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노인
18.03.21
조회 수 563
추천 수 0
댓글 3








90F93BEE-C32B-477A-9943-5C2BF0ED50DF.jpeg

 

[MT리포트]미국 이민간 男간호사 "군대 갈굼보다 태움 더해"

 

"한국에서도 알았지만 막상 와보니 차이가 크다. 미국에 오는 게 답이다"

 

지난해 11월부터 미국 뉴욕에서 간호사 생활을 시작한 장찬우씨(30)는 확신에 가득 찬 말투였다. 장씨는 최근 본지와 인터뷰에서 간호사 이민을 위해 준비한 1년 반이라는 시간이 "아깝지 않다"고 말했다. 

 

장씨는 미국에 오기 직전 2년 동안 서울의 한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근무했다. 남자 간호사인 그는 당시 생활을 군대와 비교했다. 오히려 군대의 갈굼(군기를 잡기 위한 고의적 괴롭힘)보다 간호사들의 태움('영혼이 재가 될 때까지 태운다'는 의미의 집단 괴롭힘)이 한 수 위라고 혀를 내둘렀다. 

 

장씨는 "바쁜데 선배들 눈치를 보느라 밥도 제대로 못 먹고 화장실도 가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선배 간호사들은 환자의 상태를 파악하는 중증도 분류와 같이 경험이 쌓여야 할 수 있는 업무를 시켜놓고는 못 한다고 혼내기 일쑤였다. 

 

미국의 문화는 달랐다. 간호사끼리는 물론 의사와도 동등한 관계로 일했다. 장씨는 "한국에서는 의사가 명령하면 무조건 해야 하는 상명하복 시스템이었는데, 미국에서는 의사가 진료할 때 간호사들의 의견을 물어보기도 한다"며 "전문직으로 인정받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한국에서 2년 동안 근무하고 올해 초부터 미국 조지아주에서 일하고 있는 여자 간호사 이석영씨(가명·35)도 비슷한 생각이다. 이씨는 "일에 보람을 느끼고 의미를 찾기에는 미국이 한국보다 좋다"고 말했다. 

 

이씨가 느낀 양국의 근무환경은 '하늘과 땅' 차이다. 야간 근무를 하는 이씨는 병원에 출근하면 하루 6명의 환자를 돌본다. 오후 7시 출근해 5시간가량 환자 상태 점검 등 기본적인 업무를 본다. 자정부터는 특별한 일이 없으면 중간중간 환자를 살펴보는 정도다. 

 

1인당 평균 19.5명의 환자를 담당해 숨 돌릴 틈 없이 일해야 하는 한국 병동의 간호사보다 업무 강도가 현저히 낮다. 이씨는 "한국에서는 근무 중 끼니를 거르는 것이 일상이었지만 미국에서는 그런 일이 없다"고 말했다. 

 

하루 12시간씩 2교대로 일주일에 3일만 일하는 미국의 근무 시스템도 큰 장점이다. 이씨는 근무일 외에는 집에서 충분히 잠을 자고 휴식을 취한다. 교외로 드라이브를 나가며 여가도 즐긴다. 

 

한국에서 8시간씩 3교대로 일할 때는 상상도 못한 생활이다. 일주일씩 근무시간대을 옮기다 보니 불규칙한 생활에 시달렸다. 그나마 인력 부족으로 일주일에 하루 이상 쉬기 어려웠다. 이씨는 "한국에서는 내 생활이 거의 없었다"고 말했다. 

 

태움과 열악한 근무환경도 문제지만 이들이 이민을 결심한 이유는 또 있었다. 바로 '미래'다. 장씨는 "10년차 간호사와 1~2년차 간호사의 업무와 처우가 같은 한국에서는 미래에 대한 희망이 없었다"고 말했다. 

 

현재 장씨는 '전문 간호사'(Nurse Practitioner, NP)의 길을 꿈꾸고 있다. NP는 간호사지만 의사와 같이 진찰과 처방권을 갖는다. 충분한 경험을 쌓고 전문 교육을 이수하면 자신이 직접 클리닉도 운영할 수 있다. 

