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지고쿠데스
22.02.05
조회 수 42
추천 수 0
댓글 1








현대차 '디자이너 죽음'..회사 사과에도 멈추지 않는 직원들

장예지 입력 2022. 01. 24. 18:06 수정 2022. 01. 25. 09:16 댓글 7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점심시간 추모 메시지 적은 80여개 풍선 날려
지난 17일 촛불집회 뒤 두번째 단체행동

24일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 직원들이 고 이찬희씨 추모집회에 참여해 띄운 풍선 메시지. 남양연구소 직원 제공

24일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 직원들이 고 이찬희씨 추모집회에 참여해 띄운 풍선 메시지. 남양연구소 직원 제공

“슬픔, 아픔…미안합니다. 남아 책임을 다하겠습니다” “괴롭힘과 부당한 노동에서 해방되시길” “늦었지만 올바로 기억할게요. 하늘에선 힘들지 않기를…”

24일 점심시간이 끝나가던 낮 12시50분께,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 위로 80여개의 흰 풍선이 떠올랐다. 2020년 9월 과로와 직장 내 괴롭힘 등을 견디다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던 고 이찬희씨를 추모하는 동료들의 메시지가 풍선마다 적혀 있었다. 지난 21일 현대차는 이씨가 숨진 지 1년4개월이 지나 담화문 형식으로 추모와 사과의 뜻을 전했지만 이씨의 죽음을 안타까워하는 동료들은 “알맹이 없는 사과”에 불과하다며 그를 기억하는 행동을 이어갔다.

이날 경기도 화성시에 있는 현대차 남양연구소 중앙공원에서는 20명 남짓한 연구소 직원들이 흰 풍선과 헬륨가스, 메시지를 적을 수 있는 펜을 자비로 준비해 공원을 찾은 직원들에게 건넸다. 지난 17일 저녁 이씨를 추모하는 첫 촛불집회를 연 데 이어 두번째 단체 행동이다. 이번에는 좀 더 많은 직원들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점심시간이 시작되는 오전 11시30분부터 약 두 시간 동안 회사 안에서 집회를 열었다. 남양연구소 소속 개별 직원들이 온라인 단체대화방에 익명으로 모여 뜻을 합친 뒤 실제 행동으로 연결된 것이다.

점심 식사를 마친 뒤 집회 장소를 찾은 현대차 직원들은 풍선 위에 ‘미안하다’, ‘잊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적었다.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 하늘에서는 행복하시길” “우린 너무 몰랐다…미안합니다”라거나 남은 사람들의 책임을 다짐하는 메시지도 있었다. “남은 자의 책임을 다하겠다”거나 “편히 쉬세요. 최선을 다해 돕겠습니다” 등의 메시지도 하늘로 날아갔다.

24일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 직원들이 고 이찬희씨 추모집회에 참여해 풍선을 날렸다. 남양연구소 직원 제공

24일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 직원들이 고 이찬희씨 추모집회에 참여해 풍선을 날렸다. 남양연구소 직원 제공

이제라도 이씨가 고통을 호소했던 직장 내 괴롭힘에 대한 책임자 처벌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회사 노조 게시판에는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이 될 수 있도록 노조가 나서야 한다는 글이 올라온다.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와 사내게시판에 올라온 추모글을 삭제한 책임자도 찾아 처벌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현대차 박정국 연구개발본부장(사장)이 지난 21일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한다”며 조직문화 개선을 약속한 담화문을 내부에 보냈지만 직원들 반응은 여전히 싸늘했다. 이번 추모 행사에 참가한 한 연구소 직원은 <한겨레>에 “(사과 내용을) 보자마자 (이씨가) 당한 직장 내 괴롭힘의 당사자를 지키기 위한, 의미 없는 담화문이란 생각이 들었다”며 “앞으로도 이런 일은 또 발생할 수 있다. 그렇기에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10년 넘게 현대차에서 일하고 있는 또 다른 참가자는 “직원을 대등한 존재로 보지 않는 현대차의 조직문화는 항상 문제가 되어 왔고, 매번 개선을 약속했지만 변한 것이 없었다. 이번 담화문을 봐도 외부 기관에 조직 진단을 위탁한다고 하는데, 투명성이나 신뢰성 면에서 기대가 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장예지 기자 [email protected]

▶바로가기: ‘디자이너 죽음’ 뒤늦게 고개숙인 현대차, 유족·직원들 “기대 없다”

https://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1028333.html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헬조선 노예
    22.02.05
    지고쿠데스님 헬포인트 20 획득하셨습니다. 헬조선에서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 너도한방 나도한방...즐거운 헬조선의 자유게시판 입니다. ↓ 35 new 헬조선 6563 0 2015.07.03
5364 한국과 다른나라 정치 비교 채팅방 1 new World 60 0 2022.05.22
5363 흉기차 정의선이 짐승보다 못한 새끼인 이유.. 1 newfile 지고쿠데스 44 0 2022.05.15
5362 3세는 생양아치.. 4세는 음주운전 미친놈. new 지고쿠데스 39 0 2022.05.07
5361 현대차 정의선은 어디까지 악랄해 질 수 있는가? 이게 사람새낀가? newfile 지고쿠데스 43 0 2022.04.30
5360 현대차 정의선은 어디까지 악랄해 질 수 있는가? 이게 사람새낀가? newfile 지고쿠데스 45 0 2022.04.23
5359 현대차 4세 음주운전 전과자 됨으로써 똥차 그룹 승계 포기 선언 newfile 지고쿠데스 58 0 2022.04.02
5358 현대차 4세 자기 눈까리 찔러서 똥차 그룹 승계 포기 (음주운전) newfile 지고쿠데스 41 0 2022.03.26
5357 현대차 4세 자기 눈까리 찔러 그룹승계 포기 천명 (feat 음주운전 전과자) new 지고쿠데스 37 0 2022.03.20
5356 현대차 끝났다.. 정의선 해외 도망가나? new 지고쿠데스 63 0 2022.03.12
5355 새 대통령된 윤석열에 대한 러시아 신문기사 7 newfile 헬조선시러 89 0 2022.03.12
5354 현대차.. 미국에서 계속 불탄다. new 지고쿠데스 53 0 2022.03.05
5353 러시아,우크라이나가 젊은 여자들 많은 나라인냥 깝치는 븅신들에게 2 newfile 헬조선시러 277 0 2022.02.27
5352 현대차 망조. new 지고쿠데스 42 0 2022.02.27
5351 무설치 디아2 구버전 소울모드  newfile dsdwt212 54 0 2022.02.21
5350 양아치 정의선네 차.. 끝없는 리콜. new 지고쿠데스 17 0 2022.02.19
5349 정이선의 현대차.. 리콜에 또 리콜. new 지고쿠데스 36 0 2022.02.12
5348 할마이들이 많아서 여초국가된 한국인거다 newfile 헬조선시러 61 0 2022.02.09
5347 정개선의 꼰대차... 조직문화 좀 보소. new 지고쿠데스 42 0 2022.02.05
정개선의 꼰대차... 조직문화 좀 보소. 1 new 지고쿠데스 42 0 2022.02.05
5345 독사 정의선의 꼰대차.. 달리던 중 화재 후 전소 new 지고쿠데스 36 0 2022.01.29
1 3 - 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