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oldberry1800
17.08.30
조회 수 125
추천 수 5
댓글 5








그릇된 사회를 개선하려고 노력따위 하지않으면서 자살예방이라니 어이없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도 그렇게 생각하지 않으세요? 사실 전에 자살예방상담글에 글을 올렸습니다. 솔직히

위로만 받을뿐 자살하고 싶은 심정은 여전합니다. 또한 이 자살예방상담글은 상처받은 사람에게

상처를 주는 경우도 있습니다. 별로 도움이 안됩니다.

 

그리고 예전에 트위터에서 자살예방정책이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자살할 사람이 자살을 안할 거라는 보장이 있을까요?

그리고 자살신고는 유저들이 합니다. 그런데 제가 타임라인에 죽고 싶다는 말을 했을때 아무 일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남의 트윗에서 죽고 싶다고 했을때는 신고당했습니다.

이유가 뭘까요? 지 트윗에 더렵혀지는 것이 싫기때문입니다. 그만큼 사람들이 이기적이고,

예방정책 있어봤자 별로 쓸모없습니다.

 






  • 리아트리스Best
    17.08.30

    자살 문제를 해결하려면 사회 구조가 바뀌어야 하는 게 필수적이고, 스스로의 지성과 사유의 결과로 자결하는 것은 부정적인 것이 아닌데 왜 막으려고 노오오력하는 지 모르겠네요. 

    다만 헬조선에서는 자살한다는 표현보다는 자살당한다는 표현이 더 맞는 것 같긴 하지만요.

     

    다른 한편으로는, 헬조센이 하는 자살예방정책들을 보면 대부분 쓸모 없는 예산낭비 & 지배자들의 삥땅용 정책일 뿐이기도 해요.
  • 누리울
    17.08.30

    솔직히 자살예방캠페인 같은 것을 보면 공허하고 소용없다고 생각될때가 많습니다.

    자살할 정도로 힘든 사람에게는 어떤 문구같은게 아니라 실질적인 도움이 필요하다고 생각되거든요.

    한 마디로 말 몇 마디가 아닌 그 사람이 일어설 수 있도록 옆에서 꾸준히 도와줄 수 있는 사람이나 제도같은?

    가끔 자살했거나 자살할 정도로 힘든 사람들에게, 아무리 힘들어도 결국 스스로 일어서는 수밖에 없다는 말들을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정말 말이 안되죠... 스스로 일어설 수 없으니까 자살을 생각하고 계획하는건데....

     

    저도 몇년 전에 힘든 일이 많아서 자살시도를 몇번 할 정도로 자살 충동이 심했었는데,

    이걸 극복하는건 결국 스스로 노력하는 것보다 주위에서의 끊임없는 관심과 위로, 도움이더라구요.

    뭐 지금도 힘든건 매한가지라 자살 생각이 가끔씩 들기는 하지만

    확실히 후자 때문에 예전보다는 많이 나아졌습니다.

     

    그런데 슬픈건 이 나라는 아직까지도 자살할 정도로 힘든 사람에게

    의지드립, 노오오오력이니, 죽을 용기로 살아보라니라는 말들을 하는 분위기가 강하다는거죠.

    자기들 딴에는 위로랍시고 하는 말들이겠지만 그 말들이 죽고 싶은 사람들에게 얼마나 비수가 될지 한번이라도 생각을 했을런지...

    이런 사회적 분위기를 바꾸지 않는 한, 자살예방 관련 캠페인들은 아무 소용이 없을거에요.

     

  • 위로가 그나마 도움이 되긴 하지요. 그것도 진짜 위로가요.


    제도란 말씀, 잘 하셨습니다. 자살하는 사람이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제도가 필요합니다.


  • 자살 문제를 해결하려면 사회 구조가 바뀌어야 하는 게 필수적이고, 스스로의 지성과 사유의 결과로 자결하는 것은 부정적인 것이 아닌데 왜 막으려고 노오오력하는 지 모르겠네요. 

    다만 헬조선에서는 자살한다는 표현보다는 자살당한다는 표현이 더 맞는 것 같긴 하지만요.

     

    다른 한편으로는, 헬조센이 하는 자살예방정책들을 보면 대부분 쓸모 없는 예산낭비 & 지배자들의 삥땅용 정책일 뿐이기도 해요.
  • 아레스
    17.08.31
    아는척잘난척ㄴㄴ햄 재수없어
  • 맞는 말씀이시네요. 자살당한다? 지극히 맞는 말씀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 너도한방 나도한방...즐거운 헬조선의 자유게시판 입니다. ↓ 33 new 헬조선 5370 0 2015.07.03
5127 여자 아이돌 실수로 팬티가.. new shanks 178 0 2018.08.08
5126 망한민국의 정신! new illnessgun 63 0 2018.08.04
5125 이민 10년차의 소감 new 천기누설 124 0 2018.08.02
5124 여동생이 아기 데리고 집에 왔는데 어이가 없네 진짜. 3 new 오폐수 172 0 2018.07.30
5123 사회복지사의 신세한탄입니다... 8 new 라곰이라곰 321 2 2018.07.21
5122 갓본인이 되고 싶습니다 4 newfile 좆반도 203 0 2018.07.18
5121 참 신기한게 역갤에서 보던 글을 여기서 다보네 5 new 죽창한방이면 145 0 2018.07.14
5120 안녕하세요 1 new 물리학과 37 1 2018.07.13
5119 망할 습관.. 1 new 현세의지옥 75 1 2018.07.01
5118 이나라 떠나고 싶어서 이민 찾다가 여기 왔어요 6 new 나가고싶어 289 0 2018.06.28
5117 마음 편하게 살고잇음 ㅋ 11 new 먼지시비안텀 264 1 2018.06.27
5116 Do you wanna live forever? new leakygut 44 0 2018.06.25
5115 헬포인트 교환소 사용법은요? new 송택정 27 0 2018.06.21
5114 아인슈타인bird new leakygut 41 1 2018.06.21
5113 혹시 동물병원의사나 개인병원 의사있나요 1 new 헬존버 194 0 2018.06.21
5112 치킨 좋아하심? 2 newfile leakygut 77 0 2018.06.20
5111 무간지 자아별 헬센징 종특 측정값 new leakygut 56 1 2018.06.20
5110 금연구역에서 담배 뻔뻔하게 피고잇어도 벌금 안매기는 좆찰 5 new 먼지시비안텀 77 3 2018.06.19
5109 건강 두뇌 몸에 좋은 좋은글 한번씩 읽고들가세요 ^^ new 송택정 42 0 2018.06.04
5108 벌써 의욕 다 떨어짐. 2 new HelloWorldFuck 130 1 2018.06.02
1 - 9 - 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