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국뽕충박멸
16.10.07
조회 수 1177
추천 수 12
댓글 1








출처:한국일보

약물시험에 몸 맡기는 ‘궁핍 청춘’

 

 

기사입력 2016-10-07 20:03 | 최종수정 2016-10-07 21:15



투약 안전성 확인 임상ㆍ생동성 시험

3년여 동안 성인 2만 2000명 참여

90%이상이 ‘생활비 부업’ 20대 남성

이상 반응으로 입원 사망 부작용 불구

인과관계 입증 못하면 보상도 못 받아
d2cf8bad739f46fc8b440ffefbed437e_99_2016게티이미지뱅크

김모(32)씨는 대학원에 다니던 몇 해 전 인터넷 공고를 보고 서울의 한 병원에서 진행된 생물학적동등성(생동성)시험에 참여했다. 신체검사를 받은 뒤 병원에 1박2일 동안 입원해 고혈압 치료제 복용 후 수시로 채혈 검사를 받는 일정이었다. 

시험에 함께 참여한 50명은 대부분 김씨 또래이거나 더 어려 보이는 청년들이었다. 이틀 간 8차례 피를 뽑은 뒤 병원을 나서면서 김씨가 손에 쥔 돈은 45만원. 지방에서 상경해 고학하던 그의 처지에선 쏠쏠한 부업이었지만 한편으론 씁쓸한 마음이 드는 걸 어쩔 수 없었다. 그는 "다행히 몸엔 별다른 이상이 없었지만, 숱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순전히 돈에 팔려간다는 기분이 든 건 이때가 처음"이라고 말했다. 

의약품 판매 허가에 앞서 약물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시행하는 임상시험 및 생동성시험에 참여한 건강한 성인이 지난 3년 반 동안 2만2,0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생동성시험 참여자의 90% 이상이 20대 남성으로 조사되는 등 청년층이 돈벌이를 위해 부작용 우려가 있는 투약 시험에 몸을 내맡기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7일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올해 6월까지 건강한 성인(15~65세) 1만6,852명이 생동성시험, 4,996명이 임상시험에 각각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임상시험은 신약, 생동성시험은 복제약에 대해 시판 전 안전성 및 유효성을 평가하는 절차로, 제약사 및 의료기관이 식약처 승인을 받고 환자 및 비환자를 모집해 진행한다. 
b8a96dcc843649d5b118062140c712b1_99_2016

생동성.임상시험은 젊은 남성들이 주로 참여한다는 게 현장의 얘기다. 참여 기간 등에 따라 30만~100만원 수준으로 주어지는 사례비를 받기 위해 대학생이나 무직 청년들이 많이 지원한다는 것이다. 권 의원은 "식약처에 생동성시험 참여자의 연령대별 통계를 요청했더니 90% 이상이 20대 남성이라는 답변을 들었다"며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생동성시험 알바' ‘임상시험 알바'와 같은 검색어가 자주 사용되는 것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일부 참여자는 의료기관의 시험 참여자 모집공고를 모아놓은 사이트에 회원 등록을 한 뒤 휴대폰 문자를 통해 수시로 모집 공고를 전달받기도 한다.

청년들이 생활비 마련 등을 위해 손쉽게 생동성.임상시험 참여를 선택하면서 이들의 건강도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 권 의원에 따르면 건강한 사람이 참여할 수 있는 1상 임상시험에서 지난 3년 동안 약물로 인한 중증 이상반응으로 입원한 경우가 161건 발생했고, 이 중 7명은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나마 약물과 이상반응의 인과관계가 입증될 경우엔 보상을 받을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이상반응이 발생했을 땐 보상 받기 어려울 수 있다. 권 의원은 "생동성.임상시험 참여자 보호를 위해 의약품 투약과 인과관계가 밝혀지지 않은 이상반응에 대해서도 당국이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7940 1 2015.07.31
7186 노력을 합시다 5 new 박멸장인세스코 236 7 2016.05.24
7185 지폐 속 주인공=그나라 사회의 가치관 4 new 오딘 190 7 2016.08.21
7184 헬조센의 부대원을 생각하는 여단장 .... 4 newfile 이성적정신병자 361 7 2016.05.25
7183 미국 다큐를 보고 알게된 맞벌이 / 여성 평등의 시초에 대해서 말해줄께. 5 new hellokori 354 7 2016.05.25
7182 친중짓 하면 뭐합니까? 7 newfile 이거레알 232 7 2016.05.25
7181 프로젝트 일당백(2) 혹독한 수업 1 new 평화주의자 118 7 2016.05.26
7180 한달....103만원이면....먹고 산다는....헬조선 경영계.jpg ㅋ 3 newfile 열심히발버둥 655 7 2016.06.07
7179 [혐오에 빠진 대한민국(하)] “식당서 나가” “한국서 나가” “징그럽다”…삶이 차별받는 弱者들... 1 new 진정한애국이란 327 7 2016.05.31
7178 필리핀 대통령 두테르테 근황 8 newfile 열심히발버둥 259 7 2016.08.12
7177 일본하고 둠조선하고 해저터널 연결재논의 됬다던데 6 newfile 다이쪽본시대 260 7 2016.06.03
7176 예비군이 누구때문에 빡세졌는지 알려준다 12 newfile 열심히발버둥 578 7 2016.06.03
7175 오늘부터 난 칼을 갈 것이다. 2 new 아나코캐피탈리즘 200 7 2016.08.03
7174 헬조선의 이상과 현실 7 new 평등 300 7 2016.06.05
7173 일본이 임진왜란에서 진이유가 뭐야? 4 new 이민가고싶다 397 7 2016.06.06
7172 시리우스에게. 10 new 문명개화론자. 161 7 2016.06.06
7171 헬조선의 정조관념 6 newfile 너무뜨거워 464 7 2016.06.06
7170 신안군 출신 이세돌이 살아남은 이유 newfile 허경영 356 7 2016.06.08
7169 참 안타까운게 결혼하고나서 애생기잖아? 그럼 일상이 더 지옥같아질걸. 3 new 이민가고싶다 421 7 2016.06.08
7168 어느 피곤한 고3의 하루 2 new SenBonSaKura 281 7 2016.06.09
7167 이게 다 업보가 아닐까 6 new hell센탕 375 7 2016.06.09
1 - 34 - 3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