 

한국을 떠난 이들은 국내 간호사 시스템의 가장 큰 문제를 '교육의 부재'로 봤다. 한국은 교육 기간을 명분으로 2~3개월 동안 월급을 적게 줄 뿐, 제대로 된 교육도 없이 신규 간호사를 현장에 바로 투입한다고 지적했다. 신규 간호사의 미숙한 일처리가 태움의 빌미를 주고 그 태움을 못 견뎌 일을 그만두게 된다는 얘기다. 

 

장씨는 "미국은 신규 간호사 교육에만 최소 6개월에서 1년 정도 걸린다"며 "한국처럼 인력이 모자란다는 이유로 신규 간호사를 현장에 바로 투입하면 결국 피해는 환자한테 돌아가게 된다"고 말했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102&oid=008&aid=0004025221&rc=N






  • 의료계열 종사자에게는 외국행이 확실히 이득임.. 경제 규모 비슷한 타국중에 한국처럼 의료인력 후려치는 나라가 또 있을까 싶음. 물론 그 덕에 건강보험이 유지되는 것이고.
  • 노인
    18.03.27
    무상 의료 하는 쿠바 마저도 의사들 떠난다고 하는데 완벽한 의료 체계는 없는 가 봐요
    미국 같은 경우 의사가 잘못하면 소송 때문에 털릴 수 있고
     병원비로 환자들 돈 떼 먹어서 유토피아는 없는 듯 합니다 
  • 그렇죠. 완벽한 제도가 있으면 다들 그것만 쓰겠죠.
    쿠바는 의사가 떠나고 싶어할 수밖에 없는게 거기는 개발국이 아니라서 처우가 훨씬 열악합니다. 카스트로가 각별히 신경을 써와서 의료 기술 자체는 좋다 하는데, 정작 자본력이 떨어지니 한계가 있어서 거기서 오는 무력감도 상당하고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추천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1444 외국어 1,2개 하고 직업으로 쓸 기술을 배워둬야 된다 7 오딘 1599 9 2016.08.21
1443 탈조선이 조만간 이루어집니다 4 chokoby 638 7 2017.05.19
1442 독일 이민 프로그램(2년만에 영주권 취득) 퍼옴 6 씹센비 23597 7 2015.09.05
1441 탈조선을 한후 호주에 와서 직업을 찾기전에 할일 1 구원자 1452 7 2015.08.13
1440 돈많으면 한국이 최고로 살기 좋다// 는 말의 의미를 분석해 봅시다. 9 탈조센선봉장 1786 7 2015.07.25
1439 미국비숙련취업이민과 캐나다주정부이민 어떤게 좋을까요? 7 탈조선지망생 506 6 2017.09.16
1438 마흔에 캐나다 밴쿠버로 가족들 데리고 와서 컬리지 졸업하고 잡오퍼 받기까지 14 카알 1754 6 2016.12.24
1437 유학후 이민 또는 기술이민 생각하는 답답한 놈들아. 8 휴햐히호두 2564 6 2016.10.01
1436 탈조선후 태국살고있는 이야기 3 코레쨩 1044 6 2016.08.26
1435 [반박글] 사람들이 일본 가고 싶어하는 이유 5 KOR*HELL 1221 6 2016.05.07
1434 없어져야할 헬조선인들 8 구원자 567 6 2015.12.26
1433 절반의 성공 12 리벡틴 1482 6 2015.12.18
1432 캐나다 오지 마라. 캐나다 주어어어엇됏따... 12 file rob 1858 6 2015.12.11
1431 헬조선에서 정신건강 유지 비결 5 오딘 565 6 2015.12.04
1430 정보글- 해외 구직활동에 사회성의 중요성 8 jukchang 768 6 2015.11.17
1429 이미 탈조선을 완료한 사람들은 탈조선 하는 방법을 잘 모를수 밖에 없다 4 hellrider 852 6 2015.11.07
1428 헬조선에서 남 탓 못하는 이유 (탈조선의 정당성) 6 DeMinimis 748 6 2015.11.03
1427 헬조선탈주자님에게 질문이있습니다.. 13 양송이스프 587 6 2015.10.27
1426 중소기업의 현실을 알고나니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할 지 막막합니다. 13 거짓된환상의나라 1397 6 2015.10.26
1425 미국은 왜 이민국가로서 인기가많을까요? 12 양송이스프 1062 6 2015.10.25
1 -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