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국뽕충박멸
16.10.07
조회 수 1169
추천 수 12
댓글 1








출처:한국일보

약물시험에 몸 맡기는 ‘궁핍 청춘’

 

 

기사입력 2016-10-07 20:03 | 최종수정 2016-10-07 21:15



투약 안전성 확인 임상ㆍ생동성 시험

3년여 동안 성인 2만 2000명 참여

90%이상이 ‘생활비 부업’ 20대 남성

이상 반응으로 입원 사망 부작용 불구

인과관계 입증 못하면 보상도 못 받아
d2cf8bad739f46fc8b440ffefbed437e_99_2016게티이미지뱅크

김모(32)씨는 대학원에 다니던 몇 해 전 인터넷 공고를 보고 서울의 한 병원에서 진행된 생물학적동등성(생동성)시험에 참여했다. 신체검사를 받은 뒤 병원에 1박2일 동안 입원해 고혈압 치료제 복용 후 수시로 채혈 검사를 받는 일정이었다. 

시험에 함께 참여한 50명은 대부분 김씨 또래이거나 더 어려 보이는 청년들이었다. 이틀 간 8차례 피를 뽑은 뒤 병원을 나서면서 김씨가 손에 쥔 돈은 45만원. 지방에서 상경해 고학하던 그의 처지에선 쏠쏠한 부업이었지만 한편으론 씁쓸한 마음이 드는 걸 어쩔 수 없었다. 그는 "다행히 몸엔 별다른 이상이 없었지만, 숱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순전히 돈에 팔려간다는 기분이 든 건 이때가 처음"이라고 말했다. 

의약품 판매 허가에 앞서 약물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시행하는 임상시험 및 생동성시험에 참여한 건강한 성인이 지난 3년 반 동안 2만2,0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생동성시험 참여자의 90% 이상이 20대 남성으로 조사되는 등 청년층이 돈벌이를 위해 부작용 우려가 있는 투약 시험에 몸을 내맡기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7일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올해 6월까지 건강한 성인(15~65세) 1만6,852명이 생동성시험, 4,996명이 임상시험에 각각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임상시험은 신약, 생동성시험은 복제약에 대해 시판 전 안전성 및 유효성을 평가하는 절차로, 제약사 및 의료기관이 식약처 승인을 받고 환자 및 비환자를 모집해 진행한다. 
b8a96dcc843649d5b118062140c712b1_99_2016

생동성.임상시험은 젊은 남성들이 주로 참여한다는 게 현장의 얘기다. 참여 기간 등에 따라 30만~100만원 수준으로 주어지는 사례비를 받기 위해 대학생이나 무직 청년들이 많이 지원한다는 것이다. 권 의원은 "식약처에 생동성시험 참여자의 연령대별 통계를 요청했더니 90% 이상이 20대 남성이라는 답변을 들었다"며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생동성시험 알바' ‘임상시험 알바'와 같은 검색어가 자주 사용되는 것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일부 참여자는 의료기관의 시험 참여자 모집공고를 모아놓은 사이트에 회원 등록을 한 뒤 휴대폰 문자를 통해 수시로 모집 공고를 전달받기도 한다.

청년들이 생활비 마련 등을 위해 손쉽게 생동성.임상시험 참여를 선택하면서 이들의 건강도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 권 의원에 따르면 건강한 사람이 참여할 수 있는 1상 임상시험에서 지난 3년 동안 약물로 인한 중증 이상반응으로 입원한 경우가 161건 발생했고, 이 중 7명은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나마 약물과 이상반응의 인과관계가 입증될 경우엔 보상을 받을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이상반응이 발생했을 땐 보상 받기 어려울 수 있다. 권 의원은 "생동성.임상시험 참여자 보호를 위해 의약품 투약과 인과관계가 밝혀지지 않은 이상반응에 대해서도 당국이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85 new 헬조선 19442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7869 1 2015.07.31
3546 스타1 리마스터 한국 유저때문에 편의 기능 중단 9 new 국뽕애국자 1603 20 2017.04.14
3545 조센의 모습을 반영한 동물농장 8 newfile bb 1402 17 2017.04.15
3544 홍석천..자살을 결심하게된 사연.jpg 12 newfile 잭잭 2148 18 2017.03.16
3543 생각해보니 센징이들 자체가 적폐 아닌가? 15 new 헬조센노예사육장 883 16 2017.04.12
3542 모쏠은 충격먹는 한국여자 화장.jpg 39 newfile 허경영 8045 17 2017.03.13
3541 헬조선 육군 홍보만화.jpg 16 newfile 잭잭 2746 19 2017.04.10
3540 기득권층 반일교육의 실체.txt 16 newfile 이거레알 2226 23 2017.04.06
3539 조센 미세먼지 NASA가 밝힌다. 14 newfile 이거레알 1572 14 2017.04.07
3538 은혜를 갚는 한국인.news 26 newfile 이거레알 2428 24 2017.04.04
3537 헬조선 좆소기업 꼰대장새끼 클라스 12 newfile 헬조센정신승리 2736 27 2017.01.30
3536 오디션 프로그램 보다가 느낀 궁금증에 대해 씁니다 14 new 탈죠센선봉장 1458 19 2017.03.14
3535 ㄹ혜 내일 오전에 대국민 담화 한다고함 10 new 국뽕충박멸 729 13 2016.11.03
3534 지금 평창 개판 오분전이다 7 newfile 김무성 1478 18 2016.11.30
3533 국정교과서를 공개 내일 7 new 국뽕충박멸 376 15 2017.01.30
3532 닭그네 구속됐다고 그러니 영국인 친구가 경악하더군요 15 new 북대서양조약기구 1659 15 2017.03.31
3531 헬조선 경찰 클래스 1 new 국뽕충박멸 1031 17 2015.12.15
3530 MB "물로가득차고 감개무량"???? 뭔소리지??? 1 new 국뽕충박멸 436 17 2015.12.17
3529 (스브스뉴스) 헬조선 어린이 유교 탈레반 양성, 젤나가 맙소사 (국뽕주의) 34 newfile 부침개뒤집듯이혁명을 1626 17 2017.04.02
3528 한국인들 대다수가 야근에 관해 걸린 정신병 20 new 헬조선탈출 2086 18 2017.04.03
3527 터키 아버지.jpg 2 newfile 잭잭 1036 16 2017.03.28
1 - 34 - 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