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기름찌꺼기등불
17.12.31
조회 수 121
추천 수 1
댓글 0








요즘 서울의 도심은 내게 겉껍데기같은 곳으로 느껴진다.

 

거리는 활기가 살아 숨 쉬는 공간이 아니라 그저 다닥다닥하게 콘크리트와 외장재로 꾸민 전체적으로 허상을 세워놓은 시가지로 보이고,

 

대로와 골목은 전부 호객을 위한 얇고 저렴한 세트벽면의 공간일 뿐이며, 이미 건물도, 그 안의 사람도 다 영혼이 없는 허깨비처럼 느껴진다.

 

거리에 존재하는 화려하고 그럴싸한 외적 인프라들도 뭔가 예전 과거의 서울에 비해서 대부분 더 을씨년스럽다고 느껴진다.

 

겉으로 보이는 규모와 수치적인 면으로는 측정되기 어렵지만 예전보다도 못한, 풍부한 유분끼가 없어 보이는 알량한 폐허의 도시, 이게 내가 보는 지금의 서울의 모습이다.

 

넓은 대로와 아파트 대단지 스카이라인으로 맞바꾼 겉만 그럴싸한 경기도도 역시 폐허도시 뿐이다. 지방도 을씨년스러움은 같을 것이다.

 

그게 결국 현대인의 내면이 그렇고, 사람 대 사람 간의 활기가 사라져서 그런 것이 아닐까 한다.

 

착각하는 게 과거에 비해 한국인들과 한국 사회의 가치들이 더 다양해 진게 아니라 그저 사람들 각자의 정신세계가 더 파편화되고 상식과 가치가 무너지고 갈라진 것 뿐이다.

 

이상해 진 것과 달라진 것의 차이, 좋게 달라진 것이 아니라 이상하게 달라진 것의 차이를 많은 사람들은 알아차리지 이해하지 못한다.

 

요즘엔 다들 주변 지인들의 도움과 협조도 신통치가 않고 인생이 그저 밥먹고 일하고 생존해 있는 수준으로만 머무는 이들도 상당수라

 

확실히 각자 개인에게 일어나는 소소하고 내밀한 관계와 공감의 맛이 예전보다 크게 사라졌다. 가치관은 시크를 지향하고 개인화 되었다.

 

이것은 이제 개인의 문제를 넘어 사회 전반적으로 모두 일상화되고 정착화되고 있는 오래된 사회문제다.

 

하지만 미디어와 온라인상에서도 다들 외롭지 않고 즐거워 보이는 연출만 할 뿐이다.

 

현실은 대부분 무스타파 행성의 보바팻처럼 고독하게 살아가는 모양새이다.

 

중산층마저 황폐해진 요즘의 시대의 관계 해체를 인정하지 못하고 "나는 아닌데? 친구 많은데? 더 좋은데?" 하는 자들은 구라거나 행운아거나 아니면 그저 바보일 것이다.

 

서로를 피곤하게 하는 관계....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국 사람은 관계를 통해 이어지고 공감을 나누어야 한다. 적어도 인간 전부에 대해 냉소하지는 말아야 한다.

 

사회와 개인은 절대 따로 때어낼 수가 없다.

 

냉소를 걷어내고 여자와 남자가 만나 스파크가 튀어야 하고 단체와 조직 안에서는 서로는 알송달송하면서도 함께라는 유대감을 느껴야 한다.

 

그러면 우리네 예전에 보편적인 삶의 무대 속에서 뜻밖에 만나게 되었던 그런 괜찮은 인연이란 대체 다 어디에 있는 것일까?

 

이미 대부분 해외로 떠나버렸고, 온라인의 영역으로 다 들어가 버린 걸까? 정상인들은 다 어디로 갔나?

 

이제 사적 솔로의 대중사회에서 다시 관계지향적인 공동체사회로는 진정 바뀔 수가 없는 것인가?

 

혼자로도 사는 데 쿨하지 못한 타입들은 오늘도 사람에 대한 외로움을 끌어안으며 혼술로 마지막 날을 보낸다.

 

이 고도로 편리해진 현대사회에서 수백만명이 필요에 따라서 제대로 이어지지도 못하고 외롭게 지내야 한다는 건 정말로 안타까운 아이러니다. 

 

 

IT코리아 헬조선은 외롭다.

 

 

 

 

 

 

 

 

 

 

 

헬조선1.jpg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4 new 헬조선 4611 0 2015.09.21
16651 문재인 대통령 해먹어도 나라 꼬라지 돌아가는 상황을 보니 여전히 헬조선 이구만.? 1 new 기무라준이치로 112 0 2018.02.02
16650 조센진은 북방 유목민과 털끝만큼도 일절 관계 없다 1 new Uriginal 31 0 2018.02.02
16649 아동성범죄자 조센3징 부모, 교사, 운동부코치들.txt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50 0 2018.02.02
16648 인생조언점 관광학과 전기노가다 new 헬조선타아아알출 50 0 2018.02.02
16647 헬조선 제조업에 희망이 있을까... 1 new 동방의개먹는나라 134 0 2018.02.01
16646 헬조선 들쥐근성 new 동방의개먹는나라 100 2 2018.02.01
16645 [온건파4] 온건주의자 newfile 기름찌꺼기등불 35 1 2018.02.01
16644 갓서구의 우월함 1 new 프리글루텐 167 4 2018.02.01
16643 해외 어딜가도 한국만큼 약점 잘잡는데가 없다 6 new leakygut 296 4 2018.02.01
16642 어떻게 국내여행이 해외여행보다 비쌀 수 있지? 1 new 똥글이 97 3 2018.02.01
16641 민주당은 앞으로 20년 더 집권해. 그 다음에도 좀 더 집권할 수 있고, 싫든 좋은 그 시공간에서의 프레임이 ... 8 new DireK 186 1 2018.01.31
16640 [온건파3] 긍정주의자 newfile 기름찌꺼기등불 43 0 2018.01.31
16639 사실 기성세대가 된 386세대들이 통베/디씨같은 극우 회의주의를 만들었다고 본다. 5 new 소수자민주주의 198 3 2018.01.31
16638 평양올림픽 상황.jpg 1 newfile 잭잭 115 4 2018.01.31
16637 난 철부지가 세상을 좋게 만든다고 생각한다. 6 new 소수자민주주의 166 3 2018.01.31
16636 오늘의 지혜 newfile leakygut 32 0 2018.01.31
16635 요즘 서구에서 붓따랑 노자에대한 열기가 대단한데 1 newfile leakygut 137 2 2018.01.30
16634 진짜 한국 새끼들은 씹선비와 정치적 올바름을 구분못하는거 같다. new 소수자민주주의 79 1 2018.01.30
16633 [온건파2] 소박주의자 1 new 기름찌꺼기등불 52 1 2018.01.30
16632 움베르토 에코가 세상의 바보들에게 웃으면서 화내라더군요 1 new 감성팔이. 79 1 2018.01.30
1 6 - 8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