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크기변환_6.png크기변환_7.png










서른여덟때 한국을 뜸.

이유는 세월호, 한국정치, 사내정치, 인간관계, 아이들은 커가는데 희망이 안보이는 미래..

 

아이알츠 점수 만들어서 밴쿠버 칼리지에 입학함

2년 공부하고 졸업 후 워킹퍼밋 받으니 마흔 ㅠㅠ

 

IT 업계 아무리 이력서 돌려도 연락이 안옴,

커버레터와 이력서의 중요성 뼈저리게 느끼고 고치고 고치고 계속 이력서 뿌림

 

연락이 오는 IT 업계 면접볼때마다 영어인터뷰에서 낙방

또는 한국돈으로 7천만원 연봉 불렀는데 많다고 낙방 또는 중국인 프로그래머들 등살에 낙방

 

4개월을 구직활동을 하면서 그놈의 "불행하게도 이번 기회에는" 라는 답신메일이 메일함 빼곡히 쌓임 

언젠가 영주권 신청이나 할 수 있으려나 포기해야 할까 너무나 가슴 아픈 나날들

이 나라를 내가 모르는게 너무 많다는 좌절감과 와이프한테 아이들한테 너무너무 미안함 

포기하지 말고 앞으로 식당에서 설겆이라도 해야겠다 결심함

 

구직활동 4개월을 꽉채워 마치고 어제저녁,

와이프와 술한잔 하면서 다음주부터는 식당에서 파트타임으로 설겆이를 하던가 공장에라도 들어가겠다고 말을 건넴

와이프한테 미안하다는 말을 계속 하는데 미안해하지 말라고 너도 그동안 열심히 살아왔다고 손잡아줌

영주권 신청은 묘연해졌고, 앞으로 어찌살아야 하나 가슴에 돌덩이 얹은 기분으로 며칠째 잠도 설치고 젠장할 밴쿠버에 눈은 왜 이렇게 쏟아지는지..

 

그리고 다음날 오늘, 크리스마스 전날인 오늘, 이름만 대면 알만한, 유명 미국 IT 회사의 밴쿠버지사에서 드디어 잡오퍼를 줌!!!!

아, 진짜 눈물날것 같네요. 집에서 소리를 질렀어요 표효하는 짐승마냥 ㅋㅋ

 

열심히 일하고 영어공부도 더 해서 꼭 영주권 신청까지 도전해보겠습니다.

사실 좀전까지도 실감이 안났는데, 메일 여러번 확인해 읽고 잡오퍼에 서명해서 보내니 함께 일해서 되서 기쁘다는 답변받고서야

드디어 실감이 나네요.

 




  • Kin257
    16.12.24

    지금까지 들어간 잡비포함 총예산이랑 컬리지 어떤전공인지 여쭤봐도 될까요?

    88년생이고 결혼은 아직은 안했는데 조센에서 지금그냥 중소기업 회사다닙니다 주로 운전하구요 과는 지잡대 경영학과나왔는데 it로 지금부터해도 안늦을까요?

     

    아이엘츠 점수는 어떻게 만드셧나요ㅠㅠ

  • 저도 내년에 밴쿠버로 갑니다. 컬리지 졸업하면 님하고 비슷한 시기에 취업해야할것같고요... 유학원처럼 달콤한 입발린 광고 말고 현실적인 조언좀 해주세요..^^
  • 카알
    16.12.24
    유학원이나 이주공사는 자신들의 이익에 맞도록 손님(?)들을 요리합니다. 정확한 정보 자기네들도 잘 모르면서 자신들 이익 되는 데로만 방향을 알려줘요. 학교에 직접 영어로 메일써서 입학하기 위한 조건을 물어보세요. 저도 유학원에서 500만원정도 뜯겼습니다. IT 쪽이라면 밴쿠버에 BCIT 추천합니다.
  • BCIT 좋은건 아는데 학비가...넘 비싸더라고요..ㅠㅠ VCC 드래프팅(건축제도)로 비자 받아놨습니다. 보통 주변 기술직 계열 취업은 어떠신가요?

  • 카알
    16.12.24
    지금까지 들어간 비용, 2년간 주거비 + 4인가족 생활비 + 학비 + 자동차 2대 구입 및 유지 + 기타등등 총 2억 들었습니다.
    만약 혼자라면 1억도 안듭니다. 학교앞 홈스테이하면서 대중교통 이용하거나 걸어다니면 되고, 공부하면서 파트타임 잡 합법적으로 가능하고, 
    혼자라면 학비 제외하고 2년간 이삼천 정도선에서 해결된다고 봅니다. 아니, 남겠네요.
  • Kin257
    16.12.24
    학비는 얼마나 깨질까요?
  • toe2head
    16.12.24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정말 처자식 달고 정착하려면 장난이 아닌데, 무사히 유학해서 졸업하고 Job offer까지 잘 받으셨네요.. 이제 3개월 수습 잘 마무리 하시고 PNP든 EE든 잘 준비해서 영주권 진행하시면 될거 같네요.. 
  • 40세에 유명 IT 기업에 한방에 들어갈수있다니 캐나다 좀 천국인듯...
    글쓴분한테 미안하지만 막말로 하자면 개나소나 다 받아주는 수준이라는건데... 그냥 아무나 일단 현지에서 학위만 있으면 대충 평타는 칠수있다는것? ㅎㄷㄷ
  • 교강용
    17.01.05

    뭔소린가. 38세까지 글쓴분이 놀았겠는가. 당연히 IT전문가로 살았겠지. 그리고 그 능력을 영어로 어필할 수 있게 될때까지 2년 4개월이 넘게 걸린 거고. 

