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기름찌꺼기등불
17.12.31
조회 수 130
추천 수 1
댓글 0








요즘 서울의 도심은 내게 겉껍데기같은 곳으로 느껴진다.

 

거리는 활기가 살아 숨 쉬는 공간이 아니라 그저 다닥다닥하게 콘크리트와 외장재로 꾸민 전체적으로 허상을 세워놓은 시가지로 보이고,

 

대로와 골목은 전부 호객을 위한 얇고 저렴한 세트벽면의 공간일 뿐이며, 이미 건물도, 그 안의 사람도 다 영혼이 없는 허깨비처럼 느껴진다.

 

거리에 존재하는 화려하고 그럴싸한 외적 인프라들도 뭔가 예전 과거의 서울에 비해서 대부분 더 을씨년스럽다고 느껴진다.

 

겉으로 보이는 규모와 수치적인 면으로는 측정되기 어렵지만 예전보다도 못한, 풍부한 유분끼가 없어 보이는 알량한 폐허의 도시, 이게 내가 보는 지금의 서울의 모습이다.

 

넓은 대로와 아파트 대단지 스카이라인으로 맞바꾼 겉만 그럴싸한 경기도도 역시 폐허도시 뿐이다. 지방도 을씨년스러움은 같을 것이다.

 

그게 결국 현대인의 내면이 그렇고, 사람 대 사람 간의 활기가 사라져서 그런 것이 아닐까 한다.

 

착각하는 게 과거에 비해 한국인들과 한국 사회의 가치들이 더 다양해 진게 아니라 그저 사람들 각자의 정신세계가 더 파편화되고 상식과 가치가 무너지고 갈라진 것 뿐이다.

 

이상해 진 것과 달라진 것의 차이, 좋게 달라진 것이 아니라 이상하게 달라진 것의 차이를 많은 사람들은 알아차리지 이해하지 못한다.

 

요즘엔 다들 주변 지인들의 도움과 협조도 신통치가 않고 인생이 그저 밥먹고 일하고 생존해 있는 수준으로만 머무는 이들도 상당수라

 

확실히 각자 개인에게 일어나는 소소하고 내밀한 관계와 공감의 맛이 예전보다 크게 사라졌다. 가치관은 시크를 지향하고 개인화 되었다.

 

이것은 이제 개인의 문제를 넘어 사회 전반적으로 모두 일상화되고 정착화되고 있는 오래된 사회문제다.

 

하지만 미디어와 온라인상에서도 다들 외롭지 않고 즐거워 보이는 연출만 할 뿐이다.

 

현실은 대부분 무스타파 행성의 보바팻처럼 고독하게 살아가는 모양새이다.

 

중산층마저 황폐해진 요즘의 시대의 관계 해체를 인정하지 못하고 "나는 아닌데? 친구 많은데? 더 좋은데?" 하는 자들은 구라거나 행운아거나 아니면 그저 바보일 것이다.

 

서로를 피곤하게 하는 관계....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국 사람은 관계를 통해 이어지고 공감을 나누어야 한다. 적어도 인간 전부에 대해 냉소하지는 말아야 한다.

 

사회와 개인은 절대 따로 때어낼 수가 없다.

 

냉소를 걷어내고 여자와 남자가 만나 스파크가 튀어야 하고 단체와 조직 안에서는 서로는 알송달송하면서도 함께라는 유대감을 느껴야 한다.

 

그러면 우리네 예전에 보편적인 삶의 무대 속에서 뜻밖에 만나게 되었던 그런 괜찮은 인연이란 대체 다 어디에 있는 것일까?

 

이미 대부분 해외로 떠나버렸고, 온라인의 영역으로 다 들어가 버린 걸까? 정상인들은 다 어디로 갔나?

 

이제 사적 솔로의 대중사회에서 다시 관계지향적인 공동체사회로는 진정 바뀔 수가 없는 것인가?

 

혼자로도 사는 데 쿨하지 못한 타입들은 오늘도 사람에 대한 외로움을 끌어안으며 혼술로 마지막 날을 보낸다.

 

이 고도로 편리해진 현대사회에서 수백만명이 필요에 따라서 제대로 이어지지도 못하고 외롭게 지내야 한다는 건 정말로 안타까운 아이러니다. 

 

 

IT코리아 헬조선은 외롭다.

 

 

 

 

 

 

 

 

 

 

 

헬조선1.jpg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4 new 헬조선 4983 0 2015.09.21
18256 한국인들의 성관념과 몰카 범죄의 원인 5 newfile 노인 68 2 2018.08.10
18255 한국 성교육의 문제점 new 노인 25 0 2018.08.10
18254 젠더 이분법적인 한국 화장실 1 newfile 노인 48 2 2018.08.09
18253 2000~2009년에 한국 기원설 존나 심했는데 갑자기 없다고 하는 이유는? 4 new Uriginal 53 1 2018.08.09
18252 워마드 편파수사는 솔직히 개소리다. 1 new 소수자민주주의 39 1 2018.08.09
18251 메갈/워마드가 보여주는게 곧 페미니즘의 실체라는 궤변은 논리적 비약이지 시발 new 소수자민주주의 17 1 2018.08.09
18250 남녀 갈등의 원인이 뭘까? 2 new 노인 50 0 2018.08.09
18249 미국 극우 논리가 수두룩 한 PlagerU 2 newfile 노인 29 0 2018.08.09
18248 헬조선 사회에서 시간 지나면 좋아질 일 new 노인 73 1 2018.08.09
18247 조평신 한국씨발새끼덜이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는 상식 몇가지. 5 new DireK 125 5 2018.08.09
18246 애비새끼가 살때매 뭐라해서 힘듭니다 3 new 탈조센꿈나무 58 1 2018.08.09
18245 한국인의 제일 큰 문제점은 new dddddd 66 2 2018.08.09
18244 자고일어나면 기업도산, 파산 뉴스 줄지어 나올까봐 무섭다. new dddddd 32 0 2018.08.09
18243 독일 정당 기독 민주당, 미국 신문사 월스트리트저널이 한국인들보다 나은 이유 1 new 노인 24 1 2018.08.08
18242 여성 전용 시설들을 만든 진짜 주범 newfile 노인 84 1 2018.08.08
18241 이상한 한남충 테스트에 대한 나의 생각 5 newfile 노인 83 3 2018.08.08
18240 메이저리티 한국인들의 대안 우파적 거짓 루머를 비판한 기사 1 newfile 노인 20 1 2018.08.08
18239 이재명과 토건족 역시 그렇고 그런 것이었냐? 1 new DireK 67 3 2018.08.08
18238 한국의 남녀 갈등 특징 newfile 노인 86 1 2018.08.07
18237 한국에는 왜 성지향적인 정치 인사나 페미가 없을까? 2 new 노인 50 1 2018.08.07
1 6 - 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