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연말이다, 헬맛나는 세상에서 평화로운 척 하는 마지막 년도인 2016년을 보내는 소감이 어떠냐?

 

뭐, 달리 설명할 필요도 없이 좆같지...근데 또 여친이 연말이랍시고 고기썰러 가자고, 가족들이 연말이라고 뭐 특별한거 원하는 사람들 있을텐데, 한바탕 싸우거나 아니면 개같이 벌어 모은 돈 순삭시키는 헬조선 경제체제에 보태주는 미개한 짓을 할 거라면 이 글에 잘 들어왔다.

 

오늘 진짜 푼돈으로 존나 생색내는 방법을 알려주마. 

 

메뉴는 유럽식 스테이크와 파스타다.

 

 

 

-스테이크 재료-

 

부채살 적당량.(한우보다는 호주산, 미국산 프라임 컷을 권장한다. 가격도 존나 지랄맞지만 한우는 스테이크로는 그다지 적합한 고기가 아니다.) 두께는 1.5센티미터 에서~ 2센티미터 정도로 두껍게 잘라달라고 할 것. 마늘 6알과 생 타임 조금(타임은 없어도 상관없다 하지만 있으면 아주 좋다.) 버터 두큰술.

 

스테이크에 곁들일 구이용 채소는 마음껏 고르되, 양파와 버섯을 반드시 포함하자. 원하면 브로콜리, 아스파라거스도 좋고, 단호박은 반드시 넣어 굽도록 하자. 맛을 보면 아마 내 말을 듣기 잘했다는 생각이 절로 들 것이다. 물론 감자 고구마도 좋다.

 


-파스타 재료-

 

양파 한개, 양송이 8개, 방울토마토 10개, 마늘 다진것 한큰술, 파스타 적당량, 파스타 소스(이번에는 CJ에서 나온 아라비아따 소스를 이용했다. 할라피뇨가 들어가있어 깔끔한 맛을 자랑한다. 소스는 마음대로 사서 사용하자.) 베이컨 조금.

 


-사용되는 기본재료-

 

굵은소금, 올리브오일, 끝이다. 후추는 생 타임이 있다면 사용할 필요가 없다. 타임만으로도 상쾌한 맛을 낸다.


재료준비는 반드시 조리 30분 전이나 1시간 전 부터 완벽하게 해 둔 채로 진행한다.

 

 


[스테이크 굽는법.]

 

이전에 고기부터 준비해야된다. 스테이크를 굽기 위해서는 고기를 실온에 맞춰야 한다. 냉장고에 있던 고기를 바로 구우면 밖은 타고 속은 핏덩어리인 괴랄한 음식을 맛볼 수 있다. 그렇다고 전자레인지에 넣어 돌리는 무식한 짓은 하지말자. 냉동된 물건이라면 지퍼락 팩에 고기를 넣어 물에 담궈 해동시키고, 냉장육이라면 그냥 공기중에 놔두자. 고기의 온도가 적당히 실온과 맞게 되었다면 고기에 양념을 해야한다.

 

굵은소금을 고기 앞뒤로 뿌려주고 잘 문질러주자. 굵은소금을 고기 속에 박아준다는 느낌으로 잘 눌러서 문질러줘야 된다. 후추는 뿌리지 않는다. 후추를 가열하면 발암물질이 발생한다. 후추는 마지막에 뿌리던지, 아니면 그냥 하지말자. 어차피 마늘이니 타임이니 넣으면 후추가 필요없다.

 

그리고 구울 준비를 하자.

