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먼지가되고싶다
19.02.13
조회 수 597
추천 수 8
댓글 22








저는 영등포권에 서식하고있습니다

언젠가부터 사람이 있는곳이면 어디든지 기분이 나빠지고 불쾌하고 참 꺼려지네요

예를들면 병원이나 식당 pc방 등등 직업정신을 가지고 돈을벌러 나온건지

무의식적으로 의무감에 마지못해 나와서 일을 하는건지 미소까지는 바라지 않습니다만

최소한 인상은 쓰고 일을 하는건 아니지 않나요.. 어찌된게 가는곳마다 죄다 그러네요

그뿐만이 아니라 국민성도 바닥을 치다못해 심해로 내려않은 수준이랄까요

 

 

정의 도덕은 쓰레기통에 버려진지 오래인지 매너있는 놈 년들을 본지도 정말 오래됐고

지가 잘못을 하고서도 오히려 큰소리치는 놈년들이 거의 대부분입니다

저는 큰키x 핸섬페이스x 부자x 유식x 손재주x 이렇다보니 뭐하나 내세울것도 없고

긍정적으로 생각하려고해도 도저히 그럴 여유를 주질 않네요

다른건 다없다쳐도 특히 헬조선같은 경우는 돈만 많아도 남들에게 치이지않고 살아가는데는

큰 지장은 없을텐데 문제가 생겨도 돈으로 해결하면 그만인 나라니까요

 

 

정말 진심으로 행복해서 좋아서 웃어본게 언제인지 기억도 안날정도입니다

jasal 결심도 수없이 했지만 어떤 방법을 시도하더라도 고통이 크건 적건 댓가가 따르기 마련이죠..

원해서 이런 나라에 태어난것도 아닌데 극도의 고통을 감내해가며 죽자니 참 억울하구요

뭔가 세상사는 낙이 있어야하는데 이건 뭐 일->집->일->집 의 반복이니 게다가 앓고있는 병도

2가지나 있구요

 

 

더 불행한것은 앓고있는 병중의 하나가 현대의학으로도 완치가 불가능한 병입니다..

죽을병은 아니지만 신경쓰이고 삶의질이 매우 떨어지는 병이죠 무슨병인지는 말씀드리지 않겠습니다

더군다나 평군수명까지 길어져서 남은 여생을 어찌살아야할지 앞이 캄캄합니다

집밖에 나서는 순간부터 헬조선인들이랑 마주치면 그냥 짜증이납니다

 

 

70~90년대중반? 까지만해도 참 지금보다 발달은 덜되었지만 가진것이 없어도 이웃간에 떡이나 반찬도

오고가고 서로 인사하며 웃는얼굴로 스쳐가곤 했는데 지금은 살기가 더 좋아졌다뿐 돈없는 사람은

한정적인것만 즐길 수 있는건 변함이 없으니까요

부모님은 항상 하는소리가 돈만 많다고 행복한건 아니야 이런 말씀을 하시지만 행복하지 않더라도

한번쯤은 돈방석에 앉고싶은건 누구나 가지고있는 소망 아닐까요

작은것에 기쁨을 누리라 하는데 남들과의 삶의질이 비교되는데 과연 공자맹자가 아닌이상 뻔히 tv매체나

온라인을 통해서 눈에보이고 귀에들리는데 그렇다고 안보고 안듣고 살수도 없는 노릇이구요

컨트롤하는것도 한계가 있구요

 

지금 제 상황에서 남은 여생을 그나마 해피하게 보낼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이 있을까요?

헬조선 지식인분들에게 묻고싶습니다

 

 






  • 일은 하는중이다 관종아 ㅋㅋ 일은 니가해야지 누구보고 일을하래


  • 일은 하는중이다 관종아 ㅋㅋ 일은 니가해야지 누구보고 일을하래


  • 자본주의사회에선 능력우선이다 그게싫으면 북한이나 가던가 ㅉㅉ
  • 미네르바
    19.02.14

    "지적, 심리적 저능 꼰대"새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넌 386 문슬람충 꼰대 공산 좌파새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네 무슨말씀인지 알겠습니다 하지만 까는건 일시적인 해소일뿐 근본적인 원인해결엔 도움이 안되죠..

