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ㅎㅇ형들 92년생 남자 탈조센러 신규임 ㅎㅇ

 

일단 자기소개 먼저 하겠음

 

흙수저에 추가로 콩가루 집안에서 태어나 운 좋게도 범죄자는 안됨ㅋㅋㅋ

 

진짜 고등학고때부터 안 해본게 없지만 엇나가거나 뭐 그런건 아니고 일단 사는게 중요했음ㅋㅋㅋ

 

공부를 졸라 열심히 한건 아니지만 그림을 열심히 그려서 운 좋게 그럴듯한 서울 4년제 미대에 들어가는데 성공했지만

 

똥손 금수저 동기가 대학교 1학년때 무려 개인전을 여는거 보고

 

헐ㅎㅎ 수저 파워 졸라 더럽네 시발ㅋㅋ 그러고 일단 육군으로 군대를 감

 

님들 흙수저 중 최고 흙수저는 어디로 가는줄 암?

 

다들 아시겠지만 집에 돈이 있거나 or 그래도 대학을 잘 나왔거나 or 똘똘해 보인다거나

 

이런거 다 차출해가고 남는 떨거지들은 최고 말단 전방으로 감ㅋㅋ

 

여기까지는 다 아는 소리지. 거기서 한번 더 거른 애들이 전방에 있는 개말단 포병으로 감ㅋㅋ

 

포병대대는 보급, 훈련, 지원, 충원 등등 각종 우선순위에서 제일 끄트머리로 밀려나는 애들임 왜 인지는 나도 모름

 

그래도 운 좋게 몸 성히 전역을 했지만 복학은 하지 않았음

 

미대생이 가난한건 범 세계적으로 유명한 팩트이기도 했지만

 

과 특성상 순수미술 or 디자이너,3D 등등 선택지가 있었음

 

전역할 당시 집안 사정이 박살나 있어서 순수미술은 엄두가 안 남 게다가

 

위에서 언급한 수저 파워를 이길 자신이 없었음...

 

또한 한국에서 스팩 쌓고 포토폴리오 하고 이거 하고 저거 하고 해서 취업해서 먹고 살 패기가 부족했음

 

나보다 잘난 수천명도 취업을 못하고 있으니까. 취업을 하더라도 반도 현실이 뭔지 아니까

 

게다가 집에서 순수미술을 하든 취업준비를 하든 나를 밀어줄 금전적 지원을 기대하기도 힘들었음

 

그래서 1년동안 술집에서 일을 했음ㅋㅋ

 

하... 취한새끼들 상대하는 직업이 제일 좆같음... 손님은 왕이다 한국 종특이 꼭 블랙컨슈머가 아니더라도 지랄을 존나 함...

 

고시원에서 1년 살다가 정신병 걸리는줄 알았음 그러다  이민을 가야겠다는 생각이 든 계기가 있음 리쓴업

 

내가 일했던 술집은 규모가 졸라 커서 + 지점 하루가 멀다 하고 주류회사랑 미팅이 있던 술집이였음

 

그거 접객하는건 매니저가 함 32살인가 먹은 놈이였는데 거의 20살 때부터 물장사 했다고 함

 

미팅인지 뭔지 소규모로 나올 때도 있고 회식으로 나올 때도 있어서 거의 사장 + 매니저가 붙어서 얘기하면서

 

그냥 무슨 얘기를 하는건진 몰라도 계속 얘기를 함 당연히 술도 같이 존나 처먹고...

 

거의 매니저가 취하기 마련인데 취하면 직원한테 지랄을 너무 심하게 해... 감당이 안됨 진심 나쁜새끼는 아닌데

 

마감해야하는데 붙잡고 시비걸고 아 그때 스트레스 받아서 머리털 다 빠지는줄

 

아니 그딴 식으로 하루가 멀다 하고 폭음을 하니까 어떻게 될 것 같음?

 

32살 먹은 놈이 통풍이 걸리더라 발가락이랑 무릎에 통풍이 생겨서 다리 절면서도 일을 하더라고

 

32살짜리가 통풍이 걸릴때까지 술을 처먹여 놓고 하루정도 쉬라고 병가도 안 줘 이 썅놈의 회사는......

 

내가 그거 보고 아 내가 여기서 짬 처먹고 10년 후에 매니저 달아도... 통풍이 걸리던가 간암에 걸려 뒤지겠구나

 

32살에 통풍이 걸리겠구나 진짜...

