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부당하다." "내가 왜 이런 고통을 겪어야 하지?"

 

"힘들다." "살기 좋같다."

 

"저 미친놈들은 왜 저러지?"

 

"씨발 금수저/정치인 개새끼들."

 

 

다들 한번쯤은 위의 단어나 문장들이 머릿속을 스쳐지나갔을 거다. 난 존나 심하게 겪었다. 내가 헬조선주의자가 된 이유는 생각보다 간단했다. 나는 현역으로 군대를 다녀왔다.  

 

난 군 복무기간 동안 작전중 낙상과 중량물을 자주 운반한 나머지 허리를 심하게 다쳤다. 동시에 허리때문에 다리도 한쪽이 아예 마비가 되었었다. 지금은 어느정도 회복은 되었으나, 여전히 발 끝은 저리고, 기압이 떨어지거나 기온이 떨어지면 이를 금세 느낀다. 물론 중량물을 운반하지도 못한다. 솔직히 말해줄까? 서있는것도 힘들어. 명백한 후천적 부상임에도 불구하고 국방부와 병무청, 국군의무사령부는 나를 선천적 허리 장애자로 몰고갔고, 보훈청도 이에 기인하여 내게 아무런 보상조차 해주지 않았다.

 

난 그래서 현재 서류상으로는 일반인이다. 물론 속은 정상이 아니지만 피눈물을 흘리며 내 자신을 수복(收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무리 힘을 줘도 움직이지 않는 다리, 고깃덩이같이 무게감만 남아있는 허벅지. 끊어질듯한 고통을 호소하는 허리, 더 이상 일어설 수 없게 될 지도 모른다는 그 공포감은 겪어보지 못한 자 들은 절대로 모른다.

 

나는 피나는 노력으로 내 장애를 극복하여 지금은 어느정도 일반인의 기능을 할 수 있게 되었다. 물론 옷 속에 근력을 보정할 장치와, 허리의 안정감을 보조하기 위한 반유체 특수 코어유닛이 장착된 신발 등을 착용하고 있긴 하지.

 

 

내가 헬조선주의자가 된 이유는 이 부상이 제일 비중이 컸다고 본다. 부상으로 인해 좌절하고 슬퍼하고 자괴감을 느끼기보다는 난 오히려 분노라는 감정을 내 머릿속에 채우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 분노는 곧바로 저항심으로 이어졌다. 물론 내가 분노와 저항만 하고 있었다면 이건 또라이가 맞지. 내가 자살하는 것을 막아주긴 했지만, Rough한 분노는 오히려 독이 되었다고 생각한다.

 

 

헬조선 닷컴은 이 극도의 분노와 저항심리만을 가진 내 정신을 개량하는데 도움을 주었고, 여러가지 부분에서 나를 강하게 만들어 주었다고 생각한다. 다양한 사람들의 분노와 고통을 접함으로서 이에 대한 면역성도 길러졌고, 여러 유저들의 사상들을 읽으며 나만의 생존주의를 만들어냈다.

 

그리고 그렇게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이런 과정을 절대 무시하지 말았으면 한다. 사이트 초기 "장미" 도 그렇고, 지금의 "또라이헬조선"도 그렇듯, 자신의 사상을 정립해가는 과정이라고 보고 여유롭게 그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것들을 이야기해주자. 원래 공부를 가르치는 것은 그에 대하 확실히 알아야만 가능하다는 말이 있지 않나, 가르치면서 나 자신이 부족했던, 반박당한 논리를 또 분석하여 반박이 불가능한 논리로 만들어가는거지. 마치 칼이 만들어지듯이 말이다.

 

철광석만으로는 아무것도 만들 수 없다, 쇳가루에 다양한 원소들과 희토류 원소들까지 첨가하여 압축/소결하여 만드는 분말합금강이 가장 강하듯, 우리의 정신도 다양한 생각의 조각과 논리의 조각들을 섞어 압축/소결하여 제작하면 더욱 단단하고 예리해진다.

 

분노한 정신에 여러가지 논리와 생각의 조각들을 섞어 단조하고 열처리를 가하자. 그리고 가장 강력한 사람들이 되어 목표를 향해 나아가자. 생존이건, 탈조선이건, 엎조선이건 말이다.