    여기서 국까가 되어봤자 남은 여생을 하루하루 의미없이 까기나하다 시간을보내는것만큼 잔인한게 있을까 싶기도하고.. 하루하루 나라 돌아가는꼴을보면 미래가 안보입니다 그렇기에 더욱 암울한거죠.. 예전에 이사이트에

    누군가 이런말을 했었죠 '악이 지나간자리에 새로운 악이 들어설뿐 달라지는건 없다' 이 글귀만 봐도

    앞으로 미래는 없다는걸 암시하는거죠 실제로도 그렇게 돌아가고 있구요

  • 에휴 희망적인게 단 한가지도 보이질 않네요 시간이 흐를수록 무엇을 하던간에 더 불편하고 더 엄격하게 변하고 있고 모든걸 내려놓고 슬슬 마무리 짓는것이 최선같습니다..
  • 실례지만 하나 여쭤봐도 될는지? 초딩졸업이후로 성인까지 히코로 지내셨다고 했는데

    의식주는 어떻게 해결하시는지 궁금합니다

  • 외출시에 헬조선인들에 대한 대비는 어떻게 하시죠? 궁금해서 묻습니다 ㅎㅎ

    저도 현재진행형이라 궁금해서요

  • 참 이런건 지극히 일상중의 일상인데 이런것마저도 헬조선안에선 내성적인 성격은 다른 성격에 비해서 더 자극이 심하죠..  저같은 경우는 생각이 좀 많은편이라 사소한걸로 헬조선인과 시비가 붙으면 그일이 있은 이후로 한참 고민에 빠져있습니다 큰일이라면 충격은 몇배가 되겠죠.. 워낙에 이나라에 사건 사고가 많다보니 사소한것마저도 일이 생기면 뒤처리는 어찌해야하는지 문제가 생기면 변호사를 선임해야하는지 등등 그다음수 다음다음수 다음다음다음수까지 어찌보면 쓸데없는 생각들을 미리하는 경향이 매우 큽니다

    저도 내성적이긴 하지만 지인들과 만날때는 인구밀도나 규모가큰 건물에 상관없이 다니곤 합니다만 아무래도 그런곳을 다니다보면 지나가는이와 부딪힌다던가 별 사소한걸로 다툼이 생기곤 하는데요 이럴때면 아시겠지만 헬조선 종특나오죠;; 예전에는 너죽고 나죽자였는데

    언젠가부터 너죽고 나살자가 되어버렸죠 극이기주의 심보로 가득한 헬조선인들이기때문에

    거리를 걷더라도 혼자걷더라도 지인과 걷더라도 왠만하면 양보를 해주는 편입니다

    참 웃기는건 다그런건 아니겠지만 아마 대부분은 그럴거라 생각하는데

    남자 3명이상 모여다니면 왜 근자감이 생기는지 모르겠습니다 ㅋㅋ

    쪽수라고 하죠 ㅋ 반대로 제가 혼자길을 걷다가 3명이상의 다른이와 시비가 붙게되면

    겉으론 티를 안내도 속으론 좀 쫄리곤하는데 다수가되면 밑도끝도없는 자신감이 생기더라구요

    어찌됐든 얘기가 삼천포로 빠졌는데 제가 익룡님에게 여쭤본이유는 아시다시피 저도 성격이 소심하고 내성적이라 왠만하면 혼자있을땐 일할때 제외하고는 히코로 지내다시피합니다

    예전부터 그런말이 있었죠 평소 과묵한 사람이 폭발하면 더한다고요

    제가 딱 그렇거든요 10몇년을 거의 말없이 지내며 이리치이고 저리치여도 꾹 참았습니다

    근데 사람이 참는데 한계가 있는법이라 저도 어쩔수없는 사람인지라 전에 한번 폭발했었죠

    시비가 붙어서 제어기가 고장나는바람에 앞뒤가리지 않고 폭언을 퍼부었더니 상대가 꼬리를 내리고 가더군요 그때 느낀것이 헬조선안에서 죽을때까지 살거면 당하고만 살아선

    안되겠구나 양보만 하고 살다보면 항상 남들밑에 뒤쳐져있는 자신을 발견하기 때문에

    그래서 앞으로는 사는 동네를 제외한곳에선 죽는한이 있더라도 밀리지말자라고 결심했습니다

    어차피 오래살아봐야 좋은일 볼일 없을거고 미래가 불투명한것은 기정사실이니까요

    그것이 확실해졌으니 일이 생겨 죽더라도 적어도 억울하진 않겠죠

    당하고만 살다가 죽느니 맞서 싸우다 죽는것이 그나마 나은 것 같습니다

    큰일이든 작은일이든간에요 너무 멀리간것이 아닐지는 모르겠습니다만 혹시나 제가 무슨일이 생겨 이 사이트에 다시 못오게 되더라도 익룡님이란 존재가 이곳에 머물렀다는 사실을

