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안녕하세요 1년 전부터 이중국적이며 군대문제 등 고민상담을 하다가 정신없이 달려오다 안정되고 확정 되어 이렇게 글을 써봅니다. 

일단 저는 평범하게 인문계 고등학교를 다니고 있던 고3이였습니다. 작년 12월 달에 어머님이 저한테 국적을 내년에 선택해야된다며 말을 하시더라구요(2000년생 이여서 빠르게 들어갔습니다.) 그래서 어머님이 외할머니가 계시는 지역에 있는 인문계 고등학교에 편입을 하자며 말씀을 하셨습니다. 갑작스러운 말에 저는 당연히 당황을 했습니다. 일단 확정된것도아니고 친구들한테는 비밀로 부랄친구한테 상담을 하며 지냈습니다. 그리고 2주? 뒤에  편입은 않됀다고 하시더라구요 않돼는이유가 1.당위를 못 따서 수학 영어 이런건 똑같으니 괜찬은데 국어랑 일본사? 이런게 않맞아서 그렇다고 하시더라구요 (그리고 일본은 세계사가 필수인거 같습니다, 우리는 한국사가 필수인것처럼..)안타깝게 저는 동아시아 생윤.... 그래서 어머님이 1학년? 부터 다시 들어가라고 하시더라구요 그쪽 선생님도 그게 낫다면서 친구도 사귈겸 1년정도 꿇어도 남자끼리는 그런거 없다면서(저 빠른 2000년생이라서 1999년 생들이랑 학교 다녔습니다.) 그래서 1년정도는 괜찮지 않을까? 라고 생각하며 1월 에 3번이나 일본을 왓다갔다 하며 고입을 쳤습니다. 고입 칠때 한국인인거 바로 알더라구요 명찰이 일단 한국어가 적혀서 그런가..ㅋㅋㅋ 

처음에는 타이완? 중국? 한국? 이러면서 안녕하세요~ 이렇게 한국말을 하길레 그렇다는 신호를 보냈습니다. 낯가림이 심해서..그리고 저는 남중남고 나오고 그학교는 원래 여학교 였다가 바뀐 남녀공학이여서 여자가 많습니다..; 제가 165정도되는데 저랑 비슷한 애들 이 많았습니다. 중3이라서 그런지 허허.... 저보다 큰애들도 봤구요 제가 얼굴이 잘생긴 것도아니고 못생긴것도 아니고 귀엽다는 소리듣는게 보통 이였구고 거기선 분위기 좋다 면서 말걸어봐라 라고 다들리게 말을 하더라구요 .. 그렇게 고입치고 면접보고 (참고로 저는 생강으로 지원했습니다. 생강전형은 이학교만 가겠다는 뜻입니다.) 이렇게 시간이 흘러 바로 1주일?않돼게 합격 통지서가 날라왔습니다. ㅋㅋㅋ솔직히 기분 좋았습니다. 일본은 4월 부터 학기시작이라 4월까지는 한국에 있을 예정입니다. 일단 모래 3월 18일 에 입학설명회가 있어서 내일 일본에 가야되구요 가야된다는 소리에 실감이와서 이렇게 끄적여 봅니다.

향후 계획은 3학년 까지 공부하구요 외국인 전형으로 한국대학교 쉽게 갈수있다고 하더라구요 6급? 따면 장학금 받고 한달에 50만원? 정도 주고 원하는 과에 들어갈수잇다고 하더라구요 친구들하고 대화 하면서 얼추 계산하면 친구들 군대갔다가 오면 학년은 비슷하더라구요 이번에 좋은 기회라고 생각하고 감사하게 다녀올생각입니다. 당연히 대학 다 다니고 일본가서 본격적으로 살생각이구요 

일본어 회화는 완벽하구요 어머니랑 집에서 대화 하니깐 문제는 한자? 정도 구요 일단 600개정도는 외웟습니다. 600개 더 배우고 나머지는 고등학교 다니면서 배울려구요 4월까지는 시간많구 하루에 30개가 목표입니다 

친구들은 다 부럽다고 하구요 외할머니도 도시락 맛있게 만든다고 이제 할일이 생겼다면서 좋아하십니다. 앞으로 또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여기까지 제 이야기 읽어주셔서 감사하구요 탈조센 확정지은 기념으로 글 써봤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형님들은 더 좋은곳을 탈조센 하세요~)






  • bb
    17.03.17
    ㅇㅇ 재일이셨나보네요

    일본에서 좌익들이랑 손잡고 이상한 시위하지마시고

    열심히사세용
  • 넵 감사합니다 바라는일 다 이루시길~

  • 일본국적 갖고 계신것 좋으시겠어요. 
    탈좆센 하신것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대학은 절대 한국에서 나오시면 안된다고 말씀드릴게요. 
    이곳에 있는 쓰레기 대학들을 다니면 지적능력이 향상되기는 커녕 오히려 ㅆ하향평준화 되거든요. 
    물론 헬조선 유저분들처럼 깨어 있는 분들은 좆센진들 정도 수준으로 ㅆ하향평준화 되시지는 않겠지만 그렇다하더라도 쓰레기같은 놈들과 같이 계시다 보면 확실히 부정적인 영향을 받으실 겁니다. 
    그리고 4년동안 돈과 시간을 확실히 날리시게 됩니다. 
    일본에서 대학 나오시거나 미국으로 가시는 거 추천드립니다. 
    나중에 후회하시지 않으시려면 제가 말하는 거 그냥 흘려듣지 마시고 진지하게 생각하셔야 합니다. 
  • 참고로 저는 좆센징 저능아 놈들 사이에서 제 지적능력을 유지했지만 저는 특이케이스입니다.
  • 그런가요..대학만이라면 괜찮지 않을까요 감염않될 자신있는데

