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201707290828160.jpg

 

 

안녕들 하십니까? 부침개 (이하생략)입NIDA.

 

이번에는 서론(인사말)도 뭐 길게 해서 좋을 것도 없을 거 같고 (다 읽어 보지도 않을 테니까) 이번에는 저도 특별히 할 말이 없어서

 

그냥 스킵하겠습니다. 그냥 있을 때 쓰고 하는 거니까요. 인사말이 의무는 아니라고 보거든요 아직까지 저한테는.

 

그러면, 바로 본론 들어가겠습니다. 이번 주제는 헬조선 인적성 검사, 취업 관련한 내용입니다.

 

제가 뭐 취업이라 하면 공무원 시험에 중점적으로 두고 이야기한 편이죠. (사실 병적으로 집착했다는 건 안 비밀)

 

그렇지만 아무리 지금처럼 헬조선이 개막장이라 해도 아직까지는 의무적으로 무조건 공무원 해야 한다는 건 아니긴 하죠.

 

여전히 사기업을 선택하는 경우도 있죠. 물론 사기업이 에미 뒤졌다는 거 알면서도 뭔가 특별한 사연이 있고 이유가 있을 테니까요.

 

그러면, 사기업 채용 방식은 뭐 우리가 아는 바와 같이 낙하산 특혜와 가족 중심 운영으로 인해서 공채는 사실상 무의미하다고 하죠.

 

뭐 공무원 시험도 말로는 공채 많이 해서 공정하게 뽑겠다고 하지만 혹시 알겠나요. 이미 9할은 뽑혀져 있었고 나머지 1할만 경쟁한다는 걸.

 

아무튼 그 사기업에 들어가기 위한 시험인 인적성 검사, 뭐 대학 때도 대강 들어 보셨겠죠. 저도 뭐 한 번 해보긴 했지만

 

그놈의 무의미한 간판 따기 위해서 왜 이딴 병신 쓰레기 같은 문제 가지고 씨름해야 하는지 모르겠더군요.

 

본문에서도 나오지만, 천성 이과생 입장에서는 왜 역사를 해야 하고, 천성 문과생인 경우에는 왜 수식 계산을 해야 하느냐고 하죠.

 

그게 진짜 직무에 필요하다는 그런 거면 말을 안 하지만 그것도 아니고 그냥 공무원 시험처럼 대놓고 떨어뜨리겠다고 작정한 거니까요.

 

뭐 애초에 시험이라는 게 진짜 자격을 검토해서 일정 자격이 죄는지를 검토하는 게 아니라

 

그냥 지원자가 많네 다 뽑을 수 없으니까 걸러내야지 하면서 온갖 뻘짓거리를 하는 거죠.

 

공무원 시험이면 진짜 전공자들도 알까말까한 개지엽적인 거 갖다 써서 말장난질 하며 말도 안 되는 문제 만드는 데 목숨 거는 식으로요.

 

그러면서 출제위원이라면서 교수 소리 듣고 인사혁신처 새끼들의 더러운 돈을 만지죠. 그러면서 대학에서 교수 소리 듣고.

 

진짜 출제위원도 신상 털어서 공무원증 단 새끼들하고 같이 참수해야 한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이 새끼들도 사기업 사장 새끼들과 마찬가지로 공무원 시험 과열을 만든 원인이기도 하니까요,

 

이 새끼들이 만든 ㅈ같은 문제 하나 때문에 노량진에서는 지금 이 순간에도 암기 싸움하며 서로 죽이려고 전쟁을 벌이는데,

 

출제위원은 자기들은 돈 받고 문제만 내면 그만이라면서 아무 책음도 안 지려고 하는 도둑놈 새끼들이죠.

 

어쩌면 공무원증 단 새끼들보다 더 악질인 걸수도 있죠. 진정한 의미의 곡학아세(曲學阿世)를 보여주는 걸 수도 있으니까요.

 

자기들 지식으로 공무원 시험을 쓰레기로 만들어서 취준생들 엿 먹이는 데 써먹으며 돈 받고 교수 소리 듣는 날강도 새끼들.

 

뭐 당연히 이런 거 때문에 신상 위협 받는다고 공개 안 할리는 없을 테고 공정성을 위한다느니 하겠죠. 하아... 그만 하겠습니다.

 

아무튼 공무원도 이렇게 ㅈ같은 방식으로 지원자드 ㄹ걸러내려고 전쟁인데, 사기업은 어떨까요.

