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narago
16.07.23
조회 수 945
추천 수 16
댓글 22








 

농심 스낵 가격 평균 7.9% 인상 발표함 ,,, ㅋ

 

1[1].png

 

2[1].png

 

 

 

 

농심측은 판매 관리비, 물류비, 인건비, 경영비용상승, 원재료(원자재) 가격의 상승으

가격을 올리지 않을 수 없다고 발표함ㅋㅋ

 

 

뭔 가격인상할 때마다, 기계적으로 주둥아리에 올라오는게

 

"(해외, 또는 국내) 원재료가격 상승등의 이유로 가격조정이 불가피하다"

 

 

 

불가피하다고 함ㅋ,,,

 

전세계적으로 저성장 및 경기침체로

공급은 과잉이고,

수요가 줄어서

원자재 가격은 계속 하락 추세인데,,,

 

밀,

옥수수,

설탕 등등

 

원자재 가격

 

줄줄이 하락중인데,,,

 

응? ㅋㅋ

 

 

인상요인 발표할 때, 너무 형식적인거 아닌가?

 

그냥 가격인상할 때 항상 쓰는 문구라서 ,,,

 

그냥 그렇게 발표한거임?ㅋ

 

그냥 장난하는거임?

 

응?

 

그냥 국민이 개,돼지라 별 신경 안쓰는거임?

 

응?ㅋ

 

 

 

경영비용이나 인건비 상승 요인은? ,,,,

 

음,,,ㅋ

 

내년에 최저임금 7.5% 올린다고 그래서

 

미리 감안해서 올린거임?ㅋ

 

 

 

최저임금 2번 올렸다가는

 

헬조센 대기업들 다 망할기세네,,,응?ㅋ

 

ㅅㅂ

 

 

 

 

 

 

 

 






  • 리아트리스Best
    16.07.23
    그냥 형식적인 문구..
    심지어는 사우디 아라비아와 미국이 석유 치킨게임을 벌이느라 석유가격이 폭락할때도.. IMF경제위기식의 상투적인 문구를 들이밀면서 석유가 비싸다고 개드립치는 게 헬조선이니까요.
  • 리아트리스Best
    16.07.23

    주식하는 개미들 - 주식은 운이고 그래프만 보면 된다. 어차피 취미 생활인데 뭐

    해외여행 간다고 환율 찾아보는 사람들 - 환율 높은가보네...

    해외직구 경험자 - 어쨌든 헬조선보다는 싸니까 다른 건 몰라~

    자동차 기름 넣어본사람 - 오늘도 또 올랐네.

    기름보일러 vs 가스보일러, 전기난방 고민하는 사람들 - 위와 마찬가지

    마트가서 밀가루, 설탕 사본사람 - 그렇구나....


    헬조선에서는 대부분 이 정도의 인식입니다.

  • 루디스
    16.07.23
    내돈내고 과자 안사먹은지 어언2년.
  • 반헬센
    16.07.23
    그럼 혹시 친구를 담보로 과자를?
  • 루디스
    16.07.24
    남이 사다주는 과자는 먹어도 굳이 내가 돈내고 그런걸 먹어야 하겟다는 생각은 안듬.
  • 저 같은 경우에는 군대에 있을 때 피엑스에서 실컷 사먹고 나서는 사회 나가서는 진짜 과자에 거의 손 안 대고 있습니다. 진짜 휴가 나올 때마다 편의점이나 할인마트 가뵜는데, 피엑스에서 5~600원 하는 게 사회에서는 뭐 권장소비자가 해가지고 1000원 넘게 파는 데다가 흔히 말하는 냉동식품도 피엑스에서는 비싸면 4천원 하는 것도 기본이 8천원 이상 하는 등 미친 가격 보고 아 진짜 사회 나와서는 뭐 사먹기도 힘들겠구나 해서 군대 있을 때 먹어둬야지 했을 정도로 가격이 정말 모친출타한 거 보고 저도 허니버터칩이 처음 나왔을 때 무슨 맛인지 먹어볼 때 사먹은 거 빼면 헬조선 과자 입에 안 대고 있습니다.
  • 그냥 형식적인 문구..
    심지어는 사우디 아라비아와 미국이 석유 치킨게임을 벌이느라 석유가격이 폭락할때도.. IMF경제위기식의 상투적인 문구를 들이밀면서 석유가 비싸다고 개드립치는 게 헬조선이니까요.
  • narago
    16.07.23
    원자재 거래는 달러온리인걸 모르는 사람없고,,,
    국제투기세력 감안하더라도 경기침체(특히 중국경제성장 둔화) 주요원자재 가격이 최근 5년중에 최저인데,,, ㅎㅎ
    이쯤되면 개,돼지 취급 아니면 이런짓을 할 수가 없는거죠

    자유시장경제 인데~ 안사먹으면 해결됨,,
    자연스럽게 가격 내려감,,,

    과연? ㅠㅠ
  • 이 사이트 유저들의 평균적인 지식수준이 높은거에요...

