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존나게 노력해서 금수저 자산을 따라잡고

권력이든 돈이든 뭐든 금수저보다 나은 자리를 차지했다고하더라고 진것이다.

아니 철저히 패배한것이다.

?

왜냐 다시는 돌아오지않을 10대 20대 30대... 의 시간동안

금수저는 이미 행복했었고

흙수저는 불행했기때문에

?

설사 50살되서 금수저를 따라잡는다고해도

돌아오지않는 나의 젊음은 고생으로 얼룩진 세월이기때문에.

노력충이 노력하는동안 금수저는 행복하고 추억많은 젊은 시절을 보냈겠지






  • 이스마엘
    15.10.01
    금수저 이길 수도 없거니와 이긴다해도 행복하지 못한 삶... 똥수저라도 행복 할 수 있는 삶이 헬조선엔 있을까.
  • rob
    15.10.01
    완전 개동의....
  • 이거 맞는말
  • hellrider
    15.10.01
    맞는 말이요

    애초부터 흙수저달고 나온넘은 금수저를 절대 이길수가 없는 게임이요.

    그래서 주제파악을 먼저 해야 답이 나온다는 말이요

    질 싸움은 애초에 안하는게 정답이지요

    그래서 마인드부터 탈조선해야 하는 이유요

    그래야 금수저와 비교하지 않고 자신만의 삶을 찾는거지요.
  • hellrider
    15.10.01
    종종 아주 종종

    흙수저 똥수저 주제에 주제파악 못하고 어디서 병신같은 허세만 들려서 은수저 금수저한테 시비 걸다가 탈탈 다 털리면 꼭 하는 소리가 " 억울하다! 분하다!!! 이 더러운 세상!!! 이 시발넘들아!!!" 이렇게 격분해서 남탓만 죽어라고 해대다가 흉기하나 들고 만만한 넘 희생양 찾아서 거리를 돌아다니는겁니다.
  • 육헬윤회
    15.10.01
    개 씁쓸하네.

    옛날에 수능치고 직후에,
    운전면허 딸라고 필기치고, 실기 하려는데,
    대학 등록금 내고 나면, 운전 학원 등록할 돈이 모자라서,
    그냥 면허 없이 살았다. 주욱. 살아지긴 하대.
    조선 대도시는, 대중 교통은 잘 돼 있으니까,
    크게 불편한 적은 없었다.

    유학 나왔어도 풀칠하기 바빴고,
    직장 잡고 나서 좀 지나니까,
    진짜 내 삶에 처음으로 여유 같은 게 좀 생겨서, 이젠 여행 같은 것도 좀 다닐려고,
    운전학원 등록해서 다니는 중인데,
    동료 수강생들은 다 막 학업 끝낸 18살, 19살.
    존니 다들 파릇파릇하더라.

    본 글이 존나 맞는 말이라서,
    “에이, 내년에 따야지” 하면서 존나 아무것도 몰랐던 내 삶의 18살 19살이 떠올라서,
    아, 존나 슬퍼질라하네.



    두번째 문단 보면 대충 어떤 수저인지 각 나오제?
    읽으면서, “씨발, 우리 집안” 싶으면,
    손나, 진짜 손나 공부해서,
    탈출해라.

    외국이 천국은 아니다.
    그런데 내 입장에서, 내가 투입할 수 있었던 자원으로 배팅했을 때의 기대값은,
    한국보다는 바깥쪽이 좀 더 컸었다.
  • 인피너스
    15.10.01
    너무 공감합니다. 예전부터 항상 저도 그렇게 생각했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진짜 뼈저리게 느끼게 되더군요.
  • 호노카
    15.10.01

    동감. 흙수저가 금수저를 이기는 일은 거의 일어날 수가 없습니다.

    60년전 전쟁으로 다들 흙수저였을 때나 개중에 한두 명정도 재벌이 될 수 있었지. 지금은 흙수저가 노력한다고 금수저 재벌되나요?

    그나마 겉보기에 흙수저가 금수저를 따라잡을?수 있었던 것처럼 '보이던'(따라잡을 수 있는게 아닙니다.) 것도 IMF 전 시대에나 극소수 정도나(흔히 흙수저로 태어났지만 IQ 가 매우 높다던지 등등)?가능했을 뿐입니다. 현대에는 아무리 뛰어나도 금수저를 앞지르는 건 불가능합니다.

