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크기변환_6.png크기변환_7.png










신상 2017년에 만 31세 됨. 여자. 서울 4년제 미술대학교 졸업.

 

직업 모션그래픽디자이너. 경력 4년.

TV광고, 방송, 홍보영상 관련 영상 디자인 및 애니메이션, 영상 기획 경험 有.

 

실력(?)

공중파 방송국과 대기업 홍보실에서 일한 경력 있음.

지금은 건강상의 이유로 회사 때려치우고

반년 전부터 자의적인 프리랜서로 활동 중. 

그간 다녀온 회사들(업계에서 빡세다고 소문난 곳)에서

굴렀던 짬이 있어서 그런지 일 하고 싶을 때 구하면 바로 구해짐.

포트폴리오가 미친듯이 훌륭하진 않다고 스스로 느끼지만...

구인하시는 분들이 보기에 납득할 만한 정도는 되나 봄...

 

 

이민가려는 이유

대한민국에서 영상디자이너란 보통,

갑을병정 중에서 정이 하청 주는 일을 하는 노예직 포지션임. 아는 사람은 알 것임.

 

일이 없어도 집에 못 갈 때가 많음. 5분 대기조임. 마감은 정해져있는데 언제 일을 줄지 모름.

그리고 이유는 모르겠지만 주로 새벽 2시~3시에 일을 주고 아침에 끝내달라고 함.

그게 아니면 한달 걸릴 일을 일주일 안에 끝내달라고 함.

 

대기업이나 방송국도 크게 다르지 않음.

결국 야근에 철야에 주말 출근을 해야 끝나는 직업임.

(윗대가리들 업무 진행 시키는 거 보면 진짜 노답.

크리에이티브는 이제 바라지도 않음. 제발 말이 되는 일을 시켜주길...)

 

하지만 임금은 박봉.

디자이너가 전문직이라고 하는데 전문직 대우 받아본 기억이 없음.

얼마 전에 계약서대로 할 거면 일 하지 말라고 했던 업체를 만나 돈 못 받을 뻔한 적 있음.

더 큰 문제는 노동청에 신고도 안 됨.

 

좋아서 시작한 일인데 몸에 골병만 들고

1년에 병원비 평균 200만원은 쓰는듯.

30살에 몸이 너무 아파 대학병원에서 정밀 검진하고 신체나이 50세로 진단 받음.

공황장애에 위염에 췌장염. 이건 사람 사는 게 아님.

 

내가 나약해서 못 버티나 싶기도 하지만,

주변에 모션그래픽 하는 친구들을 보면 거진 상황은 다 비슷함.

기본으로 고질적인 병 하나씩 달고 살고... 임금 떼이거나 4대보험 밀리는 건 기본이고

꼰대사장이나 클라이언트의 갑질에 내가 이러려고 디자인했나 싶음...

 

 

 

한때 디지인을 그만두고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매니져를 할까 했지만(시급 비슷한듯)

그래도 어릴 때부터 하고 싶었던 일인데... 계속 해보고 싶어서 이민을 생각하게 됨...

 

 

일 그만두고 프리랜서 하면서...

외국 잡 사이트랑 이런 저런 외국 포럼을 뒤지고 다녀보니

모션그래픽보다 UX/UI 또는 웹디자인 수요가 더 많다는 것을 알게 됨.

(그리고 왜인지 모션그래픽/멀티미디어 잡은 정보도 거의 없음...)

같은 디자인 계열이니 미국/캐나다 쪽 컬리지에서 웹디자인 공부를 하고 취업을 할까 생각 함.

 

그러다가 디자인 말고 개발언어를 공부하는 것이 

디자인보다는 비전도 있고 나이 먹도록 오래오래 할 수 있는 직업일 것 같다고 판단 함.

내가 죽기 전까지 사라지지 않고 가장 오래 남아있을 직업이 프로그래머라고 생각 됨.

 

하지만 내가 이 나이에 새로운 공부를 하는 게 과연 맞는 것일까?

지금까지 해온 커리어를 버리는 게 아까운 일은 아닐까? 하는 고민을 하게 됨...

(C언어 책 사서 좀 보고 컴퓨터 학원까진 찾아놨음...)

 

 

 

 

나의 고민...

1. 한국에서 쌓은 경력과 포트폴리오를 그대로 살려서 모션그래퍼로 현지 취업을 한다.

- 의문점 : 한국에서의 경력을 인정해줄지? 정말 어려운 일인거 알지만 포폴을 미친듯이 열정적으로 만들면 가능성 있지 않을까..

