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국내서 무한경쟁에 지친 탓

외국서 좋은 시절 추억하다가 현실과 비교되어 우울해져…
귀국 후 고추장 등 적응 못하고 피자 등을 고향음식으로 여겨



회사원 김모(27)씨는 비빔밥에 고추장을 넣지 않는다. 된장, 고추장이 들어간 음식은 가급적 피한다. 2005년부터 3년간 아버지 직장 때문에 이탈리아 로마에서 살다 온 이후 생겨난 식습관이다. 김씨는 "귀국한 지 10년 가까이 됐지만 아직도 한국의 장 문화에 적응 못 하고 있다"며 "로마에서 먹은 피자, 스파게티가 고향 음식처럼 느껴진다"고 했다. 미국 오리건주 애슐랜드에서 유학한 회사원 홍모(35)씨는 "봄만 되면 애슐랜드 병을 앓는다"고 했다. 홍씨는 "애슐랜드의 조그만 공원에서 매년 셰익스피어 축제가 열리는데 여기서 진정한 마음의 평안을 얻었다"며 "결혼 2주년 때도 방문했다"고 했다.

해외 체류 경험을 못 잊고 그리워하는 20·30대가 늘고 있다. 외국에서 고국을 그리워하는 향수병에 빗대, '타향병'을 앓고 있다고 표현한다. 무한 경쟁과 스트레스로 지친 청년층이 해외에서 경험했던 좋은 기억을 곱씹는 현상이다.
 

2017041401603_0_20170415070503326.jpg?ty원본보기


이같이 외국 생활을 그리워하는 청년층이 늘어난 건 유학, 여행, 워킹 홀리데이 등 해외에서 공부하고 놀고 일해 본 경험이 있는 청년층이 증가한 것과 관련이 깊다. 한국관광공사 통계에 따르면, 11~20세 국민 해외 관광객 수는 2005년 67만명에서 작년 152만명으로 늘었다. 같은 기간 21~30세는 167만→382만명, 31~40세 216만→440만명으로 증가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한국인 유학생 수(초등학교 이상)는 2000년대 들어 매년 20만명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프리랜서 사진작가 박성은(25)씨는 올 1월 문화·예술 전문 크라우드펀딩(대중 모금) 사이트 텀블벅에서 '타향병을 앓고 있는 그들에게 바치는 사진'이라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박씨는 3년 전부터 아이슬란드, 덴마크, 스위스, 오스트리아, 이탈리아를 여행하며 사진을 찍었는데 "이들 국가에 대해 타향병을 앓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사진집, 포스터, 엽서 등을 만들어 팔기 위해서였다. 이 프로젝트에는 두 달 동안 106명이 참여했고, 250만3000원이 모였다. 박씨는 "사진을 통해 유럽 여행 도중 행복했던 순간을 공유하려고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했는데 예상 외로 참여자가 많아 놀랐다"고 했다. 익명으로 대화할 수 있는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이나 동호회 소모임에는 유학 등 해외에서 살다 온 20·30대들이 만든 동호회가 많다. 한 유학 경험 동호회에서 활동 중인 취업준비생 박모(27)씨는 "동호회원끼리 미국 유학 시절을 추억하면서 우울한 현실을 잊을 때가 많다"고 했다.

함인희 이화여대 사회학과 교수는 "어려운 취업 여건과 계속되는 후진국형 대형 사건·사고 때문에 대한민국 현실에 실망한 청년층이 잠깐이라도 경험했던 외국의 좋은 기억을 더 그리워하는 것"이라고 했다. 현택수 한국사회문제연구원장은 "국제화 시대에 자라난 20·30세대는 다른 문화에 대한 거부감이 적고 빨리 흡수한다"며 "특히 서구식 개인주의 문화에 익숙한 이들은 미국이나 서유럽 국가 생활양식이 자신에게 잘 맞는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전현석 기자 winwin@chosun.com]
[조선닷컴 바로가기]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3&aid=0003272412
 






