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고민이 많네요. 저는 그래도 한국에선 이름있는 대학교 졸업하고,, 대기업에 취업했었습니다.

네 과거형입니다. 생명공학계열이다보니 선택할 수 있는 것은 지방 공장 관리직으로 가는 것이었는데

가자마자 첫날부터 8시 9시 는 기본으로 깔고가는 퇴근시간. 10시 11시가 넘어서 퇴근하는 일도 자주

발생하곤 했습니다. 평일은 하루하루가 회사 집 회사 집이었습니다. 일주일에 회식은 적어도 두세번이고요.

정말 괴로웠습니다. 일이 있어서 남는거라면 차라리 괜찮았을 것 같았습니다. 일이 없어도 상사가 퇴근하지

않은 상황이라면, 퇴근을 할 수 없었습니다. 아무 일도 없이, 12시간 가까이 그저 상사의 눈치만 보면서

사무실에 앉아있는 생활은 끔찍했습니다. 제 외향적인 성격은 회사에서는 독이더군요. 궁금한 점과

알고 싶은 점, 그러한 것을 입밖으로 꺼내었다가 혼났습니다. 신입사원이 말이 많다고. 입 닫고 귀막고 눈감고 1년 사는거라고.

그때 여기는 제가 있을 곳이 아니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1년도 못채우고 회사를 때려치웠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미친놈이라고, 인내심이 부족했다고 하였습니다. 인정합니다. 하지만 후회하지는 않습니다.

그 이후로 지금까지 해외취업을 위한 준비를 하려고 몇달 째 깜깜한 미래를 향해 손을 허우적거리고 있습니다.

방향을 도저히 잡을 수 없겠더라고요. 이제와서 새로운 기술을 배워야 하는데,

여기서 내리는 하나의 선택이 내 미래를 결정짓는다는 부담감에 무서워서 무엇하나 시작할 수 없었습니다.

북미 쪽, 캐나다 미국 쪽으로 갈 때 좋은 것은 호텔 벨보이, 프로그래머, 치기공, 요리사, 용접공 등이 있다고 하는

막연한 정보만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과연 비전공자가 컴퓨터를 익히면 외국에서 써줄까...? 요리라곤 자취할때 해먹는 정도인 내가 할 수 있을까?

몸이 심하게 약한 내가 용접공이 될 수 있을까?(건강의 문제로 군대도 가지 못하였습니다)

이런 수많은 고민들만이 머릿속을 가득 채웁니다.

해외 취업 특강 같은 것들 정말 하나하나 다 다니고 있습니다.

그곳에서는 말하더군요.

꿈과 열정을 가지고 확실한 목표를 가지고 준비해서 해외로 나가라.

그런 꿈과 열정이 아니라 저에게는 간절함밖에 없습니다. 내 삶을 찾고 싶고

제 삶의 전부를 회사에 주는 것이 싫고, 서민들의 삶의 고통을 당연시 여기는 한국이 싫습니다.

대체 어떻게 해야할까요.? 조급합니다.

제 친형은 컴퓨터공학을 전공하였는데 한국의 무급 야근 문화에 질려버려서 작년 일본으로 취직했습니다.

많은 돈을 버는 직장은 아닙니다. 아주 작은 회사죠. 하지만 분기에 한 번씩 3~4일 이상의 여행을 다닙니다.

형과 일주일에 한 번씩 화상통화를 합니다. 저는 부럽다는 말만 반복하고,

형은 어서 나오라는 말을 반복합니다.

형님은 호텔쪽을 해보는게 어떠냐고 추천을 해주더군요.


두렵네요. 너무 두렵습니다. 이렇게 좀 먹어가는 한국에서, 이렇게 저렇게 고민하고 방향을 못잡다가

저까지 좀 먹게 되어 그냥 여기에 남게 되서... 남들과 똑같은 쳇바퀴 속으로 다시 들어가버리는 모습이

상상되네요.

제 이 선택의 기로에서, 저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큰 맘 먹고 한 가지 방향을 잡아서 그대로 나아가야하나요.

도와주세요. 이 고민을 혼자만 끌어 안고 있으려니 너무 힙듭니다.






  • 851110Best
    16.01.17
    나이가 어리시면 워홀로 일단시작해보세요. 영어가 어려우시면 호텔쪽 일을 시작하시면 괜찮을 것 같습니다. 캐나다 벤쿠버 토론토 이쪽말고 좀 추운지방쪽으로 가시면 돈은 잘모아질겁니다. 거기서 친구도 사귀고 영어공부해서 유학자금 마련하시고 한국오셔서 캐나다유학 공립2년재로 준비하세요. 졸업후 워킹퍼밋나와요 거기서 일년다니면 이민신청 자격됩니다. 일단 학교다닐때 인맥쌓아요 캐나다도 직장구하는거 인맥이큽니다. 영주권받고나서는. 일하면서 학교파트로 다니심 될거같아요. 전 한국에서 모아서 준비해서 가려구요. 근데 그게 힘드네요 ㅠ
  • 헬조선 노예
    16.01.14
    고민쟁이님 헬포인트 20 획득하셨습니다. 헬조선에서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 AndyDufresne
    16.01.15
    저번에

