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0042
19.02.11
조회 수 726
추천 수 6
댓글 2








안녕하세요. 

 

그간 헬조선 카페에서 직장생활이 힘들때 마다 많이 공감하고 위로도 받고 그랬었는데,

 

저도 이제 다음달이면 캐나다로 떠나게 되었습니다. 와이프 잘둔 덕에 한국에서 영주권 받았네요.

 

물론 캐나다 가서도 맨땅에 헤딩은 여전하지만, 그래도 적응만 잘해서 직장도 얻고 살다 보면 적어도 한국보다는

 

좋은 근무환경, 미세먼지 없는 하늘, 예쁜 두딸들 입시 지옥에서의 해방은 이룰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이제 죽더라도 캐나다 귀신이 되겠습니다. 솔직히 한국에 돌아와서 다시 직장 생활 할 자신이 없네요. 

 

나름 한국에서 대기업에서 10여년간 근무하고 연봉도 꽤 높이 받았었지만, 그 강도 높은 스트레스와 갑질은 더이상

 

감당할 자신이 없습니다. 차라리 캐나다에서 주방일이나 청소하며 살래요. 

 

지금도 한국이 미치도록 싫은건 아니지만, 남은 생이라도 저녁이 있는 삶을 살고 싶습니다. (올해 한국나이 38세)

 

이전에는 영주권만 받으면 헬조선 카페에 많은 이야기를 적어보고 싶었지만, 막상 영주권 받고 나니까 그런 부분들이 

 

사라졌네요. 이것도 일종에 번아웃 같은 증상일까요?

 

솔직한 마음으로 헬조선을 떠나게 되는것에 대해 자랑 하고 싶은 마음이 큰 것 같아요.

 

이주공사 이야기로는, 캐나다 영주권이 3억에 가치가 있다고 합니다. 우수갯 소리로 가족 4명이니 12억 버셨다고 

 

하더라고요. 한국이 싫어서 떠난다기 보다 저의 자식들에 더 좋은 환경을 제공해 주고 싶은 마음이 큽니다. 

 

안녕히들 계세요. 

 

 






  • 수고많았음 나도 담달에 미국가는데 반갑네
  • toe2head
    19.03.03

    캐나다 영주권의 가치가 3억밖에 안한다고요? 한 5-6억은 할겁니다.. 

     

    그런데,, 청소, 주방일 등 현장일 할 각오까지 된건 좋은데 체력과근력을 확실하게 다지고 오시는 게 좋겠습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탈조선은 불가능합니다. 102 updatefile 헬조선 38749 4 2015.05.28
425 영국에서 현재 공부하고 있으며 곧 영주권을 딸 예정입니다 6 북대서양조약기구 781 5 2016.11.20
424 친구가 생각하는 아시아에 대해 11 북대서양조약기구 792 5 2017.04.13
423 탈조선 - 항해사달고 이민가기 15 niggerjessy 5003 5 2017.05.25
422 요즘 일본 전직 사이트가 국내로도 흘러들어오고 활개를 치고 있소. 4 기무라준이치로 429 5 2017.06.18
421 완전히 공감ㅠ_ㅜ 제가 탈조선을 꿈꾸게 된 이유 같아서 가져왔습니다. 8 프리뮬라 778 5 2017.06.21
420 일본 현지 유학생 질문 받습니다. 22 Shmis 1199 5 2017.06.23
419 닭공장 탈조선 신청후.... 16 탈조선성공하자제발 830 5 2017.07.06
418 오늘 다음에 일본 유학 취업 관련된 뉴스가 나왔네. 5 베스트프렌드 496 5 2017.07.11
캐나다로 떠나게 되었습니다.(영주권 수령완료) 2 new -0042 726 6 2019.02.11
416 일본으로 그림 유학가고 싶어요 2 new 노인화 335 5 2018.06.18
415 캐나다의 의료복지 - (1) 주정부별 비교 new 쓰레기냄새나 323 5 2018.06.17
414 이민 가고 싶어요 20 new 고소득 229 5 2018.06.16
413 별의별 쓰레기들이 이민가고싶어하네 28 new 노인병자 1075 5 2018.06.17
412 반도체 이민쉽게가는법 25 new DieK 493 5 2018.06.17
411 탈출실패하고 돈깨졌어요ㅠㅠ 30 new DieK 648 5 2018.06.17
410 찌질이들아 외국이라고 천국이겠니? 4 new 원폭폭발방사능줄줄 807 5 2018.06.17
409 향수병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5 kuro 531 5 2017.07.31
408 일본에 있으면서 불쾌했던 점 및 대응법 16 kuro 1413 5 2017.07.31
407 일본에 it관련으로 오시는분에게 당부의말 7 kuro 1037 5 2017.08.02
406 탈조선 첫발 내딛은 흙수저 일본 대학원생입니다. 16 대학원생 1360 5 2017.08.13
1 - 62 - 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