  • 탈출
    15.10.01
    자본주의 사회에서 소위 '있는 집안 자제'가 어릴때부터 유복하게 자라는것은 당연한 일이죠. 비교하는것 자체가 의미가 없습니다. 씁쓸하지만 현실이니까요.
  • CH.SD
    15.10.01
    할말이없네
  • 꼰대
    15.10.01
    꼴갑떠네~ 역시 죠생징은 매맞는게 답이다
  • 나꼰대
    15.10.02
    그래도 내 자식부터는 금수저로 둔갑하니까 거기서라도 위안을 삼는게...
  • AndyDufresne
    15.10.02
    야...

    시발 반박할 수가 없다.

    ㅋㅋㅋ
  • ㄱㄱ
    15.10.03
    금수저들의 삶이 롤모델이라면 뭐 아마도 평생 불행할거임 설령 운이 따라줘서 그 위치에 올라가더라도 불행할거다.
    다른 가치를 노려야 이길 수 있겠지? 같은생각으로 같은가치를 추구하면 절대 못따라잡을거니까 다른 걸 노려보자...
  • 15.10.03
    이건 별로 노 공감. 흙수저로 태어나서 금수저 까지 가는 사람이면 그 과정 자체를 즐기면서 살지. 먹고 노는거 보다 더 재밌는 삶일걸? 문제는 그런 기회가 점점 사라지고 있다는 거지. 너 처럼 자수성가해도 젊어서 못노니까 손해라고 생각하면 거지로 사는게 당연한거 아니냐.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추천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85 new 헬조선 18043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6969 1 2015.07.31
만약에 흙수저가 노력해서 자수성가해서 금수저를 이겨도 철저하게 진것이다. 16 new 다음생은북유럽 2443 35 2015.09.30
3943 헬조선,, 병신같은 한국드라마부터 병신쓰레기 언론 19 new 미개한헬조선 3009 35 2015.11.12
3942 (개씹스압) 구한말 죽창을 든 자들의 최후 24 new 불타오르는헬조선 2660 35 2015.09.01
3941 100년 전 조선 vs 3000년 전 바빌로니아 26 newfile 평등 3975 34 2016.09.11
3940 헬조선 자매의 자살..(스압) 24 newfile 잭잭 2733 34 2016.08.18
3939 10년전에 헬조선을 예상한 만화.jpg 30 new 아캄나이트 6139 34 2016.07.30
3938 국뽕들의 논리 25 new бегающий 1390 34 2016.06.21
3937 갓한민국 남성의 삶 24 newfile 잭잭 3535 34 2016.02.26
3936 올해도 평화로운 헬조선.jpg 24 newfile 새장수 2563 34 2016.01.21
3935 [국뽕주의] 정수라 - 아! 대한민국 21 newfile 남쪽헬조선+북쪽불조선=지옥불반도 1808 34 2015.12.07
3934 인간이길 거부한다.jpg 18 newfile 김무성 1852 34 2015.12.02
3933 주요 사회적 금기 20 newfile 헬리퍼스 1871 34 2015.12.01
3932 영국에 출장가서 택시를 탔다 10 new hellrider 1774 34 2015.11.29
3931 세계 14위.경제대국이니 자랑스러워해라?? 17 new 탈죠센선봉장 2152 34 2015.11.17
3930 캉코쿠 씨발 존나 미개... 20 newfile rob 2129 34 2015.11.07
3929 헬조선군대vs천조국군대 17 new 지나가던코끼리 3288 34 2015.10.29
3928 헬조센에서 자살은 15 new 또옹옹송 2091 34 2015.10.08
3927 미친 회사 개박살 낸 후기[스압, 강탄산주의] 오유 펌 22 new 즤미 3635 34 2015.10.06
3926 구글은 어떻게 일하는가? 21 newfile 잭잭 2631 34 2015.12.23
3925 헬조선에서 예비군안갔다가 교도소간 이야기 33 new 과일주스 7050 34 2015.10.02
1 7 - 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