    안 사 먹으면 조만간 또 무슨 짓거리 할껄요.. 예를 들면 해외과자의 수입에 제한을 둔다던지 하는 식으로....
  • 국밥천국
    16.07.23
    허허... 수입맥주 경우를 보니까 그러고도 남을 것 같네요. 지금 입이 심심해서 과자생각이 잠시 났는데 입맛 싹가시는 내용이었습니다.
  • 평균적인 지식 수준이라... 뭐 정말 특별한 개인 사정이 아닌 한 대부분은 좋든 싫든 헬조선 유치원부터 시작해서 헬초 헬중 헬고 헬대 다 나오고 헬대 들어가기 전부터 주입식 강제 암기 달달달 하면서 학교에서는 딴짓하고 사교육에 올인하면서까지 헬대 들어가는 수능 강제로 보니까 절대적인 지식량은 크게 변하지는 않겠죠. 문제는 그렇게 강제로라도 쳐넣은 지식을 사고를 해서 활용을 하느냐가 문제인데, 헬조선 수능에서 말하는 대로 사고력 보긴 개뿔 사교육에서 가르쳐 준 대로 푸는 기계식 암기 시험은 안 보게 하질 않는데 (헬조선 대학 안 들어가면 아직까지도 안간 취급 안 하는 게 은근히 남아 있습니다. 뭐 그러면 공무원 하지 하는데, 공개채용이야 학벌 안 본다고 해도승진 같은 경우에는 은근히 학벌 본다고 하니까 참... 미개한 헬조선이죠.) 단순하게 이걸 알고 있냐 모르느냐 하는 절대적인 지식량은 수능 등급이나 내신 성적(정확히는 학생부라고 하죠. 학교에서 보는 중간, 기말고사) 다 떠나서 정상적인 중, 고등학교 수준의 중등 교육(대학이 고등교육인 건 아실 테고)까지는 강제로라도 받게 하니까 기본적인 거는 다 안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생각하는 바는 이 사이트의 평균적인 지식 수준이 높다는 데 동의하는 이유는 저는 지금까지 배운 지식만 가지고 그냥 아무 생각 없이 살아가는 게 아니라 진정한 지식의 활용, 즉 비판과 사고를 할 줄 아는 데서 나온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 문제는.. 헬의 보통교육과정에서 배우는 것중 80%는 전혀 쓸모 없는 것이라는 점이죠. 세월호 사고를 보니 이 점이 매우 명확해지더라구요.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20-21세 시점(대학입학시점)에서도 개개인간의 지식과 지적능력의 격차는 수 배에 달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그 뒤로는 이 격차가 더욱 커지겠지요.

    헬조선 초중고는 오로지 국영수만을 위해 최적화 되어 있으며...
    국영수를 제외한 나머지 부분들은, 국뽕주입이거나(윤리나 국사과목 등) 보통의 재능으로도 노오오력하면 수주 - 수개월 이내의 단기간에 숙달할 수 있는 수준의 기교밖에는 없습니다.(음악, 미술, 기술가정, 탐구영역(소위 사, 과, 직) 등)
    그렇다고 국영수가 쓸모 있냐고 하면.. 거의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국어과목은 거의 쓸모 없고, 그나마 도움되는 게 영어인데 영어는 외국인만나면 대화 한마디도 못하는 반쪽짜리이며, 수학은 일부 공대나 경제학, 물리학등을 제외하면 그다지 쓸모 없는 부분이라서요. 전혀 쓸모 없는것은 아니지만, 개념만 알고 있으면 충분합니다. 어차피 공학용 계산기나 스마트폰 두들기면 답이 1초 안으로 나오기도 하구요.
    그나마 이것조차 너무 강압적인 주입식으로 진행되어... 대부분은 제대로 배우지도 못하고 사회(혹은 대학)으로 나오는 게 현실입니다. 제 생각에는 이런 것들을 그나마 제대로 숙지하고 있는 부류는 그나마 3등급 이내(상위20%이내)정도가 그나마 좀 알고 있다고 보구요.. 그 밑은 국영수의 핵심조차도 잘 모르는 사람들이 태반이라서요. 아마도 강압적인 교육으로 인해 학습의욕이 극도로 저하되었기 때문이 아닐까 하고 생각합니다.