  • 오늘 군무원 시험 치고 나서 오만가지 생각이 다 들었습니다. 대체 이딴 걸 알아서 실무에 뭣에 써먹는지 모르겠고 (다른 직렬 시험도 마찬가지) 군무원은 왜 군사 기밀로 문제 만드는 것도 아니고 문제를 공개하지 않는 것인가, 이딴 에미뒤진 문제를 억지로 풀기 위해 우리는 수많은 삽질을 해야 하는가 같은 잡생각들이 떠오르더군요. 물론 마음과 별개로 몸은 답을 찍고 있지만. 사기업 가면 뒤진다고 개나소나 공무원에 쳐몰린 결과가 에미뒤진 또 뒤지게 하는 ㅈ같은 수준의 난이도 쓰레기 문제만 남은 게 없는 거 같습니다. 진짜 자살충동은 당연히 들었고요. 그래서 블레이징 님이 전에 말한 생존주의에 관심도 갔을 정도니까요.
  • 명성황후
    17.07.01

    전 개인적으로 헬조선에 히틀러같은지도자가 등장했으면 좋겠네요 ..히틀러가 나쁜짓은 정말로 많이했어도 ... 분노를 제대로 표출한 사람중 하나임 ...

    유대인들한테 많이 차별과 무시를 받아도 나중에 복수를 하잖아 .... 독일도 강대하게 만들고 . 물론 세계2차대전일으키면서 물거품이 돼지만 .

    난 개인적으론 히틀러를 부정적인경우보단 긍정적으로 보네요

  • 사실 여기서 약처먹을 정도로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글을 쓰면 않된댜.

    여혐을 쓸려면 결혼했다 이혼정도 해봐야 좀 재대로 된 글이 나온다.

    좆소기업에서 당해보고 군대에서 당해봐야 불반도의 문제가 무었인지 않다.
  • 글쓴걸 보면 불반도 

    학력계급, 학벌문제 이야기 하면서 다른 글에는 자기학교 부심을 떤다.
     
    한편으로는 불반도 패거리 문화와 이해못할 욕설문제 이야기 하고서 다른 글에서는 패거리 지고 욕설한다.
     
    불반도 민족주의가 족같다면서 일본민족주의자들 주장을 그대로 복사해서 떠들에 댄다.
     
    한쪽에서는 유교젹 나이계급을 거지고 틀딱이라고 지랄하면서 돌아서서는 자신보다 나이어린 사람보고 급식이라 지랄하고 무시한다.
     
    뭐 모두다 당연하다 불반도 헬조선 헬센징 이니까.
    이성은 없고 사회에서 훈련된 버릇으로 동물적인 반응만 한다.
    글을 보면 대부분 반복적 출처도 알수없는 반복적 펌질과 끼워 맟기이다.
     
    그리고 자아도 없고 경험도 없고 생각도 없고 자신의 주장을 셜명할 능력도 없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근대 자신이 남보다 깨였고 우월하다 믿는다.
     
    이건 의견이 서로 다름의 문제가 아니다.
  • 여기 있는 사람들은 사실 아직 탈반도인이 아닙니다. 
    단지 불반도인인 건 맞는데 불반도스러움을 벗어던지고자 노력하는 것인 만큼 아직은 그럴수도 있다고 보네요.
  • 씹센비
    17.07.02
    조선이 싫은 '조선인' 들이 많죠.
  • 딱 이정도인듯? 그렇지만 그동한 나름 노오력한 게 있을테니 반(半)조선인이라고 해도 될듯요.
  • 씹센비
    17.07.02
    ㅋㅋㅋㅋ
  • 갈로우
    17.07.01
    ㅋㅋㅋㅋㅋㅋㅋ 문장 좋네
  • 씹센비
    17.07.02
    ㅇㄱㄹㅇ......
    가끔 보면 선민사상 급의 생각을 하는 놈도 봄.
    지가 뭐라도 된 줄 알지만..
    정작 정신적 탈조센은 이뤄내지도 못한...
    걍 조선이 싫은 '조선인' 일뿐...
    개개인의 정신적 탈조센이 시급하다
  • 블레이징
    17.08.21
    ㅇㅇ 그거 딱 니가 하고있다. 자아도 없고 경험도 없고 생각도 없고 자신의 주장을 셜명할 능력도 없는, 그러면서 지가 남보다 깨였다고 믿으면서 구석탱이에서 궁시렁대는거.
  • ㅣㅏㅓㅗ
    17.08.23
    뭔 개소리야
    니가 쟤에 대해서 뭘 알고 지껄이는데? 설마 또라이헬조선 같은 애들을 많이 상대하다 보니 피아 식별 안되는 건 아니지?
  • 명성황후
    17.07.01
    개인적으론 히틀러같은 정치지도자가 이나라에서 정권을 잡아야한다고보지만 ... 히틀러같이 애국자가 정권잡을가능성은 제로지만 ;..
  • 저도 여기 사이트 와서 공부해보고 놀던 덕에 나름의 생존전략을 세울 수 있었고, 여기에 블레이징님의 글이 영향을 많이 끼쳤어서...
    이 점에서는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네요. ㅎㅎ
  • 또또또 자기가 뭔말 하는지도 모르고 시작한다.

