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국뽕(nationalism; 국민주의)의 가장 끝판왕은 스포츠입니다. 비교적 합리적이고 개인주의적인 서구권 시민들도 nationalism에서 완전히 자유롭지 못합니다. 영국의 brexit에서도 볼 수 있고, 미국내 여전히 잔존하는 흑백차별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nationalism이 가장 질긴 경우가 스포츠입니다. 국가별 메달을 집계하는 올림픽 위원회의 모습과, 같은 국적의 스포츠선수에게 맹목적인 응원을 보내는 근대국가국민들의 모습을 보면, 동서양 모두 아직 멀었다고 보입니다. 서양의 선구적인 사상가 중에서도 소수만이 스포츠의 속성을 꿰뚫어보았습니다.

 

대부분 스포츠의 기원은 사냥이라고 이해합니다. 달리기, 던지기, 들어올리기등 육체적-정신적 강인함에서 세련되게 발전된 것이 스포츠라 주장합니다. 그러나 스포츠의 기원을 사냥에서 찾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그것은 사냥과 스포츠의 공통점일뿐 사냥이 스포츠로 진화한 "계기"가 더 중요한 부분입니다.

 

이 진화의 계기는 사회계급의 분화, 특히 유한계급(Leisure class; 여가를 즐길 수 있는 계급)의 등장입니다. 사회계급이 없던 야만인 시절, 인류공동체는 남-녀라는 구분만 있었습니다. 생물학적인 특징에 근거해 남성은 사냥을, 여성은 임신 및 육아, 가사를 담당해왔습니다. 인간의 개체수가 증가하면서 야만인과 야만인이 마주치게 되는데, 서로를 죽이고 약탈하는 과정에서 씨족을 넘어선 단위의 공동체가 나타납니다. 약탈에서 승리한 남성들은 피정복된 남성의 노동력과 여성의 출산을 사유재산화합니다. 유한계급의 출현입니다.

 

유한계급은 직접 노동을 할 필요가 없어졌고, 노동을 한다는 것은 용맹하지 못하고 노예근성이 있는 자들의 전유물로 수치스럽게 여깁니다. 이들은 자신의 용맹함, 남자다움을 증명함과 동시에, 자신은 노동으로 해방되어서 한가롭다는 것을 증명해야됩니다. 그리고 그것들을 보여주기 위해 과시적소비, 스포츠, 전리품(현대로 와서는 수집품), 사교모임, 자선활동 등으로 증명합니다.

 

스포츠의 출발은 시간과 돈의 여유가 있는 사람들의 전유물이었고, 피지배층은 노동을 담당할 뿐이었습니다. 고대 그리스 올림피아 제전의 체육경기는 오로지 그리스 출신의 자유민 남자만 가능했습니다. 그리스의 경우 마찬가지로 서양의 농노와 조선의 노비, 그리고 대중들이 체계적으로 훈련받고 연구하며 스포츠를 즐겼을리 만무합니다. 그들이 운동을 했다면 유한계급을 모방한 것에 지나지 않습니다. 모방을 통해 일부 독자적인 발전을 이뤘을 순 있습니다. 

 

근대에 들어오면서 유한계급에 의한 스포츠는 양상이 변합니다. 근대 국가들이 형성되면 nationalism이 들어오기 시작한겁니다. 쿠베르탱은 올림픽을 부활시킵니다. 그 때문에 '근대 올림픽의 아버지'로 불리며 숭배를 받고 있는 쿠베르탱이지만 그는 사실 인종주의자, 여성 혐오자였습니다. 그는 이런 사실을 숨기지 않았으며 "월등한 인종인 백인종에게 다른 모든 종족은 충성을 바쳐야 한다"는 등의 말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또한 자신의 책 <영국 교육>에서 다음과 같이 편협한 종족관을 천명하기도 했습니다.

 

 "세상에는 두 종류의 종족만이 있을 뿐이다. 하나는 솔직한 시선에 강한 근육, 자신감에 찬 행동을 하는 종족이고 또 하나는 병색이 가득하고 비굴하며 체념한 얼굴에 패배한 표정을 하고 있는 종족이다."

