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해석
17.10.17
조회 수 325
추천 수 1
댓글 3








4차산업혁명에 관한 책을 읽어보든

인터넷을 찾아보든

주변 사람들 SKY나와서 대부분이 행시나 로스쿨을 하는 것을 보든

아무리 생각해도 문과엔 희망이 없는거같고..

 

한국만 유독 심한건가요?

 

아니면 세계 모두 다 그런건가요? 전 후자라고 보는데 맞게 보는지 궁금해요

 

22살인데 지금부터라도 IT쪽 공부를 시작하는 게 나을까요

 

 

 

뇌피셜 말고 현실을 아시는 분 댓글 감사합니다.






  • 전에도 댓글 달았지만..
    물론 이건 뇌피셜이라면 뇌피셜이긴 한데 님 생각이 맞는 거 같음.
    문과학문은 언어기반이라서 외국어로 공부한 사람이 문과로 살아남기는 참 힘듬.
    숙련도에서 차이가 남. 
    물론 예외도 있는데
    하버드 대학 수석졸업하고 예일대 로스쿨 나온 후 현재 한국에서 병역근무중인 진권용같은 경우는 초6때 미국으로 넘어갔음.
    로스쿨은 당연 문과학문인데 사실 미국에서도 예일대 로스쿨이 최고봉임. 하버드 경제학과 수석도 그렇고(하버드에서 공부 좀 하는 애들이 경제학과를 압도적으로 많이 감) 진권용이면 정말 완전히 영어를 자유자재로 갖고노는 수준이라고 보는데 그게 초6정도..다시 말해서 그 나라에서 최소한 중고교를 나오지 않으면 문과계열에서 경쟁하기가 힘듬. (즉 문과계열로 승부보려면 중학교쯤에는 해당국가로 가야한다는 뜻. 물론 눈에 보이지 않는 여러 장벽들은 당연히 존재함)
    이과의 경우는 조금 다르지만 그래도 해당국가에서 고교부터 시작하면 상당한 메릿이 있고
    그렇지 않다면 차라리 국내에서 대학을 나온 후에 대학원을 해당국가로 가서 기술로 승부하는 것이 더 가능성이 있음. 

    그런데 예외적인 나라가 일본..사실 일본은 시스템을 잘 안 바꾸는 편이라서 문과생들을 많이 고용하는 것이고
    여기도 결국 이과중심으로 갈 수밖에 없을거라고 봄.
    일본의 경우는 아직도 카드보다 현금을 더 많이 쓸 정도로 시스템이 잘 안 바뀜. 
    그래서인지 문과출신도 취업을 제법 잘 하는 편이라고 함. 평점도 한국만큼 중요하지는 않다고 함.(물론 외국인의 경우 중요한 평가기준이 될 것임)
    학벌은 중요해서 좋은 기업들은 특정 대학 이상부터 지원할 수 있는 경우도 많다고 함. 

    미국같은 경우는 교수들도 문과 이과간 봉급차이가 엄청나게 남. 한국은 일단 정교수급이면 봉급차이는 별로 없고 이것보다는 이과의 경우 각종 프로젝트를 따오는데 거기서 부수입이 많이 생겨서 차이가 나는 거 같은데 미국은 워낙에 수익자 부담원칙이라 그런지 일단 봉급 자체가 엄청 차이가 난다고 함. 

    IT로 전공을 바꾸는 것이 유리한지에 대해서는 내가 뭐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은 아니나
    성균관대 소프트학과의 경우는 문이과 구분없이 선발한다고 알고 있음. 
    통계학의 경우도 문과에서 시험을 볼 수 있는 곳이 몇 군데 있음..따라서 님이 문과이면서 이과전공을 살리려면 
    저렇게 문과에서 이과로 갈 수 있는 과를 생각해보는 것이 좋을 거 같음. 



  • oooghooo
    17.10.17
    댓글 먼저 답니다. 답 없습니다... 그나마 나은곳을 뽑자면 일본?이라고 생각합니다.
  • 둠헬
    17.10.18
    특정 몇 직업군 제외 열에 아홉은 노답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추천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1220 외국어 1,2개 하고 직업으로 쓸 기술을 배워둬야 된다 7 오딘 1302 9 2016.08.21
1219 캐나다 영주권 받은 기념 탈조선기 써봄 18 new 오백국 1961 7 2017.05.27
1218 탈조선이 조만간 이루어집니다 4 new chokoby 487 7 2017.05.19
1217 [펌] 미국 비숙련직 취업이민 씹센비 3441 7 2016.06.12
1216 독일 이민 프로그램(2년만에 영주권 취득) 퍼옴 6 씹센비 20238 7 2015.09.05
1215 탈조선을 한후 호주에 와서 직업을 찾기전에 할일 1 구원자 1350 7 2015.08.13
1214 돈많으면 한국이 최고로 살기 좋다// 는 말의 의미를 분석해 봅시다. 9 탈조센선봉장 1695 7 2015.07.25
1213 미국비숙련취업이민과 캐나다주정부이민 어떤게 좋을까요? 7 new 탈조선지망생 329 6 2017.09.16
1212 아이를 독일로 보내는 방안을 생각중이다. 13 new 베스트프렌드 668 6 2017.08.10
1211 마흔에 캐나다 밴쿠버로 가족들 데리고 와서 컬리지 졸업하고 잡오퍼 받기까지 14 new 카알 1351 6 2016.12.24
1210 유학후 이민 또는 기술이민 생각하는 답답한 놈들아. 8 update 휴햐히호두 2094 6 2016.10.01
1209 탈조선후 태국살고있는 이야기 3 코레쨩 916 6 2016.08.26
1208 [반박글] 사람들이 일본 가고 싶어하는 이유 5 KOR*HELL 1129 6 2016.05.07
1207 없어져야할 헬조선인들 8 구원자 524 6 2015.12.26
1206 절반의 성공 12 리벡틴 1406 6 2015.12.18
1205 캐나다 오지 마라. 캐나다 주어어어엇됏따... 12 file rob 1708 6 2015.12.11
1204 헬조선에서 정신건강 유지 비결 5 오딘 519 6 2015.12.04
1203 정보글- 해외 구직활동에 사회성의 중요성 8 jukchang 706 6 2015.11.17
1202 이미 탈조선을 완료한 사람들은 탈조선 하는 방법을 잘 모를수 밖에 없다 4 hellrider 764 6 2015.11.07
1201 헬조선에서 남 탓 못하는 이유 (탈조선의 정당성) 6 DeMinimis 712 6 2015.11.03
1 -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