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불타오른다
17.04.04
조회 수 754
추천 수 11
댓글 13








1.jpg

 

1883년 미국을 방문한 최초의 한국 사절단인 조선의 보빙사는
미국 대통령 체스터 아서에게 고개를 조아리며 절을 하고 국서를 전달하였다

악수 정도를 하려던 아서와 미국인들은 놀라움과 신선한 문화 충격을 느꼈다
아서는 보빙사 일행들의 손을 잡고 일으켜 세웠고 이번에는 보빙사들이 충격을 받았다

 

 

2.jpg

 

 

보빙사들이 머물렀던 호텔에는 에디슨이 4년 전에 발명한 백열 전구가 밝히는 빛이 어둠을 녹이고 있었다
보빙사들은 처음에는 귀신의 짓인 줄 알고 놀라다가 그것이 전기의 힘에 의한 전등이라는 것을 알고 감탄했다

그들이 시찰한 뉴욕 거리는 어디에다 높은 건물이 솟아 있고 열차가 굉음을 내며 돌아다녔다
그동안 알던 모든 세계가 무너지는 충격에 보빙사들은 넋을 놓을 뿐이었다...

 

 
민영익은 구미여행 소감에 대해 “나는 암흑세계에서 태어나서 광명세계로 들어갔다가 이제 또다시 암흑세계로 되돌아왔다”라고 솔직히 피력하고 있다.(FRUS, Foote to Frelinghuysen, June 17, 1884, p. 126.)
홍영식도 “어둠 속으로부터 나와 눈부신 광명세계로 뛰어들어간 기분이다”(Noble, op. cit., p. 16.)