 

 

2-1. 지금 하고 있는 일을 그대로 살려서 미국/캐나다 모션그래픽 컬리지 졸업 후 구직 활동을 한다.

2-2. 컬리지 말고 모션그래픽이나 영상계열쪽 대학원을 간다.

- 의문점 : 그나다 가장 덜 불안한 루트라고 생각되지만... 미국/캐나다에서도 모션그래퍼는 밤샘의 아이콘이면 어쩌지...

마감이 가까워져 자발적으로 하는 야근이나 철야는 견딜 수 있지만... 그 이외의 이유로 하게 되는 강제 밤샘은 이제 정말 싫다...

 

 

3. 같은 디자인 계열인 웹디자인으로 미국/캐나다 웹디자인 컬리지 졸업 후 구직 활동을 한다.

- 의문점 : 미국/캐나다 내 웹디자이너의 비전은 어떤지... 죽어가는 직업인지 자라나고 있는 직업인지...

 

 

4. 아예 방향을 틀어서 한국에서 프로그램 자격증 따고, 미국/캐나다 웹 디벨로퍼 컬리지 졸업 후 구직활동을 한다.

- 의문점 : 과연 실현 가능성이 있는 발상일까... 웹디자인+프론트 엔드 개발까지는 그렇다쳐도 백 엔드까지 커버하는 게... 당연히 어렵겠지;;

 

 

 

이런 선택지와 의문점을 놓고 상당한 고민을 하고 있는 중임...

내 인생의 마지막 터닝포인트라고 생각하고 철저하게 계획하고 준비해서 나가고 싶음.

 

특이 사항은 캐나다에 20년 전 이민을 가신 친척일가가 캐나다 토론토에 살고 계심.

그리고 미국 미시간에서 살고 계신 친척 오빠와 이모님(캐나다 시민권자)께서 오면 적극 지원해줄테니 어서 오라고 하고 계심...

본인 집안은 그냥 그런 흙수저 집안. 집에서도 지원 못 해주신다고 하심.

학비만 내도 모은 돈 거의 탕진할듯... (그래서 1년 정도 더 모으고 갈 계획)

 

 

비전공자인데 프로그래머로 전향해서 나가 정착했거나

모션그래픽 전공자로 해외나가서 적응하며 살고 있는 분은 조언부탁드립니다...






  • Savour
    16.12.31
    밴쿠버에 미국 영화사들이 제작많이합니다 미국보다 캐나다가 저렴하고 택스리턴도 많이해줘서요 그래서 영화 애니쪽 잡 많이있습니다 제 주변분도 영화 3d 일하시다가 지금은 뉴질랜드로 갔고요 그쪽이 패이더준다해서 갔음
    영어가 되시면 이력서 꾸준히 넣어보새요 커버레터 이력서 한국식이 아닌 북미식으로요
    웹데도 새로뱌워야하고 프로그래밍은 너무늦지않았나 싶네요  전공쪽으로 이력서 100통은 넣어보세요
    IT 는 북미는 https://www.glassdoor.ca/Job/canada-motion-graphics-jobs-SRCH_IL.0,6_IN3_KO7,22.htm 여기에 잡 많이올라와요
    전 밴쿠버에있어요
    화이팅입니다


  • imnotslave
    17.01.01

    답변 정말 감사드립니다!!! 정말 단비같은 분이라서... 몇가지 더 여쭤보고 싶은데요ㅠㅠ

    Savour님도 한국에서 영상디자인 경력 쌓다가 알려주신 방법으로 해외취업 성공하신 건가요? 경력 4년차에 포폴 좀 다듬어서 이력서 돌리면 아주 희망이 없는 건 아니겠죠? 그리고 그 쪽에 경력증명할 때는 한국에서 썼던 계약서를 영어로 번역/공증해서 증명해야하는 건가요? 혹시 변호사 같은 거 끼고 취업하셨는지요ㅠㅠ 계약서를 다 가지고 있긴 한데 몇군데 업장은 폐업한 곳도 있어서요... 이런 곳은 이력서에서 빼는 게 낫겠죠?