 

팬을 달군다, 테X 후라이팬이라면 안의 온도감지센서가 적당한 온도가 되었음을 알리고 나서 약 2분 더 달궜다가 하면 되고, 아닐경우엔 그냥 팬에서 연기가 나려고 할때 사용하면 된다. 팬은 아주 뜨겁게 달궈야 성공적인 스테이크를 만들 수 있다. 그래야 고기가 마이야르 반응(당분이 열을 받아 갈색으로 변화하며 녹는 현상, 뽑기 만들때 설탕 녹는거 생각하면 간단하다.)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팬이 준비되면 올리브 오일로 팬을 코팅한다는 느낌으로 둘러준다. 이후 양념된 스테이크를 팬에 올린다. 이때는 우리가 뭐 고깃집가서 굽는다는 느낌보다는 팬에 고기의 곁부분을 "지진다"는 생각으로, 마치 이정현 대표의 손을 지져버린다는 느낌으로 지져준다. 우리가 먹는 쇠고기는 습식숙성/건식숙성 되어 단백질이 아미노산으로 분해된 상태고, 이 아미노산이 열을 받으면 마이야르 반응을 일으킨다. 이걸 해줘야된다. 양면을 다 지져주고 나서, 마늘을 식칼 뒷부분으로 간단히 으깨서 팬에 넣어준다. 타임도 이때 넣어주고 함께 버터도 한두큰술 넣어준다. 그 마늘과 타임을 팬을 기울여서 스테이크에서 빠져나온 소기름과 올리브오일, 버터에 잘 튀겨주고 그 기름을 숟가락으로 떠서 고기에 끼얹으며 고기를 계속해서 뒤집어준다.

 

내가 사라고 한 그 스테이크는 우리가 고깃집에서 보는 그런 생고기따위와는 차원이 다르게 두껍기 때문에 자주 뒤집는다고 육즙이 사라지지 않는다, 계속해서 뒤집어주면서 스테이크에 열이 골고루 닿도록 만들어주자. 굽기는 원하는대로 하면 된다. 젓가락으로 찔러보면서 굽기를 측정해보자.

 

스테이크를 굽고 나서 반드시 이 고기를 서빙할 플레이트에 올려 휴지시키자. 고기를 팬에서 꺼내서 실온에 놔둔다고 절대 식지 않는다 걱정하지 마라. 오히려 남아있는 열로 인해 속은 육즙이 가득한 채로 잘 익게 되고 중앙에 몰렸던 육즙이 서서히 스테이크에 전체적으로 부드럽게 퍼지면서 환상적인 맛이 된다.


자 그럼 이제는 채소를 구울 차례다. 채소는 아스파라거스, 브로콜리, 단호박, 감자, 고구마 등은 끓는 소금물에 살짝 데쳐주는 센스를 발휘하자, 채소가 은근 잘 안익는다. 마찬가지로 채소도 굽기전에 소금간을 조금 해준다. 이때는 굵은소금 말고 구운소금이나 맛소금같이 가는 소금을 이용하여 살짝 묻혀준다는 느낌으로 잘 버무려주자. 저염식을 지향한다면 간 하지 않아도 좋다.

 

팬은 절대 씻지마라, 닦지도 마라. 그 기름 그대로 사용할거니까. 굽다가 부족하면 버터를 좀 더 넣어준다. 소금간도 간간히 해준다. 마늘과 타임을 빼낸다. 풍미가 잘 베어들은 기름에 양파, 단호박, 감자, 브로콜리, 아스파라거스, 버섯 순으로 넣어 구워준다. 버섯이 가장 마지막이다. 버섯이 가장 빨리 익기 때문이다. 물론 간지를 위해 한번에 한 재료씩만 넣어 구워도 좋다. 서빙받는 사람들은 스테이크보다 이 구운 채소에 더 열광할 가능성이 높다. 쇠고기의 풍미가 베어들은 채소는 고기를 따위로 만들어 버릴 정도로 맛이 끝내준다.

 

이러면 스테이크는 완성이다.

 

 

파스타는 너무 간단해서 어처구니가 없을거다. 라면보다 쉽다 이거.

 

[파스타 하는 법.]

 

면을 준비한다. 원하는 면 아무거나 상관없다 먹는 사람 수 만큼 양을 준비하자. 파스타 면은 소금물에 삶아야한다. 굵은소금을 한꼬집, 한 티스푼 정도 넣은 물이 끓으면 그때 면을 넣어준다. 면은 9분에서 11분이면 다 익는다. 익었는지를 알고싶으면 면 한가닥을 꺼내서 부엌의 타일벽에 한번 던져보자. 떨어지지 않고 찰싹 달라붙으면 다 익은거다.

