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헬조선탈출ㅊㅋ
18.09.26
조회 수 318
추천 수 3
댓글 5








난 중학교때부터 부모님 사업으로 외국으로 이사갔다가

현지 동업자가 야반도주해서 우리 가족 전체가 나락으로 떨어짐

다행히 난 중학교를 외국에서 졸업할 수 있었고

중등과정을 한국에서 못마친 나는

컴퓨터를 하겠다는 목적하나로 실업계를 감

 

그렇게 간 고등학교 1학년때 자살하고 싶을 정도로 괴롭힘 당함 (외국에서 왔냐라는 식으로 시작되는 괴롭힘)

내가 호구라서 맞거나 괴롭힘 당하면서도 내가 자초한 일이다 라고 생각하고 있었고

그렇게 생각하던게 고3와서 터져서 한명을 곤죽이 될만큼 존나 후려팸

다행히 걔가 먼저 시작한 일이라 깽값이나 전부 걔네 부모님이 냈음

 

그러던도중에 대학을 넣었고 부모님이랑 사소한걸로 의견충돌나서 합격한 대학들에 예치금 안내서 전부 떨어짐

남들이 입학할때 난 알바를 하고있었고 유리멘탈이였던 나는 자살하려고 하다가 친구에 도움으로 일어남

엄마는 나보고 영어 문화권 싼곳으로 가서 영어를 배워오면 3개국어는 하니까 밥벌어 먹는데는 지장이 없다해서

동남아 6개월 캐나다 3개월 여정으로 영어를 배우러감 한국인이 운영하는 초등학생/성인 기숙유학원 같은 곳이였음

성인반 남자가 나 포함 3명있었는데 한명이 나보다 세살 많고 갓 전역하고 유학온 사람이였다.

그 사람이랑 4개월? 같이 살면서 내가 중학교때 집안이 망하고 외국에 혼자남아서 유학할때도 느끼지 못한 힘든 걸 느꼈음

예를 들면 주말에는 기숙사에 머물면서 숙제하거나 자유시간인데 밖에 못나가게함 그리고 꼰대질 개오졌음

예를 들자면 주멀에 숙제 끝내고 한국드라마를 노트북으로 보고 있을때였음

그 사람이 들어오더니 '야 ㅅㅂ 니는 영어배우러와서 한국드라마 보냐 ㅅㅂㅅㅂ' 그렇게 아침 12시부터 시작된 설교가 저녁 6시까지 이어짐

군대가면 이런식인가 와 존나 시발 고등학교때 느꼈던 자살충동이 올라와서 부모님한테 '나 돌아갈래' 시전했다가 '조금만 버텨라'당함

우여곡절끝에 6개월 동남아 어학연수 끝내고 대충 영어 틀은 잡혔다.

 

그리고 한국들어와서 한달 쉬다가 캐나다 대학 부설 어학원 입학시기 맞춰서 들어감

스시녀랑도 사귀어보고 인도인이랑 말싸움하고 이래저래 여러 경험을 하고 어린 시절때 유학을 해서 그런지 애국심? 이런게 없어지더라

캐나다 3개월 예정이였던 어학연수가 1년 반이 되었고 겨울학기가 끝나갈때 쯤 무얼할까 생각하다가

항공계열으로 일하고 싶던 나는 한국 돌아가서 전문학교를 갈까 혹은 공군 정비특기 부사관을 지원할까 생각했다.

내 인생 어떻게 살면 조금더 효율적으로 살 수 있을까를 여러 관점으로 고민했고 캐나다 항공정비사가 공군 정비특기보다 상위호환인걸 알았고

영주권 + 정비사를 향한 4년 걸리는 도박을 시작함 겨울학기 마치고 다음년 학기가 시작할때까지 입학 시험을 봤어야했고

12월달부터 8월까지 못해놨던 수학 영어 죽어라 공부함. 한국에 친구도 별로 없었고 수월하게 준비를 해서 입학시험을 통과했고 2년제 대학으로 입학함

 

들어가고 나니 전체학년에 40%가 영주권을 따려고 있는 한국인 유학생들이였고 이때 생각했었다 하 ㅅㅂ 경쟁자 존나많네.

여차저차해서 파란만장한 유학생활은 하지 않았지만 2년간 열심히 공부해서 졸업했고 졸업후 내 처음 직업은 중형 항공사 수화물 처리였다.

수화물 처리하는 직업은 영주권 신청직군이 아니여서 일하는 동안에도 정비사 직종 찾으려고 열심히 취업활동했고 캐나다 근무환경에도 적응해갔다.

 

한국이랑 캐나다랑 근무환경을 짤막하게 비교해본다면

한국이 상사부터 나까지 내려오는 수직관계라면 캐나다는 상사부터 나까지 전부 수평관계임.

한국은 내가 상사면 너는 나보다 근무년수가 낮으니까 니 의견이 뭐가 됬든 무조건 나에게 복종해

캐나다는 내가 상사지만 너의 의견을 존중하고 우리 모두 같은 입장에서 일을 하자. 임 물론 일에 관련에선 위아래가 있긴하지만

연령에 따라서 기본적으로 친구 혹은 아빠같은 느낌이였음

동남아에서 겪은 짧은 수직관계가 너무 흑역사였고 힘든 시절이였던 나는 정말 말그대로 이곳에 '정착'하려고 노력함

그렇게 수화물 처리에서 6개월 일하던 도중에 메이저 항공사에 견습 정비사로 들어가게 됨.

