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내 가족은 부모님과 나, 그리고 동생으로 이루어져 있다. 전형적인 4인 가족이다.

 

아버지께선 한X시멘트의 유명한 기술자셨고, 대덕연구단지에 있으셨으며 플라이 애쉬(화력발전 이후 남은 석탄재)기술자로서 이를 이용한 특수 콘크리트를 개발 생산하시는 기술자셨다. 이쪽 기술만큼은 헬반도 안에서는 독보적이라고 자부할 수 있을 정도의 기술자이자 학위도 가지고 있으시며, 동시에 건축기술 관련 학위도 보유하고 계신다.

 

뭐 나름 성공한 사업가였고, 기술도 확보하고 있었고 공장도 있으셨고 어릴땐 남부럽지 않게 살긴 했다. 외제차라고는 찾아보기도 힘들었던 시절, 독일 중형차 최고사양을 타고다녔고, 형제가 캐나다 유학과 미국 유학을 다녀올 정도 였으니

 

그리고 찾아온 경제한파와 건설경기 침체, 대기업 카르텔 형성 등이 우리 가족을 순식간에 짓밟고 지나갔다. 뭐 망한 이유야 다양하지만 저 둘이 가장 컸다고 생각한다. 상위권에 속한, 어떻게 보면 거들먹거리고 다닐 수 있을 수준의 형편에서 순식간에 마이너스로 떨어져버렸다. 나락으로 추락한거지. 하지만 아버지와 어머니의 투자는 결코 헛되진 않았다.

 

나와 내 동생의 가치관이 변하는데 엄청난 영향을 미쳤거든.

 

 

먹고 쉬고 일하고 노는데 중점을 둔다. 내 가족의 가치관은 그렇게 변했다. 전술적인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하기 시작한거다. 돈을 쌓아두기 보다는 이걸 벌어내는 능력을 중시하면서 Contingency plan 을 항상 수립해두고 움직인다. 돈보다는 현물, 지금 당장 사용해서 돈을 벌어낼 수 있고 여차하면 유사시에 사용하여 살아남을 수 있는 장비를 장만하는 것에 중점을 둔다. 그것이 바로 내 가족의 가치관이다.

 

그 기반으로 만들어진 인생인거지.

 

 

왜 있잖아, RPG게임 한번 해보고 나서 다시 2회차 플레이 할때는 존나 잘하는 것 처럼, 그런느낌이라 생각하면 딱 좋다고 보면 되겠다. 포토메리온 식기류, 컷코 식기류들이 초기비용은 꽤 들지만 오히려 싸구려 접시 여러개 사서 깨먹는 것 보다 훨씬 오래 잘 사용하고 있고, 옷도 마찬가지로 튼튼하고 좋은 외국 제품들을 직구해서 사고 

 

막 가정용으로 나온 청소기 말고 산업용으로 사용하는 싸고 소리 지랄맞지만 기능하나는 끝내주는 진공청소기에, 시외 외곽지역의 신도시 개발지역의 싼 월세집을 돌아다니며, 식단도 늘 공판장을 이용하거나 정부에서 도시농부 프로젝트 따위를 통해 1년에 3~5만원으로 빌려주는 거의 공짜땅을 이용하여 텃밭을 가꾸어 생채소를 가져오며 가공식품 생산업체와 직접 컨택하여 물건을 받아오는 방식을 이용하는 등 최대한 전술적으로 살아가고 있다.

 

그래서 보여지기에 굉장히 그럴싸하고 번듯한 가족으로 보이는거지.

 

빚쟁이에 쫒겨다니며 살아온 경험도 있기 때문에 내가 사는 곳에는 가족 소유의 집기가 딱히 많지 않다. 그냥 언제든 버리고 도주할 수 있거나, 혹은 싸들고 도주할 수 있는 그런 집기들 뿐이지. 거기에 아버지께서 11.5톤도 한대 들고 있으시니 언제든 바리바리 싸들고 딴데 가서 정착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살아가고 있는거다.