 

사기업은 공ㅁ원처럼 시험 점수 나오면 무조건 면접 보고 뽑는 게 아니죠.

 

공무원은 100명 뽑는다 하면 100명은 넘을 수 있어도 100명 미만으로 뽑지는 않으니까요. 즉 99명 나오면 안 된다는 겁니다.

 

(양성평등으로 여자나 남자가 더 뽑히는 겅우에 부족분을 더 뽑는 방식)

 

그러면 야 100명 뽑겠다면서 왜 1명 덜 뽑아 이게 무슨 공개채용이냐 빼애애애액 거리겠죠.

 

반면 사기업은 똑같이 100명을 뽑는다 칩시다. 그러면 당연히 공채든 경채든 뭔가 해서 뽑아요.

 

근데, 사기업은 100명 뽑겠다고 하고 반드시 100명을 뽑아야 할 의무가 없으므로 이렇게 하죠.

 

저희 기업이 사정이 있어서 부득히아게 100명을 다 뽑지 못하겠습니다. 하고 70~80명 뽑고, 많이 뽑아야 90명 뽑죠.

 

그러면 아까처럼  공무원 1명 덜 뽑은 것도 쌩지랄 발광하며 빼애액 거리는데 사기업에는 안 그럴까요?

 

안 그럴 수도 있겠지만 못 그런다고 보는 게 맞을 거 같습니다. 사기업은 사실 아쉬운 게 없으니까요.

 

100명 다 안 뽑는다고 아쉬워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오히려 더 많이 뽑으면 이 새끼들 짜르기 전까지 월급 줘야 하는데 하고 걱정하겠죠.

 

오히려 적게 뽑는 걸 좋아할 겁니다. 말을 하지 않아서 그럴 뿐이지.

 

뭐 똑같이 100명 뽑아도 점점 이런저런 명분 들먹이면서 줄이고 또 줄여서 최종적으로 남은 10명에게 100인분 일을 시키게 되죠.

 

그러면 1인당 10인분 일을 해야 하는데, 1인분 일도 제대로 하면 모를까 그것도 아니죠.

 

뭐 10명 남은 경우 자체가 뭐 정치질 잘 하고 어느 정도 멀티 태스킹 가능하고 유능하다 해서 써먹을 만하다고 해서 남긴 거겠지만.

 

그러면 10인분 일을 하는데 10인분치 월급을 주냐? 사기업 사장이 미치지 않는 한 그럴 일은 결코 없을 겁니다.

 

당연히 일한 사람분, 1인분 치 월급 주고 좀 불쌍하다 싶으면 2인분치 내에서 주는 정도지, 10인분 일 했다고 10인분어치 돈 안 줍니다.

 

오히려 넌 10인분 하냐? 쟤는 20인분 일을 혼자서 하는데 실수가 없어 빼애애액 거리죠. 비교질 하며 경쟁 자극하게 하죠.

 

오히려 그 20인분 하는 사람이 미친 거죠. 진짜 말 그대로 워커홀릭일 경우겠죠. 몸도 생각 안할 정도의 워커홀릭.

 

근데 우리는 그래요? 막말로 출근 시간은 몰라도 퇴근 시간은 맞춰 나가고 싶고 그렇죠. 집에서 쉬고 싶짆아요. 정상적인 사람인데.

 

핫식스 끼고 살면서 밤에 졸아가면서 야근하고 싶어서 하나요? 부장 새끼 눈치 보고 가도 욕 먹을까말까인데.

 

그러면서 비교질을 하며 거의 착취 수준으로 갈아넣죠. 1인분 월급 받고 10인분 이상 일을 하는데 제정신이면 그게 이상하겠죠.

 

그래도 회사에서는 야근, 주휴 수당? 좆까 씨발. 해고 안 시키는 걸 고마워 하라고 빼애액 거리면 적반하장이죠.

 

지금 같은 상황에서는 해고 안 시켜준다는 것 하나만으로 갑질이 가능하니까 그렇죠.

 

정말 경제 호황기라 일자리 골라서 가던 90년대 이전에는 공무원도 사기업도 못 가는 고졸 좆찐따들이나 하는 정도라고 할 정도인데.

 

경제 호황기였다면 해고 안 시켜 주는 걸 감사하라고 하기 전에 내가 사표 쓰고 나왔겠죠. 뭐가 아쉬워서 그런 ㅈ같은 회사에 남아 있어요.

 

밖에 나와 보면 널린 게 일자리인데 뭐가 아쉬워서 그런 소리 들어요. 에이 씨발 사장 새끼야 잘 먹고 잘 살아라 하면서 던져 주고 나오겠죠.

