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국뽕충박멸
15.12.23
조회 수 1019
추천 수 25
댓글 9








출처:한겨레

[한겨레]?온라인에서 초등학교 교과서로 알려지면서 논란 일어
사실은 1990년대 출판된 동화책…13년 전에 절판돼


144170378431_20150909_99_20150908202503.만주군관학교에 입학한 박정희 전 대통령을 미화한 내용을 담고 있는 위인전. 사진 커뮤니티 클리앙
박정희 전 대통령의 일본 육군사관학교 입학 이유 등을 미화한 한 위인전이 ‘초등학교 교과서’로 오해 받아 누리꾼 사이에서 논란을 일으켰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발단은 지난 7월께부터 ‘오늘의 유머’와 ‘MLB파크’ 등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박정희 창조 미화’라는 제목의 사진에서 비롯됐다.

사진으로 촬영된 책 내용을 살펴보면 “박정희는 나라를 위해 더 큰일을 하기 위해 교사 생활을 그만두고 만주로 갔어요. 만주 군관학교에 입학하여 힘든 훈련을 마친 박정희는 또다시 일본 육군사관학교에 진학하였어요”라고 적혀 있다. 이어지는 글에는 “‘일본은 곧 망할 것이다’ 박정희는 마음속으로 이런 믿음을 가졌어요. 일본의 항복으로 우리나라는 광복이 되었어요. 박정희는 광복군에 들어가 조국으로 돌아갈 날만을 기다리며 열심히 훈련을 쌓았어요. 하지만 나라에서 광복군을 인정해 주지 않았어요. 박정희는 초라한 모습으로 고향에 돌아왔어요”라는 내용이 적혀있다.

<한겨레> 취재 결과, 해당 내용이 담긴 책은 1990년대 ‘학원출판공사’라는 출판사에서 나온 ‘판타피아 위인전기 한국편’ 32권 중 한권인 박정희 전 대통령 위인전인 것으로 확인됐다. 1960년대에 만들어진 학원출판공사는 90년대까지 왕성하게 전집출판사업을 벌이다 현재는 영업을 중단한 상태다. 해당 전집은 절판돼 더 이상 구매할 수 없다. 이 같은 과정을 잘 알고 있는 한 출판 관계자는 8일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전집 초판은 당시 전진프로덕션이라는 기획사에서 제작했고 학원출판공사가 인쇄를 맡아 판매했다”며 “해당 전집은 13년 전인 2002년 절판됐고, 현재 시중에서 구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민족문제연구소가 공개한 1939년 3월31일자 <만주신문> 기사를 보면, 청년 박정희는 경북 문경에서 교사로 재직하던 중 일제 강점기 만주국 군관으로 지원했다가 나이 초과로 탈락했다. 박정희는 ‘한 번 죽음으로써 충성함 박정희(一死以テ御奉公 朴正熙)’라고 쓴 혈서와 지원 서류 등을 넣어 다시 군관 모집에 응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만주신문 기사에는 박정희가 지원 서류에 “일본인으로서 수치스럽지 않을 만큼의 정신과 기백으로써 일사봉공(一死奉公)의 굳건한 결심입니다. 확실히 하겠습니다. 목숨을 다해 충성을 다할 각오입니다”라며 “한 명의 만주국군으로서 만주국을 위해, 나아가 조국을 위해 어떠한 일신의 영달을 바라지 않겠습니다. 멸사봉공(滅私奉公), 견마(犬馬)의 충성을 다할 결심입니다”라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전하고 있다.

광복군 편입과 관련해서도 오해의 소지가 다분하다. 박한용 민족문제연구소 교육홍보실장은 “해방이라는 급격한 상황 변화 중에 중국에 흩어진 광복군이 인원을 늘리려는 차원에서 박정희를 편입한 것”이라며 “광복군을 추가 모집을 하는 곳에 가서 과거 경력을 인정받아 중대장이 됐다”고 설명했다. 또 “당시 연고가 없던 박정희가 중국에서 귀국해야 되는 상황에서 미군 배를 타고 부산으로 귀향하게 됐다”고 말했다.

만주군에서 박정희와 같이 근무했던 중국인 동기생 고경인씨는 해방 직후 박정희의 모습에 대해 “그날(1945년 8월15일) 오후 박정희를 만났는데 ‘이제 어떻하면 좋겠느냐’며 낙담한 모양이더군요. 그래서 내가 ‘우리 하고 같이 가면 되지 뭐가 걱정이냐’고 위로해줬습니다. 박정희는 북경으로 떠나면서 ‘고국에 돌아가면 건국에 참여하고 싶다’는 의지를 내비쳤습니다”라고 말한 적이 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최신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85 new 헬조선 17372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6657 1 2015.07.31
2174 이 나라 공무원이 또 3 new 국뽕충박멸 1477 21 2015.12.23
2173 아 진짜 이 미친나라는 사기꾼이 왤케 많나요? 18 new 익숙한절망 2434 22 2015.12.23
2172 조선은 학교에서 상담을 하면 비밀보장이 잘 안지켜지는듯 20 new 탈조센꿈나무 1852 25 2015.12.23
2171 서구 투기 금융자본의 덫에 걸린 헬조센 경제 7 new 개방서 2176 12 2015.12.23
2170 헬조선을 더욱 헬조선스럽게 만드는 문화 19 newfile 박창규 2682 28 2015.12.23
2169 요즘 일을 다시 구하고 있습니다... 7 new 헬조센탈출 1892 26 2015.12.23
2168 현대 헬조센 한 장 요약 짤 ㅋㅋㅋ 6 new 개방서 2721 27 2015.12.23
2167 구글은 어떻게 일하는가? 21 newfile 잭잭 2616 34 2015.12.23
2166 헬조선 기부왕의 최후.. 17 newfile 잭잭 2129 25 2015.12.23
2165 20대 초임 교사 자살 ... 동료 괴롭힘 탓? 15 newfile 오렌지 2384 26 2015.12.23
2164 증세 없는 복지를 하겠다. 3 new 닭창 704 22 2015.12.23
2163 헬조선에선 남을 도와 주면 안되는 이유 (Case Study) 12 newfile rob 2857 30 2015.12.23
2162 헬꼰대는 헬청년을 때려도 된다? 25 newfile rob 2460 28 2015.12.23
2161 한국인에겐 잘해주면 안됨 19 new sddsadsa 3048 36 2015.12.23
2160 국뽕물이 덜 빠지신 헬보이 분들께... 24 new 킹무성찍고탈조센 2487 35 2015.12.23
2159 고 신해철씨 일침 10 newfile 뻑킹헬조선 2753 36 2015.12.23
ㄹ혜 아버지 위인전 9 new 국뽕충박멸 1019 25 2015.12.23
2157 GS숍이라는 기업 클라스 8 new 국뽕충박멸 1055 21 2015.12.23
2156 정부 신뢰도가 낮은 헬조선 12 new 국뽕충박멸 1068 22 2015.12.23
2155 헬조선이 후진국 타이틀을 못 벗어나는 이유중 하나 시민의식개판 17 newfile 후진국헬조선 2618 28 2015.12.23
1 - 90 - 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