 

Tactical life, 생존주의, 헬조선의 부조리한 현실에도 적응할 수 있으며, 이 사회가 모조리 무너져버려도 살아남을 수 있는 모든 환경에 적응이 가능한 인간상. 그것이 바로 내 가족이 추구하는 인간상이다.






  • 둠헬
    17.07.03
    탈조선을 안한다는데서 안됐구만 ㅉㅉ... 헬조선 무너지면 요마악귀의 지옥국이 될텐데 5천만 마귀떼를 옆에끼고 무슨 수로 살아남는단말인가.. 
  • 블레이징
    17.07.03
    가족단위 탈조선은 쉬운게 아니고 탈조선 하더라도 기술이 없어서 ㅋㅋ; 
  • 둠헬
    17.07.03
    헬조선 경제가 붕괴하고 인플레가 찾아와 시장에 식품이 떨어진후 얼마 안지나서 농촌 다털려나갈건데... 사실 멀쩡한 지금도 농촌습격 엄청남. 도시놈들 존나게 경계하고 조질라하는 이유가 도시놈들이 시골인심 이지랄하면서 서리 오지게 하고 트럭가져와서 다털어가고 하는게 지금도 한달에 수십건씩 벌어지는데 치안붕괴하면 아예 작정하고  수백만명이 무기들고 찾아올걸? 
  • 블레이징
    17.07.03
    ㅇㅇ 바로 그런 상황을 상정하고 대비하는거다. 
  • 둠헬
    17.07.03

    아니 군기지에서 기관총 수류탄 보급받아도 못막을텐데 좀비 아포칼립스급으로 몰려올거임. 특히 이 병신국가는 식량주권같은건 진작에 팔아치웠고 기껏해야 쌀이나 90%정도 될까. 쌀만가지곤 못 사니 이래저래 결국 농촌으로 몰려갈꺼임. 그리스 처럼 국가 부도났다해서 사람들이 식료품점에 줄서있는게 아니라 폭도로 변한다 헬조선인들은. 조선땅은 좁은데다 농사 면적까지 엄격하게 한정적이라 강원도 오지에 들어가 숨는다해도 결국 발각될거다 

  • 헬잘알 wwww
  • 둠헬
    17.07.03
    니가 콘크리트 벙커지어놓고 해도 결국 쪽수에 밀려 털릴거임.. 거기다 작물은 바깥에 있을건데 그건 다털린다보면되고 결국 니가 비축해놓은것도 털리겠지만..
  • 한국에서 보기 힘든 인간형인 거는 맞네..
    개척자 스타일..일제시대 때에는 만주로 갔을 거 같기는 한데..그런다고 독립운동을 하지는 않았을 거 같고 그냥 자기 가족을 위한 마을을 만들려는 타잎인 듯. 
    그러니까 내 가족 외에는 믿을 게 없고 세상은 불타고 있으며 그 와중에서 나와 연닿는 사람에게는 최대한 잘해준다고나 할까?
    공구 같은 거 잘 다루고 생존전략에 심취하며 문과적 인간을 믿지 않고 거대담론을 싫어하는..아니 본질적으로 부정하는..기술자 스타일이라고 해야 할까?
    혹시 '세이노의 가르침'이라는 거 읽어보았나? 다음까페에 가면 그런 이름의 까페가 있는데 안 읽어봤으면 한 번 읽어보는 거 추천.
    세이노는 솔직히 남들 찌르고서라도 살아남을 사람이지만 블레이징은 그렇지는 않을 거 같네. 됬다. 너 먹어라. 하고 훅 던지고 떠나갈 듯. 
    영화 '7인의 사무라이'에 이와 비슷한 인간형이 나오는데 아무튼 인간적으로 매력적인 인간은 틀림없다. 
  • 둠헬
    17.07.03
    개척자스타일X 핵방공호 스타일 O 임. 냉전시대 각자도생한다고 집에 벙커만들고 패닉룸 깔고 그런사람들 한국버전인거지. 
  • 블레이징
    17.07.03
    그래서 다들 나를 보고 낭인이라고 하더라. 꼭 필요한 상황이 아니면 남을 공격치 않는다. 내가 포기해도 될 상황이면 그냥 쿨하게 주고 딴 먹거리를 찾는다. 하지만 검을 든 사람이지. 나는 사무라이가 되어야 한다면 언제든지 사무라이가 되고,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언제든 로닌으로 변할 수 있다. 그게 내가 추구하는 인간상이다
  • 근데 예전에 썼던 글 중에서 미군 군화 얘기한 거 어디에 있음?
    발목이 좀 안 좋아서 그때 말한 신발 사보려고 하는데 아무래도 찾을 수가 없네.
    미안하지만 좀 찾아줬으면 좋겠는데..3개월 전 정도로 생각해서 뒤져봤는데 못 찾겠음.
     

