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크기변환_6.png크기변환_7.png










신상 2017년에 만 31세 됨. 여자. 서울 4년제 미술대학교 졸업.

 

직업 모션그래픽디자이너. 경력 4년.

TV광고, 방송, 홍보영상 관련 영상 디자인 및 애니메이션, 영상 기획 경험 有.

 

실력(?)

공중파 방송국과 대기업 홍보실에서 일한 경력 있음.

지금은 건강상의 이유로 회사 때려치우고

반년 전부터 자의적인 프리랜서로 활동 중. 

그간 다녀온 회사들(업계에서 빡세다고 소문난 곳)에서

굴렀던 짬이 있어서 그런지 일 하고 싶을 때 구하면 바로 구해짐.

포트폴리오가 미친듯이 훌륭하진 않다고 스스로 느끼지만...

구인하시는 분들이 보기에 납득할 만한 정도는 되나 봄...

 

 

이민가려는 이유

대한민국에서 영상디자이너란 보통,

갑을병정 중에서 정이 하청 주는 일을 하는 노예직 포지션임. 아는 사람은 알 것임.

 

일이 없어도 집에 못 갈 때가 많음. 5분 대기조임. 마감은 정해져있는데 언제 일을 줄지 모름.

그리고 이유는 모르겠지만 주로 새벽 2시~3시에 일을 주고 아침에 끝내달라고 함.

그게 아니면 한달 걸릴 일을 일주일 안에 끝내달라고 함.

 

대기업이나 방송국도 크게 다르지 않음.

결국 야근에 철야에 주말 출근을 해야 끝나는 직업임.

(윗대가리들 업무 진행 시키는 거 보면 진짜 노답.

크리에이티브는 이제 바라지도 않음. 제발 말이 되는 일을 시켜주길...)

 

하지만 임금은 박봉.

디자이너가 전문직이라고 하는데 전문직 대우 받아본 기억이 없음.

얼마 전에 계약서대로 할 거면 일 하지 말라고 했던 업체를 만나 돈 못 받을 뻔한 적 있음.

더 큰 문제는 노동청에 신고도 안 됨.

 

좋아서 시작한 일인데 몸에 골병만 들고

1년에 병원비 평균 200만원은 쓰는듯.

30살에 몸이 너무 아파 대학병원에서 정밀 검진하고 신체나이 50세로 진단 받음.

공황장애에 위염에 췌장염. 이건 사람 사는 게 아님.

 

내가 나약해서 못 버티나 싶기도 하지만,

주변에 모션그래픽 하는 친구들을 보면 거진 상황은 다 비슷함.

기본으로 고질적인 병 하나씩 달고 살고... 임금 떼이거나 4대보험 밀리는 건 기본이고

꼰대사장이나 클라이언트의 갑질에 내가 이러려고 디자인했나 싶음...

 

 

 

한때 디지인을 그만두고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매니져를 할까 했지만(시급 비슷한듯)

그래도 어릴 때부터 하고 싶었던 일인데... 계속 해보고 싶어서 이민을 생각하게 됨...

 

 

일 그만두고 프리랜서 하면서...

외국 잡 사이트랑 이런 저런 외국 포럼을 뒤지고 다녀보니

모션그래픽보다 UX/UI 또는 웹디자인 수요가 더 많다는 것을 알게 됨.

(그리고 왜인지 모션그래픽/멀티미디어 잡은 정보도 거의 없음...)

같은 디자인 계열이니 미국/캐나다 쪽 컬리지에서 웹디자인 공부를 하고 취업을 할까 생각 함.

 

그러다가 디자인 말고 개발언어를 공부하는 것이 

디자인보다는 비전도 있고 나이 먹도록 오래오래 할 수 있는 직업일 것 같다고 판단 함.

내가 죽기 전까지 사라지지 않고 가장 오래 남아있을 직업이 프로그래머라고 생각 됨.

 

하지만 내가 이 나이에 새로운 공부를 하는 게 과연 맞는 것일까?

지금까지 해온 커리어를 버리는 게 아까운 일은 아닐까? 하는 고민을 하게 됨...

(C언어 책 사서 좀 보고 컴퓨터 학원까진 찾아놨음...)

 

 

 

 

나의 고민...

1. 한국에서 쌓은 경력과 포트폴리오를 그대로 살려서 모션그래퍼로 현지 취업을 한다.

