게 되네요....

    그 언니의 적들은 피해자이자 가해자죠. 원래 헬조선의 헬센징들은 배운 대로 하는 것 뿐이지만, 대부분 민폐인건 맞는 소리에요. 사실 개인적인 관점에서 보면 구별이 안 되는 건 사실, 구별할 필요도 없구... 그냥 헬조선자체가 잘못된것.

    새누리당식 아닌 다른 보수라고 하면, 우파 리버럴인데 현재 헬조선에서는 그런 마인드를 가진 사람은 거의 없을텐데요?
  • justxx83
    15.10.31
    미국보수네..
  • 한마디로 누나 마인드는 완벽한 기회주의자 쓰레기라는거네요. 해군 김영수 소령님이 웃을지도 모르겠군요.
  • 16.02.27
    니 누나는 그냥 쉽게 말해서 갑한테는 빌빌거리면서 만만한 애들은 상대안하는 전형적인 이기적인 인간쓰레기로 밖에 안보이는데
  • ㅇㅇ
    17.01.27
    그냥 소시오패슨데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73 new 헬조선 9169 0 2015.09.21
2962 국민연금 진짜 못받을거 같지 않나요? 5 new 트윅스 246 2 2015.11.12
2961 헬조선의 보수를 한마디로 말하믄... 3 new mi6 314 4 2015.11.12
2960 탈조선을 예언하신 분 2 newfile 싸다코 331 5 2015.11.12
2959 헬센인들 보면 타고난 노예.종자인것 같음 6 new 탈죠센선봉장 471 5 2015.11.12
2958 여혐, 일베, 남성연대, 꼰대, 가스통 할배들이 킹무성만 보면 질질 싸는 이유. 3 newfile rob 508 5 2015.11.12
2957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이유 txt. 4 new 탈죠센선봉장 544 3 2015.11.12
2956 온갖 지옥스러운 명칭들을 갖다붙여도 아깝지 않은 헬조선 2 new 샹그리라 204 1 2015.11.12
2955 위안부 문제에 대한 다른 관점 7 new 조세니스탄 190 3 2015.11.12
2954 모든 사건에는 최소한 두 가지 이상의 관점이 존재하거늘. 7 new 조세니스탄 178 5 2015.11.12
2953 헬조선 스승의 은혜 6 newfile rob 345 4 2015.11.11
2952 이용당하지 않고 살려면 질서파괴자가 되십시오 12 new 탈죠센선봉장 628 7 2015.11.11
2951 한국인의 대화방식.txt 4 new 헬조선탈출의서막 406 6 2015.11.11
2950 한국인들이 행복할수 없는 이유 1 new 헬조선탈출 315 6 2015.11.11
2949 군데 일찍 가서 다행 7 newfile 박창규 346 7 2015.11.11
2948 헬조선에서 모르는것은 죄다 2 new 내가왜컴과를왔을까 311 8 2015.11.11
2947 한국이 지옥인 이유 6 new 샹그리라 556 6 2015.11.11
2946 흙수저 전용게임... 6 newfile 양송이스프 368 5 2015.11.11
2945 내년부터 1년이 10년처럼 느껴질듯 4 new 갈로우 479 6 2015.11.11
2944 2천년 전에 써진 국가가 망하는 이유 47가지 인데 지금의 헬조선 상황과 부합되는게 70%정도는 되는거 같다 6 new 할랄라야 459 4 2015.11.11
2943 한국 자체가 되게 부끄러운 나라임.. 6 new 탈조선합시다 545 10 2015.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