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정기국회, 경제활성화·구조개혁 마지막 기회"]


현재 이미지 공유하기

박근혜 대통령/ 사진=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은 1일 "노동계는 10% 대기업 정규직 근로자들의 기득권에 매달리지 말고 더욱 열악한 현실에 있는 90%의 대다수 근로자들과 일자리를 찾는 청년들의 눈물 어린 호소에 귀를 기울여야만 한다"며 노동계에 노동개혁을 위한 협조를 호소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지난주 한국노총이 노사정위원회 복귀 결정을 했는데 참으로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오랜 진통 끝에 노사정 대화가 재개됐는데 부디 가정과 개인, 나라를 위해 조금씩 양보해 나라의 백년대계를 지켜나갈 수 있도록 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지금이야말로 노사단체 지도자들이 애국심과 리더십을 보여줘야 할 때다. 독일과 네덜란드를 비롯한 선진국가들을 보면 노동개혁을 통해 위기를 재도약의 기회로 바꿔놨는데 그 과정에서 노사 지도자들이 큰 역할을 해줬다"며 "우리 노사 지도자들도 책임의식과 사명감을 갖고 노사정 대화를 이끌어줘야 한다"고 했다.

또 박 대통령은 "노동개혁은 노사의 고통분담 없이는 이뤄질 수 없는 과제"라며 "경영계는 미래세대에 대한 투자라 생각하고 과감하게 청년고용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노동개혁은 누구도 거스를 수 없는 국민들의 요구이며 스스로 개혁하지 않는다면 모두가 자멸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모든 국민들이 노사정 대화를 지켜보며 결단을 기대리고 있는 만큼 지금이 마지막 기회라는 각오로 노동개혁을 이뤄주기 바라며 국민 여러분께서도 힘을 모아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오늘부터 정기국회가 시작이 되는데, 각 부처는 경제활성화와 구조개혁의 마지막 기회라는 각오로 정기국회에 임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기획재정부는 내년도 예산안 편성방향에 대해 국민들에게 보다 소상하게 알려드리기 바란다"며 "내년 예산이 어떻게 청년일자리로 이어지는지, 경제재도약이 어떤 효과가 있는지, 서민과 중산층의 복지 체감도는 어떻게 개선이 되는지 등 구체적인 내용을 국민들에게 잘 알려야만 국회와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무위원들은 내년도 정부의 예산편성 방향과 원칙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곧 국정감사도 시작이 되는데, 이번 정기국회가 여야의 협력은 물론 국민들의 공감과 지지를 얻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국무위원 모두가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시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한편 '8.25 남북합의'와 관련, 박 대통령은 "지난주 국가안보와 국민안위가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남북 고위 당국자 간의 오랜 마라톤협상 끝에 합의가 이뤄졌다"며 "어렵게 이뤄낸 이번 합의를 잘 지켜나간다면 분단 70년간 계속된 긴장의 악순환을 끊고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한 협력의 길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무엇보다 이산가족 상봉이 차질없이 추진돼 고령의 이산가족들의 한이 풀어질 수 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이번에 이산가족 만남을 시작으로 남과 북의 이산가족들이 교류할 수 있는 통로를 활짝 열어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번에 북한과의 합의를 이끌어낸 것은 우리 국민들이 신뢰와 믿음으로 지켜봐 줬기에 가능했다"며 "앞으로 합의 이행과정에서도 변함없는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http://m.media.daum.net/m/media/politics/newsview/20150901111908703

그래 저들은 100% 노동자를 사람으로 안 본다. 10퍼와90퍼를 싸움붙이는데 애국심을 강조한다. 역겹다 언제까지 아니 왜 21세기에 애국심을 강조해서 국민을 농락하며 그거에 또 넘어가는 ㅂㅅ들.....

어떻게 노동자가 기득권이 있나....

어디서부터 어떻게 이 나라는 잘못되었을까...





  • blazing
    15.09.01
    캬 정규직 아버지 잘라서 취준생 아들 계약직 시키는 꼬라지보소? 나라에서 대놓고 패륜을 조장하고, 그마저도 비정규직으로 패륜을 저지르라고 종용하네?
  • 이명박 씨부랄 롬을 뽑은 국민이 있었다는 거에서 부터 시작.
  • hellhell
    15.09.01
    그래도 사람들은 순진하게 믿고 같이 돌던지죠. 얼마나 잘 통하는데요. 편 갈라 쌈 붙이기...
  • 보이는대로 읽지 않으면 말도 한마디 못하는 대통령 ㅋㅋㅋㅋㅋ
    박ㄹ혜가 한 모든 발언은 박ㄹ혜의 발언으로 반박 가능하다.
  • 할랄라야
    15.09.01
    헬조선은 오늘도 평화롭습니다 헬헬헬
  • 개극혐... 어떻게 좀 더 잘살아보고 싶다.. 라는 사람들에게 눈가리고 아웅도 안되는 하향평준화 폭탄을 던지냐...
  • 1번깎는노인
    15.09.02
    아들아 뭐하는 짓이냐
    직업을 계승하는 중입니다 아버지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8035 1 2015.07.31
7834 일본의 현실.. 10 new 잭잭 914 7 2015.08.17
7833 개쓰레기 헬조선이 슈퍼스타K?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7 new 미개한헬조선 1039 8 2015.08.21
7832 헬조선 여성언어 배우고가자! 5 new 허경영 668 7 2015.08.25
7831 내가 생각하는 아이들의 진정한 공부와 헬조선의 공부 비교 3 new 죽창한방 514 7 2015.08.26
7830 등록금에 대한 이야기.. 10 new 도시락 370 7 2015.08.28
7829 임모탄 조는 훌륭한 리더이다. 4 new blazing 566 7 2015.08.29
7828 헬조선 존나 웃긴나라아님?ㅋ 진짜 정치인들 정치해먹기 개쉬운나라 4 newfile 탈좃센 341 8 2015.10.25
7827 개같은 공안정국! 5 new 이조말기와유사 238 7 2015.10.29
7826 로또를 바라지 마라. 투표해봤자 안바뀐다 2 new 고재춘 333 7 2015.08.30
7825 경남 김해에 잠시 볼일있어 갔다왔는데 이곳이 한국인지 동남아인지 9 new 탈죠센선봉장 745 7 2015.08.30
7824 한 국가가 무너져가는 과정 7 newfile 탈출하자 820 7 2015.09.01
朴대통령 "노동계, 10% 대기업 정규직 기득권 매달리지 말라" 7 new 안광에지배를철하다 312 7 2015.09.01
7822 [공유] 헬조선의 엄격진지근엄한 지조높은 법률.jpg 5 new blazing 598 7 2015.09.01
7821 헬조선의 외화보유액은 충분하다고 하지만 8 new 죽창한방 440 7 2015.09.01
7820 선거는 이미지 장사다.. 4 new 도시락 292 7 2015.09.03
7819 우리나라에서 어떻게 출산율을 늘리니? 말도안돼... 14 new 도시락 670 7 2015.09.04
7818 대학생 자살 최근 5년간 60% 증가.. 카이스트가 최다 8 new 린르와르 1410 8 2015.09.05
7817 자기들, 내가 말한 희생이란 이런 거야 3 new 벨블리 378 7 2015.09.05
7816 노익장의 분노 9 new 지옥소풍 519 7 2015.09.05
7815 꼰대 문화의 기원과 그 미래 1 new John 818 7 2015.09.06
1 4 - 3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