     
    국뽕과 군대문화 계급사회가지고 난리치고 돌아서서
    전체주의+Militarism의 최악의 지도자를 우상화한다.
     
    잼나서 일부러 이런거냐? 
    아니면 일종의 Mass hyteria냐?
  • 명성황후
    17.07.01
    우상화하자는게 아니라 잘한점정도는 본받을수있잖아
  • 님의 생각에 히틀러의 어떤점이 잘한것인지 설명좀 부탁드립니다.
  • 명성황후
    17.07.01
    근로자의 경제적지위향상, 동물보호법 , 패전국으로서의 지위를 벗어던짐 , 실업난해결 ... 그정도는 잘한거 아닌가요?
  • 모든걸 잘못했다고 말은 못하지만  보았을때 패전국으로서의 지위를 벗어던진건 잘했습니다. 그 이후로 모든걸 과도하게 정부 주도로 해결을 하려다 보니 결국은 전쟁으로 들어갔습니다.

     
    IMF가 와서 애라 모르겠다 전쟁으로 쇼부를 친거죠.
     
    이렇게 이야기 하면 스탈린, 김일성 모두 훌륭한 지도자가 되는거죠.
     
    님의 의견은 백번 이해를 합니다만, 히틀러 말고 다른 좋은 예도 많습니다.
  • 명성황후
    17.07.01

    그렇죠 . 다른 좋은 예도 많죠 .

    근데 히틀러가 극우성향을 가져도 근로자의 인권과 처우를 개선했다는건 의미가 많은게 ...

    왠만하면 다른나라의 보수나 극우정치인들은 근로자인권.처우개선에대해선 많이 소홀하죠 .

    아베도 ... 일본의 근로환경개선을 하려고는 그러지만 .... 그나라사회도 워낙 ... 자본주의중심사회이고 , 근로자의 인권을 많이 무시했었죠 ..

    노동권보장이 2등급에 속하긴하지만 ... 연장근무 , 잔업으로 유명했던나라가 원래는 일본이었으니까요 ...


    아무튼 히틀러가 시대의악인이어도

    한국의 정치가들보단 잘한건 사실인것같네요 .... 한국정치인들보다 훨씬 자국의이익을위해서 일하는것같고

  • 그런점 에서는 님의 의견을 부정을 못하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그런 정부 주도의 인위적이고 군사적이고 강압적인 계혁보다눈 문화를 바꾸고 변화를 유도하는 지도력을 선호 합니다.

    제가 쪼금 미국빠인점도 있고 루즈벨트가 그런면에서 훌륭합니다. 그리고 캐나다의 여러 정치인들 도 사소하게 훌륭한점들이 많구요.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앞으로 불반도가 진심 변화를 하려면 전지만능적인 지도자가 나와서 모든걸 뒤바꾸기 보다는 사소하게 유능한 지도자들이 여럿 나와야 하지 않을까 생각을 합니다.

    한마디로 대통령보다는 의회중심으로.
  • 명성황후
    17.07.01

    근데 헬센징들한테 자유를 보장해주고 , 정치를 국익위주로 하라고 그러면 할까요? 제가 보기엔 절대 못합니다 .

    빨간약님이 말씀하신대로 ... 유능한지도자가 나와야돼는건 맞다고 보지만 , 진심으로 국익중심으로 생각하는 정치가가 나왔음 좋겠네요

    그 정치가가 학력이 어떻든 경력이 어떻든간에 .... 이나라를 바꿔야겠다 . 나아지게 해야겠다 . 그런 강한의지를 가진사람이 나와야 된다고 보네요

  • 님께서는 무었이 "국익"입니까? 
    강력한 군대를 가지는 것이 국익? 
    수출위주의 국가이다 보니 기업들이 수출을 많이 하여서 달러를 벌어들이는 것이 국익을 위한 정치?
    아니면 우리기업들이 외국기업과의 경쟁을 이기고 1등을 하는것이 국익?
    GDP올라가는 것이 국익?