 

이 생각 밖에 안들더라. 진짜.

 

그떄부터 돈 모으기 시작해서 3개월동안 허리띠 졸라 매서 500만원을 모아서 사표 내고

 

일단 호주 워홀로 돈을 모으려고 왔음 여기서부터 호주 스토리 시작됨 

 

오자마자 세컨 비자 먼저 따고 돈을 있는 최대한 모아서 캐나다로 가서 유학을 하고 싶었음

 

캐나다 최소가 4,5천은 필요하다고 하더라고 이게 호주에서 불가능한 목표의 금액은 아님.

 

근데 이게 능력이 없으면 말짱 꽝... 영어 실력은 둘째 치고

 

내가 가지고 있던 까페 경력 & 술집 경력이 먹히지가 않는거야 물론 영어도 안 유창함. 각잡고 공부해 본 적이 없어서

 

지금 거의 첫번째 비자가 끝나가는데 세이빙이 없고 처음 자본에서 살짝 마이너스임

 

시발 한국에서 알던 외국인 친구들... 불안해 하던 나에게... 너 영어 괜찮다며 호주 가도 괜찮을 거라고... 격려하던 새끼들....

 

....강냉이 다 털어버리고 싶음ㅋㅋㅋㅋㅋ고맙다 개년들아 덕분에 착각 오졌다 ㅆㅂㅋㅋㅋㅋㅋㅋㅋㅋㅋ

 

차라리 한국에서 술집일 계속 하면서 차라리 학원을 다녔으면 지금쯤 천만원은 모으는 거였는데ㅅㅂㅋㅋ

 

지금은 일을 많이 못하고 있다. 호주 술집에서 가장 바쁜 주말에만 일을 함 

 

설상가상으로 무릎이랑 팔꿈치의 오랜 부상이 재발해서 다른 하던 일을 그만두고... 그게 벌써 두달째다

 

몸이 기능적으로 건강한 편이 아니라서 막일은 무리임... 막일도 아무나 하나

 

지금 귀국해서 알바 & 학원 태그 탈까 심히 고민중임...

 

하지만 지금 마음에 걸리는건 캐나다 워홀로 일단 가서 튜토리얼 하면서 돈을 살짝 더 벌기위한 시간에

 

호주에서의 경력이 캐나다에서 먹히기만을 바라는 것이지...

 

캐나다 이민도 지속적으로 알아보고 있는 편이고.

 

캐나다 2년제 알아보고는 있지만 아직까지는 무슨 과가 전망이 좋은지, 내 적성에 맞는지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다

 

이 부분은 더 알아볼 생각. 그리고 난 무조건 토론토로 가고싶음 이건 변하지 않음. 난 토론토로 갈꺼임.

 

그래서 정리 

 

-호주 1년차.

 

-앞으로 1년 더 남음.

 

-캐나다 워홀 일단 가볼꺼임 정찰 수준으로.

 

-남은 호주 1년, 일단 귀국, 캐나다 워홀 비자 받기 전까지 & 캐나다 워홀 기간 1년 동안 적어도 5천은 모아야 함.

 

-캐나다 워홀 기간 & 컬리지 다니는 동안 생활을 유지시켜 줄 직업을 구하기 위해 호주에서 호스피탈리티 경력을 쌓아야 함.

 

-영어를 더 공부해야 함

 

-캐나다 이민과 전공의 전망에 대해 지속적으로 더 알아봐야 함.

 

씨발 말은 다 좋은데 돈이 없으면 다 끝이라고 돈은 어디서 가져오면 되냐

 

돈벌기가 쉽지 않아요 그죠? 지금이라도 헬조선 가서 돈 벌면 쉽기야 하겠지

 

근데 니들도 알잖아 한국에서 벌어먹기는 더 좆같은거 씨발

 

 






  • 하루토
    17.10.04
    3개월만에 500만원이라, 캐나다에서는 불가능. 전문직이 아닌이상.

    캐나다는 물가도 비싸고 일자리도 구하기 힘듬니다.