  • 아비터Best
    17.04.04
    폐쇄된 나라가 얼마나 무서운지 보여주는 역사임ㅋㅋㅋ
    이거 역사교과서에 나오긴 하나
  • 나는 암흑세계에서 태어나서 광명세계로 들어갔다가 이제 또다시 암흑세계로 되돌아왔다
  • 아비터
    17.04.04
    폐쇄된 나라가 얼마나 무서운지 보여주는 역사임ㅋㅋㅋ
    이거 역사교과서에 나오긴 하나
  • 안 나옵니다. 근현대사에서는 그냥 1883년 보빙사 갔다 옴 민영익 이정도만 외우고 다음 중 해외 사절단이 아닌 것은? 같은 ㅈ같은 문제 내는 데 쓰이기만 하죠.
  • 슬레이브
    17.04.04
    저때쯤 사절단부터가 미걔함을 깨닫고 개혁 및 탈조선을 시도하지 않았을까 싶네요 ㅋㅋ
  • 아비터
    17.04.04
    실제로 보빙사에 참여했던 사람들이 갑신정변에 참여해 조선근대화를 일으키려다 죄다 역적으로 몰려 오늘날 한국에 보빙사에 관한기록은 거의없다시피 하죠
  • 나는 암흑세계에서 태어나서 광명세계로 들어갔다가 이제 또다시 암흑세계로 되돌아왔다
  • ㄱㄱ헬조선탈출
    17.04.04
    신밧드...저거슨 200여년 전부터 이어져온 헬조선의 전통이있었음을 그대로 말하고 있습니다.
  • 예전에 국뽕들 드글거리는 데서 위에 있는 절하는 사진 보고 미개하다고 하니까 국뽕충 새끼들이 저게 뭐가 니개하냐면서 지랄해댄 게 생각나네. 그건 그렇고 헬조선도 그 후에 경복궁에 발전기 설치해서 전기 돌린 게 최초라면서 이빨 까는데 그러면 뭐하나. 어차피 다 요물이라면서 놀라기만 하겠지. 그게 싫다고 빼애액 거리는 위청척사 새끼들이 더 깽판칠 테고 그러면서 하는 말이 전하의 옥체 운운하거나 그러겠지.
  • ㅇㅇ
    17.04.04
    현재 진행형...
    김무성 큰절하고 석고대죄하며 한복입고 공연하던 어느날... 아직도 감이 안온다면 그건 머저리...
    앞으로도 그럴것이고 영원한 지옥이 이곳이지...
  • 저런 미개센징이들이 자력근대화? 차라리 곰한테 마늘던져주고 이거 쳐먹고 사람되라고 하는게 더 빠를듯
  • 이 에피소드에 금문교 이야기도 있는데, 당시만 해도 조선에서는 왕이 한강건널때 인프라가 없어서 배 징발해서 뻘짓하는 게 일상이었는데 한강보다 더 넓은 강에 거대한 다리가 있고 그 위를 마차나 차가 지나다니니 사절단이 경악했다는 이야기도 있더군요.
  • Crusades
    17.04.04
    그런 이야기는 출처가 어디죠? 왕이 그러고 다녔다니 ㅋㅋ
  • 이건 당시 조선시대 관련 자료를 조금 뒤져보면 나옵니다. 
    당시 조선은 한강정도의 강에 다리를 건설할 능력이 전무하여 뱃사공이 강을 건네주는 방식이었는데, 국왕의 공식행렬일 경우 그 수가 상당하고 안정성 문제가 있어 민간의 배를 강제 징발하여 일회용 다리를 만들어 건넜거든요.
  • 1800년대의 뉴욕 도시... 엠파이어빌딩... 도저히 상상이 안감... 1800년대에 어떻게 100층이 넘는 건물을 짓는지... 외계인 고문이라도 한건가?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최신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7979 1 2015.07.31
6827 죠셴쥥을 도와선 안되는 이유(직업관련) 27 new 헬한민국 1761 18 2017.04.16
6826 뉴비들은 이거나 한번 봐라 new 교착상태 168 8 2017.04.16
6825 지금 전쟁이 중요한게 아닐걸? ㅋㅋㅋ 14 newfile 블레이징 434 9 2017.04.16
6824 헬조선 지하철이 타기가 두렵다. 3 new 하마사키 269 7 2017.04.16
6823 한국인들 하고는 대화하기가 너무힘드네요 12 new 공기정화 402 9 2017.04.15
6822 조센의 모습을 반영한 동물농장 8 newfile bb 1423 17 2017.04.15
6821 인정해야할 지옥같은 한국의 현실 7 new 북대서양조약기구 1314 12 2017.04.15
6820 해외체류 경험 못 잊어... '타향병' 앓는 2030 16 newfile CARCASS 2056 20 2017.04.15
6819 남수단 피난민 목숨 보다 반일에 더 중요하게 여겼던 헬센징.txt 12 new 이거레알 1117 18 2017.04.14
6818 아 씨발... 10 new 교착상태 347 8 2017.04.14
6817 스타1 리마스터 한국 유저때문에 편의 기능 중단 9 new 국뽕애국자 1627 20 2017.04.14
6816 나라가 바뀌길 기대하기보다 나라를 바꾸려고 노력하세요 6 newfile 불타오른다 273 9 2017.04.13
6815 헬조선에서 이사만 34번다닌 엄마.jpg 15 newfile 허경영 1678 18 2017.04.13
6814 헬조선에선 연얘를 안하는 것도 죄가 되나요? 24 new 인피너스 1967 18 2017.04.12
6813 생각해보니 센징이들 자체가 적폐 아닌가? 15 new 헬조센노예사육장 895 16 2017.04.12
6812 한식의 문제점 6 newfile 노인 297 7 2017.04.12
6811 오늘 아침에 뉴스에서 블레이징 님 글 봄ㅋㅋㅋㅋ 11 new 씹센비 335 8 2017.04.12
6810 진정한 선진국 마인드는 "다른 사람의 노동"을 귀하게 여길때부터 생깁니다 4 new Countryboy 259 9 2017.04.11
6809 아직 아직 더 부족합니다. 4 new 은거기인 245 8 2017.04.11
6808 현재 한국이 개인주의라는건 말도안됨 7 new fuckthat 457 10 2017.04.10
1 - 54 - 3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