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아캄나이트
16.07.10
조회 수 485
추천 수 10
댓글 7








1468052868011535.jpg

왼쪽부터 이민호 환경부 자연보전국장, 정기준 공공정책국장, 노형욱 재정관리관, 채희봉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 나향욱 교육부 정책기획관. 2016.6.14 연합뉴스.

 

교육부 나향욱 정책기획관의 “민중은 개‧돼지” 망언이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

8일 <경향신문>은 지난 7일 서울 종로의 한 식당에서 경향신문 정책사회부장, 교육부 출입기자와 저녁을 함께하는 자리에서 나 기획관이 “민중은 개‧돼지와 같다”며 “(우리나라도)신분제를 정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경향>이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나 기획관은 “신분제를 공고화시켜야 한다”며 “민중은 개‧돼지로 취급하면 된다. 개돼지로 보고 먹고살게만 해주면 된다”고 말했다.

 

경향신문 관계자가 ‘민중’의 의미를 묻자, 그는 “1% 대 99%할 때 99%를 말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또 ‘신분제를 공고화시켜야 한다’는 말의 의미에 대해서도 “신분이 정해져 있으면 좋겠다는 거다. 미국을 보면 흑인이나 히스패닉, 이런 애들은 정치니 뭐니 이런 높은 데 올라가려고 하지도 않는다. 대신 상‧하원.. 위에 있는 사람들이 걔들까지 먹고 살 수 있게 해주면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향>은 나향욱 기획관의 이 같은 발언을 공개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사석에서 나온 개인 발언이란 점을 감안하더라도 교육정책을 총괄하는 고위 간부의 비뚤어진 인식, 문제 발언을 철회하거나 해명하지 않은 점을 들어 대화 내용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나 기획관의 방언이 알려지자 각계 인사들은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국뽕들이 아무리 한국이 최고 빼애애애액 해봤자 현실은 개돼지 취급받을뿐






  • 리아트리스Best
    16.07.10
    이런 인간들이 언젠가 헬조선에 새로운 신분제를 세울 수 있게 되고 중국의 지원하에 독재할 수 있게 되면, 주저하지 않고 나라를 버릴 자들이지요.
    국뽕들은 대체 뭘보고 나라에 충성한다고 빼애액대는건지...
  • 이런 인간들이 언젠가 헬조선에 새로운 신분제를 세울 수 있게 되고 중국의 지원하에 독재할 수 있게 되면, 주저하지 않고 나라를 버릴 자들이지요.
    국뽕들은 대체 뭘보고 나라에 충성한다고 빼애액대는건지...
  • 푸른하늘
    16.07.10
    나향욱기획관 이 분 큰일하셨네요.
    용감하게 금수저의 본질을 선포하셨습니다.
    헬조선사이트의 글들을 보면서, 인간의 본성, 본질을 많이 생각하게 됩니다.
  • 다프
    16.07.10
    박근혜도 똑같이 생각할 듯
  • 저 기획관 새끼는 진짜 제정신으로 하는 소린가? 기확관 정도면 5급 고시 합격한 건데 고시 합격한 새끼가 공직에서 저딴 개소리 지껄이고 있으니 진짜 욕이 나오지 않을 수가 없다. 저런 발언은 공직자로서 해야 할 말이 아닐 텐데? 신분제를 공고히 해야 한다는 것은 명백히 헌법을 무시하는 취지의 발언이며, 헌법 제7조 ① 공무원은 국민 전체에 대한 봉사자이며, 국민에 대하여 책임을 진다. 와 제1조 ②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는 헌법 조항을 위배한 반국가적 발언이다. 저런 새끼가 진정한 빨갱이지. 역사를 거꾸로 돌려 놓으려는 반동분자 새끼.
  • 나향욱 본인이 그런생각 들정도면 나라꼴이 좋지 못하다는걸 아는거고
    교육정책을 총괄하는 자리면 좀더 현실성있는 생각을 내놓아야 할 자리이겟죠
    본인이 현실의 문제를 인지하고 있으나, 본인의 신분에 비해 대가리가 영 좋지못하네요
    해결책 안떠오르면 동네 은행에 가서 취업하시길 바랍니다
    뭔소리냐하면 나향욱 넌 9급 공무원 수준이라는거에요

  • 푸른하늘
    16.07.10
    어쩌면 나향욱기획관 저 분이 순교자적인 심정으로 말한 걸수도 있어요. 일종의 반어법이죠.
    금수저가 솔직히 스스로 까는데, 일단 박수를 치죠.
    아니면 시세판단을 못하는 "팔푼이"이겠지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7979 1 2015.07.31
4667 김치와 밥은 당장 갖다버려야 마땅한 음식폐기물들 그 자체입니다. 16 new 볼온한개인주의자 560 8 2016.12.02
4666 일본이 개한국보다 열등하다는 병신새끼들에게. 1 new 볼온한개인주의자 135 8 2017.06.23
4665 혼자서 식사하는것이 탈조선에 매우 도움이 되는이유. 14 new 서호 276 8 2018.06.19
4664 나름 쩔었던 벗 방순위 new six2jx89 36 7 2019.06.16
4663 프로듀서 연습생 먹는 만화 new 김민성 69 8 2019.06.11
4662 개꼴리는 여고생 몸매 new 이지은 168 7 2019.06.11
4661 나름 쩔었던 벗 방순위 new sheisc882 31 7 2019.06.14
4660 프로듀서 연습생 먹는 만화 new 김성현 31 7 2019.06.15
4659 '한국식 나이' 유지 46.8% vs '만 나이' 통일 44.0%.... 9 new 진정한애국이란 380 11 2016.02.18
4658 헬조선 고등학교의 미개함를 알아보자 4 new Recall 559 11 2016.04.21
4657 지나 음식점 "일본 대지진을 열렬히 축하합니다" 4 newfile 장미애미 424 11 2016.04.22
4656 헬조센 서점가보면 ㅈㄴ 무슨 대단한 위인처럼 자기 자서전 인지 뭔지 써서 낸거 있잖냐. 10 new 이민가고싶다 477 11 2016.05.27
4655 개인의 ‘노오력’만 강요한 결과는 혐오와 분노의 괴물 9 new blazing 395 10 2016.06.20
4654 땅에 떨어진 법의식…“준법이 밥먹여줍니까?”... 6 new 진정한애국이란 360 10 2016.07.17
헬조선 교육부 정책기획관 - 민중은 개돼지다 7 new 아캄나이트 485 10 2016.07.10
4652 베르나르 베르베르가 생각하는 실패한 인생 4 newfile 탈아입구 295 11 2016.07.13
4651 한국적응이 아직 덜 끝난 프랑스아재 3 new 헬조선탈조선 411 10 2016.07.14
4650 최저임금 6470원., 10 new 이넘의헬 292 10 2016.07.16
4649 과유불급 이라는 개념을 모르는 나라. 2 new 기무라준이치로 162 10 2016.07.16
4648 터키에서 쿠데타 터졌다 헬조선은 ??????????? 4 new 지옥불조선 229 10 2016.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