 

면은 채에 받쳐 물기를 빼 주되 면수를 한스푼씩 끼얹어주며 들러붙지 않도록 유지한다.

 

동시에 후라이팬에 올리브 오일을 두르고 마늘 다진것 한큰술을 넣어 볶아준다. 타지않을정도로만 볶는다. 그리고 거기에 베이컨 다진것을 넣고 볶다가 양파와 양송이 버섯을 넣어 볶아준다. 방울토마토도 반씩 잘라서 넣어서 볶아주자. 여기에 면을 넣어주고 버터나 기름을 둘러 볶아준다. 여기에 시판 소스를 넣어주고 캐첩이나 굵은소금으로 간을 해 주면 그걸로 파스타는 완성이다. 라면보다 쉽다. 물조절이 필요없거든. 생토마토는 되도록이면 꼭 넣도록 하자. 토마토의 과즙이 파스타의 풍미를 한층 더 끌어올려준다.


완성이다. 


굽고 삶는것만 할줄 알면 이보다 더 날로 해먹는 요리가 없다.

 

KakaoTalk_20161228_185505063.jpg

 

존나 딱 봐도 그럴싸하지 않냐? 플레이팅만 조금 해줘도 이만큼 간지나는 음식이 없다.

 

중요한건 내가 조리하면서 쓴 조리기구가 팬 2개, 웍1개, 체반 뿐이라는거다. 설거지 거리도 별로 없다, 뒷정리가 존나 쉬운거다. 접시도 한개만 썼다. 한식은 플레이팅하면 반찬 가짓수마다 하나씩 다 넣어야해서 식기가 너무 많이 필요한데다 요리도구도 너무 많이 필요하다. 양식은 그럴 필요가 없다.

 

재료비도 존나 싸다. 내가 지금 저거 3인분 기준 15000원 정도 써서 사왔는데, 농산물 공판장가서 채소 사오고 축산물 공판장이나 인터넷에서 주문하면 훨씬 많은 양을 훨씬 싸게 구할 수 있다. 미국이면 존나 싸겠지. 농산물이 미친듯이 널린 곳인데...

 

내가 이런 양식을 하고 있노라면 한식은 조리하는 사람에게 미칠듯한 노동을 강요하는 음식이라는게 정말 느껴진다.

 

 






  • 블레이징Best
    16.12.30

    전 오히려 제사는 아니라고 봅니다, 제사 자체의 목적이 잘못된거지 자체는 문제될게 없습니다. 튀김과 전은 우리가 흔히 먹을 수 없는 음식이고 고열량인데다 맛도 있기 때문에 한해에 한두번정도 모여서 같이 만들고 즐기는거 나쁠거 없다고 봅니다. 서구권이나 동구권에서도 추수감사절이나 크리스마스가 되면 온갖 요리를 다 합니다, 그레이비 소스, 크렌베리 소스, 칠면조 구이, 파스타, 랍스터, 스테이크, 케익, 쿠키 등등...오히려 제사를 보면 걍 귀여운 수준입니다.

     

    하지만 그들에게는 그런 근사한 식사를 하는 목적이 정해져있습니다. 이 험난한 세상을 함께 싸워 이겨나갈 가까운 사람들을 모아 함께 좋아하는 음식을 맛보며 올해도 무사히 지나감을 기뻐하며 내년을 위해 다시 힘을 내자는 목적인거죠. 뒈져 나자빠진, 있지도 않은 병신새끼를 위해 음식을 만들어 먼저 쳐먹게 하는 미개 민간신앙이 아니라 말이죠.

     
    메도빅 같은거 만들고 있노라면 정말 미쳐버립니다, 크레페를 구워서 올리고 그 위에 꿀과 크림, 견과류 가루, 계피, 생강가루 등을 뿌려주고 또 크레페를 얹기를 반복해서 수십겹 쌓아 케잌모양으로 만들어줘야 하고, 칠면조 구이나 크렌베리 소스, 그레이비 소스 만들기는 해보면 압니다, 힘듭니다. 완자? 미트볼 안만듭니까? 만들어서 그게 또 끝이 아니라 그걸 파스타에 넣어서 파스타까지 만들어야합니다.
     
