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chokoby
17.05.19
조회 수 638
추천 수 7
댓글 4








안녕하세요, 

 

전 올해로 33인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오래전부터 그려온 탈조선은 아니지만 ㄹ혜 시절 꼭 탈조선을 해야겠다 라고 다짐했지요.

 

지잡대 인문계 나와서 영국 어학년수 1년 그리고 미국 인턴 6개월 생활하고 국내 외국계 회사에서 일하는 중입니다. 

결혼한지도 이제 2년 다 되어가고 와이프가 유럽인인데 한국에 실망하고 유럽으로 돌아가고 싶어하는 모습을 볼 때 마다 남편으로 마음이 안 좋아 꼭 떠나야겠다 다짐만 했었네요.

 

제 회사 본사가 독일에 있어서 본사 파트너한테도 물어보고 다른 회사들도 두드려 봤지만 쉽지 않았어요. 그렇게 6개월 정도 지나 올해 2월 본사 파트너에게서 연락이 왔습니다. 이번에 자기팀에 인원 추가하는데 아시아 담당으로 추천할테니 올 생각있냐고요. 그날밤 와이프랑 둘이 티비보다가 신나서 춤까지 췄습니다. ㅎㅎ

 

우선 제 매니져에게 이야기하고 독일 본사도 급히 충당하는거라 무조건 CV만 우선 보내라하고 인터뷰는 다 생략해 버리던구요. 일사천리로 진행되는거 같아 어안이 벙벙했습니다. 그러다 독일 본사 부사장급까지 승인, 채용 확정. 한 3주 걸렸습니다. 그리고 다시 감감무소식... 너무 물어보고 보채면 싫어라 할 거 같아 기다리고 기다렸죠. 그렇게 2달이 흘렀습니다. 더이상 안될거 같아 향 후 독일에서 매니져될 양반에게 전화해 물어보니 그쪽 인사팀이 게을러터져서 세월아 네월아 한답니다. 시간 아껴야 하니까 계약서 협상 원하는 내용 정리해 보내달라길래 세세하게 챙겨서 독일 매니져에게 전달 했습니다. 좀 무리해서 요구했는지 매니져가 난색을 표했지만알겠다며 대신 최대한 빨리 와달라 하고 다시 한동안 연락 두절되었죠. 

 

2주 정도 다시 지났을까요, 매니져한테 연락이 왔습니다. 본사 인사팀에게 직접 빨리 진행해 달라고 보채주랍니다. ㅎㅎ 완전히 개판이란거였죠. 매니져도 화가 머리끝까지 뻗쳐서... 이메일 정중히 써서 인사팀에 보내고 4일 정도 후 연락왔습니다. '늦어서 미안하다. 우선 이메일로 계약서 내용 보내줄게.' 그리고 이틀전 이메일 도착했습니다. 가장 중요한 연봉 제가 원하는 만큼 적혀있었어요.. 그리고 업무 시작일은 2017년 9월 1일. 와이프랑 둘이 껴앉고 기뻐서 울었습니다. 와이프 해맑은 미소에 남편으로써 뿌듯하더라구요.

 

실제 계약서는 조회해보니 다음주 월요일에 도착할 듯 합니다. 물론 다른 자잘한 요구사항들은 이메일에 첨부되어 있지 않아 기다려야 하지만 소중히 바라던게 이루어 진다는게 신기하네요.

 

저 정말 없이 자라서 아버지도 일찍 여의고, 사고만 쳐서 저희형, 어머니 속 많이 썩혔습니다. 영국갈때도 아버지 돌아가시며 나온 보험금으로 갔는데 그때 정신 많이 차렸어요. 머릿속에 든 생각은 하나 '살아남아야된다.' 아버지가 지켜봐줘서 그런걸까요. 모자란놈이 촌구석에서 태어나 지잡대 나오고 영국 미국도 가보고 예쁜 와이프얻어서 이제 다시 세계로 도전하네요. 끝없이 나가보겠습니다. 저같은 놈도 일어서는데 여러분들도 포기하지 마시고 조만간 탈조선 하시리라 믿습니다. 모두들 절대 희망을 버리지 맙시다.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탈조선하신거 축하드립니다. 저도 이 빌어먹을 나라 빨리 벗어나고 싶네요.
  • 탈조선하신거 축하드립니다. 저도 빨리 떠나고싶네요.
  • 와 .. 궁금한게 있는데 영어는 어느정도 하시는건가요?
  • chokoby
    17.05.21
    회사에 외국사람들이 있어서 발표나 업무 대화는 전반적으로 영어로 해요. 비교군이 될 만한 토익은 없네요... 토익 시험 공부해보고 이게 무슨 영어인가 해서 안했어요. 예전이지만 취업때문에 오픽 한번 시험봤는데 IH 받았었구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추천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1264 공교육이 쓰레기라는건 왜져? 15 크리스탈 828 4 2015.08.23
1263 자식의 탈조선을 꿈꾸는 예비 부모들에게 하고 싶은 꿀팁. 17 들풀 1207 4 2015.08.21
1262 미국 공화 대선주자들, 너도나도 '황당' 이민공약 7 민족주의진짜싫다 582 4 2015.08.31
1261 탈조선 기술이민 잘 되는 직 있나요? 6 헬조센노예사육장 1270 4 2015.08.17
1260 탈조선하려면 집단, 조직보다 나 자신부터 먼저 챙겨라. 7 오딘 1008 4 2015.08.14
1259 다시는 이 사이트에 발 붙이지 않겠다. 10 카를슈바르츠실트 1756 4 2015.07.28
1258 창의적인 탈조센 방법 하나 추천합니다. 6 탈죠센선봉장 1445 4 2015.07.30
1257 한국이 무슨 2만 8천불 국가인가? 헬조센이 살기 힘든 이유 txt. 7 탈죠센선봉장 1564 4 2015.07.22
1256 내가 헬조선을 증오하게 된 이유(스압 주의) 33 카를슈바르츠실트 3986 4 2015.07.17
1255 세뇌된 영어교육에서 탈조선해보자. 15 들풀 3106 4 2015.08.08
1254 못사는 동네, 시골은 피해라. 9 오딘 2537 4 2015.08.01
1253 오늘도 감격에 눈물이 흐르는군... 5 구원자 535 4 2015.07.31
1252 별의별 쓰레기들이 이민가고싶어하네 7 노인병자 928 3 2018.06.17
1251 반도체 이민쉽게가는법 1 DieK 398 3 2018.06.17
1250 탈출실패하고 돈깨졌어요ㅠㅠ DieK 538 3 2018.06.17
1249 찌질이들아 외국이라고 천국이겠니? 4 원폭폭발방사능줄줄 705 3 2018.06.17
1248 이민 가고 싶어요 1 고소득 123 3 2018.06.16
1247 미국 불법체류 2 쿡1 354 3 2018.05.08
1246 캐나다 소도시 치안 경험담 알려줌 5 joker 1007 3 2018.03.26
1245 탈조선 6년차입니다. 2 file 오사카폭격기 1042 3 2018.02.27
1 - 10 -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