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젖깔
17.10.24
조회 수 1227
추천 수 15
댓글 9








면접관들이 우리는 열린 회사이고, 항상 진보적이려고 노력한다고 해서...

 

면접용 답변이 아닌 진심을 말했음.

 

내 좌우명은 할 때는 누구보다 열심히, 쉴 때도 누구보다 열심히. 라고 하면서..

 

제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가족과의 시간과 더불어 워크 앤 라이프 라고 말했음.

 

면접관들이 서두에 저렇게 말했기도 했고, 공고에서도 본인들은 시간 외 근무를 안한다고 미리 밝혔기 때문임.

 

여튼 저렇게 말했더니 ㅋㅋㅋㅋㅋㅋㅋ

 

신입사원 때 부터 휴식, 워크 앤 라이프는 좀 안 맞는 거 아니냐? 신입이면 부딪히고 깨지면서 배워야 경력이 쌓이지... 나중에 죽으면 쭉 쉴텐데 지금부터 그런 생각하는 건 좀 아닌 거 같다는 말을 들었음 ㅋㅋㅋㅋㅋㅋㅋㅋ

 

초반 30분은 면접 분위기 진짜 좋았는데 막판 10분 때매 깨지고 광탈했음 ㅋㅋㅋㅋㅋㅋㅋ

 

헬조선에서는 가장 중요한 가치가 워크앤 라이프 밸런스라고 하면 역시 안되는가 보네요 ㅋㅋㅋ






  • 교착상태Best
    17.10.24
    ㅇㅇ 센숭이에게 열정이란 노예화다.
    그래서 센숭이는 열정과 패기가 넘치는 신입을 좋아함.
  • 교착상태
    17.10.24
    ㅇㅇ 센숭이에게 열정이란 노예화다.
    그래서 센숭이는 열정과 패기가 넘치는 신입을 좋아함.
  • 당연한 말을..
    무조건 절대충성, 아파도 회사에서 아프고 죽어도 회사에서 죽겠다는 마음으로 면접봐야 헬조선에서 합격~!!
  • 공기정화
    17.10.24
    ㅋㅋ역시 씹조센 기업 답네요. 
  • 평소에는 밸런스를 추구하지만, 같이 일하다 보면, 중요한 사안/회의/이벤트가 임박할때는 부득이하게 야근을 해야한다. 자신이 맡은 프로젝트나 현안이라면, 스스로가 하지 않으면 불만족 스러울때가 있긴 하다.  중요한 시점에 이를 수록 변경사항이 늘어나고 업무량도 변동 되니깐. 물론, 야근 수당 줘야지. 경제 순환 시키는것이 인사과 몫이니깐. 

     
    근데 너가 면접 본 회사는 수준도 낮고 겉만 번지르르한, 뻔뻔한 새끼들이다. ㅋㅋㅋ 안 붙길 잘했다.  내세울것 없는 새끼들이 남에게는 요구하는 기준은 도를 지나치고 거만하다.
     
    "열린회사"고"진보적", "가좆같은 회사" 따위의 말은 누가 못 지껄이냐 ㅋㅋㅋㅋ 항상 무책임하고 인간미 없는 부장들이 그딴 소리 하지. 진짜 제대로된 상사는 저런말 안해도 그러한 분위기를 느끼게 만든다.  목소리와 인상부터가 다르고, 미소가 다르다. 
     
    부딪히고 깨지는것도 목적성과 납득할만한 이유가 있고,그 과정을 책임있게 이끌어주는 상사가 있어야 하는것이다. 
     
