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타인의 감정을 일부러 상하게 하는 사람에게 감사의 감정을 느낄 수는 없습니다 용서와 사과를 하기 전까지는 감정은 이렇게 단순하면서도 복잡한 대상 입니다 종종 북괴나 중공 똥슬람 아프리카를 비교 하며 한국땅에 태어난 것을 감사하게 생각 하라는 병신 같은 헛소리를 들을 때가 있습니다 아니 생각해 봐도 감정이라는 것이 명령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것쯤은 알텐데 이미 이런 말을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타인 위에 군림 하겠다는 뜻입니다 우리를 안 죽여준 강도한테도 감사 살인자에게도 감사를 해야 한다는 말 같지도 않은 소리일 뿐입니다 군인과 경찰들에게 감사한건 그들이 비록 월급은 따로 받지만 국방과 치안을 담당함으로 행복함을 누리는데 따른 감정의 회로작용이 일어나기에 감사라는 표현을 하는 겁니다 결코 명령으로는 하지 않았는데도 말입니다 






  • 한국, 아니 헬조선에 감사할 게 뭐가 있었나요?

    오히려 이런 저주받은 땅에 저주받은 동물로 태어나게 한 부모 새끼한테 뭘 감사하라는 거죠?

    지들 좋아서 섹스하고 쾌락 때문에 싸지른 셈징이가 강제로 20년 넘게 헬조선에서  감금당하면서 사는 걸 왜 감사해야 하죠?

    그러면서 유교 탈레반 드립으로 부모에게 무조건 효도하라는 ㅈ같은 개소리 지껄이면서 뭘 감사해야 하죠?

    왜 ㅈ같은 이땅에 낳음당하게 해놓고 어버이날에 미국식 전통인 카네이션 달아주기를 해야 하죠?

    그게 의문입니다.
  • 분명 자녀와 소통 하고 교감과 같이 배움으로 애정전선이 형성 되어야 되는데 처먹여주고 처자빠져 재워준다고 감사가 느껴지는게 아니죠 이게 한 국가로 확장 되는거죠 한국이 이런 쓰레기 모습이죠
  • 그냥 자식을 소유물, 짐승으로 대접하면서 지들은 인간 대접 받고 보상바으려고 하는 도둑온 새끼들이 헬조선 부모죠. 그러면서 직장 다니는데 돈 안 주면 야 너는 키워주고 멕여주고 했는데 배신이냐 앙 왈왈 빼애액 거리죠,
  • 그러게요. 

    그래서 헬조센에 감사하는 건 단 하나도 없습니다. 물론 부모놈년들에게도 원망하는 것만 있구요. 당연하다면 당연하지만 부모가 효도드립치면 수단 방법 안 가리고 가차 없이 갈구기 때문에 요즘은 닥치고 고요하게(폭풍전야로)2년째 유지되는 중.
     
    동생한테는 열심히 부모 힘든 게 어쩌고하지만 저한테는 쪽도 못쓰는 게 요즘인데, 센징의 본성은 쉽게 변하는 게 아니라서 지속적인 관리는 필요하더군요. 
    어버이날 선물 요구 카네이션 요구는 당연히 모른체로 일관하는 게 기본, 나 먹고살 돈도 없는데 그걸 주겠니하니 그냥 조용히 하더라구요.
     
    군인과 경찰한테도 별로 감사하다는 생각은 안 드는데, 헬조센에 끌려가 지배자들 권력과 가렴주구를 보장해주고자 저렇게 열심히 갈려나가는 걸 보면 같은 하급계층으로서(엘리트 경찰, 군 고위장교 똥별 이런넘들은 제외) 동질감과 불쌍하다는 생각은 들더라구요.
  • 주민센터에 있는 9급 공무원들도 그렇고 말단 파출소에 있는 순경도 그렇고 세무서에 짱박한 세무직도 그렇고 교도소에 처박한 교정직도 그렇고 불쌍하긴 하죠. 말단만. 그렇다고 해서 이들이 리아 님이 말한 수탈을 돕는다는 거는 부정할 수가 없습니다. 그 수탈을 해서 얻은 걸로 지들 월급 챙기는데요. 그것도 부족하다고 몰래 삥땅치기도 하는데.
  • 그렇기는 합니다. 
    공범이긴 공범인데 사실상 그 자신들도 조직의 말단으로서 같이 뜯기는 엄청나게 불쌍한 공범으로, 그 정점이 헬조센 사병인 듯 하더라구요.
  • 그러니까 중간 위치에서 위에서 치이고 아래에서도 까이는 건 이해가 가네요. 그렇다고 공무원증 단 새끼들이 무조건적으로 보호받고 해야 할 이유는 없고, 저같으면 공무원들 달고 있으면 단두대로 끌고 가서 모가지 잘라버리 거 같습니다. 공무원증 달고 나라 망친 새끼들이니까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추천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4 new 헬조선 6162 0 2015.09.21
13060 개와 주인의 성격이 똑같다 4 new 헬조선탈출 93 3 2017.08.02
13059 악성민원 10분에 한번꼴… "지원금 왜 끊어" 멱살잡이도.... 7 new 진정한애국이란 146 3 2017.08.02
13058 한국취업 비자를 가지고 있는 코스타리카 사람의 푸념 12 new 허리케인조 193 3 2017.08.02
13057 이제 혁명의 기미가 보이고있다 2 new 생각하고살자 111 3 2017.08.02
13056 헬조선 악질 문화 한의학 8 new 헬조선탈출하기 130 3 2017.08.02
13055 한국군이 보유한 미사일 . 4 new 유신 96 3 2017.08.01
13054 내가 여기서 나가나 공감이 나가나 두고보자 7 new Mihel 89 3 2017.07.31
13053 역대 박근혜퇴진촛불시위 . (2016.10 - ) 9 new 유신 90 3 2017.07.31
13052 공감인가 뭔가 누군지는 모르겠는데 한번 제대로 논의해보자. 5 new Mihel 64 3 2017.07.31
13051 헬조선 인구수 22 newfile 노인 1403 3 2017.07.31
13050 헬조선 음식 2 new 서호 163 3 2017.08.01
13049 공감이의 상황 3 newfile 노인 66 3 2017.07.31
13048 “무조건 반대”…특수학교 설립 난항.... 8 new 진정한애국이란 86 3 2017.07.31
13047 카카오뱅크 '핵폭풍', 은행권 강타… 8 new 공기정화 140 3 2017.07.31
13046 공감이에대해 . 12 new 유신 61 3 2017.07.31
13045 센징이에게 커피란 21 newfile 노인 149 3 2017.07.31
한국에 대한 감사와 존경 고마움의 작용에 대해서 7 new 헬조선탈출하기 127 3 2017.07.30
13043 한국인들이 착각하는 노력이란 개념 new 참궁금하다 191 3 2017.10.11
13042 지방의회의 클라스 6 new 국뽕충박멸 89 3 2017.07.30
13041 인구절벽 가속화 START 43 new 국뽕충박멸 303 3 2017.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