    벤쿠버 스튜디오에서 일하고 계시다니 정말 부럽습니다...ㅠ 그쪽 영상 업계는 분위기가 어떤지 너무 궁금합니다... 실력만 있다면 나이 좀 들어서도 계속 할 수 있는지...
  • 교강용
    17.01.03
    비자없이 외국취업은 세계구급 인재가 아니면 굉장히 어려움. 현지에 놀고 있는 실력자들을, 비자문제와 언어능력까지 씹어먹을 정도로 완전히 때려눕혀야 하기 때문에.. 아예 불가능하다고는 할 수 없지만, 성공한 사람이 있다 해서 나도 가능할지는 알 수 없는 것. 물론 시도해보는 것이야 돈 안드니까 상관없지만, 플랜B를 항상 생각해두길..
    바꿔 말하면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적법한 현지 취업자격을 일단 갖추고 나면 상황은 180도 달라짐. 그걸 어떻게 하느냐가 문제겠지만.
    프로그래머는.. 물론 이민이 수월한 직종중 하나이지만, 지금부터 배워서 다이렉트 현지 취업을 노리는 건 가능성이 떨어진다고 생각. (만약 이쪽 길을 택한다면 한국 자격증 따지 말고 지금 당장 고고씽 해야..) 한국에서 경력 쌓고 영주권부터 받고 입국하는 거면 좀 낫겠지만 이건 지금부터 경력을 쌓기에는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는데다, 미국은 이런 제도가 없음.
    양자 절충해서 현재 하던 일을 외국에서 전공하면서, 그래픽스쪽 프로그래밍을 병행해보면 어떨까 싶기도 하고. 이쪽은 게임회사 수요가 있으니. 이미 관련 전문분야를 갖고 있는데 굳이 맨땅에 헤딩할 필욘 없지. 다만 이쪽은 미국회사 한정..
  • imnotslave
    17.01.07
    답변 감사합니다! 답변 참고해서 좀 더 현실적인 대안을 모색해봐야겠어요.
  • 비슷한 케이스는 아니지만 저도 이런 고민을 많이 했었기 때문에 많이 공감이 되네요. 저는 한국서 8년정도 일하다가 미국으로 넘어왔었어요. 캐나다는 잘 모르지만 미국 CA쪽에 대해서는 제가 아는 부분에 대해서는 이야기 해 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1. 한국에서 쌓은 경력과 포트폴리오를 그대로 살려서 모션그래퍼로 현지 취업을 한다.

    - 의문점 : 한국에서의 경력을 인정해줄지? 정말 어려운 일인거 알지만 포폴을 미친듯이 열정적으로 만들면 가능성 있지 않을까..


    -> 경력 인정 이런것들은 당연 해주지만, 이건 사실 정말 운이 있어야 하는거라 제일 힘드실 거에요. 일단 잡 오퍼를 넣고 합격을 하더라도 회사에서 비자를 지원해 줘야 하는데 비이민 취업 비자 H1B 같은 경우 일년에 한번  4월에 서류를 접수 받아요. 접수 후에는 쿼터보다 접수자가 많으면 일단 뺑뺑이를 돌려서 걸러내기 때문에 여기서 일단 운이 작용해요. 그리고 통과가 된다 하더라도 그 해 10월부터 실제 일을 시작 할 수 있어요. 결국 회사에서는 그만큼 채용 할 사람을 기다려 줘야 하는거죠. 기다려서라도 이 사람을 꼭 붙잡고 싶다 이런게 아니라면 이 방법으로는 쉽지 않지 않을까 싶어요.

     

     

    2-1. 지금 하고 있는 일을 그대로 살려서 미국/캐나다 모션그래픽 컬리지 졸업 후 구직 활동을 한다.

    2-2. 컬리지 말고 모션그래픽이나 영상계열쪽 대학원을 간다.

    - 의문점 : 그나다 가장 덜 불안한 루트라고 생각되지만... 미국/캐나다에서도 모션그래퍼는 밤샘의 아이콘이면 어쩌지...

    마감이 가까워져 자발적으로 하는 야근이나 철야는 견딜 수 있지만... 그 이외의 이유로 하게 되는 강제 밤샘은 이제 정말 싫다...


    -> 2-1. 역시 미국은 1번과 같이 비자 이슈가 걸려요. 그런데 2-2는 조금 상황이 달라요. H1B쿼터 중 미국내 석사 이상을 뽑는 쿼터가 따로 마련 되어 있기 때문에 이는 1번에서의 로터리 경쟁보다 좀 널널해요 (하지만 이건 대학원을 잘 확인해보셔야 해요. 이 쿼터에 지원되는 대학원이 있고 아닌 대학원이 있어요.) 그리고 전공마다 좀 다르지만 졸업 전에 1년에서 2년 간 OPT라고 수습? 현장 실습? 같은 느낌의 학생 비자로 일을 할 수 있는 기간이 있다고 들었어요. 이걸 이용하면 어쨌든 일 하면서 비자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훨씬 가능성이 높을 거에요. 제 주변에 대학원 다녔던 미국인이 아닌 친구들은 거의 다 이 루트로 일 하고 있어요.