 

지금은 해고 당하고 싶냐, 해고 안 시켜 주는 걸 감사하라면서 10인분 어치 일 시켜 줘도 감사하라고 하죠. 당연히 월급은 1인분 어치.

 

지금은 단순한 면접도 사장 마음에 들게 해야 하니까요. 내가 널 뽑냐 아니냐가 내 운명을 결정짓는 거니까요.

 

안 뽑으면 실업자 백수 되는 거고 뽑으면 회사의 노예가 되지만 1차적으로는 살긴 하니까요. 물론 오래 살 수 없다는 게 함정.

 

아무튼 그렇게 사기업은 많이 뽑아도 이런버런 명분을 들어 짤라버리면 되니까 문제 없고

 

적게 뽑아도 화사 사정이 어렵다는 개드립을 치면서 변명하는게 가능하다는 거죠.

 

즉 사기업 입장에서는 어떻게 뽑으나 아쉬울 게 없다는 겁니다. 우리가 잘 아는 인턴 보면 알잖아요.

 

죽어라 회사 일 시켜먹다가 나중에 정규직 전환해준다니까 하는 말이 다 능력 없네 안 뽑아 씨발 이럽니다.

 

그래서 올해 인턴 > 정규직 전환 0명. 끝입니다. 사기업은 이렇게 해도 위법행위가 아니므로 아쉬울 것도 없으니까요.

 

공무원은 시험 점수만 나오면 면접에서는 그냥 병신인지 아닌지만 보고 무조건 채용해야 하기 때문에 문제가 없겠지만

 

(물론 그 공무원들은 철밥통 소리 들으며 잘 안 잘리는 판에 잘리기 전까지는 세금으로 먹여살려야 한다는 게 함정)

 

사기업은 그냥 지원자 잔뜩 몰려와도 요즘 젋은 것들 다 능력 없어 안 뽑아 씨발 빼애액 거려도 할 말 없다는 겁니다.

 

이런다고 뭐 법 어기는 것도 아니고 법 어긴 게 없으니 위법행위가 아니니까 처벌도 없고. 사기업 입장에서는 ㅋ 개이득 이러는 거죠.

 

뭐 생색내기 수준으로 1명만 딸랑 뽑아도 그래도 채용은 했잖아 ANG? 하면 또 할말 없습니다.

 

모집 공고에 나온 인원을 그대로 지켜야 한다는 의무가 없으니까요. 100명 뽑겠다면서 10000명 뽑으나 1명 뽑으나 사기업 마음이라는 거죠.

 

그러면 이걸 왜 인적성 검사 이야기하며 언급한 거냐, 마찬가지라고 봅니다.

 

사기업에서는 적게 뽑든 많이 뽑은 안 뽑든 자유라는 거죠. 아쉬운 거는 뽑히길 바라는 지원자들 뿐이니까요.

 

뭐 법으로 강제해서 공무원처럼 무조건 채용하라고 하면 회사 사정이 어려운데 우리보고 죽으라는 거냐 빼애액 거릴 테고요.

 

참 씨발 기가 막힌 핑계거리네요. 그래서 사기업 사장 새끼들 무덤이 전부 핑계 가득한 무덤인가 봅니다.

 

아무튼 그렇게 사기업에 들어가려고 하는 지원자들은 인적성라는 어느 정도의 기준이 있다고 해도

 

면접이라는 장치 하나 더 거치게 해서 면접 때 이 새끼 싹수가 노랗네 하고 올해 공개 채용자 0명 끝 이래도 할 말 없다는 겁니다.

 

똑같이 시험 봐서 최종적으로 면접까지 보는데도 이럽니다. 물론 그 방식은 양쪽 다 다르지만 시험 > 면접 이건 공통점이죠.

 

쉽게 말해 공무원은 시험 치고 고득점자 짤라서 그놈들 면접 보게 하고 거기서 1.0프로 맞춰서 (더 뽑기도 하지만) 채용하면 끝이죠.

 

사기업은 인적성이둔 뭐든 시험 치게 해서 고득점자 짜르는 거는 비슷해도 면접에서 전부 마음에 안 들어 껒여 ㅗㅗ 이러고 채용 0명 이러죠.

 

거기다가, 인적성 검사라는 게 인서으 적성 검사라는 건데, 이게 아직도 논란이긴 하지만, 인성 검사할 수 있어요?

