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노인
18.03.12
조회 수 130
추천 수 2
댓글 2








위안부 문제 해결 못한 것도 이 때문이냐?

이에 대한 여러분 의견이 궁금합니다 

 

미투, 일본은 왜 묵살하나…성폭행 당한 女기자 절규

 

미투 운동 저조한 일본..."함께 하자" 위투(#WeToo) 운동 시작

 

“피해자들만의 목소리 만으로는 안됩니다. 함께 해야 사회를 바꿀 수 있습니다.” 

 

한국은 물론 미국, 유럽 각국에서 성폭력 피해 사례를 고백하는 ‘미투(#MeToo)’ 운동이 활발한 가운데, 유독 조용한 나라가 일본이다. 지난해 5월 유명 방송사 기자에게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폭로한 프리랜서 저널리스트 이토 시오리(伊藤詩織·29) 이후 잠시 관련 소식이 언론에 등장했지만, 큰 반향을 일으키지 못하고 잦아들었다. 

 

성폭력 문제에 대한 이런 일본인들의 무관심을 일깨우고 동참을 촉구하는 ‘위투(#WeToo)’ 운동이 일본에서 시작됐다고 마이니치 신문 등 일본 언론들이 최근 보도했다. 성폭력 문제는 단순히 피해자들의 노력만으로 해결될 수 없다는 걸 강조하고 제3자들의 적극적인 지지와 실천을 촉구하는 운동이다. 

 

마이니치에 따르면 지난 3일 도쿄에서는 앞서 언급한 ‘미투 고발자’ 이토를 비롯해 여성단체, 기업인과 대학 교수 등이 함께 하는 ‘위투재팬(#WetooJapan)’ 발족식이 열렸다. 이토의 사례를 계기로 성평등 문제를 함께 논의하던 여성 저널리스트들의 모임에서 시작된 위투재팬은 앞으로 여러 채널을 활용해 자신들의 의견을 알리고 각계각층의 지지 선언을 이끌어낼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날 참가자들은 “보다 많은 사람들이 참여해야 사회가 바뀔 수 있다” “무엇이 가능한 지 함께 생각해보자”는 등의 내용을 담은 성명서를 발표했다. 다양한 기업이나 단체에 위투 행동 선언을 공표하도록 해, 성폭행이나 성추행을 용서하지 않는 사회 분위기를 만들어내는 것을 목표로 한다. 

 

 

피해자 먼저 비난하는 일본 사회..위안부 문제 외면도 같은 맥락

 

하지만 이토의 고백은 일본에서 큰 지지를 이끌어내지 못했다. 폭로가 나온 후 인터넷 등에는 이토가 일자리를 얻기 위해 야마구치를 유혹했으며 명망가를 모함해 한 사람의 삶을 망치려 한다는 비난이 줄을 이었다. 심지어 일부 여성들도 SNS 등에서 “술자리에 따라간 것부터 문제”라며 성폭행을 피해자인 이토의 잘못으로 몰아갔다. 전형적인 2차 가해가 이어졌지만, 일본 언론들은 침묵했다. 

 

 

AP 통신은 지난 달 28일 “일본에서 ‘미투’라고 말하는 것은 비난 받고 무시 당할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일이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일본의 성폭력 피해자들이 겪는 어려움을 분석했다. 이토의 사례와 함께 등장한 인물은 지난 해 트위터에 성추행 피해를 폭로한 스무살의 여대생이자 사업가인 시이키 리카(椎木里佳). 시이키는 자신의 사업에 투자하겠다는 기업인에게 성관계를 요구 받았으나, 이를 거절해 계약에 실패했다는 내용을 올렸다. 하지만 SNS에서는 시이카가 거짓말쟁이에, 일부러 논란을 일으켜 이름을 알리려 한다는 비난이 이어졌다. 

 

AP는 이런 미투 고발자들에 대한 일본인들의 반응을 여성에 대한 뿌리 깊은 편견과 고정관념 때문으로 분석했다. 도쿄 조치(上智)대 미우라 마리(三浦まり) 교수는 “일본에서는 오랜 세월 성폭행 피해를 당한 여성들이 ‘행실이 바르지 못하다’는 비난을 감수해야만 했다. 이런 사회에서 피해자들은 자신의 문제에 지원을 호소하거나 정의를 찾는 대신, 공격 당한 사실 자체를 잊으려 한다”고 말했다. 2015년 일본 정부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본에서 성폭행 피해를 입은 사람의 4분의 3은 자신의 피해 사실을 타인에게 알리지 않았다. 성폭행 사실을 경찰에 신고한 피해자는 4%에 불과했다. 