    저같으면 계속 그 술집에서 일하면서 술자제하면서 돈 모으겠네요.
  • 아, 원래 있던 돈 200 + 1개월씩 100만원씩 300
    설명이 명확하지 않았죠...
  • 하루토
    17.10.05
    아 그렇군요... 아주 열심히 일하신듯하네요.
  • 공기정화
    17.10.05
    왜 굳이 돈많이 들고 시간 오래걸리는 CEC 이민으로 하시려는건지요? 나는야간다님 같은 경우는 거의 주정부이민이 절대적으로 유리합니다. 돈 부족하시고, 서포트도 없고 그리고 영어도 아직 더 공부해야하는 상황이신데 유학후이민 카테고리를 선택하시는것은 '악수(惡手)'를 둔다고 밖에 생각이 안드네요.
  • 조언 정말 감사합니다. 주정부이민에 대해서도 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오백국
    17.10.05
    경력이라... 하스피탈리티에서 어떤일을 하시는지 모르지만 캐나다에서 해외경력이나 학력을 인정해주는건 전문적인 일들입니다
    사회 엔트리잡으로 관련전공이나 긴경력없이 하는 잡은
    호주일하고는 아주 큰 관련은 없을거에요 캐나다는 캐나다 내의 경력과 리퍼런스를 아주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이민도 주정부나 ee같은종류도 일정조건 점수를 다 충족해도 캐나다의 경력을 요구 하거든요
    호주이민이아니라면 캐나다에서 일을하시는게 돈은 많이 못모으더라도 이민에 훨씬 유리해집니다
    저같은경우도 250만원들고와서 호텔청소로 영주권 받았습니다 정말 형편이 안좋으시다면 컬리지는 최악의 선택이
    될수도 있다고 생각해요 막상 컬리지 졸업해도 구직이 안되면 돈은 돈대로쓰고 낙동강 오리알 신세거든요
    워크퍼밋받고 일하면서 그걸로 생활비 충당하고 일한걸 토대로 주정부이민쪽을 하는게 자금적인 부분에서는 훨씬 낫다고 봅니다
  • 호스피탈리티 커피랑 칵테일을 좀 만들 줄 압니다. 식음료 계열입니다.
    중요하거나 중요하게 생각하는게 아니라 용돈이나 사이드잡으로 일할 수 있는 수단쯤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금 제가 잘 이해되지 않아서 조사하고 있는 부분은...
    주정부이민을 실행한다고 했을 시에 무슨 직업군으로 일해야 하는 것이며
    그 직업에 따른 전문기술을 보유하고 있지 않은데 (그것이 뭐든 간에)
    어떻게 제가 구직이나 기술을 배워서 1년 안에 이민을 하는지, 어떻게 진행되는건지 등을 알아보고 있는 중입니다.

    다음 까페에 정보가 좀 있을것 같은데 본인인증 과정에서 한국 핸드폰 번호가 말소된지 오래라
    가입이 안되서 애를 먹고 있네요ㅎㅎ

    조언 정말 감사합니다.
  • 오백국
    17.10.05
    주정부이민도 숙련직과 비숙련직으로 나뉩니다
    비숙련직은 별다른 요구사항은 없고 그관련직종을
    캐나다에서 일정기간 일해야하고 청소나 식음료 식당관련 서비스는 대부분이 비숙련직으로 이루어집니다
    영어도 최하점수만 요구하고 있고요

    그리고 오지랖이 될까 싶어 언급을 안했는데
    캐나다 이민을 원하시면 캐나다 이민이라는 레이스에 올라왔을때 님은 흙수저 아닙니다 금수저측이에요

    매년 많은사람들이 영주권을 받는데 한국보다 잘사는 나라는 거의 없어요 필리핀애들이 한해 4만명씩 영주권 가져가는데 비행기까지 빚을내서 캐나다로 옵니다
    한국보다 잘사는 일본인들조차 사실 컬리지 유학후 이민이란 카테고리를 잘 선택하지 않아요 컬리지 유학후 이민은 진짜 금수저를 위해 만들어놓은 길이라고 생각해요

    님은 원하면 돈을 벌수있는환경이 한국에도 호주에도 있어요 미국이든 호주든 캐나다든 본인이 가고싶을때 제약없이 들어가는 여권도 가지고 계시구요 시간이 얼마나걸리든 20대니 조급해 하지 않으셔도되요 힘들게 몇년간 비행기값만 마련해서 오는사람들도 30대 40대에 여건이 마련되는 사람들도 많으니까요 그사람들은 님이 금수저들 보며 인생이 불공평하다고 한탄하고 비관하는걸 한국인들을 보면서 합니다