  • 공기정화
    17.04.16
    이런기사 볼때마다 드는 생각이... 어떻게든 헬조선인거를 숨기려고 미화하는게 진짜 웃겨요.. 타향병? 말도 참 잘 지어냇네요. 그냥 간단하게 한국이 너무 좆같으니까 외국에서 조금만 생활해도 숨통이 트이는거죠. 타향병은 무슨 ㅋㅋㅋㅋ 

    "국제화 시대에 자라난 20·30세대는 다른 문화에 대한 거부감이 적고 빨리 흡수한다"며 "특히 서구식 개인주의 문화에 익숙한 이들은 미국이나 서유럽 국가 생활양식이 자신에게 잘 맞는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 헬조선 온도가 너무 뜨거우니까 다른나라에 조금만 있어도 온도가 확 식어버리는 현상. 어떻게든 좆같은 헬조선이라고 말은 않하고 끝까지 돌려말하고 있음.
  • "아이슬란드, 덴마크, 스위스, 오스트리아, 이탈리아"면 실거주보다는 대부분 여행일텐데 타향병이라니 좀.. 돈 쓰고 놀다 오는 해외여행지가 좋게 기억되는 건 당연한 일이죠.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947 공학박사 탈조선하기 쉬운나라 추천좀 1 new 죽창맞을래죽빵맞을래 239 1 2017.04.24
946 미국 취업 이민에 대해서 여쭈어 보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3 new 으앙 188 0 2017.04.24
945 고3 캐나다 이민... 3 new 죽창소금구이 196 0 2017.04.24
944 캐나다 이민 젤 쉬운거임? 6 new 헬조선타아아알출 634 1 2017.04.23
943 컴공과 공대생 조언 4 new 컴공대생1 326 0 2017.04.22
942 28세 흙수저 여자 탈조선 조언구합니다. (+추가) 10 new 로셀 971 2 2017.04.21
941 [호주 457비자 폐지] 이게 오프쇼어 방식을 권장했던 이유죠. 1 new 고급레스토랑 391 0 2017.04.19
940 가끔 군 지원 하면 시민권이나 영주권 나오는 나라들 있던데 3 new 헬조선타아아알출 389 0 2017.04.18
[Why] 해외체류 경험 못 잊어… '타향병' 앓는 2030 2 new 노인은죽어야산다 376 5 2017.04.15
938 탈조선을 생각하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될진 모르겠지만. 4 new Sjdjcj 614 4 2017.04.13
937 친구가 생각하는 아시아에 대해 11 new 북대서양조약기구 524 2 2017.04.13
936 탈조선이 하고싶은 21세 대학생입니다. 조언좀 해주세요 ㅠㅠ 2 new 치치치치콩 308 0 2017.04.09
935 공고 재학중인 고등학생입니다 캐나다이민 준비중인데 도와주세요 3 new 아름다워 260 0 2017.04.09
934 미용 경력 19년 ,올해 39세입니다 1 new gold3434 252 1 2017.04.08
933 26살 대졸자 캐나다 혹은 호주 탈조선 조언간절합니다. 3 new 외야근안헤조 440 0 2017.04.06
932 이민가려면 일본은 가지마세요 3 new 사쿠라기 980 0 2017.04.05
931 뉴질랜드 이민 가능할까? 2 new Jinu 453 0 2017.03.30
930 형님, 누님들... 염치 불구하고 탈조센 글 올려 봅니다... 2 new 으쌰으쌰탈조센 240 2 2017.03.28
929 일본으로 탈센 하면 안되는 이유 newfile 노인은죽어야산다 681 1 2017.03.27
928 캐나다 혹은 호주의 이민 가능성에대해 여쭤보고 싶습니다. (IT 개발자입니다.) 3 new 야나기군 502 0 2017.03.27
1 6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