    사실상 성장기와 청소년기 20년간 거의 배우는 게 없는 것이나 다름없죠. 오히려 그 외의 취미나 쉬는시간에 잠깐잠깐 책 읽은 것등이 오히려 더 도움되는 지도 모르겠습니다.

    이 사이트분들은 헬의 국영수같은 쓸모 없는 지식이 아니라 다른 분야에서 지식들이 많은 것이구요.

  • EscapeHell
    16.07.25
    특히 도덕 같은 과목은 왜만든건지
  • 리아 님 말씀대로 분명히 헬조선 대기업들은 처음에는
    저 새끼들 약 빨았나 왜 갑자기 불매운동 함 하지만 본질을 아주 잘 알고 있죠.
    대기업들: 야 놔둬, 며칠 있다가는 다시 사먹으니까 그냥 버티면 됨, 어차피 대중들은 뇌포맷 잘하잖아?
    (전형적인 히틀러, 괴벨스식 사고방식, 대중은 멍청하다, 그러므로 신경 쓰지 마라는 사고방식이죠.)
    그러다가 생각보다 불매운동 심해지면 그때서야 야 김 부장 국회 좀 갔다 와라 여기 가방/사과상자(뇌물) 하면서
    김부장: 국회의원님 고생 많으십니다. 이거 받으시고 (쓱)  아시죠?
    국회의원: ㅇㅇ 뭔 말인지 알겠음
    하고 다음 날 뉴스에는 수입과제 제한 법률 발안 같은 말도 안 되는 병림픽이 벌어지고...
  • 위천하계
    16.07.23

    저런 말이 들어먹히니까 계속 쓰겟죠? 근데 조금이라도 경제에 관심있으면 알텐데?

     

    회사에서 원자재 좀 다뤄봤거나, 국제정세에 민감한 회사다니는 사람들,

    주식하는 개미들,

    해외여행 간다고 환율 찾아보는 사람들,

    해외직구 경험자,

    자동차 기름 넣어본사람,

    기름보일러 vs 가스보일러, 전기난방 고민하는 사람들,

    마트가서 밀가루, 설탕 사본사람,

    그 외 경제에 관심많은 일반인.. 포함해서

     

    원자재 가격이 어떻고, 국제유가가 어떻다, 대략적이나마 알고 있을텐데.

     

    그것조차 모르는 개대지가 그렇게나 많나??  ㅠ ㅅ ㅠ

     

  • 회사다니는 사람들을 제외하면, 밑에 쓰여있는 것들을 하면서도 모르는 사람들이 태반입니다.

    오히려 그런 것들을 하면서 찾아보는 case가 드물구요....

  • 주식하는 개미들 - 주식은 운이고 그래프만 보면 된다. 어차피 취미 생활인데 뭐

    해외여행 간다고 환율 찾아보는 사람들 - 환율 높은가보네...

    해외직구 경험자 - 어쨌든 헬조선보다는 싸니까 다른 건 몰라~

    자동차 기름 넣어본사람 - 오늘도 또 올랐네.

    기름보일러 vs 가스보일러, 전기난방 고민하는 사람들 - 위와 마찬가지

    마트가서 밀가루, 설탕 사본사람 - 그렇구나....


    헬조선에서는 대부분 이 정도의 인식입니다.