여기에서 그가 말하는 첫 번째 종족은 백인 남성이며 흑인을 포함한 유색인종이 두 번째 종족에 해당합니다. 그는 또한 여성의 올림픽 경기 참가를 적극적으로 반대했습니다. "계집애들로 이루어진 올림픽은 흥미 없고 아름답지 않으며 무례한 일"이라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바로 그런 이유로 제1회 아테네 올림픽에는 남성들(대부분 백인)만이 참여했으며 참가 허락을 받은 소수의 흑인, 인디언 등은 순전히 백인의 우월함을 드러내기 위해 이용됐을 뿐입니다. 또한 제3회 올림픽 경기가 열린 미국의 세인트루이스에서는 '인류학의 날'이라는 이름 아래 종족간의 경기가 별도로 이뤄지는 기상천외한 사건까지 벌어집니다.

 

21세기에 이르러 구베트탱과 같이 편협하고 치졸한 nationalism(민족주의)은 많이 타파되었으나, 새로운 형태의 nationalism(국민주의)는 교묘히 주입되어 건재합니다. 근대에는 오로지 백인우월주의 였다면, 현대에는 백인, 흑인, 아시아인 관계없이 아메리칸 우월주의, 영국우월주의, 한국우월주의로 나타납니다. 미국인들이 흑인 육상선수에게 맹목적인 응원을 보내는 것과, 국가별 메달 개수로 줄을 세우는 것도 같은 맥락입니다. 그나마 서구권 국가들은 민족주의를 탈피하여 국민주의 정도까지는 발전했으나, 아직까지 근대를 벗어나진 못한 헬조선은 여전히 민족주의에 매몰되어 있긴합니다. 빅토르 안을 비난하는 편협함을 목도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사실 국가는 현대인이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공동체이자 서비스 제공자이며 인류의 공동체 확장역사를 볼때 현재 수준에서 이룰 수 있는 가장 확장된 수준의 공동체일 뿐입니다. EU라는 미래지향적인 블록연합체에서 볼 수 있듯, 인류공동체의 다음 단계는 더욱 확장된 모습이 될겁니다. 제1의 물결이 고대국가를 탄생시켰고, 제2의 물결이 근대국가를 탄생시켰으며, 제3의 물결이 EU라는 블록공동체의 가능성을 보여주었듯, 인공지능-로봇 혁명이 가져올 제 4의물결은 새로운 공동체로의 확장을 가속화 시킬 것입니다. 

 

일본이든 프랑스든 베트남이든 국가명은 아무 상관이 없습니다. 그냥 더 살기좋은 국가가 좋은 국가일 뿐입니다. 허나, 올림픽과 월드컵은 국기를 가슴에 달고나와서 nationalism과 더 나아가 국뽕을 주입합니다. 스포츠 스타의 훈련장면과 승리의 장면뒤로 태극기가 펄럭이고 다이내믹 코리아와 같은 propaganda를 은연중에 스며들게합니다. 해설자들은 격앙되는 목소리로 편파적인 해설을 할겁니다.

 

스포츠의 쾌감은 국가간 승패에 있는 것이 아니라, 최고의 인간끼리 맞부딪혀서 승패가 갈리고 인간 한계를 극복하는 모습에서 나옵니다. 국가대표와 자신을 그리고 국가를 동일시 할 필요가 없습니다. 마찬가지로 챔스나 NBA,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등 지역연고의 스포츠에도 목멜필요가 없습니다. 그냥 여가생활로서 경기를 감상하고 즐기는 것으로 끝나면 그만입니다. 인간대 인간의 부딪힘을 감상만 하시면 됩니다. 국적에 관계없이 <인간으로서> 올림픽 무대에 오르기 위해 노력한 모든 선수들의 땀과 눈물에 박수를 보내시고, 인간의 한계에 도전하는 순수한 스포츠를 감상하시기 바랍니다.