 

정말 씹노답 급의 인간 쓰레기를 걸러내는 사이코패스 테스트가 있다 해도 그것도 100프로 신뢰할 수 없는 거잖아요.

 

마찬가지입니다. 사람의 인성을 수치화시킨다는 거는 아직까지는 불가능하죠.

 

뭐 먼 미래에는 기술의 발전으로 가능하다 싶을지 몰라도 우선 지금은 아니라는 겁니다.

 

하다못해 지금도 뇌에 대해서 아는 게 제가 알기로는 10~20프로 정도라고 하니까요.

 

뇌를 온전히 알아도 답을 찾을까말까인 게 사람의 본성, 인성이라고 감히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답을 못 찾으니까 철학, 신학까지 동원해서 설명하려 하지만 지금도 명확한 답을 못 내고 있으니까요.

 

아무튼 그렇게 수치화, 객관화할 수 없는 것을 단순히 췽버하기 위해서 걸러낸다?

 

저도 관심 있어서 삼성고시라 불리는 SSAT 문제 한 번 보고 딱 느낀 게 있더군요.

 

뭐 회사예절인가 하는 파트에서, 상사가 부당한 대우를 하 때 어떻게 합니까 같은 문제의 답이 가관이더군요.

 

모범답안은 그냥 알겠다고 하고 복종한다 이겁니다. 이야, 씨발 완벽한 노예 마인드 주입하려는 거 보소 ㅋㅋㅋ

 

다른 선지를 고르면 이 새끼 회사에서 짤라야 할 새끼네 하겠죠. 왜냐고요?

 

부당한 요구를 하면 따진다 > 노예 자격 없음 그러므로 짤라 이럴 테고 대놓고 거부한다는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당연히 짤릴 테고요.

 

그냥 닥치고 복종한다 라고 하는 선지만 고르게 하는 게 무슨 씨발 인적성 감사인지 참... 기승전 복종 복종 또 복종

 

그렇게 개같이 복종하고 개처럼 꼬리 치며 살랑살랑 거리며 몸 부비고 헥헥 거려야지 뽑아준다 이거잖아요.

 

처음부터 짖으면은 너 보신탕 하면서 바로 복날 개고기 확정. 이건 뭐 병신도 아니고. 저 진짜 욕 나올라 그래요. 건드리지 마세요. (ㅂㄷㅂㄷ)

 

인적성부터가 대놓고 복종하라고 닦달하는데 다른 지식 묻는 거는 이해가 될까요.

 

뭐였더라 본문에 나온 게 더 자세하겠지만, 아무렇게나 타자 치고 dsgdsfaskjvsadfaklsdfkmnadlf 이렇게 하고

 

거기서 d의 개수 찾기 이런 식으로요. 그걸 빨리 찾아야 한대요. 공무원 시험 1분에 1문제 풀고 답 마킹하는 거 포함한 시간 이것도 아니고.

 

천성 이과생 입장에서는 아니 내가 공기업 들어갈 거나 공무원 할 것도 아닌데 왜 역사, 헬국뽕사를 묻지 이러고.

 

애초에 사기업 입장에서는 공무원 시험 지엽적인 거는 애교라 할 정도로 뒤진 에미의 할머니에 조상까지 뒤지게 만드는 ㅈ같은 문제 쳐내도

 

이상할 거 1도 없으니까요. 아쉬운 건 너희지 문제 만든 우리는 안 뽑아도 상관 없다 흙수저 븅신들아 ㅋㅋㅋ 이러는 거죠.

 

뭐 어찌저찌해서 인적성 검사도 잘 해서 고득점 받았다 칩시다. 진짜 아이큐가 멘사 가입 가능한 최소 140 이상 된다 치고,

 

그 정도면 요령만  익히게 해주면 공무원 시험은 그냥 껌이라고 할 테고 인적성은 뭐 다 찍고 엎드려 있을 놈이죠. 물론 정답만 찍었겠지만.

 

그런 놈이라고 해도 면접은 보장 못 합니다. 왜냐 하면, 저는 아직 잘 모르겠지만 대충 이런 거 같아요.

 

부침개라는 지원자가 샘숭에 지원했다고 칩시다. (씨발 ㅈ같은 샘숭 폭파시켜 버리겠어 라고 하는 반샘숭적 부침개인 건 안 비밀)

 

그려면 이러겠죠 아, 스펙 보니까 토익 900에 토스 상위권에 일본어능력시험, 한자능력, 한국사능력 1급 등등 아주 좋아요.