    다만 이걸 만들어서 가깝게, 친하게 지내는 사람들과 가족들과 함께 즐기고, 내년에도 힘내자는 목적으로 먹기 때문에 문명화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블레이징Best
    16.12.30
    뿐만 아니라 각종 한식들 해 보면 알겠지만 노비가 넘쳐나니 양반새끼들 지 쳐먹기 좋으라고 조리방식을 존나 복잡하고 손 많이가게 만들어놨음.
  • 한식이 비효율적인 음식이라는것에는 동의 설거지할때마다 존나 좇같음
  • 블레이징
    16.12.30
    뿐만 아니라 각종 한식들 해 보면 알겠지만 노비가 넘쳐나니 양반새끼들 지 쳐먹기 좋으라고 조리방식을 존나 복잡하고 손 많이가게 만들어놨음.
  • 한식의 비효율성만봐도 헬조선이 역사적으로 노예부려먹기를 좋아하는지 알수가 있음
  • 간단한 양식메뉴 잘된 책 좀 추천 부탁. 내가 양식으로 식사하려는데 마땅한 책을 모르겠음. 
  • 블레이징
    16.12.30

    글세 난 책보고 한거 하나도 없고 전부 제이미 올리버 쉐프나 고든 렘지 쉐프의 유튜브 보면서 따라하는건데 은근 쉽게 되더라고...뇨키도 아주 간단하더라. 손이 좀 가서 그렇지...게다가 내가 칼을 좀 많이 좋아하거든, 그러다 보니 칼갖고 할 수 있는게 사람 쪼사는거 빼고는 사냥이나 요리뿐이잖냐? 그래서 요리를 시도하다 보니 재밌어서 계속 하는거지.

     

    이건 솔직히 요리라고 하기도 쪽팔리는 수준이다. 그냥 연금술이지. 결과물이 훌륭해보여서 그럴 뿐...

  • 딱 고기 채소 빵/감자 및 고구마 이렇게만 해도 탄 단 지 충분히 섭취할 수 있는데 이놈의 헬조선 요리는 그냥 복잡하고 대량의 재료를 때려박아서 뒤섞어 버리는 미개한 짓거리를 하니까 짜증만 날 뿐.
  • 헬추드립니다 저 개인적으론 한식의 비효율을 제대로 보여주는게 제사나 차례상이라고 보고있습니다 평소엔 쳐먹지도 않는것들 그렇다고 만들기에도 간단하지않는 것들을, 엄마들은 전 동그랑땡 겁나부치고 삼촌들은 밤 하루종일 까는 진풍경을 연출하고 있죠 어렸을때 그냥 할아버지같은 경우 살아계셨을때 카스테라나 팥빵 좋아하셨으니까 빵을 올려도 괜찮을거같다고 한마디했다가 한소리 들었죠 ㅋㅋㅋㅋㅋ 
  • 블레이징
    16.12.30

    전 오히려 제사는 아니라고 봅니다, 제사 자체의 목적이 잘못된거지 자체는 문제될게 없습니다. 튀김과 전은 우리가 흔히 먹을 수 없는 음식이고 고열량인데다 맛도 있기 때문에 한해에 한두번정도 모여서 같이 만들고 즐기는거 나쁠거 없다고 봅니다. 서구권이나 동구권에서도 추수감사절이나 크리스마스가 되면 온갖 요리를 다 합니다, 그레이비 소스, 크렌베리 소스, 칠면조 구이, 파스타, 랍스터, 스테이크, 케익, 쿠키 등등...오히려 제사를 보면 걍 귀여운 수준입니다.