    어떤 것이 국익을 위한 정치인지?
  • 명성황후
    17.07.03

    글쎄요 ... '국익'의기준은 매우 넓고 복잡하다 할수있겠습니다 ...


    솔직히 헬센징기준에서의 국익은 뭐라고 정의를 내려야될지는 매우 어려운문제군요 .

    그냥 보통국가나 다른 정상적인국가는 .... 그나라사람들의 요구나 목소리를 제대로 반영하고 , 실천하는정치

    그게 바로 국익을위한 정치라고 봅니다 .

    한마디로 국민들이 원하는것? 그리고 국민들이 불편한점을 겪고있는거? 그걸 해결해주는게 바로 국익위주정치가 아닌가싶네요

  • 님께서 상당하게 중요한 내용을 이야기 하셨다고 봅니다. 단지 표현이 과거 정부가 사용하는 표현과 비슷하고 이전에 히틀러를 예로 사용하시다 보니까 제가 님의 생각에 의구심이 있었습니다.

    개인의 행복없이는 건실한 국가는 힘들다고 봅니다.

    과거의 정부의 행태는 
    "기업"을 살리기 위하여 
    "안보"를 위하여 
    사실상은 집권자들의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하여
    개인을 너무나도 희생시켰다고 봅니다.

    제가 명성황우님가 표현은 다를지 모르더라도 같은 주파수 인지 궁금합니다.
  • 명성황후
    17.07.04

    맞습니다 .

    개인의 자유는 보장돼어야하고 , 개인의자유가 국가에의해서 침해받는건 자유민주주의사회에서 절대로 있을수 없다고봐요

    집단을위해서 개인이 희생한다? 라는 논리는 전체주의국가사회의 논리인것같고요

    그 논리가 지금 헬조선사회에서도 많이 통하고 있지요


    근데 문제는 이나라의국민성은 너무 잘 속아넘어간다는것입니다 ,,,, 정치인의 어떤 공약이든 전략에 ...

    그래서 , 근본적인문제는 해결을 못하고 ... 그냥 지금당장의일만 중요시하는것같고요


    님의말씀은 맞다고보지만 ,

    지금 헬센젱들은 스스로 집권자들의 노예로 생각하고있죠

    한마디로 노예근성이 문제인것같은데 ... 그런 민도문제를 해결못한다면

    영원히 똑같이 지금과 제자리 수준일것이며 , 개인주의는 사회적으로 인정을 못받겠죠

  • 갈로우
    17.07.01
    애초에 남의 이야기를 재대로 듣지 않는다 라는점에서 둘을 비교하는건 한참간거 


  • 명성황후
    17.07.01
    나도 헬조선에서 정말 억울한일 많이 당했지 .... 난 그래도 분노가 많은편인데 참으려고 하는편이지만 ..
  • 헬조선이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것이라는것은 대부분 동의하는 바 일것이다
    그렇기에 헬조선에서는 헬조선식으로 상대해야한다 욕하면 욕으로 갚아주고 무시하면 똑같이 무시해주고
    측은지심이 없으면 사람이 아니다 같은 맹자의 덕목은 조선인에게는 해당되지 않는다
    그런점에서 여기 회원들은 훌륭하게 헬조선식 지혜를 실천한다고도 볼수있겠다

  • 명성황후
    17.07.01

    그렇군요 .

    어차피 헬조선식지혜를 실천한다고 그래도 ... 그건 헬조선식이지 ... 탈조선식은 아니지요

    그렇게돼면 헬센징들하고 다를바가 없다고 보는데 ..