 

그렇지만, 부침개 지원자님이 쓴 자기소개 내용 보니까, 가족사가 좀 안 좋네요. 아버지가 자주 가정폭력을 행사했다고 하던데.

 

그렇다면 우리 회사에서 좋을 게 없는데, 이는 앞으로 어떻게 해결하실 겁니까 이런 식으로요.

 

그러면 저는 열심히 해명, 변명하면서 성실하게(?) 답변한다 쳐도 사실 샘숭에서는 절 뽑을 의향이 처음부터 없었을 건 확실하죠.

 

사실 제가 쓴 자기소개서 내용이 진짜인가 아닌가는 중요하지 않아요. 그냥 껀수 잡으려고 하는 거 같거든요.

 

조금이라도 문제 있다 싶으면 그걸 문제 삼아서 그냥 안 뽑아 씨발 이러는 거죠.

 

그러면, 면접 고생하셨고, 결과 나오면 연락 드리겠습니다. (속마음: ㅈ까 그냥 꺼져 씹새끼야 ㅗㅗ) 하겠죠.

 

그래서 면접 결과 발표할 때 보니까 우리가 잘 아는 '귀하의 능력은 좋으나 회사에서는 어쩌고저쩌고...' 라는 문자가 와 있겠죠.

 

아침부터 으어허러나ㅏㅣ낭리머민ㅇㅁㄴㅇ 개씨발 새끼들 이러면서 정신병자처럼 미쳐버리겠죠.

 

그렇다는 겁니다. 사실 저는 아직 본격적으로 사기업에 다녀본 게 아니라서 좀 어거지로 추측한 게 많아서 객간성은 기대 못할 겁니다.

 

하지만 저도 사람인지라 대강 사기업이 어떻게 돌아가는지는 제가 노력해서 직접 알아보려고 했죠.

 

뭐 그걸 보고 듣고 한 결론은 '사기업 가면 죽는다' 라는 거죠. '이불 밖은 위험해' 라는 말하고 비슷하죠.

 

우리가 아는 일반적인 사무직만 이야기하는 게 아니고, 흔히 말하는 공장이나 알바 등만 해도 마찬가지입니다.

 

아무리 일을 잘해도 인간을 포기한 DIO 추종자 새끼들인 개씹노답 미개, 사악 죠센징들 상대하면 없던 암이 재발할 거 같으니까요.

 

호의를 받으면 권리인 줄 알고 착각하는 종특부터 시작해서 손님이라고 갑질하는 손놈 새끼들이 대다수인 거 안 봐도 뻔하고,

 

일하는 데서, 일하는 시간에 미개한 짓거리 일삼으며 반성을 1도 안 하는 무개념 짓거리만 일부러 골라서 하는 걸 보면 어우... 속 쓰립니다.

 

개비스콘하고 카베진 한 박스 쏟아 부어도 미개하고 사악한 죠센징 새끼들 때문에 위산과다로 위가 녹아버릴 거 같아요.

 

공장도 뭐 보면 잠재적 범죄자 새끼들 조선족들과 짱깨 새끼들 드글거리고, 인간을 포기한 공장 직원, 사장 새끼들 상대하는 게 일입니다.

 

그럴 바에는 그냥 길가에서 객사하고 말지 라고 생각할 정도로 사기업의 에미뒤진 근로환경을 보고 사기업을 하겠다는 거는

 

정말 사채까지 손대야 할 정도로 절박한 거 아니면 고통으로 쾌락을 느끼는 극성 마조히스트 둘 중 하나일 겁니다.

 

헬조선의 ㅈ같은 사기업 근로 환경 보고 쾌락 느끼며 자위질까지 할 수 있을 정도면 뭐 말을 말아야죠. 생각을 그만둬야 할 겁니다.

 

인간을 포기한 지 오래였던 공장, 알바 < 회사 노예 사기업 사무직 < 공무원, 공기업 이렇게 되는 거 같아요.

 

사실 뭐 돈이 필요해서 일을 한다고 하지만 이건 뭐 공무원, 공기업 아니면 그냥 뒤지라는 걸수도 있겠네요.

 

선택지부터가 그냥 죽어라 하는 거하고 다를 바가 없는데요. 공장 가면 팔다리 잘리고도 짤리고 알바 잘 해도 진상 죠센징 상대해야 하니.

 

그냥 생각을 그만둬야죠. 부침개는 생각을 그만두었다. (죠죠 2부 카즈는 생각을 그만두었다 패러디)

 

아니 센징이와 센징이들이 서식하는 헬조선은 정상적인 사고로 이해하려고 하면 그 사람 뇌가 타버릴 거 같아요.

