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찔러찔러
17.10.08
조회 수 170
추천 수 5
댓글 4








 

136937611640_20130525.JPG

 

국정원 안보특강에 초청받은 사람들이 24일 오전 8시10분께 서울역광장 파출소 앞에 정차한 국정원 버스에 오르고 있는 장면이 <한겨레21> 카메라에 포착됐다. 최근 극우 인터넷 사이트 ‘일간베스트’ 회원들이 포함된 누리꾼들을 대상으로 한 안보특강 개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으나, 국정원은 이날 예정된 교육을 강행했다. 국정원은 서초구 양재역 인근에서도 참가자들을 태워 내곡동 국정원으로 이동했다. 정용일 기자 yongil@hani.co.kr

20대 초반 남성들, 서울역 광장 ‘국정원 버스’에 탑승
국정원 직원, 한겨레21 기자 취재 막아 작은 충돌도

24일 오전 8시께부터 서울역광장 파출소 앞에 사람들이 한두 명씩 모여들었다.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남성이 대부분이었고, 또래의 여성들도 간간히 눈에 띄었다. 10분쯤 뒤 짙은 검은 색 창문의 국정원 버스가 경찰 기동대 버스 뒤에 정차했다. 버스에서 국정원 직원들이 내려 주위를 경계하는 동안 파출소 앞에서 기다리던 사람들은 버스 앞에 줄을 섰다. 검은 정장의 직원이 손에 든 참가자 명단과 사람들이 내민 신분증을 일일이 확인한 뒤 가슴에 국정원 마크 스티커를 붙여 탑승시켰다.

 

최근 국정원이 극우 인터넷 사이트 ‘일간베스트’ 회원들이 포함된 누리꾼들을 대상으로 안보특강을 개최해온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국정원은 사회적 비판 여론에도 이날 행사를 강행했다.

 

136937611669_20130525.JPG

 

국정원 안보특강에 초청받은 사람들이 24일 오전 8시10분께 서울역광장 파출소 앞에 정차한 국정원 버스에 오르고 있는 장면이 <한겨레21> 카메라에 포착됐다. 최근 극우 인터넷 사이트 ‘일간베스트’ 회원들이 포함된 누리꾼들을 대상으로 한 안보특강 개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으나, 국정원은 이날 예정된 교육을 강행했다. 국정원은 서초구 양재역 인근에서도 참가자들을 태워 내곡동 국정원으로 이동했다. 정용일 기자 yongil@hani.co.kr

기자가 다가가 “국정원 버스가 맞냐”고 물었다. 질문을 받은 국정원 직원들은 탑승 절차를 중단한 뒤 버스 문을 닫고 급히 자리를 떴다. 취재진을 따돌리기 위해 남영동 방향으로 향했던 버스는 20여분 뒤 참가자들이 기다리고 있는 파출소 앞으로 되돌아왔다. 이날 서울역 앞에선 일베 회원들이 포함된 누리꾼 30여명이 국정원 버스를 탔다. 국정원 관계자는 “아무 것도 답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국정원 직원이 사진 촬영을 막으면서 작은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다. 국정원은 이날 서초구 양재역 인근에서도 참가자들을 태워 내곡동 본원으로 이동했다.

 

이날 오후 국정원은 자료를 내어 “이번 행사는 111콜센터에 간첩 등 국가안보 위해사범을 많이 신고한 일반 국민들을 대상으로 매년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것으로 특정단체를 초청하는 행사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588922.html#csidxe30b52796d405edab9d15493f625904 onebyone.gif?action_id=e30b52796d405edab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4 new 헬조선 4987 0 2015.09.21
16790 한국 중부 지방에 대기 오염 심각한 이유 new 노인 115 1 2018.03.25
16789 이 기사 보고 기가막힌 점 1 new 노인 48 1 2018.03.25
16788 강남 보지년이 왜 죽는지 알고는 있냐? 적어도 객관적일 수 있어? 너는 그 안에 있어서 모른다. 3 new DireK 228 1 2018.03.25
16787 이명박 구속된거 보고 뭘 느꼈냐.? new 기무라준이치로 76 0 2018.03.25
16786 조폭에게 월급받은 강력계형사 체포영장. 1 new 기무라준이치로 62 0 2018.03.25
16785 진중권 2007년 칼럼 - 어디서 왔을까, 이 희한한 ‘집단 책임론’ 3 new 소수자민주주의 67 2 2018.03.25
16784 자한당 꼴통놈들이 짭새욕한거. 1 new 소수자민주주의 41 2 2018.03.25
16783 강남역 살인사건은 여성혐오 범죄 맞다. 4 new 소수자민주주의 96 3 2018.03.25
16782 시발 헬조선 물가, 인심, 경쟁, 사회갈등, 착취구조 보다도 제일 X같은게 미세먼지다. 방글라데시보다 못한 ... 1 new 지고쿠데스 96 0 2018.03.25
16781 헬조선의 토론문화에 대하여 newfile leakygut 68 0 2018.03.25
16780 결국 이정부도 똑같음 ㅋㅋㅋ 6 new 젖깔 186 3 2018.03.25
16779 헬조센 버스업체 수준 1 new 소수자민주주의 81 2 2018.03.25
16778 사이트 너무 스트레스풀이로 쓰지 마셨으면 newfile leakygut 51 1 2018.03.25
16777 이 싸이트에서 우려하는건... 2 new 나이트호크 80 3 2018.03.25
16776 UN권고 씹는 문재앙을 빠는 유사진보 로류수준. 8 new 소수자민주주의 95 2 2018.03.25
16775 헬조선에서 영미권으로 탈출하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뭐냐면 2 new 꼭성공합시다! 105 0 2018.03.25
16774 E컵 가슴의 위엄 new 우루비비민 235 0 2018.03.25
16773 피해자 없는 범죄를 속인주의로 처벌하는거 자체가 국민을 국가 소유물로 보는 것. 이라 보는데. 다른 ... 1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43 1 2018.03.25
16772 조센일보가 정치적 올바름을 까는게 위선적인 이유 new 소수자민주주의 30 2 2018.03.24
16771 UN요구 전부 불수용하는 헬조센 유사진보(리버럴) 문재앙정부 (+보배드림 반응) 3 new 소수자민주주의 69 3 2018.03.24
1 - 80 - 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