     

    하지만 그들에게는 그런 근사한 식사를 하는 목적이 정해져있습니다. 이 험난한 세상을 함께 싸워 이겨나갈 가까운 사람들을 모아 함께 좋아하는 음식을 맛보며 올해도 무사히 지나감을 기뻐하며 내년을 위해 다시 힘을 내자는 목적인거죠. 뒈져 나자빠진, 있지도 않은 병신새끼를 위해 음식을 만들어 먼저 쳐먹게 하는 미개 민간신앙이 아니라 말이죠.

     
    메도빅 같은거 만들고 있노라면 정말 미쳐버립니다, 크레페를 구워서 올리고 그 위에 꿀과 크림, 견과류 가루, 계피, 생강가루 등을 뿌려주고 또 크레페를 얹기를 반복해서 수십겹 쌓아 케잌모양으로 만들어줘야 하고, 칠면조 구이나 크렌베리 소스, 그레이비 소스 만들기는 해보면 압니다, 힘듭니다. 완자? 미트볼 안만듭니까? 만들어서 그게 또 끝이 아니라 그걸 파스타에 넣어서 파스타까지 만들어야합니다.
     
    다만 이걸 만들어서 가깝게, 친하게 지내는 사람들과 가족들과 함께 즐기고, 내년에도 힘내자는 목적으로 먹기 때문에 문명화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저도 뭐 죽은 사람을 위해 산 사람 노동력 갈아넣는건 반대입니다:)
  • 방문자
    16.12.30
    요리실력 대단하시네요!
  • 따거(大哥)
    큰형님의 돈이 없는 흙수저들에 대한 친절함에 대하여 존경과 경의를 표하옵니다.
    큰 형님께서 안내해주신대로 요리를 만들어보겠사옵니다 ^^
    추운 날씨에 건강유의하시옵소서 
  • 블레이징
    16.12.30
    물론입니다. 어차피 버터는 마이야르 반응을 돕기위한 재료일 뿐 입니다.
  • 그냥 예로부터 문명의 낙후로 인해 인간이 제일 흔하고 물자가 귀한 조선의 특성상 오로지 인력갈아넣기로 음식이 만들어지는 건 놀랄일이 아닌지라....

    한식대신 대체할 만한 많은 좋은 음식들이 많지만, 국뽕들의 새로운 음식공부에 대한 게으름과 '헬센인은 헬음식 먹어야지'이런 망상이 합쳐져서 잘 안그러는 거 같네요.
  • 블레이징
    16.12.30
    중국만 가도 식단이 굉장히 전술적이지요. 반찬 몇가지 채소볶음 고기볶음만으로 밥을 한끼 해치우니까요. 
  • 위천하계
    16.12.31

    뭐 서양식만 그렇겠습니까. 인도음식을 보면 전술의 극한을 보여주죠.
    커리와 밥만 있어도 영양균형이 맞으며 + 살균, 보존성까지 있으면서, 질리지 않는 식단이 되니까요.

    한국음식? 김치찌개, 된장찌개와 밥?
    중요한 회의나 대회 때문에 외국인들이 한국 오면. 김치찌개, 된장찌개 안 내놓습니다. 근데 인도에서는 외국인이 왔을때 삼시세끼를 커리를 내놓죠. 

    그런 식단이 수만년을 전해져 내려오는 국가도 있는데 말입니다 ㅋㅋ 

  • 블레이징
    16.12.31
    외국인들 참가하는 회의나 만찬을 할 경우가 종종 있는데 그럴때마다 겨울엔 생대구탕과 피쉬 엔 칩스를, 봄에는 새싹을 곁들인 회덮밥과 매운탕을 내놓습니다. 도저히 찌개류는 대접하기가 곤란해서 좀 그렇더군요.
  • 노인
    17.08.20
    간단하게 파스타, 스테이크 그외 곁들일 잡채만 놓았을 뿐인데 매우 푸짐해 보인다
  • 노인
    17.08.20
    참고로 한국에 스테이크용 고기가 많이 없는 이유는 고기를 숙성할 줄 아는 회사 한곳만 빼면 그 기술을 할 줄 아는 회사가 거의 없기 때문

    참고 : 숙성 한우 후기글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foodi2&logNo=30095866180&referrerCode=0&searchKeyword=%EC%B2%9C%ED%98%84&proxyReferer=http%3A%2F%2Fm.blog.naver.com%2FPostSearchList.nhn%3FblogId%3Dfoodi2%26searchText%3D%25EC%25B2%259C%25ED%2598%2584

  • 블레이징
    17.08.20

    와...내도 이건 몰랐는데...고맙다 잘 보고간다.