  • 일본대학이 훨씬 낫죠. 꼭 일본대학이나 미국대학 가셔서 후회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 감사합니다.~ 열심히 살아가겠습니다 

  • Kaboyi
    17.03.19

    Congratulations on your immigration success. :-)
  • Kaboyi
    17.03.19
    부럽습니다!
  • 아닙니다.. 형님들에 비하면 새발의 피 아닙니까~! 님도 탈조센 꼭 성공하시길 빌며 앞으로의 모든 일들이 나날이 번영하기를~
  • 일본의 이중국적이라 부럽네요 솔직히 군대만 아니라면 일본 노려볼텐데
    님은 진짜 기회가 많은겁니다 순수 헬센징 혈통인 저는
    외국에 나가서 직접 영주권 따내는것만 생각해도 벌써부터 귀찮다고
    생각하는데 그리고 글보니 일본 학교랑 한국 학교랑 고민하던데
    대학을 생각하시는거라면 일본의 대학을 추천합니다
    어차피 다른 해외나가면 동양국가 학사자체를 잘 인정안해주지만
    한국보다는 그래도 일본의 학사를 더 인정해주는 경향이 강해서
    저 같으면 그냥 일본의 대학을 목표로 가겠네요
    사는것도 일본하고 한국 고르자면 그냥 닥 일본고르겠네요
    한국하고 일본하고 차이가 많이 안나는것은 사실이지만(전반적인 분위기)
    저는 솔직히 헬조선에서만큼은 살고 싶지 않아서
  • 장학금,원하는과 이런거 
    고려해서 생각하면 어떻게 되나요..??
  • 선택은 님이 하는거고 대학 장학금 받는것도 좋지만 
    대학이라는게 돈보다도 배우고 졸업하고 나서를 생각해봐야할
    부분이여서 더군다나 일본에서 정착해서 살 생각이면
    일본 학사가 한국 학사보다 훨씬 사는데 유리함
    솔직히 저같으면 일본 학사를 따겠네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1197 흠.... 탈조선 준비를 13 양송이스프 596 5 2015.10.13
1196 흙수저가 탈조선이 가능함? 4 mufark 649 1 2016.05.25
1195 흙수저 서울 중위권 이과대학 탈조선 질문드립니다. 12 new EAgleOwl 670 0 2017.08.05
1194 흔히들 말하는 흙수저 입니다 5 update 탄포포 786 1 2016.08.14
1193 후쿠시마 원전 상황.. 8 toe2head 1562 4 2015.09.09
1192 화학 화학공학계열 대학재학생 일본 취직 질문입니다. 1 new 가오나시 156 0 2017.07.20
1191 화공과 학부생 현실적인 탈조선 조언 부탁드립니다. 1 화학공학과 317 1 2015.12.15
1190 홍콩이나 싱가폴 가고싶습니다.. 4 new Accounting 293 1 2017.08.25
1189 홍콩으로 탈헬하려 하는데 조언좀. 12 탈죠 1277 2 2015.09.24
1188 혹시나 사이트에 계시다면 탈조센 성공하신 분들 및 게임계 종사자나 그 관련자분들에게 질문이 있습니다. 9 update 깨우친머가리 382 1 2015.08.22
1187 혹시 타일에 대해서 아시는분? 12 update 게임부터끊자 1880 1 2015.11.22
1186 혹시 이사이트에서 미국 RN(RegisterdNurse) 계획 하시는분있나요? 8 Countryboy 376 3 2016.07.01
1185 혹시 이민 준비중이신 대학생이나 20대 대학졸업자분 계신가요? 2 이민이알고싶습니다 568 1 2016.02.17
1184 혹시 여기서 중남미쪽으로 이민 가신분 없으십니까? 1 Porteño 372 2 2016.06.30
1183 혹시 여기 갓독일 이민 성공한 갓탈센징 있음? 7 씹센징탈죠센 1696 0 2015.07.30
1182 혹시 스페인어 공부하시는 분 계신가요? 3 므키타리안 491 5 2015.08.27
1181 호주이민 vs 한국에서 기술자 7 new skybird 1286 0 2016.12.03
1180 호주워홀로 간뒤 학생비자로 요리배우면 영주권 쉬울까요? 2 탈조센꿈나무 578 1 2016.02.26
1179 호주에서 나고자랐다 질문 받는다 1 newfile Instagram 517 1 2016.11.16
1178 호주에서 457 비자 참고하도록 13 구원자 933 3 2016.02.02
1 -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