  • 리아트리스Best
    16.08.06
    심지어 당시 이탈리아의 우승을 위해 아르헨티나 선수를 총칼로 협박하여 이탈리아 대표팀에서 강제복무? 시킨 적도 있었습니다.
    타국의 선수를 강제 징발하고, 반칙을 해도 무조건 봐주도록 수 많은 사기 판정을 거듭한 끝에 결국 이탈리아가 사기우승?을 하기도 하였지요. 
    물론 비판이 만만치 않았으나 국내에서는 언론 통제가 가능하였고, 당시 이탈리아 사람들은 파시즘 뽕에 취해있던상태라 무솔리니가 잘 한다고 믿게 되는 계기가 되기도 하였지요.
  • 맞습니다 이탈리아의 무솔리니가 1934년 이탈리아 월드컵 개최를 파시즘 선전에 사용했던것도 이와같은 맥락이죠.. 주세페 메아차를 비롯한 선수들에게 우승컵 못들어올리면 다 총살시키겠다고 협박까지했다죠... 
  • 심지어 당시 이탈리아의 우승을 위해 아르헨티나 선수를 총칼로 협박하여 이탈리아 대표팀에서 강제복무? 시킨 적도 있었습니다.
    타국의 선수를 강제 징발하고, 반칙을 해도 무조건 봐주도록 수 많은 사기 판정을 거듭한 끝에 결국 이탈리아가 사기우승?을 하기도 하였지요. 
    물론 비판이 만만치 않았으나 국내에서는 언론 통제가 가능하였고, 당시 이탈리아 사람들은 파시즘 뽕에 취해있던상태라 무솔리니가 잘 한다고 믿게 되는 계기가 되기도 하였지요.
  • 그런 일도 있었네요.

    파시즘 나빠요
  • 국밥천국
    16.08.06
    그런 경우도 있었군요. 아마도 체제우월성을 홍보하기 위한 목적이 아니었을까 싶네요.
  • 인간의 한계에 도전하고 세계가 협력하여 선을 이룬다는 고귀한 목표와... 각국 지배계층의 이해관계에 따른 저열한 국가주의(nationalism, 특히 헬조선에서는 nationalism이라기보다는 ethnic nationalism과 racism사이에 존재하는 저열한 사상)강화, 상업자본들의 상업적인 이익이 합쳐저서 교묘한 시너지를 내어 잘 굴러가는 것. 다만 인간의 한계에 도전하고 세계인의 협력이라는 관점에서 바라보는 자들은 소수이며, 저급한 의식을 가지고 있는 지배계층과 그들을 따르는 다수의 사람들은 월드컵이나 올림픽을 상업적인 이익이나 애국심을 강화하는 데 사용하기 때문에, 많이 아쉬운 부분이기도 하지요.

    저는 스포츠경기에 그닥 흥미가 없어 잘 모르겠지만.
    스포츠 경기에서 순수한 즐거움을 얻고 싶다면, 국밥천국님 말씀대로 인간의 순수한 부딪침과 한계에 도전하는 것을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거 같습니다. 
    스포츠에서 드러나느 인간의 순수한 육체와 정신의 조화를 진정으로 이해하고 있는 자라면 국가와 국가대표에 집착할 필요가 없지요.
  • 국밥천국
    16.08.06
    글이 길어질까봐 민족주의와 국민주의를 같이 nationalism으로 표기하고 괄호로 단서를 달았는데, 리아님 말씀대로 헬조선은nationlism과 racism 사이의 존재하는 사상으로 인식됩니다. 

    하나 추가하자면, 올림픽과 스포츠의 또 다른 가치는 배경을 고려하지 않고 오로지 룰에 의해 공정하게 평가되는 정의로움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때문에 정의로움에 어긋나는 반칙과 오심에 분노하는게 당연하지만, 세계 각국의 대중들은 같은 국가의 국가대표가 피해를 입었다는 이유로 분노하는 듯 보입니다. 자국에 유리한 오심 및 반칙은 유야무야 언급하지 않거나, 옹호하고 피해가 되는 반칙과 오심에는 무슨 성명서를 IOC에 제출한다는 해괴망측한 이중잣대를 보이니 말입니다.

    상업적인 이익까지는 부차적으로 발생하는게 당연하다고 보지만, nationalism을 강조하는건 분명 배척해야될 대상입니다. 인간vs인간의 관점에서 스포츠를 보아야 하는데, 스포츠에서 국가성(또는 지역성)을 완전히 배제한다는건 매우 힘든일이 아닐까 싶습니다. 유럽 선진국 조차 축구경기에서 팬들간에 폭력과 같은 비상식적인 행동이 계속되는걸 보면 말입니다.
  • 아무래도 그런 거 같네요.. 동의합니다.
  • 저 역시도 동감합니다
  • 동의합니다.
    스포츠가 자기와의 싸움이 되어야지요.
  • 김병신 보니까요, 한국선수단 나올때만 마스코트가 환호하던데 병신같아요ㅋㅋ
  • 국밥천국
    16.08.06