    의심되면 너님이 직무경험 없이 가서 평타 한 번 쳐 봐라. 
  • 김수현
    16.12.26

    한국에서 IT 경력 10년 이상이신 거죠? 취업 하실 때 현지 학력 말고 한국에서 쌓았던 경력을 많이 인정해주나요? 

  • 교강용
    17.01.05
    경력인정은 한국과 다름.. 나이, 호봉 이딴게 전혀 없고 오로지 능력제. 
    따라서 경력이 백년이어도 증명할 수 있는 실력이 1년차 수준이라면 1년차급 잡밖에 얻을 수가 없음. 사실상 경력인정같은 건 없고 실력인정만 있다 봐야지. 실력만 있으면 2년차도 시니어 되고, 그 반대면 십년을 일해도 주니어임. 이런 상황에선 실력이 뒷받침되지 않은 서류상 경력은 아무 의미가 없는 것. 그렇다고 경력 자체가 무의미하단 얘긴 아니고, 실력으로 그걸 증명해야 된다는 얘기. 
  • 카알
    16.12.27
    IT 한국경력 인정됩니다. 단 그 경력에 맞는 영어실력이 받쳐줘야 한다는 조건이 있습니다. 10년 경력인데 영어가 꽝이면 오히려 경력때문에 취업실패입니다. 영어는 쥬니어도 안되는데 경력은 시니어다..? 이 사람한테 맞는 포지션이 없다. 이렇게 결론납니다. 그래서 영어가 안되면 경력을 줄이는게 낫습니다. 2, 3년차 개발자가 가장 인기 많습니다.
  • 카알
    16.12.27
    IT 쪽 이외에도 건설쪽 괜찮다는 얘기 들었습니다만, 제가 경험한건 IT 쪽 뿐이라서 확신적으로는 말씀 못드리겠습니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874 일본 이민 이게 정말 팩트 맞나요? new syyi9 383 0 2016.12.26
873 모션그래픽디자이너 또는 프로그래머로 전향하여 탈조선하려는데 조언바랍니다. 4 new imnotslave 158 0 2016.12.26
872 전기기술사 호주 1 new 헬조선타아아알출 152 0 2016.12.24
871 캐나다 석사 후 이민? 2 new 저녁불가 232 0 2016.12.24
마흔에 캐나다 밴쿠버로 가족들 데리고 와서 컬리지 졸업하고 잡오퍼 받기까지 13 new 카알 453 4 2016.12.24
869 폴리텍 대학에서 몇개월간 기술 배워도 캐나다나 호주, 일본에 기술이민은 가능한가요.? 2 new 기무라준이치로 276 0 2016.12.24
868 지금 제 상황을 객관적으로 분석해주세요. 캐나다로 탈조선 가능 할까요? 2 new crypt01 182 0 2016.12.23
867 10년 뒤에 가장 기술발전이 발달한 나라는 어디일것 같으신가요? 4 new pixels 311 1 2016.12.21
866 캐나다 현지분들 조언좀 해주세요. 3 newfile Meepmeep 201 0 2016.12.20
865 캐나다 이민 학점은행 학위 인정함? 1 new 고잉캐나다 79 0 2016.12.20
864 홍콩으로 탈조선 8개월째, 후기 43 new 조선소녀v 643 2 2016.12.19
863 29살 탈조선에대한 문의 19 new Kin257 388 0 2016.12.19
862 탈조선을 고민중입니다... 1 new 라온J 75 0 2016.12.18
861 호주/뉴질랜드/캐나다/미국 유학-이민 1 newfile Meepmeep 166 0 2016.12.16
860 캐나다 기술이민 Express Entry 점수 계산 new Savour 142 0 2016.12.16
859 이민을 진지하게 고민중입니다. 13 new flying 391 0 2016.12.15
858 외국인 친구와 여자를 사귀는 것에 대해 1 new 북대서양조약기구 246 1 2016.12.15
857 탈조선까지 6개월 남았습니다. new 桐生昌一 236 1 2016.12.14
856 탈조선 하기 좋은 나라 new 힘든삶이다 265 0 2016.12.12
855 내가 이민을 결심한 이유 8 new 바니버즈 526 3 2016.12.10
1 2 -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