  • 조선인으로 태어나 헬조선에서 사는이상 헬센징이지요...
    누가 말했듯이 이미 둠조선의 낙인이 찍힌이상 탈조선해도 센징을 못벗어나는 운명일지도
  • 명성황후
    17.07.01
    그렇군요 .
  • 둠헬
    17.07.01
    아니 탈조선식 방법이다. 여태까지 정신병자 또라이 새끼들을 무력진압하지 않고 말로만 타이르고 얼러준 결과가 북조센 같은 미치광이 집단의 핵무장으로 이어지는걸 보고도 말로 통할 상대가 아니라면 패는게 더 낫다는걸 모르겠나
  • 둠헬
    17.07.01
    말과 몇 가지 게시물로 변할 상대였으면 애초에 헬조선이 탄생하질 않았다니까 ㅋㅋ
  • 오늘 군무원 시험 치고 나서 오만가지 생각이 다 들었습니다. 대체 이딴 걸 알아서 실무에 뭣에 써먹는지 모르겠고 (다른 직렬 시험도 마찬가지) 군무원은 왜 군사 기밀로 문제 만드는 것도 아니고 문제를 공개하지 않는 것인가, 이딴 에미뒤진 문제를 억지로 풀기 위해 우리는 수많은 삽질을 해야 하는가 같은 잡생각들이 떠오르더군요. 물론 마음과 별개로 몸은 답을 찍고 있지만. 사기업 가면 뒤진다고 개나소나 공무원에 쳐몰린 결과가 에미뒤진 또 뒤지게 하는 ㅈ같은 수준의 난이도 쓰레기 문제만 남은 게 없는 거 같습니다. 진짜 자살충동은 당연히 들었고요. 그래서 블레이징 님이 전에 말한 생존주의에 관심도 갔을 정도니까요.
  • 스폰지밥
    17.07.01

    저도 그렇지만 여기 계신 분들께서는 큰 사정들을 다 지니시고 계신 것 같아요... 그런 일들을 극복해나가고 자신을 더 강하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그런 분들... 강해지는 데 있어서 어느 정도의 분노란 감정은 필요한 것 같습니다, 심적으로 괴롭긴 하나 자극제같은 역할이니까요...

    아... 이렇게 보니까 저 포함한 여기 계신 분들께서는 탈조선 또는 엎조선을 위해 일종의 대수술 과정을 겪고 계신다고 봐도 될 것 같아요...

    블레이징 님께서도 더 이상은 신체적인 부상을 당하시지 않으시면 좋겠습니다... 그래도 허리부상을 극복하시는 건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해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최신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85 new 헬조선 17803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6853 1 2015.07.31
3829 헬조선 자연인의 깨닮음.jpg 10 newfile 잭잭 1820 19 2017.07.13
3828 헬조선 실시간 자외선지수.jpg 11 newfile 잭잭 1015 23 2017.07.13
3827 헬조선 학교폭력근절센터 117 근황 17 newfile 허경영 934 19 2017.07.12
3826 이 세상 살면서 제일 말도안되는 말. 18 new 블레이징 767 10 2017.07.12
3825 금욕과 자기통재능력. 33 new 교착상태 2448 20 2017.07.11
3824 한국에서 사람답게 살수있는법 알려준다 14 new 생각하고살자 2204 28 2017.07.10
3823 내가 헬헬 거리면 안된다고?? 47 new 블레이징 1031 18 2017.07.09
3822 ㅋㅋㅋ 야 내가 재미난 사실을 하나 알려줄게. 35 new 블레이징 2438 15 2017.07.08
3821 엄청 어이없는 일을 겪었습니다. 38 new 미친거같아 1353 22 2017.07.05
3820 캐나다 vs 헬조선 시민의식..<좀 깁니다...> 24 new 진정한애국이란 3012 17 2017.07.02
3819 헬조선 사이트 유저들에게 궁금한게 있다. 71 newfile 블레이징 939 13 2017.07.02
또라이헬조선 유저 포함 여러분에게 하고싶은 말. 35 new 블레이징 791 16 2017.07.01
3817 해외 유명 쇼핑몰들이 헬조선 진출 못하는 이유 14 newfile CARCASS 1817 18 2017.06.29
3816 정치인 새끼들은 진짜 우리에게 아무 관심이 없다. 35 new 블레이징 1690 18 2017.06.29
3815 현대한국인의 성격.JPG 19 newfile 둠헬 4964 21 2017.06.28
3814 진짜로 도망쳐서 도착한 곳에 낙원은 없을까? 68 newfile 갈로우 3064 16 2017.06.27
3813 도망치는곳에 낙원은 없다 이소리 많이 하는데 35 new 갈로우 2058 19 2017.06.27
3812 갓한민국 명언.jpg 14 newfile 잭잭 2386 21 2017.06.27
3811 헬조선의 게임회사.jpg 19 newfile 잭잭 2376 15 2017.06.27
3810 8살 여아 토막살해사건 피해부모심정.... 16 newfile 김무성 1168 22 2017.06.23
1 - 12 - 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