    김병신이 케벡수의 다른표현인가요? 저는 아침에 MBC 개막식 중계를 잠깐봤는데 소국컴플렉스가 느껴지더군요. 각국의 영토를 알기 좋게 비교하는데, 기준이 다 제각각입니다. 헬조선보다 작은 나라를 여의도나 제주도에 비교하는 것까진 이해합니다. 남한 면적의 1/40 이다. 이러면 감이 잘 안오니 말입니다.

     
    근데 헬조선보다 큰 나라를 표현할 때는 두 가지 기준을 적용하더군요. 남한면적의 몇배, 한반도 면적의 몇배. 지도에서 보면 둘다 고만고만한 땅덩이 가지고서, 적당힌 큰나라와 비교할때는 남한면적을 갖다대고, 아주 거대한 나라와 비교할때는 한반도 면적을 갖다대더군요.
     
    가장 객관적인 방법은 소국이든 대국이든 한 가지 기준을 두고 비교하는 것일텐데, 굳이 기준을 왔다갔다 하는 의도를 어떻게 이해해야될지 모르겠습니다. 영토가 작다고해서 국격이 낮은것도 아닌데 괜한 소국컴플렉스가 아닐까라고 혼자 생각할 뿐입니다. 작은나라를 남한면적의 1/40배 라고 표현해도 좋으니, 큰 나라들은 남한면적의 40배라고 표현해야된다고 봅니다. 정확한 사실은 아니지만, 남한보다 작은 나라는 많지 않을겁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추천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4 new 헬조선 4194 0 2015.09.21
16118 헬조선에 대응하기: 무시하고 성공하는것이 최고의 방법이다. 27 new 레가투스* 207 11 2017.10.21
16117 헬조선 노동자 실태를 까발린 프랑스인 12 newfile 노인은죽어야산다 579 11 2017.09.26
16116 집행전단 활동을 재개한다.(feat.부산여중생 집단폭행사건) 9 newfile 블레이징 166 11 2017.09.05
16115 자코뱅주의자님의 언행에 대해서...(말이 심함) 14 new kuro 144 11 2017.07.26
16114 헬센징이 불평등한건 자본주의 때문이 아니다. 8 new 달마시안 291 11 2017.01.28
16113 노란계란 위주도 헬조선때문이더만. 7 new 헬조센노예사육장 300 11 2016.12.31
16112 3개월 알바후기 16 new 호프리스 824 11 2016.10.31
16111 병사들을 이용해 먹네 8 newfile 이거레알 351 11 2016.10.21
16110 청춘 임상시험 알바 ....... new 국뽕충박멸 273 11 2016.10.07
16109 헬조선, 그리고 우리가 취해야 할 스탠스 14 new 블레이징 491 11 2016.10.05
16108 부모중에 제일 최악의 부모 5 new 레임드 540 11 2016.09.08
16107 좆선 공교육이 헬노잼인 이유가 의도적일지도 모른다는 개인적인 생각 8 new 조선임파서블 286 11 2016.08.16
16106 웃긴글) 조선다도 4 newfile 플라즈마스타 204 11 2016.08.07
리우 올림픽을 맞이하여 국뽕의 끝판왕 스포츠에 대해 알아보자. 12 new 국밥천국 327 11 2016.08.06
16104 홍콩만큼 소득불균형해도 좋다. 복지 열악해도 좋다. 그러나.... 23 new 이반카 277 11 2016.08.04
16103 헬조선은 성격이 악하고 삐뚤어지거나 발암종자들은 많은데 진짜 강한애들은 없습니다. 5 new Slave 392 11 2016.06.29
16102 국민소득 2만 7천달러.. 2 new 교착상태 178 11 2016.07.01
16101 윗물뿐만 아니라 아랫물도 똑같다. 2 new 허리케인조 175 11 2016.06.11
16100 "국민들은 개 돼지 " 2 new 폴리스 327 11 2016.07.11
16099 소소한 일상의 행복이 불안한 사회 시스템을 커버할 수 있을까 2 new 살려주세요 187 11 2016.06.06
1 - 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