 

자동차 엔진에 각설탕 쏟아부은 거라고 해야 하나 그런 느낌이죠. 엔진 다 타버려서 못써먹는 정도. 제가 지금 그래요.

 

저만 그런 게 아닐 테고 사이트에 있는 다른 분들도 마찬가지겠죠. 저만 그럴까요?

 

아무튼 헬조선 사기업의 뒤진 에미 또 뒤지게 하는 인적성 검사와 사기업에 대한 썰을 풀어 보았습니다.






  • 한국은 뭐 학교 다닐 때부터 미개해지죠 교육과정 자체가 한심 하고저질 쓰레기인데다가 그런 인간들이 묻는 질문이야 뻔하죠 그냥 외워서 대답해 사회가 공개성 투명성이 전무 하고 경제동물사회다 보니까 성욕이 있어서 싸질러만 놓는거죠 애비 애미들은 지들도 안 지키는 정직성 성실성이나 내세우고 자신들부터 솔찍하지 못하죠
  • 하나같이 묵직한 팩폭이네요. 맞습니다. 학교 교육 보면 참 미개해지기 딱인 구조죠. 과거 구 프로이센과 나치 독일에서 군국주의, 전체주의 사상 세뇌시키던 주입식 암기 교육에 일본식을 열화시킨 객관식 시험 위주 공부 방식이 뭐가 도움이 되는지 참...

    헬조선 수능은 프랑스의 바칼로레아하고 비교할 수 없는 개씹좆노답 최악의 쓰레기 시험입니다. 프랑스 바칼로레아는 대학 시험이긴 하지만 사람이라면 한번쯤은 생각해 볼 만한 주제들이기 때문에 일반인들도 철학 토론할 정도인데요.

    반면 헬조선은 수능 문제 가지고 이야기 나눕니까? 하긴 하죠. 아 씨발 이거 3점 짜린데 틀렸어 썅 서울대 망했네 이딴 거밖에 앖지만. 결국에는 등급과 문제 막고 틀린 거에만 병적으로 집착하는데 뭔 발전이 있겠나요.
  • 그리고 지들도 못풀고 안풀리는 쓰레기들 내놓고 답 맞춰라 어이가 없음 개인의 역량에 비해 과도한 업무처리를 요구하고 전공과 맞지도 않은 일을 시키는 건 참 그런데 근원이 헬조선학교라 뭐라 할 말이 없네요 헬조선학교에서부터 저렇게 묻고 시키고 학생은 학교공부를 잘해야 된다 블라블라 헛소리
  • 진짜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공감한다고 하고 싶은데 공감이 새끼 생각나서 안 쓰는 표현이죠.) 본인들도 못 푸는데 답이 나올 리가 없고 지들은 그냥 문제 내고 못 풀면 못 푼 놈이 병신이라며 책임 전가하기에 급급하죠. 니네 대가리를 탓하라고만 하는데요. 어차피 아쉬운 건 사기업 드어가고 싶어하는 지원자들일 뿐 문제 같이 내든 누가 봐도 말도 안 된느 거 내든 풀기 싫으면 안 오면 되잖아 빼애액 거리기만 하는데 참... 사기업 임원 새끼들도 모가지 잘라 버리고 싶어지네요. 공무원증 단 새끼들하고 같이.
  • 거 외 저번에 스티브 잡스 열풍 불었을 때 저런 병신 같은 방식이 통용 되기 시작한 걸로 알고 있어요 스티브 잡스가 역사나 인문학을 언급한 건 자신의 자녀들과의 소통과 기본적으로 사람들과 정서적유대감의 작용이 애플제품을 만들게 된 계기가 된 정도였지 그자체가 아니였죠 그러니까 스티브 잡스가 역사나 인문학적 지식이 있어서 그런게 아닌거죠 그런데 한국에서 대기업 임원들이 철학자를 찾아가거나 인문학 강의 듣고 난리 아니었죠 인문학이라는 사고를 수입 했기에 사고 하는 과정이 빠져 있었죠 당연히 공돌이순이들한테나 문돌순이들한테 자기 전공 외에 다른걸 요구하니까 황당하죠 인문학적사고는 공순돌이나 문순돌이가 사고할게 아니라 회사 오너들이나 경영자들이 해야 되는 사고들인데 ㅋㅋ 씨발 좃나 황당하겠죠 몰라도 되는 정보까지 외우라고 지랄 하는데 컴퓨터도 아니고 여튼 한국은 학교 정부 기업까지 헬조선이니까 부침개님 말듣고보니까 저번에 악질 헬좃선기업 생각나네요 생산직이였는데 업무와 무관한 헛소리만 질문 해서 나중에 재수 없다며 나와버린 기억이 있네요 조센진들부터가 사고를 하지 않는 악질들이죠
  • 뭐 말단 애들한테도 써먹을 만한 거 있잖아요. 절대복종하라는 식으로 열화된 유교 탈레반 주입시키듯 말이죠. 일본 전체주의를 안 좋은 쪽으러 업글시켜서 적용한 게 헬조선이라 보시면 됩니다. 회사가 있어야 내가 있다면서 회사가 망해가면 직원들이 자살도하고 알아서 사직서도 쓰고 하면서 그래도 회사가 살아야죠 어헣헣 거리는데 미친 새끼들이죠. 서양인들이 보았을 때는.