    어쩃든, 면접 볼때, 자신의 직관을 따르는게 가장 중요한거 같음:
    면접관이 주는 첫인상이나 표정이나 분위기파동이 부정적이면 회사도 실제로 좆같은 경우가 많음. 
  • 검은달
    17.10.24

    어차피 그냥 소신대로 해야함   님이 노예가 아니듯이  

    어차피 노예같은 놈 원하는 새끼들은 그대로 그렇게 뽑을 작정이니 
    내 소신대로  자신감있게 말하다보면 
    나와 어울리고 나를 진정으로 원하는 그런 회사가 나타날거임  
    면접관들  합격 못하면 걍 동네 아재들인데
    걍  막말하셈 ㅇㅇ
       
  • 서호
    18.07.01
    매우 늦은 덧글이지만 헬조선 회사에선 그런회사는 없으니 탈조선해서 찾아야.. 답은 탈조선.
  • LUIS
    17.10.26
    태풍 볼라벤 올때 퇴근하고 집에 있는데 회사에서 당장 전원 회사로 나오라는 문자받고 당황했던 기억나네 자연재해가 발생할지 모르는데 한가하게 집에 있냐고 지랄하던 사장새끼 꼴보기 싫어서 야간팀 지원해서 한동안 다니다가 그해 추석도 꽤나 긴 황금연휴였는데 추석 당일만 쉬고 서버 비상걸릴수 있으니  회사로 나와서 대기하라는 말 듣고 추석 다음날 회사나와서 짐챙기고 바로 사직서 올리고 한 보름쉬고 제주도로 내려감 거기서 3년 지내다가 칠레로 국제결혼하면서 이주하고 아주 잘지냄
  • 진보적이다 = 아주 쪼금 덜 보수적이다
  • 씹센비
    18.07.07
    팩폭ㅋㅋㅋㅋ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85 new 헬조선 17635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6780 1 2015.07.31
4039 흥이 너무 많아서 주체를 못하는 민족 10 new 살려주세요 1365 12 2015.11.26
4038 흙수저의 무기는 결혼 출산 주택구입 안하는것 뿐이다. 23 new 참다랑어 2361 21 2015.10.18
4037 흙수저삶 갈수록 피폐 6 new 국뽕처단 1708 29 2016.06.01
4036 흙수저들은 대학가지마라 32 new ㅁㅁ 5469 30 2015.09.23
4035 흙수저가 애새끼낳는건 죄악이지 4 new 생각하고살자 1325 11 2017.02.21
4034 흙수저 캐나다 총리.. 16 newfile 허경영 2108 30 2015.10.12
4033 흙수저 수컷에게 있어 인생을 최적화 할 수 있는 방법론. 51 new 무간지옥조선 6161 17 2017.09.11
4032 흙수저 미화만화에 대한 일침 25 newfile 트리플횡령 3800 34 2015.11.02
4031 흙수저 고대생이 쓴글.jpg 9 newfile 허경영 2012 20 2016.10.11
4030 흔히 이사이트 이용자들이 착각을 하는거 같은데. 4 new 安倍晴明 994 16 2016.09.03
4029 흔히 사용하는 속담이나 말버릇부터 미개한 헬조선 18 new CARCASS 1095 21 2017.08.15
4028 흔한_헬조선의_하류인생_기준.txt 20 new 모콮 3290 32 2015.09.08
4027 흔한 헬조센의 벽화마을 8 new 왓더뻑킹헬조선 1593 8 2015.08.10
4026 흔한 헬조센의 대학축제와 해명.jpg 1 new 헬조선 1206 1 2015.06.08
4025 흔한 헬조선의 학원홍보물 9 newfile 어서일해라 1422 19 2015.10.26
4024 흔한 헬조선의 응급실 16 newfile 뻑킹헬조선 2478 25 2015.11.10
4023 흔한 헬조선의 음주문화 29 newfile 조선부침개 2971 26 2015.12.27
4022 흔한 헬조선의 애국자 대하는 법 11 newfile 뻑킹헬조선 1369 13 2015.10.25
4021 흔한 헬조선의 분질러버리고 싶은 손가락 9 newfile 용암불반도 1496 9 2015.08.26
4020 흔한 조선 베이커리의 공룡케이크... 1 new 헬조선 869 0 2015.06.29
1 - 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