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노인
18.12.06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예전에 프랑스 국민전선의 장 마리 르펜 전 당수와 만나 인터뷰한 적이 있다. 신념의 우익정치가인 르펜 당수는 당시 프랑스를 뒤흔든 이민계 청년들의 폭동을 격하게 비난하면서 인종차별적인 ‘편견’을 거침없이 이야기했다. 일본 언론에서 르펜은 ‘극우’그룹으로 분류되고 있고, ‘보수’라는 말은 그에게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그런데 르펜이 탐내며 지켜보고 있는 일본의 극우정치가들은 일본 언론에서는 ‘보수’그룹으로 분류돼 있는 것이 보통이다. 도쿄가 재난을 당할 경우 ‘제3국인’이 발호할지도 모른다고 경고한 이시하라 신타로 전 도쿄도지사의 발언은 간토대지진 당시 ‘한국인 학살’의 악몽을 상기시키는 민족차별적인 악의로 가득차 있다. 르펜과 이시하라, 어느 쪽을 더 ‘극우’라고 불러야 할지는 명백하다. 그런데도 일본 언론에서 르펜은 ‘극우’, 이시하라는 ‘보수’로 통한다.

http://m.khan.co.kr/view.html?art_id=201402242045275

 

모든 극우가 보수주의자랑 친한 것도 아닌데다 보수주의를 창시한 에드먼드 버크도 극우 성향을 지니지 않았는데 뭔 개소리를 하는지 모르겠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4 new 헬조선 6005 0 2015.09.21
18894 과거 헬조선에서 남아선호 사상이 생겨난 근본적 원인 2 new 노인 81 0 2018.11.25
18893 조선인들은 유독 눈빛 표정 말투 목소리 억양 몸짓 이런것도 사람 기분 더럽게 만들고 이런게 존나 많은... new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53 0 2018.11.25
18892 아직도 박정희 숭상하는 개병신 새끼덜. 3 newfile DireK 166 3 2018.11.25
18891 학교 운동부 군대 이런데서 온갖 폭력 학대 범죄 억압 지배 모욕 등등 생각해보면. txt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41 0 2018.11.25
18890 병원에서 의료사고, 돌팔이수술 이런거 숨길수 잇으면 숨기지?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22 0 2018.11.25
18889 만약에 비서구권의 소수자 인권이 낮아진 원인을 알았다면 대안우파들이 이들에 대해 위선적 행위를 하지 않... new 노인 19 0 2018.11.24
18888 MGTOW를 보니까 생각 나는 점 new 노인 22 0 2018.11.24
18887 일뽕들이 많아진이유. 2 new 헬조선은언제나아질까? 91 1 2018.11.24
18886 윤상현닮은 윤서인. 2 new 헬조선은언제나아질까? 52 1 2018.11.24
18885 드디어 헬조선에서 의료용 대마초가 합법화된다. 3 new 노인 52 1 2018.11.24
18884 임종석 닮은 일본배우. new 헬조선은언제나아질까? 38 0 2018.11.24
18883 원년멤버들아 . 5 new 헬조선은언제나아질까? 60 0 2018.11.24
18882 내가 바깥에 나가기 싫다 . new 헬조선은언제나아질까? 34 1 2018.11.24
18881 헬조선에선 솔직히 재벌귀족으로 태어나는게 좋긴하지. new 헬조선은언제나아질까? 31 2 2018.11.24
18880 헬조선에선 개혁가들은 죽임을 당할수밖에 없는 구조임. 2 new 헬조선은언제나아질까? 58 2 2018.11.24
18879 이러다가 수구세력이 다시 재집권할것같다 . 7 new 헬조선은언제나아질까? 90 0 2018.11.24
18878 생각해보니까 대안우파, 나치, 네오콘 사이에 교집합이 존재한다. 1 new 노인 19 0 2018.11.24
18877 초중고 대학 대학원 10~20년 교육받아도 그다지 제대로된 이성 분별 없는것 같은데 상당수가ㄹ new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43 0 2018.11.24
18876 사람들은 조선시대를 포함한 전근대시기는 무조건 미개하다고 착각하지만 나키스트 말대로 근거없는 헛소리... new 노인 52 0 2018.11.24
18875 전통을 우선시 하는 헬조선인들의 모순 5 new 노인 73 1 2018.11.24
1 - 66 - 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