  • 블레이징
    17.07.03
    품명을 알려줄게 Lowa zephyr GTX mid TF
  • thank you.
  • 딱 이정도의 스타일인듯요. 일종의 생존주의자 성향인듯.

    오로지 자신과 가족의 안위만을 생각하고.. 여기에 최적화된 행동형 인간.
  • 저하고는 반 정도 비슷한 스타일인데, 저는 생존전략에도 관심이 많지만 거대한 담론에도 관심이 많은 잡식형 인간이라 공통분모가 일부 있는정도라고 생각하고 있네요.

    사실 블레이징님 정도 되면 그래도 나름 착한 편? 인지도 모르겠네요. 
    저도 타인을 공격하는 일은 그다지 없지만 이건 보통은 그냥 관심이 없어서일 뿐, 결정적인 순간에 효율적/필요하다고 판단되면 눈하나 깜짝하지 않고 남을 쳐낼 수 있는 부류라...
  • 블레이징 글 저 신발 때문에라도 최소 올해 쓴 글은 다 읽어봤는데..내 생각에는 로맨티스트 기질이 다분한 거 같다. 진짜 생존주의자는 아예 나라를 뒤엎자든가 하는 생각 자체를 안 한다. 그냥 생존에 몰입하는 경험 자체를 즐기는 경향이 강한데..블레이징은 애국자 기질도 다분히 있고..암튼 대한민국 욕해도 될 만한 자격이 충분한 인간이라고 본다. 나만 해도 대한민국에서 나름 빼먹은 것도 많아서 욕하기도 좀 뭐한데 블레이징은 정말 나라를 위해서 헌신한 경력보유자니까. 나도 소설을 좀씩 쓰는데 블레이징은 캐릭터로서 아주 매력적인 인물이다. 앞으로도 그의글 꾸준히 볼 수 있기를 바란다. 
  • 그런 거 같더라구요. 
    다른 한편으로는 이런 면에서 저랑은 사고방식이 완전 정반대라 이런 것들에 대해 토론한 적도 있었구요.
  • 세이노 다 읽어봤는데, 냉혹하지만 실용적내용이 많다. 근데 이것이 자기중심적으로 쓰였으며, 그냥 정신적인 일시적 만족에만 끝나는 글이 아닌가 생각이 들기도 한다. 
  • 세이노는 90년대와 00년대 마지막 고도성장기 한국에서의 생존전략이 탁월하지.

    10년대가 된 지금은 시의성을 좀 상실한 느낌이고..
    그래도 자기계발에 대한 열정을 일으키고 변화시킨다는 점에서는 나에겐 자기계발서보다 훨 나았음.
    까페에서 세이노가 가끔 청년들 상담해주는데 그 내용도 읽을만함.
     