      

    3. 같은 디자인 계열인 웹디자인으로 미국/캐나다 웹디자인 컬리지 졸업 후 구직 활동을 한다.

    - 의문점 : 미국/캐나다 내 웹디자이너의 비전은 어떤지... 죽어가는 직업인지 자라나고 있는 직업인지...


    -> 결국엔 이 비전이란건 실력 이슈인것 같아요. 잘하는 사람은 잘 나가고 못하는 사람은 어디든 못나가는거... 하지만 요즘 툴이나 라이브러리들이 잘 되어 있고 간단한 웹 같은것들은 엔지니어들도 대충 가능한 지라 디자인 + 엔지니어링 지식이 함께 있어야 하지 않을까 싶어요. 물론 여기도 비자 이슈가 걸리구요.



    4. 아예 방향을 틀어서 한국에서 프로그램 자격증 따고, 미국/캐나다 웹 디벨로퍼 컬리지 졸업 후 구직활동을 한다.

    - 의문점 : 과연 실현 가능성이 있는 발상일까... 웹디자인+프론트 엔드 개발까지는 그렇다쳐도 백 엔드까지 커버하는 게... 당연히 어렵겠지;;


    -> 프로그래밍 전공이 아닌 이상 미국에서는 취급해주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요. 이 말은 결국엔 비자를 받지 못한다는거구요.



    UX/UI는 수요는 많지만 실질적으로 연봉이 그렇게 세지는 않을 거에요. 

    하지만 주변에 모션쪽 하시는 분들 보면 픽사/디즈니, 드림웍스, 나이키 등등 (나이키가 엄청 좋대요) 대우는 엄청 좋다 들었어요. 


    글을 쓰다보니 죄다 비자에 대해서 쓰게 되었네요. 어쨌든 고민 잘 하셔서 좋은 선택 하시길 바랍니다!


  • imnotslave
    17.01.31
    이렇게나 자세한 답변이라니, 정말 감사합니다! 참고해서 꼭 해외취업에 성공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880 언어 질문! 회화관련 1 new 한국아아프지마 132 0 2017.01.14
879 외국 방송사에서 일하는 방법있나요???? 1 new 한국아아프지마 140 0 2017.01.14
878 복지국가 덴마크의 허상 2 new 달마시안 440 2 2017.01.14
877 사회복지사 해외 취업은 어떤가요? new 명탐정노넴 74 0 2017.01.14
876 안녕하세요 이제고3되는 고딩 탈조선 계획세우는것좀 도와주세요 4 new 삼승아 278 0 2017.01.13
875 캐나다로 이민 간 사람들의 최후 ! 1 newfile 공감 915 1 2017.01.13
874 군대와 영주권 취득 관련해서 문의 드려요! 3 new 쮸뿌뀨뿌 167 0 2017.01.11
873 브렉시트 때문에 영국도 난리군요 new 북대서양조약기구 188 0 2017.01.09
872 호주나 캐나다 이민 가려면 대학비 꼭 내야하나? 4 new 헬조선타아아알출 455 1 2017.01.07
871 고2인데 탈조선 계획세우는거 도와주세요 4 new 당근냠 316 0 2017.01.04
870 나의 기술을 해외에 전수해 주는 대신... 2 new 기행의나라=헬조선 282 1 2017.01.03
869 캐나다 PTA 이민. 3 new Meepmeep 356 2 2017.01.03
868 편집디자인 웹디자인 등으로 캐나다취업 쪽은어떤지요 1 new 헬월들 314 0 2017.01.01
867 해외에서 인재는 잘 쳐주는거 같습니다 2 new 북대서양조약기구 507 2 2016.12.30
866 매니토바 취업이민이 궁금합니다~ 2 new SUB 256 0 2016.12.29
865 ★ 호주,캐나다,미국 이민 상담해드립니다. new 강남이민 210 1 2016.12.28
864 캐나다 유학 가신분들 워크 퍼밋 질문좀!! new 고잉캐나다 109 0 2016.12.27
863 일본 이민 이게 정말 팩트 맞나요? new syyi9 592 0 2016.12.26
» 모션그래픽디자이너 또는 프로그래머로 전향하여 탈조선하려는데 조언바랍니다. 6 new imnotslave 321 0 2016.12.26
861 전기기술사 호주 1 new 헬조선타아아알출 248 0 2016.12.24
1 4 - 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