- 의문점 : 한국에서의 경력을 인정해줄지? 정말 어려운 일인거 알지만 포폴을 미친듯이 열정적으로 만들면 가능성 있지 않을까..

 

 

2-1. 지금 하고 있는 일을 그대로 살려서 미국/캐나다 모션그래픽 컬리지 졸업 후 구직 활동을 한다.

2-2. 컬리지 말고 모션그래픽이나 영상계열쪽 대학원을 간다.

- 의문점 : 그나다 가장 덜 불안한 루트라고 생각되지만... 미국/캐나다에서도 모션그래퍼는 밤샘의 아이콘이면 어쩌지...

마감이 가까워져 자발적으로 하는 야근이나 철야는 견딜 수 있지만... 그 이외의 이유로 하게 되는 강제 밤샘은 이제 정말 싫다...

 

 

3. 같은 디자인 계열인 웹디자인으로 미국/캐나다 웹디자인 컬리지 졸업 후 구직 활동을 한다.

- 의문점 : 미국/캐나다 내 웹디자이너의 비전은 어떤지... 죽어가는 직업인지 자라나고 있는 직업인지...

 

 

4. 아예 방향을 틀어서 한국에서 프로그램 자격증 따고, 미국/캐나다 웹 디벨로퍼 컬리지 졸업 후 구직활동을 한다.

- 의문점 : 과연 실현 가능성이 있는 발상일까... 웹디자인+프론트 엔드 개발까지는 그렇다쳐도 백 엔드까지 커버하는 게... 당연히 어렵겠지;;

 

 

 

이런 선택지와 의문점을 놓고 상당한 고민을 하고 있는 중임...

내 인생의 마지막 터닝포인트라고 생각하고 철저하게 계획하고 준비해서 나가고 싶음.

 

특이 사항은 캐나다에 20년 전 이민을 가신 친척일가가 캐나다 토론토에 살고 계심.

그리고 미국 미시간에서 살고 계신 친척 오빠와 이모님(캐나다 시민권자)께서 오면 적극 지원해줄테니 어서 오라고 하고 계심...

본인 집안은 그냥 그런 흙수저 집안. 집에서도 지원 못 해주신다고 하심.

학비만 내도 모은 돈 거의 탕진할듯... (그래서 1년 정도 더 모으고 갈 계획)

 

 

비전공자인데 프로그래머로 전향해서 나가 정착했거나

모션그래픽 전공자로 해외나가서 적응하며 살고 있는 분은 조언부탁드립니다...




  • Savour
    16.12.31
    밴쿠버에 미국 영화사들이 제작많이합니다 미국보다 캐나다가 저렴하고 택스리턴도 많이해줘서요 그래서 영화 애니쪽 잡 많이있습니다 제 주변분도 영화 3d 일하시다가 지금은 뉴질랜드로 갔고요 그쪽이 패이더준다해서 갔음
    영어가 되시면 이력서 꾸준히 넣어보새요 커버레터 이력서 한국식이 아닌 북미식으로요
    웹데도 새로뱌워야하고 프로그래밍은 너무늦지않았나 싶네요  전공쪽으로 이력서 100통은 넣어보세요
    IT 는 북미는 https://www.glassdoor.ca/Job/canada-motion-graphics-jobs-SRCH_IL.0,6_IN3_KO7,22.htm 여기에 잡 많이올라와요
    전 밴쿠버에있어요
    화이팅입니다


  • imnotslave
    17.01.01

    답변 정말 감사드립니다!!! 정말 단비같은 분이라서... 몇가지 더 여쭤보고 싶은데요ㅠㅠ

    Savour님도 한국에서 영상디자인 경력 쌓다가 알려주신 방법으로 해외취업 성공하신 건가요? 경력 4년차에 포폴 좀 다듬어서 이력서 돌리면 아주 희망이 없는 건 아니겠죠? 그리고 그 쪽에 경력증명할 때는 한국에서 썼던 계약서를 영어로 번역/공증해서 증명해야하는 건가요? 혹시 변호사 같은 거 끼고 취업하셨는지요ㅠㅠ 계약서를 다 가지고 있긴 한데 몇군데 업장은 폐업한 곳도 있어서요... 이런 곳은 이력서에서 빼는 게 낫겠죠?