    하긴 생각해보면 이해가 안되는것도 아니다, 멧을 치러 가면 이걸 잡는다 아이가? 신고하고 나서 먹게되면 이걸 좀 피도 빼고 숙성을 시켜서 사후강직을 없애고 고기의 맛을 높여주는 등 그런걸 해야만 고기가 맛이 있다, 당연히 회도 그렇고 바로 잡은 회 보다는 하루이틀 숙성시켜서 사후경직을 없애고 단백질이 아미노산화가 진행되는 순간의 맛이 제일 좋은건데, 이 미개한 헬조선 새끼들은 뭔 잡아서 모가지 따자마자 바로 쳐먹고 앉아있으니...

  • 노인
    17.08.20

    또 재미있는 건 한우고기, 호주산, 그리고  일본산 소고기와 비교했을 때 뭐가 맛있는 지 후기도 있다 

    http://blog.naver.com/foodi2/30151140755
     
    소한테 어떤 걸 먹느냐에 따라서 마블링이 어떻게 달라지고 어떤 맛이 나는 지 알수 있는 글
    http://blog.naver.com/foodi2/30137591336
  • 블레이징
    17.08.20
    블로그가 상당히 유익하네, 좋은 블로그 소개 고맙다. 잘 읽을게.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관련 게시글을 올려주세요 24 new 헬조선 6004 0 2015.09.21
16573 아무한테나 가슴 보여주고 흔들면서 자위하는 일반인 new 우루비비민 2195 0 2018.03.23
16572 Direk 아 너가쓴글 왜삭제햇냐 다시올려죠. 4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101 1 2018.03.22
16571 만나서 꽁으로 떡치기까지는.. new 한예성 116 0 2018.03.22
16570 편견을 벗어던져야 하는데 newfile leakygut 65 0 2018.03.22
16569 남괴 사법시스템 자체가 마귀졸개 사기인데 걍 이걸 외국에 외주 아웃소싱해야함.ㅋㅋㅇ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45 0 2018.03.22
16568 남한 학교 교육 자체가 그루밍이야. jpg newfile 초고등영혼대천재쇼군 126 0 2018.03.22
16567 헬조선 자체가 세월호야 1 new 다라마바사가나 125 0 2018.03.22
16566 이나라도 썩었고 니들도 썩었고 인터넷도 썩었어 1 new 다라마바사가나 77 0 2018.03.22
16565 왜 결혼이 싫으면서 new 다라마바사가나 103 0 2018.03.22
16564 남자들 왕따? new 다라마바사가나 68 0 2018.03.22
16563 한국 사람 및 한국이란 나라에 대한 단상 new hellme 106 0 2018.03.22
16562 이 나라는 썩었다. 2 new hellme 114 1 2018.03.22
16561 발정난 BJ의 몸놀림 new 우루비비민 136 0 2018.03.22
16560 한국에서 꼭 만들어야 하는 법 new 노인 58 0 2018.03.22
16559 존 글 왜 없어짐? 2 new 씹센비 75 0 2018.03.21
16558 한국 수학의 문제점 2 new 노인 278 2 2018.03.20
16557 한국은 성교육 할 때 생각 해봐야 한다 new 노인 93 0 2018.03.20
16556 난 살인자들은 존나 불쌍하디고 생각하는데 2 new 생각하고살자 136 1 2018.03.20
16555 한국인은 전두환처럼 때려잡아야함 new 생각하고살자 66 1 2018.03.20
16554 생각해보면 일베충들이 한국인이미지 만듬 1 new 생각하고살자 81 2 2018.0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