    제가 본문에서 말한 상사에게 부당한 대우를 받았을 때 어떻게 하느냐에 대한 모범답안이 바로 무조건 참고 따른다고 해라 라고 할 때부터 알아봤습니다. 상사가 때려도 참아야 하고 상사가 지랄해도 참아야 하고 상사가 ㅈ같은 거 시켜도 참아야 하고 상사사 내 아이디어 훔쳐다가 승진해도 참으라 하니. 그걸 인문학이랍시고 열화된 복종 논리 만들어서 강제 주입시키는 게 헬조선 사기엡에서 말하는 인문학이라고 봅니다.
  • 덧붙여서 자신의 직무나 전공 외에 시키거나 물으면 그걸 듣고 답해야 되는 상대방의 입장은 어떻겠습니까 더군다나 자신의 관심 밖의 질문이라면 회사가 아닌 친구나 가까운 사이라면 싸움일어나죠
  • 당연하죠. 애초에 어느 정도 개념이 있는 친구나 그런 사이라면 함부로 물어보지도 않았죠. 그냥 지원해서 합격 안 하면 남이 될 거라면서 무작정 툭툭 내 뱉는 ㅈ같은 마인드가 문제라고 봅니다. 어차피 우리 회사 안 올 거면 그냥 동네 아저씨라고 할 거잖아 하면서 말이죠.
  • 블레이징
    17.08.03
    솔직히 저거보고 대체 어떻게 인적성을 판단할 수 있는지부터가 미스테리입니다.
  • 그러게 말입니다. 제가 본문에서도 알했지만 인성을 자 재듯이, 두부 자르듯이 객관화시키고 수치화시킬 수 없는 건 다들 아니까요. 뭐 인성 평가헤서 점수 몇 나오느데 인성 점수 100이라고 애가 갑지가 약 빨고 맛 가버려서 깽판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고 인성점수 0점에 가까운 놈들이 인성이 나쁘다고 장담할 수가 없으니 말이죠.
     
    제가 도서관 가면서 지나가는 길에 태권도학원에서 뭐라나 인성부터 닦아준다나 그러던데, 미친 새끼들 이랬죠. 태권도 한다고 인성이 닦이긴 개뿔 그러면 태권도 안 하면 인성 없는 쓰레기들이라는 건가 싶기도 하고, 흔히 헬조선에서는 다양한 학원들을 개같이 보내는 거 보면 태권도만 하는 게 아닐 텐데 저건 혹사 수준 아닌가 싶더군요.
     
    블레이징 님도 잘 알다시피 태권도도 뭐 열화되었따고 하면 분명ㅎ 어릴 때부터 무너가 상대를 제압할 수 있는 무도를 배웠는데 그걸 자기 방어나 타인 보호에 쓰는 게 아니라 삥 뜯거나 양아치 짓거리 하는 데 쓴다는 거죠. 학교에서 그러면 흔히 말하는 일진 새끼들 하는 짓거리를 하는 거죠. 저도 뭐 한때 거의 찐따 수준으로 전락해서 스파링 상대 강제로 되서 쳐맞고 다닌 거 생각하면 지금도 양아치 라고 하면 바로 그 자리에서 쳐죽이고 싶어질 정도로 증오합니다. 개인적인 트라우마지요. 블레이징 님이라면 그 자리에서 진짜 작정하고 아작내버렸을 거 같지만 저는 뭐 그럴 용기가 없으니까요. 이러더가 빨간 줄 그이고 콩밥 먹는 거 아니냐는 걱정이 앞서서요.
     