    벤쿠버 스튜디오에서 일하고 계시다니 정말 부럽습니다...ㅠ 그쪽 영상 업계는 분위기가 어떤지 너무 궁금합니다... 실력만 있다면 나이 좀 들어서도 계속 할 수 있는지...
  • 교강용
    17.01.03
    비자없이 외국취업은 세계구급 인재가 아니면 굉장히 어려움. 현지에 놀고 있는 실력자들을, 비자문제와 언어능력까지 씹어먹을 정도로 완전히 때려눕혀야 하기 때문에.. 아예 불가능하다고는 할 수 없지만, 성공한 사람이 있다 해서 나도 가능할지는 알 수 없는 것. 물론 시도해보는 것이야 돈 안드니까 상관없지만, 플랜B를 항상 생각해두길..
    바꿔 말하면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적법한 현지 취업자격을 일단 갖추고 나면 상황은 180도 달라짐. 그걸 어떻게 하느냐가 문제겠지만.
    프로그래머는.. 물론 이민이 수월한 직종중 하나이지만, 지금부터 배워서 다이렉트 현지 취업을 노리는 건 가능성이 떨어진다고 생각. (만약 이쪽 길을 택한다면 한국 자격증 따지 말고 지금 당장 고고씽 해야..) 한국에서 경력 쌓고 영주권부터 받고 입국하는 거면 좀 낫겠지만 이건 지금부터 경력을 쌓기에는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는데다, 미국은 이런 제도가 없음.
    양자 절충해서 현재 하던 일을 외국에서 전공하면서, 그래픽스쪽 프로그래밍을 병행해보면 어떨까 싶기도 하고. 이쪽은 게임회사 수요가 있으니. 이미 관련 전문분야를 갖고 있는데 굳이 맨땅에 헤딩할 필욘 없지. 다만 이쪽은 미국회사 한정..
  • imnotslave
    17.01.07
    답변 감사합니다! 답변 참고해서 좀 더 현실적인 대안을 모색해봐야겠어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874 일본 이민 이게 정말 팩트 맞나요? new syyi9 383 0 2016.12.26
모션그래픽디자이너 또는 프로그래머로 전향하여 탈조선하려는데 조언바랍니다. 4 new imnotslave 158 0 2016.12.26
872 전기기술사 호주 1 new 헬조선타아아알출 152 0 2016.12.24
871 캐나다 석사 후 이민? 2 new 저녁불가 232 0 2016.12.24
870 마흔에 캐나다 밴쿠버로 가족들 데리고 와서 컬리지 졸업하고 잡오퍼 받기까지 13 new 카알 453 4 2016.12.24
869 폴리텍 대학에서 몇개월간 기술 배워도 캐나다나 호주, 일본에 기술이민은 가능한가요.? 2 new 기무라준이치로 276 0 2016.12.24
868 지금 제 상황을 객관적으로 분석해주세요. 캐나다로 탈조선 가능 할까요? 2 new crypt01 182 0 2016.12.23
867 10년 뒤에 가장 기술발전이 발달한 나라는 어디일것 같으신가요? 4 new pixels 311 1 2016.12.21
866 캐나다 현지분들 조언좀 해주세요. 3 newfile Meepmeep 201 0 2016.12.20
865 캐나다 이민 학점은행 학위 인정함? 1 new 고잉캐나다 79 0 2016.12.20
864 홍콩으로 탈조선 8개월째, 후기 43 new 조선소녀v 643 2 2016.12.19
863 29살 탈조선에대한 문의 19 new Kin257 388 0 2016.12.19
862 탈조선을 고민중입니다... 1 new 라온J 75 0 2016.12.18
861 호주/뉴질랜드/캐나다/미국 유학-이민 1 newfile Meepmeep 166 0 2016.12.16
860 캐나다 기술이민 Express Entry 점수 계산 new Savour 142 0 2016.12.16
859 이민을 진지하게 고민중입니다. 13 new flying 391 0 2016.12.15
858 외국인 친구와 여자를 사귀는 것에 대해 1 new 북대서양조약기구 246 1 2016.12.15
857 탈조선까지 6개월 남았습니다. new 桐生昌一 236 1 2016.12.14
856 탈조선 하기 좋은 나라 new 힘든삶이다 265 0 2016.12.12
855 내가 이민을 결심한 이유 8 new 바니버즈 526 3 2016.12.10
1 2 -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