    그렇게 와서도 힘들게 자리잡고 평생 운전해본적도 없어
    면허시험도ㅠ큰돈들이고 몇번씩 쳐가면서 면허따죠
    한국인들은 면허증 그냥 주면 캐나다걸로 교환해줍니다

    헬조센헬조센 하지만 캐나다 이민레이스에 있어서 이미 굉장히 유리한 입장에 계세요 그러니 잘생각하셔서
    정보를 최대한 모으시고 현재의 환경에서 돈이없으면 없는대로 가능한 이민을 모색하세요

    보통 자신이 공부하고싶은 과조차도 잘모르겠다명 컬리지를 입에담기엔 낭비가 심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토론토라...시민권을 가진 캐나다백인들고 대도시 사는걸  원해요 돈이없어서 못할뿐 밴쿠버는 모든 캐나다인들의 꿈의 도시에요
    님이 지금 난 무조건 무조건 토론토다 하는데 저한테는
    베트남에서 한국에온  돈한푼도 없는 노동자가 심지어
    한국어도 잘 못하면서
    나는 강남에서 산다 그것도 강남 한복판에서 라는 
    소리처럼 들려요 비꼬는건 아니고 결심이 토론토라면
    가셔도 되지만 이민 정말 어려울거고 이민생활도
    굉장히 고난일겁니다 10억 20억싸들고와서 이민한
    한국분들도 대도시에서 살다 역이민가는거 한두번 본게
    아니니까요 

    어쨋든 잘생각하셔서 결정하세요 
  • ㅎㅎㅎㅎㅎ 토론토를 가고싶은 말못할 창피한 이유가 있어서요ㅎㅎ
    대학도 못 끝마치고 나온게 아쉽기는 해서 언제든지 다시 배우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다만 언어적인 문제라던가 학비의 문제라던가 하는 문제가 많을 뿐입니다.
    당장의 직업이 무엇인지는 별로 중요한것 같지는 않아요.

    소중한 조언 너무 감사 드립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1139 일본대학 vs 유럽대학 (다양한 의견 부탁, 신랄한 비판도 부탁) 7 new 해석 273 0 2017.10.16
1138 고딩 탈조선 방법? 2 new 특성화고학생 260 0 2017.10.14
1137 리쿠르트 R&D라는 일본회사에 취업됬습니다.ㄱ 8 new 이드 406 2 2017.10.13
1136 미국 군장교 vs 경찰 4 new corn1 161 0 2017.10.13
1135 현지채용 차별? 스팩? 1 new 옥수수통조림 123 0 2017.10.13
1134 현재 미국대학 1학년 탈조선 질문 (복잡함 MAVNI) 5 new dxdydz 211 2 2017.10.12
1133 질문이있 습nida 3 new Kaboyi 109 0 2017.10.10
1132 일본 취업, 인턴에 관심 있다면 ? 인기 인턴쉽 프로그램 제 4위!『MILLIONTH』<도쿄> 모집중입니다! 1 newfile 꿈에선놀아줘 159 1 2017.10.10
1131 독일로 탈조선 할수 있을까요? 2 new 도이치를향하여 315 0 2017.10.09
1130 지금 대학교 1학년입니다. 26 new 오영환 457 2 2017.10.08
1129 개인의 역량 부족이 주는 스트레스도 엄청나다 진짜 7 new 나는야간다 446 2 2017.10.06
1128 캐나다 유학후 이민 계획중인 고3입니다. 3 new 기린아 273 0 2017.10.06
1127 16남 탈조선 루트좀 3 new 아무런생각이없다 179 0 2017.10.05
캐나다로 탈조센 진행상황 보고한다 + 각 좀 봐주셈 + 소개 + 스압 9 new 나는야간다 578 3 2017.10.04
1125 가족 초청 이민, 단체 오픈 카톡방 - 수다방 1 new 도로나미 96 0 2017.10.03
1124 [급질문] 캐나다로 탈조선 하려는데, 무비자 질문! 2 new 지고쿠데스 163 0 2017.10.03
1123 영어되면 이스라엘로 탈조선해보는것도 좋음 13 new Yehudi 554 2 2017.10.03
1122 탈조선 질문입니다 8 new HoganBernito 249 0 2017.10.01
1121 탈죠센 완료 소감 4 new 탈헬죠완 527 5 2017.10.01
1120 호주 영주권 직장생활(안정적) vs 중국 사업 6 new 고고고굑ㄴ 254 1 2017.09.29
1 5 -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