    잊지 않겠습니다 이렇게 얘기하니 전쟁이라도 나가는 사람같네요 ㅋㅋ

    그럼 이만 줄이겠습니다

  • 헬조선 노예
    19.02.22
    먼지가되고싶다님 헬포인트 5 획득하셨습니다. 헬조선에서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 실종이요? 타인에 의해서 그런것인가요?
  • 헬조선 노예
    19.02.23
    먼지가되고싶다님 헬포인트 5 획득하셨습니다. 헬조선에서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 enwi491
    19.02.16
    인생은가까이서보면비극이지만멀리서보면희극이다-찰리채플린-
  • 킁.. 이 사이트가 없어지면 나라에 대해 한탄할 곳도 하나가 없어지는거군요
  • 헬조선
    19.03.14
    Test
  • 탈조선했음
    20 시간 전
    커서 돌아보면 참 그 가르침 잘못 된거 같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더라구요. 돈이 전부가 아니다 돈이 있어야 꼭 행복한건 아니다 요런말들.
    돈이 전부 맞더만요. 커서보니. 이미 죽은 사람 살리는거 빼고 거의다 돈가지고 안되는게 있나요? 

    큰병 걸려도 돈 있으면 수술받지만 없으면 죽어야 되잖아요. 

    행복이란것도 사실 사람은 대부분 물질적인 풍요가 바탕이 되어야 비로서 느끼는데 그것도 돈이 있어야 가능하죠.
    일단 돈이 있어야 돈 때문에 긍긍하지도 않고 사람이 자연스럽게 긍정적이 되는거죠

    그러니 잘못된 가르침이라고 생각하네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7832 1 2015.07.31
4167 내가 국까가 된 이유? 13 newfile 블레이징 737 12 2017.10.07
4166 어휴 헬조선에 대해 의미 이해 못하는것들이 너무 많다. 28 new 굴라크는모든것을해결한다 659 9 2019.02.18
4165 (유튜브) 컬처쇼크 | 미국면접 vs 한국면접 비교 3 new 거대익룡 536 8 2019.02.17
4164 헬조선인들은 남 괴롭히는걸 좋아하는것같다 . 16 new 헬조선은언제나아질까? 601 8 2019.01.12
4163 조선족 시위 4 newfile 거대익룡 235 10 2019.02.16
4162 한국형 황금방패 HTTPS 차단! 중국몽이 이루어졌습nida 짝짝짝^^ 2 newfile 거대익룡 328 9 2019.02.13
4161 세계적으로 과거의시대로 회귀하고있는것같음 . 7 new 헬조선은언제나아질까? 434 11 2019.02.12
4160 (유튜브) 한국인이 왜 개돼지 정신병자 인가? 4 new 거대익룡 444 11 2019.02.14
4159 한국에서 독립운동/친일청산 세력이되는법 1 new 시대와의불화 117 9 2019.02.14
4158 헬조센은 유교를 이은나라가 아니다 6 new 굴라크는모든것을해결한다 393 8 2018.06.23
헬조선의 삶 22 new 먼지가되고싶다 597 8 2019.02.13
4156 일본인은 바퀴벌레야. 4 new 프리글루텐 397 7 2019.01.29
4155 복지과잉이라고 포퓰리즘이라 헛소리하는 것들은 자살좀 14 new 굴라크는모든것을해결한다 344 9 2017.11.02
4154 기회와 역사적 관점 그리고 꼰대 feat 존이 떠난이유 5 new 굴라크는모든것을해결한다 268 7 2019.02.06
4153 손석희 이슈 및 손x원 문제 이건 엄청난 이슈가 뒤에 도사리고 있다. 3 new 굴라크는모든것을해결한다 192 7 2019.01.29
4152 페미니즘 절대 안 받아들인다 new 쿠소춍 306 8 2019.02.02
4151 페미들, 꿀빠니스트들이 항상 하는 소리 "남자라서 범죄의 공포에 안 떨어도 되는 걸 감사히 여겨라" new 쿠소춍 184 7 2019.02.04
4150 좌파빨갱이 사회주의자들 특징 20 new 히익여기가헬조선이라고 369 7 2019.02.05
4149 K-pop에 대한 개인적인생각 10 new 서호 441 7 2019.02.01
4148 헬조선에서 분야별로 위인이 나올수가 없는이유 3 new 서호 412 7 2019.02.04
1 3 - 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