     
  • 근데 블레이징씨는 직업이뭐에요?
  • 블레이징
    17.07.03
    수자원공사 말단직원입니다
  • 헬레이저
    17.07.03
    블레이징님의 가족은 가치관이 비슷하게 통일되어 있고 똘똘 뭉쳐서 이놈의 헬조선을 협동하여 헤쳐가고 있다는 것인지요?? 
  • 블레이징
    17.07.03
    ㅇㅋ 그렇다고 보면 딱 맞지. 그나마 참 다행이지
  • 헬레이저
    17.07.03
    언더스텐드. 검나게 멋져부러. 우리집안은 콩가루인듯아닌듯 철저히 각자도생임ㅋㅋ
  • 블레이징
    17.07.04
    물론 우리도 다 그렇게 될 뻔 했지만, 그 상황에서 가족력마저도 무너져버리면 그걸로 끝이라는 생각이 들었거든 
  • 헬레이저
    17.07.04
    내가 다 든든하네. 매드맥스 상황 펼쳐져도 생존력 갑일듯. 본받아야지. 덕분에 감사. 
  • 로만
    17.07.04
    수자원공사는 언제 취직하신건가요? 작년인가만해도 구직중이셨던걸로 기억하는데 붙으신건가
  • 블레이징
    17.07.04

    무기계약직이라 보면 됩니다 넘어가는 단계죠. 8급 공채 직원보다 한단계 낮습니다. 온갖 지저분하고 험한 일들을 도맡아 하고 있습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댓글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73 new 헬조선 9204 0 2015.09.21
28053 일본이 서구보다 약간 뒤쳐진 이유 그러면서도 일본이 대단하고 앞서나간 문명선진대국인 이유 29 new 진정한친일파 460 4 2016.11.24
28052 존은 확실히 정신에 문제가 있는 듯 29 new Delingsvald 224 8 2016.11.19
28051 퉁구스가 한국인의 조상이든 통치자든 연결할 근거가 있긴 한 것인지 29 new Uriginal 235 1 2016.10.08
28050 나 무슨 이념이냐. 29 new 이반카 166 2 2016.08.11
28049 강남역 사건을 계기로 남-녀 문제에 관한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헬조선 게시판) 29 new 국밥천국 410 5 2016.05.25
28048 남은시간은 7~8년뿐 29 new 새로운삶을시작 678 8 2016.02.10
28047 헬조선에서 성희롱이 사회 문제라며 여자들만 일방적으로 편드는 듯한 사람들이 많은 것 같은데... 29 new aircraftcarrier 321 6 2015.12.02
28046 솔직히 한국인들이 참 재미있는 것이 29 new Delingsvald 554 7 2015.11.08
28045 국뽕들이 들으면 답하지 못하는 질문 29 new Delingsvald 685 5 2015.09.16
28044 일송쟁신 = 히익은 꺼져 28 new 노인 33 0 2021.08.26
28043 노인은죽어야산다라는 좌빨사대매국노의 개소리 28 new 해모수 70 0 2018.05.06
28042 금수저에대한 시선에 대해 난 좀 이견이 있는데 반박해주기 바람 28 new 국뽕애국자 284 1 2017.10.06
28041 기성세대(꼰대)들이 젊은세대들을 싫어하는이유 . 28 new 유신 291 2 2017.08.08
28040 대체 헬조선이 말하는 팩트폭행의 정의가 뭐죠? 28 new 베레 198 2 2017.07.04
내 가족이 갖고있는 가치관에 대해 잠시 설명해줄게. 28 new 블레이징 283 7 2017.07.03
28038 갈수록 사람들 우울해지는데 28 new oldberry1800 355 6 2017.06.23
28037 박정희 한국 덩샤오핑 중국 28 new 명성황후 112 5 2017.06.16
28036 대일제국을 위해 목숨을 바쳐라 28 newfile 갈로우 264 5 2017.06.04
28035 헬조선 과 일본의 인구가 감소해서 좋은 이유 28 newfile 노인 549 3 2017.06.03
28034 김치 먹으면서 느낀점 28 newfile 좀비생활 340 1 2017.05.12
1 - 13 - 1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