 

화합을 중시하는 일본 문화, 튀는 행동을 비난하는 분위기도 영향을 끼쳤다. 의원 출신의 성(性)다양성 운동가 이케우치 사오리(池內沙織)는 “사회 전반에 깔려 있는 체제에 순응해야 한다는 압력이, 원치 않는 성관계 등에 대해 여성들에게 침묵을 강요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런 분위기가 제2차 세계대전 중 일본이 저지른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도 일본인들을 침묵하게 하고, 피해 여성들에 대한 동정심조차 갖지 않게 만든다”고 말했다. 

 

가해자 솜방망이 처벌, 강간 미화하는 음란 콘텐트가 성교육 채널

 

뉴욕타임스는 지난해 말 이토의 사건을 소개하는 기사에서 일본의 성범죄 처벌의 허술함을 지적했다. 일본에서 성폭행 가해자로 신고된 사람 중 재판을 받은 경우는 3분의 1에 불과하다. 2017년 성폭행범으로 재판을 받은 1678명 가운데 3년 이상 징역형을 선고 받은 사람은 285명으로 17%에 그쳤다. 지난해 11월엔 요코하마(橫浜) 검찰이 여대생을 합숙소로 유인해 술을 먹여 집단 성폭행한 명문대 학생 6명을 이유도 설명하지 않고 “노코멘트”라며 불기소 처분한 일도 있었다. 

 

학생들 대상의 성폭력 예방 교육도 선진국들에 비해 미비하다. 뉴욕타임스는 일본의 만화나 포르노그라피 등에서 강간은 성적인 만족감을 높이는 행위로 그려지고, 이런 작품들이 일본 아이들의 성교육 채널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http://m.news.naver.com/read.nhn?oid=025&aid=0002803314&sid1=104&mode=LSD&mid=shm

 

http://rms564.tistory.com/m/103

 

http://m.edaily.co.kr/news/news_detail.asp?newsId=03017606619141352&mediaCodeNo=257#_enliple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4 new 헬조선 6040 0 2015.09.21
16338 한국 인터넷 공격적 말 기본예의 완전히 벗어난 말 상대를 찍어누르려는 말.txt 1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97 3 2018.02.21
16337 국민소득 3만달러 된 헬조선.....그러나 펙트는? 4 newfile 욘세대합격 388 1 2018.02.21
16336 대동아전쟁으로 아시아가 해방되었다. 11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163 0 2018.02.21
16335 제이슨 실바 지리네요 new leakygut 80 0 2018.02.21
16334 헬조선 약빨았냐? 아님 이거 조작인거냐? 4 new superman 246 3 2018.02.20
16333 한국에서 나이 차별 심해진 이유 9 new 노인 336 0 2018.02.20
16332 류저와 위너가 없어야한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2 new leakygut 92 1 2018.02.20
16331 예전에 본 글중에 대학교육에 대해 이런 내용 잇엇는데 이거 사실임? 2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123 0 2018.02.20
16330 억만장자들이 말하는 대학교육 4 new leakygut 279 0 2018.02.20
16329 평등과 공존이 필요 new leakygut 41 0 2018.02.20
16328 이제는 회색이 아니라 녹색의 시대가 왔으면 new 감성팔이. 38 1 2018.02.20
16327 피지배자이면서도 지배자의 논리를 내면화한 분들이 많은 듯 new 감성팔이. 70 5 2018.02.20
16326 이제는 무아, 무소유, 무위의 시대가 왔으면 new 감성팔이. 50 1 2018.02.20
16325 탈조선을 위해 달리는 이유 3 new 거짓된환상의나라 144 2 2018.02.20
16324 군대에대해 6 new 닉네임 146 2 2018.02.20
16323 ㅋㅋㅋㅋ 조중동 주작버전 4월 전쟁론. ㅋㅋㅋㅋ 조중동 뉴스 클라스 보소. new DireK 125 2 2018.02.19
16322 내가 겪은 한국 소기업에 대해 얘기해볼게 2 new 어렴풋한어제 123 1 2018.02.19
16321 홍준표 대표는 아베 총리 각하에 대해 존경심을 갖고 있는 듯.JPG 4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108 1 2018.02.19
16320 어떤 캐나다인이 이런 글을 썼다 16 new 노인 363 1 2018.02.19
16319 이건 방문한애가 아니라 깨운애들이 잘못임.jpgㅇ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78 0 2018.0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