 

캐나다 항공정비사는 면허를 따는데 필요한게 경력 4년 + 실기 + 필기 + 개인 정비기록 + 법규 시험 인데

대학을 일정 수준으로 졸업하면 대학 기간 + 실기 + 필기 면제임.

그 일정수준으로 졸업한 나는 면허까지 2년 6개월이 필요했고 영주권 취득하는데 필요한 기술직 경험은 1년이였음.

견습 정비사로 입사하면서 나는 내가 3년간 살던 도시에서 대서양이 있는 곳으로 이사를 해야하는 상황이였고 운이 좋게도

내가 이사가는 지역에서 기술직으로 일을 1년하면 무조건 영주권을 주는 지역이였음.

'그래 열심히 해보자'라는 신념하나로 6개월 수습기간을 무사히 통과했고 회사에서 1년이 되기 일주일전에 인사과에 영주권에 필요한 서류를 요청했고

인사과는 '당연히 줄 수있지'라며 흔쾌히 영주권 서류를 준비해줬다. 서류를 모두 준비했고 주정부이민 -> 연방정부이민까지 순조롭게 풀렸다.

 

이민국은 6개월안에 대부분 받는다 하는데

내 주변 사람은 빠르면 한달반 혹은 3개월만에 나오는 영주권이 나는 5개월이 되도 소식이 없었고 6개월되기 일주일 전, 여권요청을 받았고

영주권 종이를 받고 직장에 영주권 때문에 반차를 쓰고 미국을 들렸다가 캐나다로 돌아오는 비행기에 내린 뒤에 내가 3년간 살던 도시에서 영주권자가 되었다.

4년간 도박이 성공하는 순간은 딱히 감동적이지도 놀랍지도 않았지만 한편으로 내 자신이 너무 뿌듯하더라.

군대는 자동적으로 안가도 되게 되었고 2년만 이곳에 살게되면 정식적으로 캐나다 시민권자, 캐나다인이 된다.

여러갈래 혹은 여러이유로 한국을 떠나려는 사람들, 열심히만 한다면 자기손으로 일궈낼수 있다. 너무 힘들게만 생각하지말고 한번 도전해봐라.

편법으로 하는건 언제나 뒤가 구리고 쓴맛이나니까 언제나 정정당당하게 시도하는거 추천한다.






  • 이런 인간승리는 언제든지 추천 짝짝짝 
  • toe2head
    18.10.03

    캐나다 경제가 요즘 그닥 좋지 않은데다 항공정비로 취업하기가 아주 어렵다던데 무사히 졸업/취업하고 영주권까지 땄다니 정말 대단하다.. 영주권 못따고 귀국했으면 그대로 군대갈 각이었는데 다행이다.. 뭐 잘 안풀리면 귀국해서 군대가면 되는거지 요즘 20개월도 안하는 것 같던데..

     

    참고로, 나이가 어리다고 해서 헬조선 꼰대질을 덜 하는게 아니더라..

  • 무간지옥
    18.10.06
    인간승리네요 ㅊㅋ합니다. 어디서 뭘 하든 잘 풀리셨을듯
  • 노력노력
    18.10.10
    너무 고생많았다!
  • dof
    18.10.17
    인간승리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1417 캐나다 탈조선 조언좀 구하고 싶습니다 4 new 하인정인정 33 0 2018.10.19
1416 '푸틴이 싫어요' 세계 각지로 피신하는 러시아인들 1 new 노인 26 0 2018.10.17
1415 떠날 때 떠나더라도, 한국에서 배워갈만한 것에는 뭐가 있을까요? 2 new 떠날땐떠나더라도 34 0 2018.10.17
1414 님들아.. 나 해외생활 20년 하다 작년에 귀국했는데.. 1 new coffii 135 1 2018.10.14
1413 21살입니다 장애판정 후 이민 3 new 데이트리퍼 132 1 2018.10.08
1412 캐나다에 삽니다 6 new 신재홍 215 0 2018.10.05
1411 호주로 요리유학후 이민 1 new 웃지유 62 0 2018.10.04
1410 헬조선의 당신은 왜 가난한가? 11 new 천기누설 178 1 2018.10.04
1409 내가 이민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 4편 new 천기누설 104 0 2018.10.04
1408 19살 캐나다로 탈조선 계획 평가점 해주십쇼 3 new 잠실롯데캐슬골드 129 0 2018.10.03
1407 스압) 일본 생활 정보 팁 일본 살면서 느낀점 100가지.jpg 4 new 웰컴투헬조선 279 1 2018.09.30
1406 해외거주자? 1 new xxxxxzzzsds22 62 0 2018.09.29
25살 인생썰 + 탈조선 5 new 헬조선탈출ㅊㅋ 318 3 2018.09.26
1404 20살 탈조선 1 new Gracie 141 0 2018.09.19
1403 저 이대로 가망 없는건가요.. 2 new HASFD 199 0 2018.09.18
1402 호주 청소잡으로 스폰이나 영주권 받을 수 있나요? 2 new 오늘왔슴다 200 0 2018.09.15
1401 이거 한번 여쭈어 봐도 될까요? 1 new 퉁덜이 104 0 2018.09.13
1400 토목공학과에서 일본으로 탈조선 하신분 계신가요? new gpfwhtjs 54 0 2018.09.13
1399 내가 이민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 3편 new 천기누설 180 0 2018.09.12
1398 20살 전역후 이민준비 도움을 주세요. 2 newfile 노력노력 84 0 2018.09.12
1 -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