    해기사 5급 기관장이

    탈조선하기 좋다고 하더군요

    "도라에몽"님께서 올린 글이 있으니 한번 봐보세요
  • 851110
    16.01.17
    나이가 어리시면 워홀로 일단시작해보세요. 영어가 어려우시면 호텔쪽 일을 시작하시면 괜찮을 것 같습니다. 캐나다 벤쿠버 토론토 이쪽말고 좀 추운지방쪽으로 가시면 돈은 잘모아질겁니다. 거기서 친구도 사귀고 영어공부해서 유학자금 마련하시고 한국오셔서 캐나다유학 공립2년재로 준비하세요. 졸업후 워킹퍼밋나와요 거기서 일년다니면 이민신청 자격됩니다. 일단 학교다닐때 인맥쌓아요 캐나다도 직장구하는거 인맥이큽니다. 영주권받고나서는. 일하면서 학교파트로 다니심 될거같아요. 전 한국에서 모아서 준비해서 가려구요. 근데 그게 힘드네요 ㅠ
  • 저도 캐나다준비중입니다...ㅠㅠ
  • 워홀 나가보면 대충 그림이 그려질듯.
    그리고 어딜 가나 사기꾼 조심.
  • 사기꾼이 아니라 한국인만 조심하면 됩니다.
  • hodori
    16.02.01
    안녕하세요. 알자지라 방송 영어뉴스채널(www.aljazeera.com)의 김무선PD 입니다. 게시판에 남기신 글을 보고, 연락을 드리고 취재를 부탁드리려고 하는데, 답글 보시면 musun.kim@aljazeera.net 으로 연락 부탁드립니다.!
  • FAMAS
    16.11.18
    탈조선이 진리다 이기~
  • 근데 사실 해외취업도 우연한 기회에 되는 갓 같습니다. 저의 지인은 핀란드로 여행갔다가 교민분과 인연이 닿아 핀란드 회사에 취직하여 용접하고 계십니다.
    물론 경력이 있어도 핀란드의 전문학교 다니는 조건으로요. 어학시험도 B1이상만 받으면 된다는군요.
    물론 영어도 잘하셔야겠지만요
  • 뉴오덕
    16.11.28

    전 30대 후반이고 워킹홀리데이 하며 공부한 영어/일어로 헬에서 그럭저럭 적응해 살아나가고 있습니다만, 글쓴분이 묘사한 것과 직장은 1년을 채우든 못채우든 그만둔 건 정말 잘 한 일입니다. 특히 불필요한 야근, 합리적인 대화도 못하게 하고 안통하는 점은요. 주변 나이 때 사람들을 보건데, 1년 못채우고 회사를 때려치면 미친놈, 인내심이 부족하다든 소리를 잘 하는, 잘 할법한 사람들이 나이들어 물질적 부는 좀 쌓을지는 몰라도 정신은 불행하게 그저 좀비처럼 사는 사람이 많더군요. 

     

    저도 윗분들 말대로 워킹홀리데이로 일단 경험을 해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출발하기 전에 가능한 영어를 잘 한 상태로 갈 것(아이엘츠 점수도 따갈 수 있으면 좋지요), 가능한 많은 돈을 모아 챙겨갈 것, 그리고 의외로 중요한 건데, 운전을 왠만큼 할 수 있을 것(호주, 뉴질랜드 이런데 가면 교민에게 부탁하던가 고용해서 반대편 운전석에서 운전하는 법도 익히길 추천)을 강조하고 싶네요. 

     

    위에 어떤 분도 썼는데 한국인, 교민 조심, 두번 조심 하시길.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탈조선은 불가능합니다. 103 updatefile 헬조선 27699 4 2015.05.28
184 흙수저 예체능 어떻게 살아 남을까? 6 update 유통기한 2766 15 2015.09.14
183 홍콩으로 탈조선 8개월째, 후기 51 new 조선소녀v 9612 27 2016.12.19
182 홍세화는 30년을 앞선 탈조선의 선각자다. 21 AndyDufresne 2330 15 2015.09.27
181 홈쇼핑에 나온 이민상품 8 file 잭잭 5776 28 2016.01.29
180 호주사는 독립이민중인 20대 중반 청년의 탈조센방법. 7 update 쨔라빠바 4647 21 2016.06.26
179 호주로 탈조선할때 주의해야하는것.jpg 30 updatefile 김무성 7571 22 2015.12.24
178 호주가기로 결심했습니다. 13 Healer.lee 2283 22 2015.08.31
177 호주 요양보호사 6 update 태산 1860 13 2015.09.15
176 호주 생활 9년차 혐한인 입니다. 64 update ActDavy 18666 40 2016.07.10
175 현재 필리핀에 사는 대학생입니다 23 update 평등 3517 19 2016.08.03
174 현재 고1 탈조선 꿈나무의 생각 20 update 내목표는탈조선 2628 27 2015.12.27
173 현실적인 탈조선 방법 6 update MINtos 5599 16 2015.12.07
172 헬조선이라는 것에 동의. 답은.. [현직 전공의] 25 전공의 5642 16 2015.07.26
171 헬조선이라는 것에 동의. 답은.. [현직 전공의] 27 update 전공의 12057 25 2015.07.26
170 헬조선의 흔한 취직면접 16 updatefile 판옵티콘 6777 26 2015.07.26
169 헬조선의 저주 10 update 구원자 1844 14 2015.09.10
168 헬조선의 센트릭스를 깨기위해... 23 file 허경영 2724 19 2015.10.01
167 헬조선을 입국할때마다 57 update 구원자 4373 42 2015.10.28
166 헬조선에서 살기 힘드신 분들을 위한 이민 독촉글 8 new 프리글루텐 6422 23 2016.11.07
165 헬조선에서 부모가 자녀에게 해줄 수 있는 최고의 역할은 무엇일까? 8 l소통l소신l창의l 1792 22 2015.10.10
1 10