    뭐 어릴 때 해 두면 1단 품띠만 있어도 군대에서 태권도 한다고 개같이 구르는 거 뺄 수는 있으니까요. 다만 군대에서는 포상을 주기 때문에 억지로라도 하지만 뭐 그거 한다고 개같이 구르는 것보단 백배 낫죠. 작업 근무 제설만 해도 뒤질 맛인데 태권도 자격증 따라고 하면... ㅈ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제가 지금까지는 흔히 말하는 도화지 이론인가 암튼 그거라고, 선을 칠하면 선이 되고 악을 칠하면 악이 되는, 성무선악설인가 해서 그걸 견지하는 거죠. 그러니까 환경이 중요하다고 최대한 중립적으로 보는 편이긴 한데, 문제는 센숭이 새끼들 미개한 짓거리와 사악한 마이드 보면 제가 병신인 거 같아요. 그냥 악 그 자체가 인간의 탈을 쓰고 버젓이 돌아다니며 증식하는 거 같아요.
     
    제가 뭐 기독교, 아니 카톨릭(개신교 전부 포함해서 크리스트 교)을 맹신하는 건 아니지만 성경 창세기 내용에서 최초의 인류인 아담과 이브가 선악과를 먹었을 때 악 으로 된 것만 골라서 따먹은 게 센징이가 아닌가 싶을 정도로 악 그 자체라고 생각하니까 이해가 되더군요,
  • enwi491
    19.01.28
    이게다이승만개새끼때문임지금의근대의학교제도를만든게이승만임근데지는혼자나중에노후독립군자금빼돌린걸로편하게먹고지냄씨발놈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7905 1 2015.07.31
4142 사람이 죽어야만 운영되는 기업은 왜 존재하나? 5 new 헬조선극혐 172 7 2019.02.02
4141 국가가 통계를 조작하는 날조와 조작의 나라 '일본' 1 new 프리글루텐 176 7 2019.01.29
(개인적인 생각 사리즈) 헬조선 사기업 인적성검사와 사기업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11 newfile 부침개뒤집듯이혁명을 709 7 2017.08.03
4139 '헬조선에서 동물을 대하는 태도'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43 newfile 부침개뒤집듯이혁명을 629 8 2017.08.02
4138 반일에 세뇌되 일본인들 욕이나 하는 한국인들 이글을 잘 읽고 깨달아라.! 9 new 기무라준이치로 423 8 2019.01.20
4137 일본이 안도와줬으면 남한 1인당 gdp 어느정도일까? ㅎㄹ 2 new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353 7 2018.12.15
4136 유시민의 망언에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 ... 17 new 헬조선은언제나아질까? 445 7 2019.01.10
4135 ㅋㅋㅋ 일본이 군비재건하고, 한국은 미국의 우방이라고? 7 new Direk 295 8 2018.12.30
4134 내가 봤을땐 한국인은 "자학적"이야 27 new 프리글루텐 769 9 2017.01.12
4133 캐나다로 이민 간 사람들의 최후 ! 31 newfile 프리글루텐 1780 13 2017.01.13
4132 일빨러들에게 일본에서 사회인으로 3년간 생활한 형이 팩트폭격으로 일본 환상 깨트려주기 30 new 프리글루텐 1435 11 2016.11.08
4131 미개한 후진국 헬닛뽕에는 없는 갓북유럽서양국의 위대한 합리성 16 new 프리글루텐 402 8 2017.07.20
4130 비뚤어진 가정교육 5 new 좌약식빨간약 406 10 2017.06.29
4129 조던 피터슨의 집에는 소련 상징화가 가득차다고 합니다. 9 new 나키스트 239 7 2019.01.13
4128 씹좆봊민궈 년놈놈년 성별갈등 크게 해소할수 있는 해결법 이미 나왔잖아 new 미네르바 168 7 2019.01.14
4127 반일감정 심한 헬조선사람들 보면. new 헬조선은언제나아질까? 217 10 2018.06.16
4126 최연소 임원의 자살 5 newfile 항공정비하악 703 9 2016.01.17
4125 현장의 사진으로 전하는 후진국 일본의 실체 13 new 프리글루텐 627 11 2017.07.14
4124 독일통일할때 동독마르크 서독마르크 차등 뒀어야 하는데. ㅇㄹ 5 new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101 7 2019.01.13
4123 탈조선 포기하고 여기에 남아있겠다 6 new 수면제 377 9 2019.01.13
1 - 21 - 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