  • 반헬센
    16.07.23
    최저임금 2% 올린다고 치면, 이노무 헬조센 악덕기업들은 '고래?'하면서 이핑계 저핑계를 대서라도 '그럼 난 4%정도는 올려야징!'해서 오히려 전보다 더 이익을 차리려는 심보..
    결국 조삼모사보다 못한 짓거리의 사회가 되버리게 만들어 버리능..
    임금 2% 올리고, 그 다음해에 공산품과 기업 제품들이 전 년도 올린 것보다 거의 2배 올린 것과 동시에 정부놈들 또한 세금쪽에서도 '올치 이때다 좀 올려볼까?'해버리면
    결국 일반 서민과 하급노동자만 더 뒈질뿐..
    결국 꼰대들은 더 부유해지고 넉넉해지게 될 수가 있다능..
    즉, 그 근원적 뿌리를 강하게 뽑아고치려고 하는 것보다는 외형적으로 눈에 잘뜨이는 가지만 몇 개 친것과 다름없을 뿐..
  • 이넘의헬
    16.07.24
    일본과자는 양도 많고 맛있는데 헬과자는 이미 질소투성이가 된지 오래...
  • 뭐랄까 헬조선에서는 이상하게 자본주의 경제를 고수하면서 자본주의 경제 시장과 반대로 가는 경향이 있다. 상식적으로 생각해 본다면, 현재 세계적으로 분명히 공급과잉에 수요감소라면 당연히 원가가 저렴해진 만큼 제품 가격이 낮아져야 하는데, 무슨 근거로 원자재 가격이 올랐다고 제품 가격을 미리 올려 놓는단 말인가. 결국에는 자기들 마음대로 인건비 상승이라는 명분으로 자기들 마음대로 가격 책정해 버린 셈인데, 고전주의 경제학처럼 아예 가격 자체에 손대지 않을 수는 없겠지만, 그렇다고 자기들 이윤 챙긴다고 말도 안 되는 개소리 지껄여가면서 가격 가지고 장난질하는 거는 헬조선만 가능한 게 아닌가 싶다.
  • 다프
    16.07.24
    폐급 원재료 가격은 너무 싸서 가격하락해도 크게 못 느끼는 수준인가보죠 ㅋㅋ 대부분의 원가가 인건비라서 그런듯. 최저시급 인상률과 비슷한 걸 보니 ㅋㅋㅋ
  • 김밥
    16.07.24
    아... 과자하고 음료수 먹으면서 게임하는게 내 유일한 낙이었는데..ㅠㅠ
  • 해외 식품 애용운동 해야된다...
  • cabin801
    16.08.08
    어차피 3개월 지나면 매출 원점회복 한다는것을 알고 있으니까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최신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7907 1 2015.07.31
3482 시작부터 너무 다른 헬조선.jpg 7 newfile 잭잭 2607 21 2016.09.19
3481 요즘 초등학생들이 동물을 볼수 없는 이유.jpg 16 newfile 잭잭 2024 24 2016.09.19
3480 헬조선 전설의 반다송.jpg 13 newfile 잭잭 1154 21 2016.09.19
3479 삶의 이야기 군대 5 new 서호 1139 10 2016.09.19
3478 hell news)日, 독일 '소녀상' 건립계획 중단 요청 방침 16 new 아아아아아앙 758 19 2016.09.18
3477 캐나다로 이민간 사람들.jpg 13 newfile 거짓된환상의나라 5658 22 2016.09.18
3476 노력하면 안 되는 것이 없다고 하는데 18 new Delingsvald 1449 16 2016.09.18
3475 제가중2때썻던메모입니다. 10 newfile 불빠따이장님 1099 22 2016.09.18
3474 "생존을 결정하는 것은 수저 색깔이었다" 서울대생 자살 유서 전문 27 new 레테 2599 23 2016.09.17
3473 개고기 먹는것에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53 new Crusades 1056 20 2016.09.17
3472 오글주의,국뽕100%/ 반도의 흔한 국뽕 아이돌 29 new 비상식이가득한곳 2396 24 2016.09.16
3471 헬조선의 요리는 특징이 무엇일까? 29 new 블레이징 2025 21 2016.09.15
3470 학생수 감소 31 new 국뽕충박멸 2294 24 2016.09.15
3469 공공기관 체불임금 1 new 국뽕충박멸 514 12 2016.09.15
3468 삶의이야기 가족 7 new 서호 495 8 2016.09.15
3467 낙원이라는 곳은 없다 18 new 아아아아아앙 1497 22 2016.09.14
3466 김영란법 명절기간에는?? 4 newfile 허경영 771 20 2016.09.14
3465 논란중인 여자 공무원 숙직문제.jpg 14 newfile 허경영 2559 24 2016.09.14
3464 갓성 갤럭시노트7 피해보상안 나왔다 12 newfile 허경영 1199 23 2016.09.14
3463 고리원전 주변 인구 후쿠시마 22배 11 new 국뽕충박멸 904 25 2016.09.14
1 - 54 - 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